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도기

Home > 면도기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의류 아닌 케어제품 앞세워 봄날 남심 잡는다
‘관리하는 남자’가 대세!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남성 고객들의 춘심(春心) 잡기에 나선다.


오는 12일부터 열흘간 선보이는 2019 신세계 멘즈위크에서 패션 의류에 더해 남성 그루밍 케어제품을 엄선, 중점적으로 선보이는 것.


해마다 가장 트렌디한 남성들의 스타일을 제안했던 ‘신세계 멘즈위크’가 이처럼 케어 제품을 앞세운 데에는 ‘관리’에 대한 남성들의 관심이 매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고 싶어하는 남성 고객들의 경우 의류는 물론 구두, 기초 화장품, 파운데이션, 두피 에센스, 면도기까지 관심 영역을 넓혀 여성 고객 못지 않은 섬세함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3월과 4월, 패션 장르의 남성고객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지난 2015년 매출 비중이 처음으로 30%를 돌파, 지난해에는 40% 가까이 육박하며 매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남성 그루밍 상품도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 몰에서 남성 전용 스킨/로션, 포마드, 향수, 등 남성 그루밍과 관련한 상품을 분석한 결과 2017년 37%, 지난해에는 21%라는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며 ‘꾸미는 남성’이 대세임을 입증했다.


외모를 가꾸는데 관심이 많은 남성 고객들의 관리 영역도 넓어지고 있다.


기초 화장품을 통해 피부를 가꾸는 것을 넘어 두피, 눈썹 등을 관리하는 남성 고객들이 늘어난 것.


시코르 강남역점이 프랑스 프리미엄 헤어&두피 케어 전문 브랜드 ‘케라스타즈’와 손잡고 선보이는 <케라스타즈 퀵 헤드스파>는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남성 고객 방문율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증가했으며, 두피 마사지 머리 빗과 마사지기, 눈썹 파우더 등 기초 화장품 외에 남성 전용 상품 문의도 전년보다 늘어나고 있다.


좋은 상품을 잘 관리하는 것에 관심을 갖는 남성 고객들도 늘어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남성 전문관 내 슈케어(Shoe Care) 브랜드 ‘리슈(RESH)’가 대표적인 사례다.


‘리페어 슈즈(Repair Shoes)’의 약자인 리슈 매장은 남성 구두 전용 솔과 가죽 크림 등을 다양하게 판매하며 구두 전용 스파(Spa)의 개념인 ‘슈 케어(Shoe Care)’까지 원 스톱으로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지난 한 해에만 12.4% 신장률을 기록한 리슈는 좋은 구두를 잘 관리하고 싶어하는 남성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하기도 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멘즈위크 행사에서 처음으로 ‘가꾸는 남성’ 고객들을 겨냥, 화장품부터 구두 관리 용품까지 ‘남성 케어’ 관련 상품을 온·오프라인에 전진 배치해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깔끔한 눈썹 모양을 연출할 톰포드 젤 타입 아이 브로우 6만 3천 원, 랩 시리즈 올인원 스킨/로션 3만 9천 원, 보이 드 샤넬 남성용 파운데이션 9만 7천 원, 브레오 두피 마사지기 16만 9천 원 등이 있다.


최대 50% 할인된 봄 인기 상품들도 대거 준비됐다.


캠브리지 남성 정장 39만 원, 갤럭시 라이프 스타일 봄 재킷 28만 7천 원, 프랑코 페라로 남방 5만 9천 원, 웅가로 커프스 5만 6천 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박순민 상무는 “여성 못지 않은 패션 감각과 나를 가꾸는 데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남성들이 백화점의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어 ‘관리 용품’을 앞세운 멘즈위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남성들의 트렌디한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MD와 프로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9.04.11 (목)

Home > SSG DAILY/PRESS
국내 전기 면도기 시장 판 뒤집는다
이마트,반값 PL 전기면도기 출시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고성능 ‘반값 면도기’로 외국 브랜드가 장악하고 있는 국내 전기 면도기 시장 판 뒤집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8일부터 전국 이마트 및 이마트몰에서 자체 브랜드 러빙홈 전기면도기를 선보인다. (트레이더스 및 가전 매장이 없는 이마트 제외) 품질은 고급형으로 끌어 올린 데 반해, 가격은 기존 브랜드 전기 면도기의 절반 수준인 49,800원으로 책정, 상품 경쟁력을 극대화했다.


이번에 선보인 러빙홈 전기면도기는 회전 방식의 쿠션형 3헤드로 밀착 면도가 자유롭게 가능하며, 1시간 충전 후 1시간 사용 가능한 ‘고속 충전 기능’을 비롯 충전/사용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LED 패널과 생활 방수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이처럼 이마트가 고품질의 상품을 반값에 소개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간 쌓아온 해외 소싱 노하우를 접목시켰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마트는 현지 업체와 직접 계약을 통해 별도의 유통 단계 없이 직소싱함으로써 비용을 최소화하는 한편, 대량 주문(1차 물량 5만개)을 통해 소비자 판매 가격을 최대한 낮춰 5만원 이하의 고급 전기 면도기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이마트와 함께 반값 전기 면도기를 개발, 생산한 파트너사는 중국의 ‘플라이코’社. 이 회사는 글로벌 시장에서 가격 대비 높은 품질을 무기로 전기 면도기 업계의 ‘샤오미’로 불리는 회사로, 실제 중국 시장 점유율 70%를 점유하고 있는 1등 브랜드다.


이마트는 이번 반값 전기 면도기 개발과 생산을 위해 총 4년을 들일만큼 정성을 들였다. 시작은 지난 2012년 8월, 이마트 생활가전팀 조용욱 바이어가 우연히 한국소비자원의 발표를 기사를 통해 접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당시 한국소비자원은 최대 3단계에 이르는 복잡한 유통 단계로 인해 수입가격이 6만원선에 불과한 전기면도기 소비자 구입 가격이 최대 18만원까지 올라간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를 접한 조 바이어는 전기 면도기의 경우 최고급 상품을 제외한 대부분의 유명 브랜드 제조 공장이 ‘중국’에 있다는 점에 착안, 직접 중국 현지와 계약 시 반값 전기 면도기 개발이 가능할 수도 있겠다고 보고, 검토에 착수했다.


이후, 조용욱 바이어는 해외소싱팀 황준모 바이어와 함께 수십 차례 중국 현지 업체를 방문한 끝에 지속적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기술력이 우수한 업체를 발굴하게 되었고, ‘가성비’가 뛰어난 전기 면도기 개발에 성공했다. 현지 파트너사 선정 이후에도 자체 시장 조사를 통해 한국 남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능을 연구해 ‘충전시간/사용시간 표시’, ‘샤워 시 사용 가능 및 물세척 가능’, ‘LED 디스플레이’ 기능 등을 추가하는 등 신제품 개발에 심혈을 기울여 한국 소비자에 최적화된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이마트는 이번 ‘반값 전기 면도기’를 ‘국민 면도기’로 키워나가 외국 브랜드가 장악한 국내 시장의 판도를 바꾸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2015년 가전업계 시장조사 기관인 GFK 자료에 따르면 현재 국내 전기 면도기 시장은 필립스, 브라운, 파나소닉 등 외국 브랜드 3사가전체 시장의 99%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립스:72%, 브라운:21%, 파나소닉:6%, 기타:1%) 한편, 전기 면도기는 상대적으로 고가 생활 가전상품인 까닭에, 소비자들이 쉽게 구매하기 힘든 상품이었다. 실제로, 지난해 이마트 전기 면도기 매출은 2.1% 신장하는데 그쳐 이마트 전체 매출 신장율 3.5%보다 낮았다는 점도 이를 반증하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이마트는 이들 브랜드가 동급 품질의 상품을 반값 수준으로 내놓게 됨에 따라 국내 시장 판도 변화에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용욱 이마트 생활가전 바이어는 “꼭 필요한 기능을 모두 갖춘 상품을 5만원이 채 되지 않는 가격에 선보여 고객들이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큰 장점”이라며, "지난 2011년 국내 TV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키며 출시 3일만에 완판했던 이마트 반값 TV의 뒤를 잇는 ‘국민 전기 면도기’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대형행사 앞세워 고객몰이 나선다
올해 첫 세일, 대형행사 많은 중원을 노려라!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신세계百, 세일 실적 순항하는 가운데, 대형행사 앞세워 고객몰이 나서





신세계백화점의 첫 세일 매출이 두 자릿 수 이상 신장세를 보이며 순항하고 있는 가운데, 세일 중반부 강력한 대형행사를 앞세워 고객몰이에 나섭니다.

신세계는 올해 첫 세일의 중반부에 핵심 대형행사를 배치해 다소 둔화될 수 있는 세일 중반 매출까지 잡아, 연초에 가장 중요한 쇼핑 이슈인 신년세일을 성공적으로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프리미엄 리빙 페어


먼저 영등포점 A관 6층 이벤트홀에서는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새해를 맞아 생활공간을 새롭게 바꿀 수 있는 감각적인 디자인의 생활용품을 특가로 만나볼 수 있는 ‘프리미엄 리빙 페어’를 펼칩니다.이 행사에서는 침구에서 가전까지 브랜드별 인기 상품을 초특가로 선보입니다.


세사 차렵이불 세트 12만원, 바세티 구스차렵이불 19만원, 템퍼 매트리스를 136만원에 선보이고, 디자인벤처스와 한국가구는 전시제품을 최대 35%, LG전자는 TV, 냉장고 등 전시상품을 4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합니다. 주방과 소형가전 특가 상품들도 풍성합니다. 필립스 면도기 7만 7천원, 다이슨 청소기를 72만 8천원에 판매하며, 풍년에서는 냄비와 압력솥 진열상품을 반값에 선보입니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사회의 공공가치를 창출하는 디자인을 선보이며, 세계 4대 디자인 어워드를 석권한 카이스트 배상민 교수의 디자인 상품들을 특별 판매합니다. 하티 텀블러 2만 9천원, 가습기 2만 6천원, 딜라이트 전등 9만 9천원 등 획시적인 디자인의 생활 디자인 상품들을 특가에 선보임은 물론, 상품 판매수익금의 일부는 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해 기부될 예정으로 새해 의미있는 행사가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와코루 특별초대전


이어 본점 신관 10층 문화홀에서는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1년에 단 한번 와코루 속옷을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는 ‘와코루 특별 초대전’이 펼쳐집니다. 신세계는 이번 행사의 흥행을 위해 지난해보다 물량을 20% 늘렸으며, 인기 팬티, 브라 상품을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일 계획입니다.

브라 4만원, 팬티 1만 5천원, 올인원 7만원, 내의 2만원, 슬립 3만원, 파자마 3만원, 가운 4만 5천원 등 새해 기분 좋은 가격으로 인기 상품들을 선보입니다.

가격할인은 물론 당일 행사장에서 20만원 이상 구매시 사은품으로 파우치도 증정합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홍정표 상무는 “이번 세일 초반 매출 실적이 두 자릿 수 이상 신장세를 이어가며 기분 좋은 출발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세일 중반 집객력이 강력한 대형행사를 집중 배치해 집객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