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투어

Home > 맛집투어
Home > SSG DAILY/PRESS
유정낙지, 마리짱, 낙원스낵 등 서울 시내 가장 핫한 먹거리 모아 ‘신세계 서울 맛집 여행’ 기획
백화점 한복판에 서울 대표 맛집 펼쳐진다
 
#신세계백화점


유정낙지, 마리짱, 낙원스낵 등 SNS를 뜨겁게 달군 서울 시내 인기 먹거리가 백화점 한복판에 펼쳐진다.


SNS 상 1만개 이상의 해시태그를 얻으며 각광 받은 인기 먹거리가 14일부터 19일까지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소개되는 것.


본격적인 바캉스를 준비하는 6월은 더위를 피해 가족, 연인 단위 고객들의 백화점 방문이 늘어 즉석조리식품, 디저트 등의 매출이 늘어나는 기간이다.


실제 올해 6월 1일부터 19일까지 신세계백화점의 식음 장르 매출을 살펴보면 전년보다 1.6%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즉석조리의 경우 8.1% 신장하며 식음 장르 전체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트럴파크의 인기 디저트 ‘망원동 티라미수’, 인생빵집으로 꼽히는 상수동의 ‘폴310’ 등 SNS 상에서 입소문을 타는 맛집 소개의 장으로 탈바꿈한 백화점 즉석조리 코너는 백화점을 즐겨찾는 중·장년층뿐만 아니라 10대 후반, 20대 등 젊은 고객층을 백화점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실제 지난해 6월, 대만의 길거리 음식을 한 데 모아 소개한 <대만 야시장>의 경우 20대 고객들을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계획보다 20% 가량 초과한 매출 실적을 달성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3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을 통해 소개됐던 ‘류형 닭날개 볶음밥’의 경우 쏟아지는 고객들의 호평 속에 센텀시티점과 대구신세계까지 매장이 확대되기도 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 본점은 오는 19일까지 <신세계 서울 맛집 여행>을 기획, 대학로 스콘, 인생 카스테라 등 올해 가장 인기가 많은 서울시 길거리 음식을 한 데 모아 선보인다.



SNS 내 10만 이상의 최신 게시물을 기록 중인 ‘길거리_음식’은 이영자 등 연예인들이 직접 홍보에 나서기도 하며 요즘 가장 핫한 먹거리 콘텐츠로 각광 받고 있다. 


신세계는 올 상반기 SNS상에서 많은 관심을 받은 유정낙지, 마리짱, 낙원스낵, 혜화당 등 2호선과 4호선에 위치한 서울 유명 맛집을 한 데 모아 선보이며 젊은 고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특히 역 표지판과 같은 참여 브랜드 로고부터 ‘신세계 맛지도’까지 준비해 ‘마치 지하철을 타고’ 맛집으로 이동하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해 맛에 방문하는 재미까지 더할 예정이다.


대표상품으로는 유정낙지 낙지볶음 1만 4천원, 낙원스낵 조각 피자 4천원, 혜화당 고기만두/김치만두 각 5천원, 푸하하크림빵 말차크림빵 2천 3백원, 폴 310 카스티야 5천 5백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김선진 상무는 “즉석식품 수요가 많은 6월을 맞이해 1020 젊은 고객들은 물론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들에게 맛있는 음식과 함께 재미를 더하기 위해 이색적인 콘셉트의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 된 콘텐츠 도입으로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6.12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百, 최근 유명맛집 선보이자 젊은고객 몰려
젊은이들 맛집 데이트 백화점에서 한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그동안 40~50대 주부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던 백화점 식당가가 확 젊어졌다.
 
최근 몇 년간 백화점들이 유명 맛집을 잇달아 유치하면서 백화점 식당가는 더 이상 필요한 상품을 쇼핑하고 남는 시간에 요기를 떼우는 곳이 아닌 일부러 찾아가는 곳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처럼 백화점 식당가가 유명 맛집의 요리를 친절한 서비스와 함께 먹을 수 있는 장소로 인식되자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고객들이 몰리며 백화점 식당가 전체가 젊어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14년부터 올해(1~11월)까지 신세계백화점 식당가의 연령별 매출비중을 살펴보면 20~30대의 매출은 해마다 빠르게 늘고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 2014년도에 2% 남짓하던 20대 매출비중은 올해 약 8%로 3년 남짓한 짧은 기간에 6%가량 올랐고 30대도 3년만에 매출비중이 약 10% 높아졌다. 반면 2014년에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던 40대는 올해 3위로 밀려났고 꾸준히 10%대를 유지하던 60대의 경우는 5% 이상 낮아지며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맛집 유치 뿐만 아니라 젊은 고객들이 좋아하는 다양한 장르의 매장을 입점시켜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힌 것도 젊은 식당가 만들기에 한 몫 했다.예전 식당가의 경우 국밥, 냉면, 비빔밥 등 한식 매장 일색에 구색 맞추기로 돈까스 등 경양식 매장이 추가 되었다면 최근에는 한식은 물론 세계각국의 진미를 맛볼 수 있는 맛집거리로 꾸미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12월 문을 연 대구신세계는 국내 최고 수준의 맛집거리 ‘루앙스트리트’를 선보여 한식, 일식 중식을 비롯 태국, 이태리 등 다양한 국가의  20여개 맛집을 한자리에 모아 젊은이들의 데이트 명소로 떠올랐다. 이에 신세계 센텀시티점은 오는 11일 9층 식당가를 2009년 백화점 개장 이후 8년만에 전면 리뉴얼해 새롭게 문을 연다.
 
이번 센텀시티 식당가도 전통의 맛집은 물론 세계적 대표 미각까지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다채롭게 구성해 젊은 고객들의 발길을 모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먼저 눈에 띄는 것은 그간 백화점에서 볼 수 없었던 지역의 유명 노포(老鋪) 및 맛집이 다수 입점하는 것이다. 부산 3대 초밥집으로 유명한 ‘문스시’와 부산에서 시작해 서울에서도 인기가 높은 낙지볶음 전문점 ‘용호동낙지’가 백화점 최초로 입점하는 것.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글로벌 미각도 그대로 옮겨 놓아 정통 중화요리의 진수를 선보이는 클래식 중식매장 ‘싱카이’가 지역최초로 선보이고 인기 미식 TV 프로그램에서 극찬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살바토레 쿠오모’가 입점한다. 홍콩에서 시작한 딤섬 브랜드 ‘딤딤섬’도 대구신세계에 이어 한국 2호점으로 센텀시티점 식당가에 입점해 광동식 돼지고기/오리구이 바베큐 등 새로운 맛을 지역민들에게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최근 몇 년간 백화점 집객을 위해 진행한 식당가의 유명 맛집 유치가 집객은 물론 젊은 고객들까지 백화점으로 끌어들이며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젊은 연인들은 물론 가족단위 고객들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도록 폭 넓은 맛집을 엄선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7.12.11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