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제주산 제철 채소 대규모 소비촉진 행사 나서
‘겨울 채소 공장’ 제주산 채소 소비촉진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가 제주산 제철 채소 소비활성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6일 수요일까지 무, 당근, 양배추, 브로콜리, 콜라비 등 제주산 겨울 채소를 전년 동기 대비 최대 55% 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밝혔다.


주요 품목으로는 무, 브로콜리, 콜라비를 각각 개당 990원에 판매하며 당근은 100g당 298원, 양배추는 개당 1,780원에 준비했다.


‘겨울 채소 공장’이라고도 불리는 제주도에서는 올 겨울 온화한 날씨가 계속돼 채소 작황이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재배면적 증가 등이 겹치면서 주요 채소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 시세는 전년보다 대폭 하락한 상황이다.


한국농촌경제원 농업관측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하순까지 나오는 월동무 재배 면적은 평년보다 13.3% 늘어난 6,475ha로 예상된다. 


생산량도 작년보다 20% 증가한 35만 1천 톤을 기록할 전망이다.


2018년산 겨울양배추 재배면적 역시 2017년 및 평년보다 각각 4%, 7% 증가한 3,302ha로 조사되었으며, 이에 따라 겨울양배추 생산량이 2017년보다 17% 증가한 18만 4천 톤에 다를 것이라는 진단이 내려졌다.


시세 하락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자료에 따르면, 무(20kg상자, 上품)의 월평균 도매가는 2018년 1월 9,740원을 기록했으나 올해 1월에는 7,729원을 기록해 시세가 20.6% 가량 낮아졌다.


양배추(8kg망대, 上품)도 같은 기간 월평균 도매가가 7,163원에서 4,323원으로 39.6% 하락했으며, 브로콜리(8kg상자, 上품)와 콜라비(15kg상자, 上품)도 각각 시세가 30.3%, 35.3% 저렴해졌다. 


당근(20kg상자, 上품)만이 유일하게 평균 도매가가 27.0% 상승했다.


이마트는 무 행사물량을 작년 120톤에서 올해 250톤까지 늘리는 등 제주산 겨울 채소 전체 행사 준비물량을 2배 이상 늘려 소비활성화에 앞장선다는 입장이다.


박용필 이마트 채소 팀장은 “제주발 채소 풍작에 따른 시세 하락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제주산 채소를 산지직송으로 대량 매입하는 한편, 자체 농산물 전용 후레쉬센터에 양배추, 당근 등을 비축해 이번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수급불균형으로 인한 시세하락 및 공급과잉 문제를 해결하고, 농가수입 안정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9.01.11 (금)

Home > SSG DAILY/PRESS
15일(목)부터 7일간, 오징어, 양파 등 가격급등 신선식품 최대 45% 저렴
가격 급등한 신선식품 물가 잡기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가뭄 등으로 빨간불이 켜진 밥상 물가 안정화에 발벗고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15일(목)부터 21일(수)까지 일주간 오징어와 양파 등 최근 가격이 급등한 신선식품 총 600톤을 긴급 공수해 기존 가격대비 최대 45%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 행사기간 동안 이마트는 최근 공급이 어려운 국산 오징어보다 45% 저렴한 마리당 1,870원에 원양산 오징어를 판매하고, 가뭄의 영향으로 시세가 오른 양파는 기존가격 대비 21% 가격을 낮춰 1.8 kg 한 망을 2,980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함께 최근 가격이 오름세인 감자는 29% 가격을 낮춘 100g당 248원에, 무는 개당 1000원에 판매해 기존대비 37% 가격을 낮춘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원양산 오징어 100여톤을 공수하는 동시에 신선채소의 경우 자체 후레쉬센터 사전 비축분량에 산지직거래 물량까지 더해 500톤을 행사물량으로 준비했다. 특히 양파의 경우 새로운 산지를 발굴을 통해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사전 비축한 것은 물론 자동 포장 작업까지 자체 후레쉬센터에서 진행해 비용 구조를 최소화해 가격을 더욱 낮췄다.
 
오징어는 고등어 갈치와 함께 국민수산물로 꼽히는 품목으로, 해수온도 상승과 어족자원 고갈로 인한 어획량 감소의 영향을 받아 도매 시세가 크게 뛰었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6월 평균 물오징어(중품/1kg)의 도매가격은 9,029원으로 2016년 연평균 도매가격(5,503원)의 1.6배 수준까지 치솟았다.

해수온도 상승으로 과거 오징어의 국내 주산지인 동해바다의 조업량이 크게 감소하며 원양산 오징어가 대체제가 된 상황이며, 이마저도 최근 원양산 오징어를 실은 운반선이 침몰하는 악재가 겹쳐 오징어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한국해양수산 개발원 통계연보에 따르면 대한민국에 오징어 생산량은 지난 16년 급격하게 감소, 15년 309,085톤의 절반 이하의 생산량을 기록하며 올해까지도 어획량 감소 현상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징어 이외에도 가뭄의 영향으로 채소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파, 마늘과 함께 요리에 빠지지 않고 사용되는 양파는 재배면적이 지난해 보다 5~10% 줄어든 상황에서 5월 가뭄으로 생육마저 더뎌 공급량 감소로 인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 실제 가락시장 도매시세를 보면, 양파(상품, 1kg) 의 도매시세는 지난해 6월 평균 679원이던 것이 올해 6월 들어서는 1,098원으로 작년 대비 대략 60% 가량 껑충 뛰었다. 이외에도 수미감자와 무 역시 6월 평균 도매가가 상승세를 보이며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담당상무는 “신선식품의 경우 가장 1차적인 먹거리로 물가의 바로미터와도 같다”며, “가뭄 등의 영향으로 일부 신선식품의 가격이 급등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비축 물량 방출 및 대체 신선식품의 적극적인 공급을 통해 가계부담을 낮추는데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7.6.15(목)

Home > SSG DAILY/PRESS
김장 배추 60만 포기 가락시장 경매 가격 대비 최대 30% 저렴하게
도매가보다 싼 배추가 나타났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도매가보다 저렴한 배추를 필두로 김장 물가 잡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배추(3입/망)를 가락시장 배추 도매가 11월 평균인 7,114원(11/1~16)보다 약 30% 저렴한 5,040원(1통 1,680원)에 판매한다. 노화방지와 비타민A 생성에 도움을 주는베타후레쉬 김장배추(3입/망)도 정상가 8,040원에서 30% 가까이 할인 된 5,940원(1통 1,980원)에 선보인다. (※ 상기 두 품목 모두 KB, 삼성, 우리, SC 이마트 카드 구매 시)


이마트는 올해 배추 수확량이 줄어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여 대량 매입을 통해 작년 수준의 배추 60만 포기를 저렴한 가격에 미리 확보했다. 가락시장 기준 올해 들어(1~11月)두 배 가까이 높게 유지되고 있는 배추 값으로 인하여 이마트 배추 구매 객수(10~11月)도 작년보다 2만명 감소했다. 이마트는 김장대전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에서 김장 주 재료인 무 역시 도매가보다 저렴하게 만날 수 있다. 이마트는 다발무(5kg/단)를 5,480원에 판매하며 이는 올해 11월 가락시장 도매 가격 평균 5,929원(11/1~16)보다 400원이상 더 저렴하다. 더불어, 이마트는 배추와 무 외에도 각종 김장 양념 재료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청정원 소금(5kg)은 정상가 대비 30% 저렴한 9,450원에, 하선정 멸치액젓(2,469ml)은 20% 할인한 11,900원에 판매하며 두 상품을 무/배추와 동시 구매 시 10%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깐마늘(200g)은 정상가보다 500원 저렴한 2,480원에 판매하며, 김장철 기획 상품으로 출시한 고춧가루(1kg)는 16,800원에 판매한다.


한편, 11월 배추 도매 가격 평균은 7,114원(11/1~16)으로 작년 11월 평균 가격인 4,583원에 비해 55% 올랐으며, 연 평균 가격은 10,074원(1~11월)으로 지난해 5,290원 대비 90%이상 높게 유지되고 있다. 배추 주산지인 전남 해남의 경우 9월 중순 이후 평년의 5배가 넘는 비가 내려 배추의 30%가 상품성을 잃는 등의 피해로 인해 가을배추 생산량은 7~12% 감소하고 높은 가격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 역시 올해 11월 평균 가격이 작년에 비해 약 66% 증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8월 가뭄과 9~10월 부족한 일조량으로 11~12월 무 출하량이 13~1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가락시장 11월 무 도매 가격도 약 66% 증가했다. 배추, 무 가격 상승에 따라 소비자들이 체감하는김장 비용은 4인가족 기준 작년 220,778원에 비해 올해는 272,720원으로 20%이상 올랐다. (이마트 정상 판매가 기준, 할인 미적용)


이마트 곽대환 바이어는 “3달 전인 8월 배추 파종 때부터 물량을 기획하고 사전에 대량으로 계약을 맺어 소비자들이 현 시세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에 배추를 구매할 수 있다.”며 “김장 비용이 크게 늘었지만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물가 상승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김장 대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대한민국 김장 배추/무 품종이 진화한다
이마트 新 배추/무 품종 선보여
이마트


#이마트


(좌) 일반 배추, (우) 베타후레쉬 배추


대한민국 김장 배추/무 품종이 바뀐다.


이마트가 국산 농산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국산의 힘 프로젝트’ 일환으로 베타후레쉬 김장배추와 신품종 무 2종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17일(목)부터 23일(수)까지 베타후레쉬 김장배추와 신품종 무 2종을 각각 2480원(1통), 1480원(1개)에 판매한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이는 베타후레쉬 김장배추는 이마트와 팜한농이 2년 전 1kg 단량의 쌈용 알배기 배추를 출시해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둔 이후 3kg 단량의 김장용 배추로 개발한 상품이다. 이번에도 역시 종자회사 ‘팜한농’, 생산 농가, 이마트 3자간의 협력을 통해 김장용 배추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개발되었다. 이 베타후레쉬 배추는 노화방지와 비타민A 생성에 도움을 주는 '베타카로틴' 성분이 일반 배추 대비 140배나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일반배추와 달리 배추 뿌리 부분에 당근 색깔의 동그라미 모양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좌) 빨간무, (우) 초록무



이외에도 이마트는 최근에 먹거리의 색상 등을 중시하는 소비트렌드를 반영 신품종 무인 빨간무, 초록무 2가지 종류를 처음 선보인다. 빨간무의 경우에는 껍질과 속이 모두 붉으며 안토시아닌 성분을 강화하였으며, 초록무의 경우에는 껍질 뿐만 아니라 과육도 엷은 녹색을 띄는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가 신품종 배추와 무를 선보이는 이유는 배추와 무의 종자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기능성 및 색상을 중시하는 최근의 소비 트렌드에 맞게 김장용 배추/무 품종을 다양화해 줄어드는 김장 배추와 무 소비를 늘리기 위해서이다.


실제, 1~2인 가구의 증가 등으로 직접 김장을 담그는 가구수가 줄어드는 대신포장 김치를 사먹는 방향으로 김치 소비가 바뀌면서 기존 배추 소비는 마트에서 크게 감소하여 왔지만, 소비자 트렌드에 맞는 신풍종 쌈용 배추 등은 소비자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몇 년간 배추 판매 추이를 살펴보면, 이마트 배추 매출은 2012년 39억원, 2013년 33억원(전년 대비 신장률 -15.3%), 2014년 26억원(전년 대비 신장률 -21.2%)으로 감소하였다.


하지만, 쌈용 베타후레쉬 알배기 배추가 본격적인 판매가 이뤄지면서 배추 매출은 반등을 이뤘다. 쌈용 베타후레쉬 알배기 배추는 지난해만 7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일반 쌈용 알배기 배추 매출(3억원) 2배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신품종 배추가 배추 매출 전체를 견인하면서 배추 매출은 지난해 32억(전년 대비 23%)으로 뛰었으며, 올해도 1~10월 37억원으로 증가세에 있다.


한편 기능성 배추는 소비자 선호도 증가 외에 농가 소득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이마트는 이번에 팜한농과 개발한 종자를 생산자와 3만5000평 규모의 단독 계약재배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일반 배추 대비 가격이 20~30% 가량 가격이 높아 재배 농가 입장에서는 일반 배추를 심었을 때보다 농가 소득이 30% 이상 증대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외에도 이마트는 지난해 농진청과 개발하여 시범판매를 하였던 글루코시놀레이트 함량을 3배 높인 기능성 배추, 1~2인 가족용 소형 배추, 재배기간을 단축시킨 텃밭용 배추, 뿌리까지 먹을 수 있는 순무형 배추 등 기능성 배추 4종(2480원/1통)도 이번 김장철을 맞아 본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트 곽대환 채소 바이어는 "경쟁력 있는 신품종 작물에 대한 계약재배를 적극 확대해 국가적으로는 종자 경쟁력을 키우는 데 일조하고 농가 판로 제공과 소득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라며 "기능성 김장 배추를 통해 새로운 김장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ome > SSG DAILY/PRESS
컬러풀한 무가 나타났다!
형형색색 다양한 ‘무’ 맛보세요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흰색 무부터 노란, 검정색, 빨간색까지 다양한 색상을 머금은 컬러풀한 무가 나왔습니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9일부터 모든 점포 식품관에서 빨간무(래디시)는 물론 흰둥이, 황둥이, 검둥이 무를 업계 최초로 선보입니다. 이번에 선보이는 다양한 색상의 무는 샐러드를 만들 때 활용하면 화사한 색감을 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삭한 식감까지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또 신세계백화점의 직거래 농장인 강동 도시농장에서 재배한 것으로 로컬 농장에서 직배송해 신선함까지 더한 이색채소입니다. 가격은 모든 무 980원/100g 입니다.

Home > SSG DAILY/PRESS
10일(목)부터 1주간, 제주산 햇 월동채소 450톤 예년보다 1주 앞당겨 판매
이마트, 제주산 햇 월동채소 판매 시작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본격 겨울준비로 제주산 햇 월동채소 공수전에 나섭니다!

 

이마트는 갓 수확한 무, 감자, 당근 등 제주산 햇 월동채소를 평년보다 1주 가량 앞당긴 오는 10일(목)부터 16일(수)까지 일주일간 시세 대비 10% 저렴한 가격에 판매를 시작합니다.

 

주요 품목의 행사가격은 제주산 무 980원(개), 감자 498원(100g), 당근 650원(개), 양배추 1,480원(통), 브로콜리 2,380원(2입/봉)을 비롯해 이색채소로 콜라비와 백년초를 각각 1,000원(통)과 680원(100g)에 선보입니다.

 

이마트는 이번에 행사를 위해 계약재배 및 직거래 등을 통해 제주산 무 150톤을 비롯해 감자와 당근, 브로콜리 등 총 450톤 규모로 준비했습니다.

 

제주는 내륙지방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기온이 높아 1~2월에도 노지 재배가 가능한 곳으로 이마트는 유래없는 11월 장마로 품질이 저조해진 채소를 대체하기 위해 예년보다 제주산 월동채소 판매 시기를 앞당겼습니다.

 

실제 11월 전남지역과 서해 남부지역을 주 산지로 하는 무와 당근, 감자와 같은 주요 품목은 11월 가을 장마의 여파로 도매 시세가 30% 까지 출렁인 상황입니다.

 

곽대환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올해는 11월에 집중된 가을 장마의 영향으로 수확기였던 남부지역 노지채소의 품질이 상대적으로 좋지 못한 편”이었다며 “제주는 화산토 지형으로 물빠짐이 좋아 겨울철에도 최상품의 채소가 수확되는 월동채소의 주산지로 이마트가 계약재배 등을 통해 사전에 확보한 물량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