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코트

Home > 롱코트
Home > SSG DAILY/PRESS
제품 출시 후 3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호응
스튜디오 톰보이, 롱코트 인기 뜨겁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롱패딩과 함께 롱코트의 인기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평창 롱패딩으로 대표되는 긴 기장 패딩 점퍼가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무릎을 덮을 정도로 긴 기장 코트를 찾는 고객들도 증가했다. 


㈜신세계톰보이(대표:고광후)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는 9월 말부터 출시한 롱코트 제품들이 3차 재생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 9월말부터 총 51종류의 코트를 선보였는데 이 중 30가지를 긴 기장으로 출시했다. 모두 무릎을 덮는 긴 기장으로 고급 소재를 사용했으며 시즌 인기 요소를 적용하는 등 트렌디하면서 세련된 디자인을 갖췄다. 

30가지 롱코트 중 15개 제품이 2, 3차 리오더에 들어갈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앙고라 롱 더블 코트’는 출시하자마자 완판 기록을 세우며 현재 3차 재생산에 들어갔다. 모, 앙고라 혼방의 고급 소재로 제작해 부드러우며 더블 단추 잠금이 멋을 더한다. 슬림한 디자인에 다크 네이비, 카키 등 겨울에 어울리는 색상으로 출시됐다. 

더 박시한 스타일로 제작된 롱 더블 코트도 2차 재생산에 들어갈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다크 네이비, 버건디, 카키 등 색상을 다양화해 선택의 폭도 넓다. 원버튼 스타일의 ‘와이카라 히든 버튼 코트’도 출시하자마자 80% 판매율을 보이며 재생산에 들어갔다. 와이(Y)자 형 칼라와 단추가 숨겨진 형태의 여밈이 우아한 느낌을 준다. 

이번 시즌 트렌드인 체크 패턴을 적용한 롱코트는 전체 네 가지 상품이 모두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브라운, 블랙이 어우러진 하운드투스 체크 패턴의 ‘콜럼버스 체크 핸드메이드 코트’는 3차 재생산에 들어갔으며, 글렌체크 패턴의 네이비 색상 ‘빅 체크 울 싱글 코트’와 그레이 색상의 ‘글렌체크 레글런 코트’는 출시 한 달 만에 완판돼 2차 재생산에 들어갔다. 

이혜진 스튜디오 톰보이 MD담당 과장은 “올 겨울에는 유독 긴 기장의 패딩, 코트, 니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편안한 스타일의 스포티즘과 애슬레저룩이 메가 트렌드가 되면서 외투에서도 좀 더 여유 있는 품과 길이의 옷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 톰보이의 롱코트는 전국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12.04 (월)


Home > SSG DAILY/PRESS
추워진 날씨에 롱코트 인기, 출시 2주 만에 재생산 돌입
보브(VOV), 올 겨울 대세 ‘롱코트’ 인기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겨울엔 길~게 입으세요!
 
쌀쌀한 날씨가 찾아오면서 패션업계가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올 가을겨울 트렌드로 ‘엑스트라 롱’ 패션이 떠오르면서 무릎을 덮는 길이의 롱코트가 인기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차정호)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보브(Voice of Voices)는 9월 말부터 출시를 시작한 겨울 롱코트 제품들이 재생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날씨의 영향으로 겨울 제품 출시 시기를 한 달 정도 앞당긴 보브는 9월 말부터 10월 중순까지 총 13종류의 코트를 출시했는데, 그 중 다섯 가지 롱코트가 겨울이 시작되기 전부터 완판을 앞두고 있어 재생산에 돌입했다.
 
이 제품들은 모두 무릎을 덮는 긴 기장으로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보온성까지 갖췄다. 캐시미어 소재와 체크 패턴의 제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카멜, 그레이 색상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가장 인기가 많은 ‘벨티드 체크 코트’는 최초 1000장이 생산됐으며 판매가 좋아 500장 이상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이 제품은 코트 양 옆 포켓 포인트로 실용성을 더했을 뿐 아니라 벨트 디자인으로 슬림하게 연출할 수 있다.
 
어깨와 허리 라인이 강조된 입체적인 디자인의 ‘베이직 체크 코트’는 출시 한 달 만에 판매율 80%를 넘기며 400장 추가 생산에 들어갔으며, 10월 12일 출시된 히트 벨티드 캐시미어 코트도 재고 확보를 위해 400장 재생산에 들어갔다. 이 제품은 고급스러운 카멜 색상에 베이직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으로 벨트를 매거나 오픈형으로 입을 수 있다. 또한 정장뿐만 아니라 캐주얼한 복장에도 모두 잘 어울리는 제품이다.
 
이밖에 여우 털 모자가 달린 집업 코트도 출시 2주 만에 500장 재생산에 들어가며 퍼(Fur)제품의 시즌이 시작됨을 알렸다.
 
김주현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마케팅 담당 부장은 “날씨의 기복이 점차 커지면서 코트를 구입하는 여성들이 많아졌다”면서 “지난 겨울 남성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롱코트가 올해는 여성복의 메인 트렌드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2017.11.1 (수)

Home > SSG DAILY/PRESS
이른 추위에 여성스럽고 심플한 코트가 다시 유행해
올 겨울 멋쟁이, 패딩 대신 코트!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올 겨울 멋쟁이가 되려면 두꺼운 패딩 대신 늘씬한 코트 챙기세요!

 

한동안 패딩에 밀려 인기가 주춤했던 코트가 올해는 주요 패션 트렌드로 다시 떠오르고 있습니다.

 

코트의 유행을 예상한 패션 업계에서는 올 겨울 주력상품으로 긴 기장의 코트를 앞다퉈 출시하고 있습니다. 여성복 브랜드들은 올 겨울 코트 물량을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늘렸으며, 패딩 스타일 수를 줄이고 코트 스타일 수는 더 늘려 기획할 정도로 코트에 큰 비중을 뒀습니다.

 

실제로 여성복 톰보이는 이번 시즌 출시한 코트 제품 대부분이 품절될 만큼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미 10월 한 달간 전년 대비 코트 판매 매출이 130% 이상 신장했으며, 매장에는 예약을 걸어 놓은 고객리스트까지 있을 정도입니다. 정해정 톰보이 마케팅 과장은 “올해는 코트가 브랜드 전체 매출을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전부터 코트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산뜻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의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톰보이(TOMBOY)는 브랜드 특유의 오버사이즈 코트에 여성미를 가미한 스타일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톰보이 고유의 깔끔한 디자인에 포근한 느낌의 양털을 칼라 부분에 덧댄 ‘퍼 칼라 코트’는 매장에 입고되자 마자 인기 제품으로 떠올랐습니다. 이 외에도 네오플랜, 부클 등의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코트와 여성스러움이 돋보이는 클래식한 코트 등도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지컷, 바나나 리퍼블릭도 코트로 매출잡기 나서



 


여성복 지컷(g-cut)은 옅은 그레이, 베이지, 블러쉬(blush: 베이비핑크) 등의 부드러우면서도 따뜻함을 전달하는 색상의 ‘누벨 메종’ 코트 컬렉션을 출시해 겨울 시즌 매출 잡기에 나섰습니다.

 

이 제품은 간결한 실루엣으로 여성스러운 느낌을 극대화시켰으며, 포켓 부분에 독특한 퍼(fur) 장식이나 무스탕 느낌이 나는 배색 디테일로 멋스러움을 더했습니다. 특히 지컷이 이번 시즌 대표 아이템으로 선보인 퍼(fur) 포켓 코트는 양쪽 주머니에 여우털로 포인트를 준 세련된 제품으로 70% 이상의 판매 진도율을 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바나나 리퍼블릭(Banana Republic)은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블러쉬 테일러드 코트’를 출시했습니다. 베이비핑크 색상을 사용해 여성스러움을 강조했으며, H라인의 심플한 디자인과 무릎 밑으로 내려오는 세련된 긴 기장으로 착용했을 때 날씬해 보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마케팅 담당자는, “겨울이 시작되기 전이기 때문에 기능성을 강조한 두껍고 어두운 패딩 대신 가볍고 따뜻한 코트가 인기를 얻고 있다”며, “올 겨울 코트 트렌드가 ‘여성미’인 만큼 퍼(fur)가 가미된 고급스럽고 따뜻한 느낌의 코트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