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가든

Home > 로스가든
Home > SSG LIFE/웹진
두근두근 행복 로맨스 썸남썸녀 안녕, 가을
썸남썸녀
안성에서 즐기는 두근두근 행복로맨스

첫 만남의 설렘을 달달하게 만들어줄 곳 중 팜랜드만큼 제격인 곳이 있을까요.
마침 썸남이 추천한 곳이라 썸녀는 더욱 기대가 컸답니다.
드넓게 펼쳐진 초원 위를 걷고 있자니 둘 사이에 긴장대신 편안함이 들었는데요.
그래서인지 어느새 다정스럽게 손을 잡고 거닐게 되었답니다.
이 둘의 인연, 시작부터 느낌이 좋은데요.

초원 사이로 난 예쁜 길을 나란히 걸으면서 둘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어떤 대화를 나누었을까요? 하지만 그보다 더 의미 있는 것이 있답니다.
비록 살아온 날들은 다르고 하고 있는 일 역시 다르지만
지금 이 순간 함께 나란히 같은 곳을 향해 걷고 있다는 것이죠.
그 발걸음은 자연스럽게 바람의 언덕으로 이어졌습니다.

작은 벤치에 앉아 싱그러운 가을 햇살을 받고 있자니
둘 사이가 더욱 가까워지는 것 같습니다. 그거 아세요?
첫 만남에서 어색했던 둘 사이의 거리가 어느새 가까워졌다는 걸.
그때 썸녀가 썸남의 손을 잡고 일어섭니다.
안성에서 꼭 가보고 싶은 곳이 있다고.

이번에는 썸녀가 썸남을 위해 ‘안성맞춤시장’을 추천했어요.
썸남은 이마트 점포개발팀에서 일하며 매장 인테리어, 콘텐츠 구성 등
전반적인 기획 업무를 담당하는데요. 썸남에게 이마트의 세 번째 상생스토어인
‘안성맞춤시장’은 정말 안성맞춤이 아닐까요. 바로 이마트 노브랜드,
청년카페, 전통시장 등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이죠.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안성맞춤시장 지하 1층에 위치해 있어요. 왜 상생스토어냐고요?
바로 옆에 동네마트인 화인마트와 함께 공간을 나눠쓰고 있기 때문이죠.
서로 입구를 마주보고 있답니다. 1층에는 청년상인들이 운영하는
청년생생몰들이 있다고 합니다. 안 가볼 수가 없겠죠?

전통시장에는 오랜만에 와봤다는 썸남과 썸녀.
어릴 적 추억이 고스란히 되살아 나는 것 같아 입가에 개구쟁이 웃음이 가득입니다.
아침부터 긴장한 탓에 서서히 출출해지는 것 같은데요.
마침 근처에 예쁜 식당이 있다고 해서 발걸음을 옮깁니다.

이름부터가 심상치 않네요. 제6식당.
소리나는 대로 읽으니
바로 느낌이 옵니다. 제육식당.
지글지글 불판 위에 제육볶음과
각종 채소들이 올려져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함께 밥 한 끼를 먹는다는 건
마음을 나누는 것이라고 하죠.
반찬을 덜어주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며
썸남썸녀는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어 가고 있었어요.

경기도 안성은 포도 재배로 유명한 곳입니다.
그러니 포도 농장을 안 가볼 수가 없는데요.
아주 어릴 적 포도밭에 가본 적이 있다는 썸남과 포도밭은 처음이라는 썸녀.
포도 농장에 들어가니 보기만 해도 달콤한 거봉이 나무마다 주렁주렁 매달려 있네요.
두 사람은 서툴지만, 함께 포도를 따보며 달콤한 한때를 보냈답니다.

싱싱한 포도를 직접 따보다니!
그런데 갑자기 서로 먹여주겠다며 사랑스러운
실랑이를 벌입니다. 함께 다니면서 우연이 인연으로,
인연이 관심으로 이어졌을까요?
썸남썸녀의 눈빛을 보면 아마 틀림없어 보입니다.

농장에서의 특별한 체험을 뒤로 하고 썸남썸녀는
이번 데이트의 마지막 장소인 로스가든으로 향했답니다.
마침 향기로운 커피가 생각이 났거든요.

로스가든(카페비노)은
배우 노주현 씨가 운영하는 카페입니다.
커피 맛도 좋지만 앞 마당의 풍경이 아름다워
가족이나 연인들이 자주 찾는 곳이죠.
카페 입구에는 전시관도 있어 데이트 코스로 딱입니다.
쉬는 날이면 각종 전시회에 가는 것을 좋아하는
썸녀의 눈이 더욱 반짝이는 이유가 있었네요.

전시회 관람을 마치고 잠시 쉬는 시간.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는 썸남과 썸녀는 오늘 하루의 시간을 조용히 떠올려봅니다.
그리곤 이내 서로 눈을 맞추는 썸남썸녀.

하루가 서서히 저물어가는 시간.
노을진 풍경처럼 썸남썸녀의 데이트도 서서히 저물어갑니다.

따사로운 햇살과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어느 가을 날. 오랜 기다림을 이겨내고 서로 한 방향으로 바라보며 인연을 시작한 썸남썸녀. 이들이 바라보는 서로의 모습은 어땠을까요? 글 / 온라인사보편집실, 사진 / 서승희

“제 성격이 차분한 편이라서
활발한 성격의 썸녀였으면 좋겠어요.
잘 웃는 스타일이라고 할까요.
오늘 이 시간이 좋은 추억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어떤 분일까 설레는 마음에 어제
잠도 제대로 못 잘 정도였어요.
장난끼가 많은 제 성격을 잘 받아
줄 수 있는 썸남이었으면 좋겠어요.
제 바람대로 될 수 있을까요?”

첫 만남의 설렘을 달달하게 만들어줄 곳 중 팜랜드만큼 제격인 곳이 있을까요. 마침 썸남이 추천한 곳이라 썸녀는 더욱 기대가 컸답니다. 드넓게 펼쳐진 초원 위를 걷고 있자니 둘 사이에 긴장대신 편안함이 들었는데요. 그래서인지 어느새 다정스럽게 손을 잡고 거닐게 되었답니다. 이 둘의 인연, 시작부터 느낌이 좋은데요.

초원 사이로 난 예쁜 길을 나란히 걸으면서 둘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어떤 대화를 나누었을까요? 하지만 그보다 더 의미 있는 것이 있답니다. 비록 살아온 날들은 다르고 하고 있는 일 역시 다르지만 지금 이 순간 함께 나란히 같은 곳을 향해 걷고 있다는 것이죠. 그 발걸음은 자연스럽게 바람의 언덕으로 이어졌습니다.

작은 벤치에 앉아 싱그러운 가을 햇살을 받고 있자니 둘 사이가 더욱 가까워지는 것 같습니다. 그거 아세요? 첫 만남에서 어색했던 둘 사이의 거리가 어느새 가까워졌다는 걸. 그때 썸녀가 썸남의 손을 잡고 일어섭니다. 안성에서 꼭 가보고 싶은 곳이 있다고.

이번에는 썸녀가 썸남을 위해 ‘안성맞춤시장’을 추천했어요. 썸남은 이마트 점포개발팀에서 일하며 매장 인테리어, 콘텐츠 구성 등 전반적인 기획 업무를 담당하는데요. 썸남에게 이마트의 세 번째 상생스토어인 ‘안성맞춤시장’은 정말 안성맞춤이 아닐까요. 바로 이마트 노브랜드, 청년카페, 전통시장 등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이죠.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안성맞춤시장 지하 1층에 위치해 있어요. 왜 상생스토어냐고요? 바로 옆에 동네마트인 화인마트와 함께 공간을 나눠쓰고 있기 때문이죠. 서로 입구를 마주보고 있답니다. 1층에는 청년상인들이 운영하는 청년생생몰들이 있다고 합니다. 안 가볼 수가 없겠죠?

전통시장에는 오랜만에 와봤다는 썸남과 썸녀. 어릴 적 추억이 고스란히 되살아 나는 것 같아 입가에 개구쟁이 웃음이 가득입니다. 아침부터 긴장한 탓에 서서히 출출해지는 것 같은데요. 마침 근처에 예쁜 식당이 있다고 해서 발걸음을 옮깁니다.

이름부터가 심상치 않네요. 제6식당. 소리나는 대로 읽으니 바로 느낌이 옵니다. 제육식당. 지글지글 불판 위에 제육볶음과 각종 채소들이 올려져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함께 밥 한 끼를 먹는다는 건 마음을 나누는 것이라고 하죠. 반찬을 덜어주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며 썸남썸녀는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어 가고 있었어요.

경기도 안성은 포도 재배로 유명한 곳입니다. 그러니 포도 농장을 안 가볼 수가 없는데요. 아주 어릴 적 포도밭에 가본 적이 있다는 썸남과 포도밭은 처음이라는 썸녀. 포도 농장에 들어가니 보기만 해도 달콤한 거봉이 나무마다 주렁주렁 매달려 있네요. 두 사람은 서툴지만, 함께 포도를 따보며 달콤한 한때를 보냈답니다.

싱싱한 포도를 직접 따보다니! 그런데 갑자기 서로 먹여주겠다며 사랑스러운 실랑이를 벌입니다. 함께 다니면서 우연이 인연으로, 인연이 관심으로 이어졌을까요? 썸남썸녀의 눈빛을 보면 아마 틀림없어 보입니다.

농장에서의 특별한 체험을 뒤로 하고 썸남썸녀는 이번 데이트의 마지막 장소인 로스가든으로 향했답니다. 마침 향기로운 커피가 생각이 났거든요.

로스가든(카페비노)은 배우 노주현 씨가 운영하는 카페입니다. 커피 맛도 좋지만 앞 마당의 풍경이 아름다워 가족이나 연인들이 자주 찾는 곳이죠. 카페 입구에는 전시관도 있어 데이트 코스로 딱입니다. 쉬는 날이면 각종 전시회에 가는 것을 좋아하는 썸녀의 눈이 더욱 반짝이는 이유가 있었네요.

전시회 관람을 마치고 잠시 쉬는 시간.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는 썸남과 썸녀는 오늘 하루의 시간을 조용히 떠올려봅니다. 그리곤 이내 서로 눈을 맞추는 썸남썸녀.

하루가 서서히 저물어가는 시간. 노을진 풍경처럼 썸남썸녀의 데이트도 서서히 저물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