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행사

Home > 명품행사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휴가철 맞아 명품 선물보따리 푼다! 18일부터 해외 유명 브랜드 최대 80% 할인
신세계백화점, 최대 80% 할인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18일부터 약 1달에 걸쳐 대대적인 명품 할인 행사에 나선다

해외 유명브랜드 대전은 1년 중, 2월과 8월에 걸쳐 두 번만 진행하는 대형 명품행사다. 

신세계백화점 단독 브랜드부터 해외 유명 브랜드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150여개 브랜드, 총 300억 원 물량을 선보이는 이번 해외 유명브랜드 대전은 7/18~21, 25~28일 두번의 본점 행사를 시작으로 센텀시티점(8/1~4), 강남점, 대구신세계(8/8~11), 경기점(8/15~18) 등에서 연이어 진행한다.

특히 이번 행사의 주역인 명품과 해외 패션 장르는 올해 상반기 폭발적인 신장률을 기록하며 신세계백화점의 호실적을 견인하고 있는 만큼 휴가철 백화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신세계는 단독 명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최종가 행사를 기획, 최대 80%까지 할인된 가격의 상품을 전면에 배치해 고객 모시기에 나선다.

첫 시작을 알리는 본점 행사는 1단계(18~21일), 2단계(25~28일)로 나눠 1단계 에서는 오직 신세계에서만 만날 수 있는 럭셔리 편집숍을 중심으로 할인에 나서고 2단계에서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등 전통 명품브랜드가 가세한다.

18일부터 4일동안은 분더샵 여성, 남성, 분주니어, 블루핏, 마이분 등 신세계 명품 편집숍과 델라라나, 일라일 등 자체 브랜드를 총망라해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25일부터 28일까지 2단계 행사로는 사카이, 마르니, 요지야마모토, 헨리베글린,조르지오아르마니, 엠포리오아르마니 등 전통적인 명품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해 행사의 열기를 잇는다.

본점에 이어 강남점, 경기점, 센텀시티점에서도 기존 정통브랜드들과 함께 신세계 단독 명품 브랜드들이 총 출동해 트렌트세터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스텔라 맥카트니, 아크네스튜디오, 드리스반노튼, 알렉산더 맥퀸, 베트멍 등이 참여하는 분더샵 여성 상품은 최대 70% 저렴하게 쇼핑할 수 있다.

드리스반노튼 재킷 63만 원, 크리스토퍼 케인 니트 44만5천 원, JW 앤더슨 탑을22만 5천 원에 구매할 수 있다. 

특히 고급스러운 소재와 퀄리티를 자랑하는 분더샵컬렉션의 양털 소재 외투를 50% 할인된 2백만원대부터 만나볼 수 있다.

분더샵 남성 역시 베트멍 리복 삭스 스니커즈 38만 8천 원, 미하라야수히로 스웻셔츠 33만 5천원, 드리스반노튼 셔츠 29만 2천 원 등 인기상품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내놓는다.

아동복도 풍성하다. 최대 70%의 할인율을 자랑하는 ‘분주니어’는 스텔라맥카트니, MSGM, 폴스미스 등의 브랜드가 참여한다.

대표 상품은 스텔라맥카트니 원피스 8만 원대, MSGM 맨투맨티셔츠 9만 원대다.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만드는 프리미엄 캐시미어 브랜드 델라라나는 최대 70% 할인해 캐시미어 가디건 16만 원 니트는 13만 원에 선보인다.

신세계 편집숍뿐만 아니라 끌로에, 요지야마모토 등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들도 대거 참여해 해외 패션에 관심이 높은 트렌드세터 고객들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대표상품으로는, 스텔라 매카트니 슈즈 50만 원대, 드리스반노튼 블라우스를 45만 원대에 선보이고 알렉산더왕 가방을 30만 원에서 80만 원대까지 다양하게 판매한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올해 상반기 명품 브랜드와 해외 디자이너 브랜드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이번 ‘해외 유명브랜드 대전’은 많은 고객들의 관심을 끌것으로 보인다”며,

"신세계 단독 브랜드와 고객들이 선호하는 럭셔리, 컨템포러리 브랜드까지 함께 참여하는 만큼 명품 쇼핑의 최적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7.15 (월)


Home > SSG DAILY/PRESS
2030명품 매출 매년 전체 매출 웃돌며 명품에서도 큰손으로 자리매김
신세계百,
젊은 명품 고객 잡기 나선다
#신세계백화점


명품에서 큰손으로 떠오르는 2030을 잡기 위해 신세계가 온, 오프라인에서 명품 행사를 동시에 펼친다.


특히 명품을 찾는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온라인 쇼핑에 익숙한 영고객 선점을 위해 신세계몰에서는 ‘명품 갈라쇼’를 준비했다.


이번 명품 갈라쇼는 신세계몰에서 명품을 구매하면 온라인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S머니를 구매금액의 최대 20%까지 추가로 적립해주는 행사다.


기존 10% 수준 S머니 적립을 2배로 올려 온라인 명품 매출 활성화를 꾀하는 것이다.


올 하반기에 가장 인기 있는 브랜드를 엄선해 하루에 한 브랜드씩 갈라쇼를 진행한다.


19일부터 1주일간 SK-II, 바비브라운, 록시땅, 조르지오아르마니 명품 화장품을 시작으로 26일부터는 구찌, 버버리, 몽블랑, 코치, 론진 명품 잡화까지 가세한다.


불황에도 명품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 명품 매출신장률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두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명품 매출을 연령대별로 살펴본 결과, 영고객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이 명품 매출 신장세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2016년부터 매년 신장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서는 전체 명품 매출신장률에 두 배 가까운 수치를 기록했다. 30대의 경우에도 매년 전체 매출신장률을 웃돌고 있다.


온라인에 익숙한 젊은 고객이 명품도 인터넷에서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신세계몰 명품 매출 역시 올해 10월말까지 누계로 전년대비 16% 신장하고 있다.


오프라인 채널인 백화점 매장에서도 대규모 명품 시즌오프가 진행된다.


신세계백화점에서는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 주요 점포에서 총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해외 유명 브랜드 시즌오프를 진행한다.


먼저 에트로, 마이클코어스, 코치, 에스까다, 조르지오아르마니 등 명품 잡화와 해외 의류 브랜드가 11월 15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즌오프에 돌입해 올 하반기 명품 쇼핑을 위한 절호의 기회가 될 예정이다.


이어 24일부터는 분더샵 여성, 남성, 마이분 등 신세계가 직접 운영하는 편집숍의 인기 의류는 물론 슈즈편집숍인 슈컬렉션의 잡화도 최대 40% 할인한다.


분더샵 여성은 베트멍, 셀린느, 클로에, 크리스챤루부탱 등 해외 유명 브랜드를 최대 40%까지 할인 판매한다. 대표 상품은 베트멍 재킷 123만9천원, 크리스챤루부탱 구두 79만8천원, 셀린느 스커트 107만원, 클로에 가방 245만원 등이 있다.


분더샵 남성에선 베트멍 스웻셔츠 37만1천원, 메종마르지엘라 니트 46만9천원, 드리스반노튼 반팔 셔츠 41만3천원, 알렉산더맥퀸 스니커즈 69만3천원 등 인기 상품을 할인한다.


마이분에서도 메종 마르지엘라, MM6, 마르니, 스텔라 맥카트니, 드리스반노튼, 더로우 등 대표 브랜드가 대거 참여해 최대 40%까지 할인 판매한다. 대표 상품은 메종마르지엘라 스커트 65만1천원, MM6 데님 32만9천원, 스텔라 맥카트니 스니커즈 66만5천원 등이다.


22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슈컬렉션은 30%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지안비토로시,르네까오빌라, 아쿠아주라 등의 브랜드가 참여하고 대표 상품으로는 아쿠아주라 벨벳 로퍼 62만원, 지안비토로시 앵클부츠 90만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불황에도 명품 매출은 꾸준히 신장하고 있다”며,


“명품 장르에서도 큰손으로 떠오르는 2030들이 익숙한 온라인에서도 관련 행사를 준비해 다양한 고객들이 명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쇼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8.11.13 (화)

Home > SSG DAILY/PRESS
해외 명품•직구 브랜드 사은행사
온•오프라인서 명품으로 지갑 연다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신세계가 온•오프라인에서 해외 명품 행사로 고객 지갑 열기에 나섰다. 신세계몰은 17일부터 해외 명품 사은행사, 백화점은 25일부터 해외 브랜드 시즌 오프를 준비했다.

 

특히 명품을 찾는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2030 소비자들을 사로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친다. 온라인에 익숙한 젊은 고객이 늘어나면서 명품도 인터넷에서 구매하는 경우도 늘었다. 실제로 신세계몰 20대 고객이 선호하는 브랜드 탑 10 중 절반이 명품일 정도로, 젊은 명품 고객이 많아졌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들 역시 젊은 고객을 겨냥해 온라인 스토어를 확장하는 다양한 전략을 꾀하고 있다.

 

이런 추세에 따라 신세계몰은 해외 명품 장르 사은행사를 기획했다. 젊은 층을 위해 준비한 이번 ‘럭셔리 유스 컬쳐’ 이벤트는 발렌티노, 지방시, 생로랑, 펜디, 프라다, 골든구스, 비비안웨스트우드 등 럭셔리 브랜드 16개가 총출동 한다.


2030세대가 즐겨 찾는 해외직구 공식 스토어인 ‘육스’ ‘루이자비아로마’ 등도 참여해 오직 신세계몰에서만 구매 가능한 상품들을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펜디 트레이닝 티셔츠 29만9천원, 메종마르지엘라 스니커즈 46만5000원, 지방시 인피니티 스몰 숄더백 2백64만원 등이 있다. 이번 시즌에 가장 핫 하다는 베트멍 등 명품 브랜드의 어글리 스니커즈도 다채롭게 선보인다.

 

5월 17일부터 진행한 프리 오픈 행사에선 4일 동안만 명품 매출만 3억원 넘게 기록할 정도로 주목을 받았다. 수입명품, 해외직구 카테고리에서 20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7만원까지 S머니로 돌려주는 이벤트이다. 적립금은 7월 16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프로모션에 대한 뜨거운 반응으로 24일부터는 트렌디한 상품들을 별도로 보강하여 ‘트렌디 유스컬처’ 행사를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다. 명품, 패션, 캐주얼 상품 등을 최대 10%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불황에도 불구하고 해외 명품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신세계몰의 명품 장르는 전년 대비 20.5% 신장했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2015년엔 2.7%였던 명품 장르 신장률은 2017년 18.4%로 뛰었다.

 

신세계백화점에서도 5월 25일부터 해외 명품 시즌 오프를 시작한다.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 주요 점포에서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30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하는 역대급 행사다. 


분더샵 여성•남성, 마이분, 분주니어 등 신세계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의류 편집샵 뿐만 아니라 슈 컬렉션 등 다양한 잡화도 최대 80% 할인한다. 이번 명품 할인 행사는 펜디, 프라다, 생로랑, 페라가모, 보테가베네타, 미우미우 등의 브랜드가 대거 참여해 올 상반기 쇼핑을 위한 절호의 기회가 될 예정이다.

 

분더샵 여성은 베트멍, 아뇨나, 셀린, 클로에, 사카이, 메종마르지엘라 등 브랜드를 최대 50%까지 할인 판매한다. 셀린 구두 1백1만5천원, 사카이 셔츠 69만3천원, 베트멍 셔츠 88만9천원, 메종마르지엘라 스커트 1백1만5천원 등이다. 일부 상품은 할인 품목에서 제외된다.


분더샵 남성에선 아크네, 베트멍, 오프화이트, 드리스반노튼, 마르니, 알렉산더맥퀸 등 유명 브랜드가 대거 참여한다. 대표 상품은 베트멍 스웻셔츠 59만5천원, 드리스반노튼 반팔 셔츠 34만3천원, 마르니 스니커즈 41만3천원 등이다.

 

아동복도 풍성하다. 최대 40%의 할인율로 만나볼 수 있는 ‘분주니어’는 스텔라매카트니, 폴스미스, N21, 지방시, 겐조 등의 브랜드가 참여한다. 대표 상품은 스텔라매카트니 티셔츠 6만900원, 소니아리켈 9만원, 겐조 티셔츠 7만9천8백원 등이다.


분더샵의 키즈 버전인 분주니어에선 의류와 액세서리뿐만 아니라 장난감, 도서, 완구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국내에선 만나기 힘든 독창적 디자인에 실용성까지 갖춘 글로벌 브랜드들을 한 곳에 모았다.

 

25개의 브랜드가 참여하는 슈 컬렉션은 40%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지안비토로시, 르네까오벨라 등의 브랜드가 참여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지안비토로시 펌프스 58만원, 니콜라스커크우드 블로퍼 40만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손문국 상품본부장은 “경기침체로 소비심리가 위축됐지만 해외 명품•잡화 매출은 꾸준히 신장하고 있다”며 “충분한 물량 준비와 다양한 브랜드 참여로 고객들이 명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쇼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8.5.21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