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들로

Home > 러들로
Home > SSG DAILY/PRESS

 

VOV, 뉴욕 랜드마크를 컨셉으로 한 가을겨울 컬렉션 출시
“올 겨울에는 뉴욕을 입자”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VOV




올 가을겨울에는 패션의 본고장 뉴욕을 입어보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캐주얼 브랜드 보브(VOV)는 이달 14일 뉴욕의 랜드마크를 컨셉으로 한 가을겨울 컬렉션을 출시한다. 보브는 최근 패션계에서 뉴욕의 스트리트 패션이 주목 받고 있는데 착안해 뉴욕의 유명 거리를 배경으로 ‘랜드마크 시리즈’를 기획했다. 뉴욕의 인기 있는 다섯 개의 스트리트를 선정하고, 그 거리에 어울리는 다섯 가지 스타일의 아우터를 선보인다.


보브의 랜드마크 시리즈는 뉴욕의 스트리트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러들로(Ludlow) 코트, 라파예트(Lafayyette) 코트, 갱스부르(Gansevoort) 파카, 프랭클린(Franklin) 보머, 리빙톤(Rivington) 퍼퍼(Puffer) 등 다섯 가지다.





라파예트 코트는 소매에 볼륨이 들어간 오버사이즈 스타일로 캐시미어 혼방 소재를 사용해 부드럽고 고급스러우며, 러들로 코트는 세련되고 캐주얼한 느낌의 더블 버튼 롱코트로 앙고라 소재를 사용해 부드럽고 포근하다. 갱스부르 파카는 양털(칼간 램)이 포인트로 들어간 야상형 점퍼, 프랭클린 보머는 캐주얼 후드 스타일로 뒤집어서도 착용이 가능한 실용적인 제품이며, 리빙톤 퍼퍼는 포근함과 밝은 색상이 돋보이는 세련된 디자인의 패딩 점퍼다. 


보브는 제품마다 풍기는 고유의 분위기를 보여주기 위해 화보 촬영도 뉴욕 현지에서 진행했다. 촬영은 세계적인 포토그래퍼 토미 톤(TOMMY TON)이 맡았다. 특히, 보브는 소셜 미디어 공간에서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을 표현하는 사람들을 위해 패밀리 룩으로 이번 시즌 화보를 촬영했다. 딸이나 조카와 함께 뉴욕 감성이 충만한 미니미룩을 완성할 수 있다.


김주현 신세계인터내셔날 보브 마케팅 담당자는 “뉴욕의 거리를 통해서 런웨이가 아닌 리얼 웨이의 생동감 넘치는 패션을 보여주고자 랜드마크 시리즈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보브의 랜드마크 시리즈는 이달 14일부터 전국의 보브 매장과 통합 온라인몰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화보와 동영상은 보브 공식 홈페이지(www.vov.co.kr), 인스타그램(@voiceofvoices), 페이스북(VOVfashion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