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준비

Home > 명절준비
Home > SSG DAILY/PRESS
오는 6일(수)일까지 피코크 제수용품 50종 대상, 상품권 증정 행사 시작
간편 제수음식 사시면 상품권 드려요 
#이마트




이마트가 간편가정식 시장의 新 성수기로 떠오른 설 명절을 맞아 오는 6일(수)까지 이마트 자체브랜드인 피코크 제수음식 50종을 행사상품으로 선정하고, 2만 5천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5천원 상품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펼친다. 이번에 선보이는 피코크 제수용품은 떡국 떡부터 사골육수, 각종 전, 떡갈비, 식혜, 당면 등 총 50종으로 차례상을 차리는데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구색이 다양하다.


특히, 설 차례상에 올라가는 음식 중 손이 많이 가는 전류와 적(산적꼬치)류를 모두 차려 낼 수 있도록 육류, 채소, 생선 등을 고루 사용한 상품 16종을 행사상품으로 선정해 상차림의 완성도를 높이고 번거로움을 대폭 줄일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마트가 이처럼 설 명절을 앞두고 차례상용 피코크 제수음식으로 대규모 행사를 준비한 배경에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비중이 늘어나는 등 점차 간소화 되는 명절 문화 영향으로 명절 제수음식까지 간편가정식 소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마트가 이번 설을 앞두고 지난 17(목)부터 27일(일)까지 11일간의 매출을 지난 설 기간과 비교한 결과, 피코크 제수음식 매출은 2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교: 작년 1/28~2/7, 11일)


더불어 가장 집중적으로 차례상용 장보기가 이뤄지는 명절 전 일주일을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을 분석한 결과, 피코크 제수음식을 포함한 한끼 식사용 피코크 간편가정식 매출은 평상시 대비 약 15% 가량 높게 나타나며 명절 특수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이처럼 명절이 간편가정식 시장의 새로운 성수기로 자리매김함에 따라 앞으로도 소비 트렌드에 맞는 새로운 상품 개발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지난 2014년 설 시즌에 ‘피크크(PEACOCK)’ 전 6종(오색꼬지전, 모듬전, 빈대떡, 고기완자전, 동태전, 해물전)을 첫선을 보이며 간편 제수음식 대중화에 주력해온 이마트는 이번 설에는 50종까지 라인업이 확대했다.


14년 설을 앞두고 1주일간 1억에 불과하던 해당 상품들의 매출도 17년 설에는 11억 4천만원을 기록해 최초로 10억을 돌파했으며, 18년 설 기간에는 12억 5천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명실상부한 명절 대품으로 거듭났다.


이번 설에도 차례를 간편하게 지내는 사례가 늘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마트는 피코크 제수용 간편가정식 매출이 전년보다 15~20% 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선미 이마트 피코크 바이어는 “피코크가 간편 제수음식을 시장이 성장하며 명절 대목의 조연이 아닌 주역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필요에 따라 기존 상품 리뉴얼 단량조절 등을 통해 경쟁력을 제고하는 동시에 신규 상품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2019.01.29 (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예년보다 3~8일 빠른 D-12일인 24일부터 제수용품 할인행사
이마트, 설 제수용품 행사를 앞당긴 이유는?

#이마트


설 제수용품 행사가 앞당겨지고 있다.


이마트는 2019년 설을 12일 앞둔 24일(목)부터 30일(수)까지 제수용 음식 재료와 제기 등 설 제수용품을 최고 40% 할인 판매한다.


이는 설을 9일 앞두고 제수용품 행사를 시작했던 2018년보다는 3일, 설 4일 전부터 행사에 돌입했던 2017년보다는 8일이나 빨라진 것으로 최근 몇 년 사이에 제수용품 행사가 조금씩 빨라지고 있다.


이마트가 이처럼 설을 2주 가량 앞두고 제수용품 행사를 시작하는 이유는 명절 연휴 기간 해외 또는 국내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미리 제사를 지내는 수요가 늘어 제수용품 매출이 예년보다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마트가 최근 3년간 설 직전 2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사과, 배, 한우, 굴비, 갈치, 밤, 대추 등 주요 제수용품 매출이 D-6일~설 당일에서 D-13일~D-7일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과일, 한우 등 주요 제수용품 시세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사전물량 비축과 정부 비축물량 등을 활용해 제수용품 물가 안정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작년 개화기 냉해 및 생육기 폭염으로 가격이 크게 오른 사과, 배 등 주요 과일의 경우 후레쉬센터 물량 비축 및 산지 계약재배를 통해 가격을 낮췄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올 1월 사과, 배의 월평균 도매가는 각각 작년 1월보다 22.8%, 62.6%의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특유의 향기와 아삭한 식감으로 인기가 높은 엔비사과(5~6입/봉)를 기존가 8,980원보다 22% 가량 저렴한 6,980원에 판매하고, 단감(5입 내외/봉)도 4,480원에서 11% 할인된 3,980원에 선보인다.


또한, 최근에는 제사상에 올리는 과일이 사과, 배 이외에도 귤, 체리 등으로 다양해지는 점을 고려해 사과, 배 이외 과일 할인행사도 실시한다.


실제, 이마트가 설 D-13일부터 설 당일까지 2주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딸기 매출은 2017년보다 40.0% 증가했으며 수입포도, 망고도 각각 29.9%, 26.0%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마트는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하우스 돌빌레 감귤(1.8kg/박스)을 11,900원에 준비했고, 페루산 스윗사파이어 포도(700g/팩), 미국산 체리(700g/팩)도 각각 7,980원, 8,980원에 판매한다.


사육두수 감소로 몸값이 뛴 한우는 축산물 전문 유통센터인 미트 센터 사전비축을 통해 가격을 잡았다.


축산물유통종합정보센터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등급 기준 kg당 14,000원대를 기록하던 한우 평균 도매가격은 2015년부터 상승을 시작해 2018년에는 18,000원에 육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해 12월 26일 발표한 ‘한우 가격 및 사육 동향과 전망’에서 2019년 1~2월 한우 도축 마릿수가 2018년 동기보다 최대 3.2%까지 감소해 도매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WET에이징 한우등심 1등급, 1+등급을 각각 100g당 5,990원, 6,990원으로 가격을 동결해 상반기 내내 선보임으로써 물가 안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또, 신세계포인트카드 회원을 대상으로 한우 국거리, 불고기를 20% 할인해주는 행사도 진행한다. (※ 양지국거리, 브랜드한우 제외)


이외에도 국산 참조기는 정상 가격보다 20% 저렴한 마리당 1,580원에, 물가안정 갈치 대/특 사이즈는 각각 마리당 3,300원, 6,500원에 마련했다.


제수용 먹거리와 함께 각종 신선식품들도 일제 행사에 돌입한다.


이마트는 행사 기간 명절 음식으로 인기인 본갈비(미국산)를 기존 가격보다 18% 가량 저렴한 100g당 1,780원에 판매하고 돈 앞다리, 뒷다리도 최대 38% 가량 할인해 각각 780원(100g), 480원(100g)에 판매한다.


가족 먹거리로 인기인 새우초밥(팩/10입)은 9,480원에서 15% 할인된 7,980원에, 미국산 메로골드 자몽은 개당 1,500원(특), 1200원(대)에 준비했다.


명절 먹거리를 만드는 데 필요한 주방가전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이마트는 러빙홈 복합열선 와이드잔치팬을 행사카드 구매시 정상가격 79,800원에서 20% 할인된 63,840원에 판매하며, 러빙홈 와이드그릴, 중형 다용도팬도 행사카드 구매시 각각 10% 할인된 59,220원, 49,320원에 선보인다.

※행사카드: 삼성카드,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우리카드, IBK기업카드, 씨티카드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과거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명절 주요 제수용품 매출 발생 시기가 점점 앞당겨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돼 올해는 행사를 1, 2차에 나눠 진행하게 됐다”며,


“사전 기획을 통한 신선 식품 비축을 통해 주요 제수용품은 물론 제철 신선 식품과 생필품까지 가격을 낮춘 만큼 알뜰한 명절 준비를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1.24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