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Home > 루나
Home > SSG DAILY/PRESS
'올 한 해 동안 주신 사랑에 보답합니다!' 최대 30% 할인 등 다양한 혜택
까사미아, ‘고객 감사제’ 실시!
#까사미아




신세계 리빙&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까사미아(casamia)가 2019년을 2개월 남겨 둔 11월, 고객 성원에 보답하고자 ‘2019 까사미아 고객 감사제’를 실시한다.


8일부터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까사미아의 가을·겨울 시즌 신상품 및 인기 아이템을 비롯해 다양한 겨울 패브릭 및 소품 등을 특별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먼저, 까사미아 가구 신상품과 베스트셀러 가구를 최대 30%까지 할인한다. 계절이 바뀌며 옷장 정리가 절실히 필요한 시기인 만큼 원하는 대로 조합하여 드레스룸을 꾸밀 수 있는 ‘뮤제오 스마트클로젯’ 시리즈를 20% 특별 할인가에 선보인다. 또,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디테일의 ‘바인’ 및 북유럽 감성의 원목가구 ‘헬싱키’ 시리즈의 거실 아이템을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그 외 ‘굿플레이스’, ‘루나’ 등 인기 침대와 매트리스를 최대 30%,  ‘헤링본’, ‘발포드’, ‘토스카노’ 등 식탁 세트 상품을 최대 20%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다. 


따뜻한 겨울을 미리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겨울 시즌 패브릭 상품 및 홈파티 소품도 할인한다. 높은 보온성을 갖춘 극세사 소재의 패브릭 소품과 가벼운 중량 대비 뛰어난 체온 유지 효과가 있는 차렵 이불 등을 30% 할인하며, 실내 보온 유지 효과가 탁월한 러그류, 근사한 연말 테이블 세팅을 위한 식기 및 글래스 등을 20%에서 최대 50%까지 특별한 가격에 판매한다.


까사미아 직영 로드숍에서 상품을 구입하는 고객은 추가 혜택도 누릴 수 있다. SSG페이 앱을 통해 결제하면 100만 원당 1%의 SSG페이머니를 적립할 기회를 제공한다. 또 씨티카드 혹은 신세계 삼성카드로 결제하는 고객은 최대 5만 원의 청구 할인이 가능하며, 카드사에 따라 최대 12개월 무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백화점 및 대형 쇼핑몰, 아울렛 입점 매장 제외)


까사미아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올 한 해 까사미아를 사랑해주신 고객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마련된 특별 이벤트”라며 “특가로 선보이는 까사미아의 다양한 시즌 아이템과 함께 더욱 행복하고 마음 따뜻한 겨울을 준비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2019년 11월 8일 (금)

Home > SSG DAILY/PRESS
40대 이상 고소득 전문직 전유물에서 20~5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 구매
‘럭셔리 워치’, 이제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13일까지 본점 본관 지하1층 럭셔리 시계전문관에서, ‘워치 페어’를 열고 전세계 유명 럭셔리 시계 브랜드의 다양한 제품들을 총 300억원의 역대 최대 규모로 선보입니다.

 

몇백만원에서 몇천만원까지 하는 ‘럭셔리 워치’는 예전에는 결혼 예물로 장만하는 상품으로 인식되었지만 최근에는 결혼 예물 뿐만이 아니라 개인 취향이 반영되고 항상 몸에서 떨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곧 지위, 신분, 품격을 대변해 준다는 인식이 확산되며 개인소장용으로 다양한 연령대에서 고루 구매를 하는 품목으로 변화했습니다.

 

실제 2000년대 초반만해도 혼수시즌인 2~3월, 9~10월에만 럭셔리 워치 매출이 몰리고 나머지달은 낮은 매출에 허덕였지만 최근 2~3년전 부터는 연중 매출이 골고루 일어나며 럭셔리 워치 매출은 지난 2년동안 월별 매출에서 역신장이 한번도 없는 백화점의 유일한 장르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최근 럭셔리 워치의 매출호조는 남성들이 주도하고 있습니다. ‘남자는 패션을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라는 사회 고정관념이 ‘가꾸고 자신 표현을 할 줄 아는 남자가 진짜 능력있는 남자’라고 평가 받는 사회적 분위기로 바뀌며 남자들이 더욱 명품 시계에 관심을 갖게되었고, 이러한 인식의 변화로 인해 예전에는 전문직 종사자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럭셔리 워치가 최근에는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모두 찾는 남성 럭셔리 패션아이템으로 바뀐것입니다.

 

실제 20~30대 남성 직장인들 중에는 럭셔리 워치 구매를 위해 은행적금을 드는 사람들도 많은 등 많은 남성들에게 럭셔리 워치는 단순히 시간을 보는 장치가 아닌 남자들이 즐길 수 있는 액세서리이자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이 된 것입니다.

 

이처럼 럭셔리워치가 대중화되면서 연령별로 선호하는 브랜드도 상이합니다.

 

신세계백화점이 지난해 11월 본점에 오픈한 럭셔리 시계전문관의 1년 매출을 분석한 결과 톰브라운, 생로랑, 몽클레르 등의 남성복을 선호하는 20~30대 젊은 층은 태그호이어, IWC, 오메가 시계를, 브리오니, 아르마니꼴레지오니, 페라가모 등의 남성복을 선호하는 40~50대 중장년층은 로렉스, 까르띠에, 랑에운트죄네, 예거르쿨트르 등의 시계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신세계百, 사상최대 300억 물량의 럭셔리 워치 선보이는 ‘워치페어’ 펼쳐 


신세계는 이번 ‘워치 페어’를 통해 반클립아펠, 랑에운트죄네, 까르띠에, 오메가, 파르미지아니, 크로노스위스, IWC, 바쉐론콘스탄틴, 파네라이, 예거르쿨트르, 제니스 등 총 20개 럭셔리 시계 브랜드들의 평소 만나기 힘들었던 한정 제품과 다양한 인기 제품을 소개합니다.

 

먼저 파르미지아니에서는 국내에서 신세계가 단독으로 판매하는 ‘오발 팬토그래프’를 선보입니다. 이 시계는 7천 2백만원으로 시간에 따라 핸즈(시침, 분침)의 길이가 변하는 신기술이 장착된 시계입니다.

 

또 ‘예거르쿨트르’는 신상품인 ‘듀오미터 퀀템 루나’ (4천 7백만원), ‘랑에운트죄네’에서는 랑에 탄생 200주년 리미티드 에디션(3천 9백만원), ‘IWC’는 대표상품인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4천7백만원) 등 다양한 프리미엄 한정상품들을 선보입니다.

 

신세계백화점 해외잡화담당 김영섭 상무는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럭셔리 시계가 최근 패션과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그 수요가 급격히 늘며 해마다 매출 고신장을 기록 중”이라며, “업계 최초로 럭셔리 시계전문관에서 진행하는 이번 ‘워치 페어’를 기점으로 차별화된 대형행사를 계속 선보여, 고품격 대표 백화점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