문경 오미자 피지오

Home > 문경 오미자 피지오
Home > SSG DAILY/PRESS
“우리 농산물 제품 10년째…농가에 활력 넣는 스타벅스”
스타벅스, 우리 농산물 신토불이 제품 인기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우리 농산물 제품이 스타벅스에 도입된 지 10년째를 맞이했다. 지난 2009년 라이스 칩을 출시하며 처음으로 우리 농산물 제품을 선보인 바 있는 스타벅스는 현재 ‘이천 햅쌀 프라푸치노’ 2종, ‘우리 미 카스텔라’ 등을 소개해 나가며 지속적으로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에 앞장서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우리 농산물 제품으로 소비한 쌀의 양이 지난 10년간 누적 167톤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20kg 쌀 8,350포대에 이르는 무게로, 연간으로 따지면 1년에 16톤 이상의 쌀을 꾸준히 소비한 셈이다.


스타벅스는 매년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음료와 푸드 상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우리 농가와의 새로운 상생모델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5월 2일에는 우리 농산물인 경기미가 사용된 ‘이천 햅쌀 프라푸치노’ 음료 2종과 ‘우리 미 카스텔라’를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꾸준한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1월에 첫 출시된 이천 햅쌀 음료는 한국의 전통적인 쌀을 대중적인 음료로 재해석해 많은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2달간 100만잔의 판매고를 올린 바 있다. 


이후 지속적인 고객 요청에 따라 여름철에 시원하면서도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이천 햅쌀 크림 프라푸치노’를 재출시함과 동시에 커피가 들어간 새로운 버전의 ‘이천 햅쌀 커피 프라푸치노’를 연중 판매 음료로 새롭게 선보이게 되었다.


‘이천 햅쌀 프라푸치노’ 음료는 이천에서 재배하고 수확한 햅쌀로 지은 밥을 원료로 해서 쌀 고유의 구수한 맛과 영양을 고려한 음료로, 


이천의 지역명을 음료명에 반영해 이천 지역의 특산물인 이천 쌀에 대한 이미지 제고와 우리 쌀의 우수성을 알리는 홍보 효과로 연결되고 있다.


유기농 우유, 명인 쌀 조청 등이 들어가 부드럽고 촉촉한 식감을 자랑하는 ‘우리 미 카스텔라’ 역시 스타벅스 커피찌꺼기 퇴비로 키운 평택 지역의 친환경 경기미로 만들어 우리 쌀 소비 촉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우리 미 카스텔라’는 스타벅스 코리아 최초로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농장에서 생산된 동물복지 유정란만을 사용하여, 


동물복지 축산 농가와의 상호 상생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향후 스타벅스는 ‘우리 미 카스텔라’를 시작으로 동물복지 유정란을 사용한 푸드 역시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들 제품은 출시 20일이 흐른 현재까지 ‘이천 햅쌀 프라푸치노’ 음료 2종은 판매 30만잔을 넘어섰고, ‘우리 미 카스텔라’는 3만개 가까이 판매되는 등 맛과 영양 면에서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호평을 받으며 인기몰이 중이다.


이처럼 스타벅스는 우리 농산물 제품을 통해 고객들에게는 우수한 품질의 지역 특화 제품을 소개하고, 우리 농가에는 적극적인 농산물 소비 활동으로 인한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역 특산품을 활용했던 ‘문경 오미자 피지오’, ‘광양 황매실 피지오’ 등의 지역명 음료를 비롯해, 작년에 고창 수박을 활용해 출시되어 프로모션 기간 약 한달 동안 80만잔이 판매되었던 ‘수박 블렌디드’ 등의 음료가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스타벅스는 전체 푸드 중 약 10%를 우리 농산물을 원재료로 사용해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는데, ‘라이스 칩’은 2009년 출시된 이후 10년 동안 누적 210만개가 넘게 판매되었으며, 


누적 90만개가 판매된 ‘한입에 쏙 고구마’를 비롯해 국내산 옥수수, 고구마, 감자를 본연의 맛 그대로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우리나라 옥고감’ 등이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대표적인 신토불이 푸드로 손꼽힌다.


스타벅스 박현숙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스타벅스의 우리 농산물 제품은 우리 농가 및 지역사회에 활력을 줌과 동시에 우리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제품을 적극적으로 개발함으로써 우리 농가와 적극적으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해 12월 이천 쌀 농가와 상생협력을 맺은 데 이어, 지난 4월에는 평택시, 미듬영농조합, 자원순환사회연대와의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상생협력을 맺고 친환경 커피 퇴비를 지원하는 등 우리 농가와의 지속적인 상생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9.05.23 (목)


Home > SSG DAILY/PRESS
전국 950여 매장 점장들이 모인 리더십 컨퍼런스 개최하며 설문 조사
올해의 커피 트렌드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의 전국 950여 매장 점장들이 뽑은 올해 커피 시장의 주요 트렌드는 ‘콜드 브루 등 새로운 커피 음료 열풍’으로 나타났다. 이는 10월 26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전국의 모든 점장들이 모인 <2016년 점장 리더십 컨퍼런스>에 앞서 진행된 자체 설문 조사 결과로 나타났다.


총 757명이 응답한 설문에서 올해 커피 시장의 주요 트렌드로서 254명(34%)이 답한 ‘콜드 브루 등 새로운 커피 음료 열풍’ 다음으로 178명(25%)이 ‘스페셜티 커피 대중화 및 커피 전문성 특화 매장 출현’이라고 답했다. 이어서 ‘커피전문점의 O2O모바일 서비스’(136명, 18%), ‘스타벅스 티바나 출시 등 차 음료 시장의 성장’(92명, 12%), ‘문경 오미자 피지오 등 지역 농산물 협업 제품의 인기’(71명, 9%) 순으로 뽑았다.


지난 17년 동안 스타벅스가 국내에서 가장 큰 성과를 이뤘다고 생각하는 조사에서는 ‘사이렌 오더, 화상 주문 드라이브 스루 등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285명, 38%), ‘커피 전문성 확립과 제3의 공간을 통한 커피문화 선도’(221명, 29%), ‘현지 문화와 전통이 잘 반영된 제품 및 매장 개발’(98명, 13%) 순으로 나타났다. 


바리스타 면접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평가 기준으로는 547명(72%)이 ‘성실한 답변 등의 면접 태도’를 뽑았으며, 가장 감사 드리고 싶은 고객은 ‘인사 받아주고 미소 짓는 고객’(406명, 54%), 가장 힘들게 하는 고객은 ‘반말하며 인격 무시하는 고객’(455명, 60%)로 답했다. 커피를 함께 마시고 싶은 국내 유명인으로 남자는 박보검씨, 여자는 김혜수씨를 각각 뽑았다.


또한, 스타벅스 점장들은 ‘아메리카노’와 ‘부드러운 생크림 카스텔라’, ‘에스프레소 로스트’ 원두, ‘드립 커피’ 추출 방식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장 방문하고 싶은 국내 스타벅스 매장으로 지난 9월 5일에 오픈한 스타필드하남의 티바나와 리저브 특화 매장을 뽑았다.


지난 1999년 이대 앞에 1호 매장에서40명의 직원으로 시작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올해로 17주년을 맞았다. 2016년 10월 현재 230배 이상 증가한 약 9,30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전체 점장 중 여성 점장 비율은 80%에 이른다. 




한편, 스타벅스는 10월 26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전국 69개 도시 950여 매장 점장과 지역책임자 등 임직원 1,200여 명이 참가하는 <2016년 점장 리더십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스타벅스 점장회의는 지난 2006년부터 전국 매장의 모든 점장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회사의 주요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한편 점장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달하기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한 자리이다.


이날 행사에서 크리스마스 프로모션 로드쇼, 리더십 함량을 위한 명사 초청 강의, 감사 이벤트, 축하 공연 등을 비롯해, 지난 17년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주요 역혁을 소개하는 헤리티지 존, 기념 포토 존, 캐리커쳐 및 캘리그라피 체험 등 다양한 행사 공간도 마련되었다.  


아울러, 점장들의 다양한 지역사회 참여 봉사 활동을 소개하는 순서를 가지면서 지난 10월 4일 이익공유형 매장인 커뮤니티 스토어 오픈 2주년 기념으로 진행한 <해피 커뮤니티 아워> 행사의 적립금 2천 6백여만원을 파트너 NGO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하는 자리도 마련되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석구 대표이사는 “스타벅스 성장의 숨은 주역들인 점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성과를 되돌아 보고, 회사의 비전을 함께 공유하는 시간을 통해, 커피 열정과 고객 사랑, 지역사회 참여를 재확인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