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연휴

Home > 명절연휴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百, 명절연휴 직후 ‘황금쇼핑 주간’
추석 연휴 직후 쇼핑 수요 잡는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다채로운 대형행사를 앞세워 추석 이후 대중고객 수요 선점에 나선다.


전통적으로 ‘황금쇼핑 주’라고 불리는 명절 연휴 직후는 내수 고객들의 소비가 늘어나는 시즌이다. 명절 전 회사에서 받은 보너스와 상품권 등을 소비하려는 고객과 명절 준비로 고생한 가족을 위해 선물을 구매하는 수요가 늘어나는 게 그 이유다.


실제로 지난해 추석 연휴 직후 1주일 간 신세계백화점의 매출을 살펴보면 전년 동기 대비 14.0% 신장세를 보이며 ‘황금쇼핑 주’라는 것을 증명했다. 


또 추석 이후는 가을 및 겨울 신상품을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기간으로 전통적으로 패션과 잡화 그리고 아웃도어 장르의 강세가 특징이다. 


명절 전에는 주변 친지 또는 업무와 관련된 식품 관련 선물매출이 높았다면, 명절 직후에는 가족과 나를 위한 선물 그리고 다가오는 겨울을 준비하는 고객들이 많아지며 대중 장르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추석 명절 이후 내 가족과 나를 위한 선물을 준비하는 고객들에게 다채로운 행사를 선보이며 올 가을 대중고객 수요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는 10일부터 19일까지 ‘동우모피 & 유명 모피 초대전’을 진행한다. 

동우모피, 진도모피, 디에스퍼, 케티랭, 호미가, 바잘디럭스 등의 브랜드가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다양한 브랜드의 인기 모델을 50~6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동우모피 화이트 베스트 1백50만원, 진도모피 엘페 폭스콤비 재킷 2백80만원, 디에스퍼 휘메일 베스트 1백57만원, 케티랭 플럭 밍크 재킷 2백95만원 등이 있다.


오는 11일부터 26일까지 신세계백화점 본점 신관 4층 행사장에서는 ‘탑셀러마켓 팝업스토어’를 기획해 2030세대가 좋아하는 패션 잡화 브랜드를 선보인다. 모두 백화점 미입점 브랜드로 에크루, 에이쥐부치, 레더써전, 제이지오바니 등 젊은 세대의 취향을 적극 반영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에크루 반지 79,000원, 에이쥐부치 어썸버킷백 18만9000원, 레더써전 울벙거지 3만9000원, 제이지오바니 소가죽 클러치 14만9000원 등이 있다.


‘블루핏∙랙켄 FW 인기 상품전’도 열린다. 본점 신관 3층 행사장에서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선 블루핏과 랙켄의 가을 겨울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데님 15만9600원, 밍크야상 58만원, 펌프스 9만9000원, 앵클부츠 17만9000원 등이 있다.


대구점에서는 ‘아웃도어 F/W 인기상품 특집전’을 준비했다. 14일부터 19일까지 7층 이벤트홀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K2, 아이더, 블랙야크, 네파, 밀레, 컬럼비아 등 인기 브랜드를 한자리에 모았다.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다양한 상품을 준비했으며 대표 품목으로는 아이더 구스롱다운 19만9000원, 블랙야크 벤치다운 19만원, K2티셔츠 세트(2P) 3만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 손문국 부사장은 “연휴 이후 급증하는 고객들의 소비심리에 맞춘 실속 있는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변화되는 고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차별화 된 다채로운 행사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중 9월 12일, 13일 양일간 본점과 하남점을 제외한 전 점이 휴점 한다.


본점의 경우 추석 당일인 13일과 14일 휴점 하고, 스타필드 하남에 입점한 백화점 하남점의 경우 13일 하루만 쉬고12일은 정상 영업한다. 추석 다음날인 14일부터 15일은 주말을 맞아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전 점이 연장영업에 나선다.



2019.09.09 (월)

Home > SSG DAILY/PRESS
황금연휴 맞아 여행계획 세운 고객들 일찌감치 추석 선물세트 구매 몰려
신세계 추석 선물행사, 고객 지갑 활짝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역대급 명절연휴를 앞두고 신세계백화점 추석행사 본판매 열기가 초반부터 달아오르고 있다.
 
이달 15일부터 시작된 추석 본판매 행사 4일간 *매출 진도율을 살펴본 결과 14.3%를 기록해 지난해 본판매 시작 후 4일간 실적 대비 2배 가량 빠른 속도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첫 4일간 진도율은 7.7% 였다. (*매출진도율 : 총 목표 매출 중 현재 판매된 매출 비중)
 
매출 신장률 역시 지난해 본판매 시작 첫 4일의 경우 0.6%로 제자리 걸음에 머물렀지만 올해는 4일간 누계실적이 무려 123.1% 신장하는 등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명절 선물행사 초반부터 실적이 높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백화점 명절 선물행사의 경우 명절 당일 기준 15~17일 이전부터 시작된다. 대개 행사 초반에는 명절이 실감나지 않아 판매 속도가 더디고 명절 당일 10일을 앞두고 본격적인 판매가 이루어진다.
 
이는 지난해 추석 선물행사의 시기별 매출 신장률을 살펴봐도 잘 나타난다. 작년 명절을 15일 앞둔(D-15) 행사 첫 5일간은 매출이 단 0.8% 신장에 그쳤지만 10일을 앞둔 시점부터 큰 폭으로 매출이 오르기 시작해 행사 종료까지 신장세가 이어졌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올해 추석의 경우 연휴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인 110만명 이상이 해외여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역대급 명절연휴를 맞아 저마다 여행계획을 세우는 고객들이 명절선물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찌감치 명절선물을 준비하는 분위기는 본판매 전 21일간 진행된 사전 예약판매 8/25일~9/14일)에서도 잘 드러났다. 지난해 사전예약 판매 실적이 8.1% 신장한 것에 비해 올해는 8배에 달하는 63.6%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한 것이다.
 
이같은 본판매 호조는 한우, 굴비 등 전통적인 인기 선물세트가 이끌고 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 한우선물 세트의 주력 금액대인 20만원대 한우 선물세트의 경우 지난해 대비 58.4%가 늘었으며 30만원 이상 선물세트도 전년 동기대비 103.8% 신장한 실적을 기록했다.
 
한우와 함께 명절 대표 선물세트인 굴비세트도 초반 관심이 높아 가장 많이 찾는 상품인 영광 법성포 수협 영광 법성포 특선굴비(18만원)는 전년 동기대비 88.2% 매출이 올랐고 참굴비 수복(30만원)도 32.5%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100만원 이상 특급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판매도 뜨겁다. 한우의 경우 신세계 지정목장에서 키운 최고급 한우로 구성해 60개 한정 제작하는 ‘명품 목장한우 특호(120만원)’는 4일만에 134% 신장한 25세트가 판매되었으며, 최상급 한우 중 진미로 꼽히는 부위만으로 구성한 ‘명품 한우 특호(100만원)’도 250개 한정수량 중 42개가 팔려 36.4% 신장했다.
 
굴비 세트도 비슷한 상황으로 30개 한정으로 판매하는 ‘명품 특대 봄굴비 만복(120만원)’은 절반에 가까운 14개가 팔렸고, 1미 33㎝이상 특대 사이즈만 선별해 굴비세트 중 최고가인 ‘프리미엄 참굴비(200만원)도 30개 중 8개가 판매됐다. 특히 이들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경우 지난해까지는 법인(기업) 주문이 절반 넘게 차지했지만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이후 개인 선물 수요로 돌아서며 개인고객이 전체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초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해 준비된 추석선물 55만 세트에 더해 10% 가량 추가 물량도 준비하는 등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2017.09.20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