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복행사

Home > 말복행사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늦더위에 생닭, 장어, 민어회, 전복 등 여름 보양식 할인 행사 진행
이마트, 보양식 대전 연다!
#이마트

이마트가 늦더위에 14일까지 여름 보양식 대전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여름 대표 보양식인 백숙용 생닭과 토종닭은 행사카드 구매 시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행사카드 : 현대e카드,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IBK기업, 씨티

대표상품으로는 우리땅 토종닭(1,050g/1마리)을 30% 할인된 6,580원에, 자연실록 닭백숙(830g/1마리)은 30%할인된 4,606원, 동물복지 백숙용 생닭(1050g/1마리)은 30% 할인된 5,586원에 선보이며, 두마리영계는 20% 할인된 4,640원에 판매한다.

장어, 민어, 전복 등 프리미엄 보양식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조선시대 임금님 진상품 이었던 최고급보양식 국내산 무태장어는 100g당 5,980원에 초복 행사 가격보다 14%가량 더 저렴하게 판매하며, 냉장 양념 민물장어는 정상가 대비 30% 가량 저렴한 150g 한팩에 9,900원에 준비했다.


작년 초복, 중복에만 운영했던 민어회를 올해는 말복에도 선보인다.

경남 남해군 미조면에 위치한 ‘남해도 수산’ 민어 양식장에서 매입한 양식민어를 중량 및 구성에 따라 29,800원(2-3인분, 280g 내외/팩, 부레 또는 민어 껍질 포함), 19,800원(1-2인분, 180g 내외/팩)에 판매한다.

온가족이 넉넉히 먹을 수 있는 우리가족 전복은 정상가 대비 25% 저렴한 15,800원에 판매한다. 구성은 大3마리+小4마리 또는 中4마리+小4마리다.


피코크 삼계탕 등 간편 보양식은 늦더위에 8월 28일까지 행사 기간을 확대 운영한다.

피코크 서울요리원 능이오리백숙(800g)은 20% 할인된 7,980원에, 반계탕(600g)은 34% 할인된 4,580원, 진국 삼계탕(888g)은 24% 할인된 6,780원에 판매한다.

그 외 피코크 들깨/전복/진한 삼계탕 등은 카드 행사를 통해 20% 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행사카드 :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IBK기업, 씨티

이마트가 말복 행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한 이유는 늦더위에 말복 매출이 높아질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여름철 보양식 매출은 초복이 가장 높고 중복과 말복으로 갈수록 매출이 줄어든다. 

보양식이란 여름을 시작하는 시점에서 더위에 미리 대비하자는 의미가 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2년 이마트 복날 전 1주일간 보양식 매출을 분석해보면 늦더위가 심했던 18년의 경우 말복 매출 비중이 30%로 중복보다 4%P 높게 나타났다. 

또 늦더위가 없었던 17년 말복 매출보단 비중이 5%P 높았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늦더위에 보양식 수요가 말복에도 높을 것으로 보고 행사를 대대적으로 준비했다”고 했다.





2019.08.09 (금)

Home > SSG DAILY/PRESS
총 60억 규모. 기록적 폭염에 말복 물량 긴급 편성
이마트, 최대 규모 말복 행사로 맞불
이마트


#이마트



육해공 보양식 총 공세


연일 맹위를 떨치는 폭염. 이마트가 말복을 맞아 ‘육(肉), 해(海), 공(空)’ 보양식을 모두 모아 사상 최대 물량으로 풉니다. 이마트는 94년 이후 가장 더운 여름 밤이 지속되는 가운데 11일(목)부터 17일(수)까지 총 60억원 규모의 말복 행사를 열고 백숙용 영계, 오리, 바다장어, 민물 메기 매운탕, 한우 등을 20% 수준에 할인 판매합니다. 특히 민물 메기 매운탕 본격 운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먼저 이마트는 보양식 대표격인 영계를 25만수, 토종닭 10만수 물량을 준비해 폭염 수요에 대응합니다. 국내산 백숙용 영계(500g/마리)는 기존 2,480원에서 20% 할인한 1,980원에 판매합니다. 특히 30일 이내에 사육해 육질이 부드럽고 연한 영계만을 골랐습니다. (※이마트/삼성/신한/현대/롯데/SC이마트 카드 구매시) 무더위 기세를 타고 8월 들어 가격이 오름세인 토종닭(1kg)은 기존 13,800원에서 20% 할인한 11,040원(2마리)에 판매합니다.


지난해 동기 대비 7월 판매량이 45% 증가하며 보양식 새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는 오리 역시 20% 할인합니다. 한방 오리 백숙(1.8kg, 부재료 포함)은 11,950원, 냉장 오리 로스(1kg)는 9,850원에 각각 판매합니다. 바다 보양식도 2배 규모로 늘려 풍성하게 준비했습니다. 먼저 민물 메기 매운탕은 그 동안 소비자들이 마트에서 접하기 어려웠었으나 이마트가 복날을 겨냥, 대량 양식 계약을 통해 저렴하게 상품화했습니다. 가격은 1팩(1kg 내외)에 12,800원으로 지난 6월에 테스트 판매를 시작해 한 달 동안 예상 매출의 2배를 넘게 달성한 바 있습니다.


고급 보양식 국내산 민어(횟감이 아닌 선어 상품)는 마리 당 20% 할인한 29,800원(왕), 19,800원(특)에 판매합니다. 국내산 바다장어는 말복에 맞춰 준비한 10톤 물량을 23,800원(박스/700g)에 판매합니다. 중국산 낙지(100g) 역시 기존 1,400원에서 20% 이상 할인해 1,080원에 판매합니다. 여름철 구이용 육류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횡성한우는 팩 포장 상품에 대해 전 품목 20% 할인합니다. 횡성한우 등심 1등급의 경우 7,680원입니다.


더위를 식혀줄 수박 역시 ‘역대급’입니다. 일교차가 큰 청량산(봉화), 마이산(진안) 수박을 평소 1.5배 규모인 15만통 물량으로 12,500원(8kg 미만), 14,500원(10kg 미만)에 각각 판매합니다. 한편, 기상청은 올 여름 서울 기준 열대야 일수가 1994년 당시 36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최소 23’일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팀장은 “지난 7월에도 보양식 상품 매출이 각 5~15% 증가하는 등 ‘더위=보양식’이라는 공식이 통하고 있다”며 “더 강해진 말복 더위에 온 국민이 기운을 차리실 수 있도록 최대한의 물량을 준비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