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디크

Home > 딥디크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패키지, 구성 등 차별화한 한정판 제품 앞다퉈 선보여
한정판 제품으로 연인에게 사랑을!
#신세계인터내셔날


뷰티 업계는 발렌타인 데이를 더욱 특별하고 달콤하게 만들어 줄 다양한 한정판 제품들을 선보이며 연인들의 마음 사로잡기에 나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럭셔리 메이크업 브랜드 아워글래스(Hourglass)는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컨페션 발렌타인데이 세트를 한정 판매한다. 


컨페션(Confession)은 아워글래스의 베스트셀러 제품 중 하나인 고발색 립스틱으로 새틴처럼 매끄럽고 부드러운 발림성과 강렬한 발색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제품이다. 


펜처럼 가늘고 긴 형태로 생겨 섬세하고 정교하게 바를 수 있는 것은 물론 여성들의 얇은 지갑 등에 휴대하기가 용이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매끄럽고 럭셔리한 어플리케이터(제품 용기)는 32가지 색상의 모든 컨페션 립스틱 리필과 호환이 가능해, 제품을 다 사용한 뒤에도 리필만 추가로 주문해 교체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이번 한정판 세트는 로맨틱한 느낌을 물씬 풍기는 하트 모티브의 박스 안에 하트 무늬가 새겨져 있는 어플리케이터(제품 용기) 2개와 리필 색상 2개로 구성되어 있다.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새롭게 출시된 두 가지 색상 ‘All of Me(올 오브 미)’와 ‘Loves all of You(러브즈 올 오브 유)’는 올 봄 유행인 코랄 계열과 오렌지 레드 등 사랑스럽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색상으로 엄선했다. 


이달부터 전국 아워글래스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9만원이다.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딥티크(diptyque) 또한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지상 최고의 장미향으로 불리우는 최고급 불가리아산과 프랑스산 장미를 담은 특별한 패키지의 로즈 컬렉션을 한정 판매한다. 


로즈 에센스 중 최고로 평가되는 불가리아산 다마스크 로즈와 프랑스산 센티폴리아 로즈를 담은 향수 ‘오 로즈 오 드 뚜왈렛’를 비롯해 헤어 미스트, 바디 로션, 페이스 오일 등이 출시되며, 냉각 추출법인 인퓨전 방식으로 추출하여 장미 본연의 신선하고 풍부한 생명력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로맨틱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한정판 패키지로 선보여 눈길을 끈다. 


바이올렛, 핑크, 오렌지 등의 강렬한 색상과 장미에서 영감을 받은 화려한 일러스트를 패키지에 담아 소장가치를 높였다. 


딥티크 로즈 컬렉션 각각의 제품들은 풍성한 장미 한 다발을 연상시키는 듯한 섬세한 장미향을 담고 있어 센스 넘치는 달콤한 사랑 고백에도 안성맞춤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담당자는 “최고급 장미 에센스을 담은 한정판 제품인 만큼 상투적인 빨간 장미 꽃다발보다 실용적이면서도 로맨틱한 발렌타인 데이 선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02.12 (화)

Home > SSG DAILY/PRESS
국내 최초로 공식 판권 확보
메이크업 브랜드 아워글래스 국내 론칭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 화장품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미국 럭셔리 메이크업 브랜드 아워글래스(Hourglass)의 국내 판권을 확보하고 금일(26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첫 번째 백화점 매장을 오픈한다. 지난 달에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 국내 첫 매장을 오픈한 바 있다.


국내에서 아워글래스의 수입 판권을 확보한 것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처음으로, 지금까지는 직구나 구매대행을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었다.


아워글래스는 화장품 전문가 카리사 제인스(Carisa Janes)가 2004년 창립한 브랜드로 극도로 절제된 감각의 ‘모던 럭셔리’와 친환경 성분만을 사용하는 ‘비건(Vegan)’을 모토로 미국은 물론 유럽, 아시아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론칭 3년 만에 세포라에 입점했고 버그도프 굿맨, 바니스 뉴욕, 노드스트롬 등 세계 각국에 769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아시아에서는 홍콩 레인 크로포드에 입점한 이후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대표 제품으로는 홍조, 모공, 주름을 가려주고 메이크업의 지속성을 높여주는 '베일 미네랄 프라이머', 독자적인 테크놀로지로 얼굴에 입체적인 광채를 선사하는 '앰비언트 파우더', 펜 타입의 고발색 립스틱 '컨페션', 완벽하고 자연스러운 커버력을 자랑하는 '배니쉬 파운데이션 스틱' 등이 있다.


아워글래스 판권 인수를 통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수입 화장품 사업은 보다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달 오픈한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아워글래스 매장은 오픈 첫 달에 매출 30억원을 올리며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


지난해 9월 판권을 인수한 딥티크가 목표 대비 130% 이상 매출을 달성하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적으로 품질과 브랜드 파워를 인정받은 아워글래스가 추가되면서 수입 화장품 사업의 매출 볼륨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묘순 신세계인터내셔날 코스메틱사업부장 상무는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우수한 해외 화장품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수입해 국내 고객들의 쇼핑 편의성을 높임과 동시에 자체 브랜드인 비디비치의 매출을 더욱 끌어올려 올해 말까지 화장품 매출 2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2018.6.26 (화)

Home > SSG DAILY/PRESS
1968년의 자유를 향기로 추억하다
딥티크, 50주년 기념 향수 2종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최고급 향수 브랜드 ‘딥티크’가 올해 향수 탄생 50주년을 맞아 기념 향수 2종을 출시한다.



딥티크는 1961년 탄생한 대표적인 니치 향수 브랜드로 1968년첫 향수인 로(L’EAU)를 론칭하며 전 세계 상류사회를 열광시키기 시작했다. ‘로’는 혁신적이면서 새로운 향료를 사용한 향으로 고급 향수의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남성과 여성이 함께 쓸 수 있는 향수로 시대를 앞서 성별 구분과 문화적 관습의 굴레를 타파한 시도도 의미 깊다.


이후 50년 간 딥티크는 전 세계 다양한 문화와 사람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차별화된 향수를 지속적으로 선보여왔다. 제품마다 고유의 탄생 스토리를 케이스에 일러스트로 표현해 예술적 가치 또한 인정받고 있다.


향수 탄생 50주년을 맞는 2018년, 딥티크는 최초 향수가 탄생한 1968년의 분위기에서 영감을 받아 36번째, 37번째 향수를 출시한다.


왼쪽부터 ‘플레르 드 뽀 오 드 퍼퓸(FLEUR DE PEAU EAU DE PARFUM)’, ‘뗌포 오 드 퍼퓸(TEMPO EAU DE PARFUM)’


1968년 봄, 딥티크 매장이 위치한 지역에서 사회 관습과 억압에 반대하는 청년항쟁이 일어났는데, 당시의 자유주의 경향과 창의적인 분위기, 젊은이들의 열정을 떠올리게 하는 향이다. 딥티크와 오랜 시간 함께 일해온 향수 전문가 ‘올리비에 페쇼(Olivier Pescheux)’가 50주년을 기념해 특별한 향을 만들어냈다.


‘플레르 드 뽀 오 드 퍼퓸(FLEUR DE PEAU EAU DE PARFUM)’은 가장 인기 있는 향 중 하나인 ‘머스크’향기를 딥티크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제작했다. 마치 내 체취와 같은 느낌을 주며 우아하면서도 순수한 느낌을 떠올리게 한다.


솜처럼 부드럽고 은은한 과일향을 가진 ‘식물성 머스크’인 ‘암브레트 시드(Ambrette seed)’에 섬세하고 우아한 향의 ‘아이리스’가 조화돼 풍부하면서 그리스 신화처럼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 전체적으로 가죽 향,과일 향과 파우더 향이 풍부하게 표출되며 부드러우면서 황홀한 것이 특징이다.


플레르 드 뽀 향수에는 러시아 출신의 아티스트 ‘드미트리 리발첸코(Dimitri Rybaltchenko)’가 고대 그리스 신화의 주인공인 ‘프쉬케와 에로스’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신비로운 ‘향수의 영혼’ 일러스트가 적용됐다.


‘뗌포 오 드 퍼퓸(TEMPO EAU DE PARFUM)’은 순수하게 정제된 ‘파출리’를 주 원료로 하며 강렬한 우디 향과 비올레트(제비꽃)가 미묘하게 어우러져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주는 향수다. 시고 떫은 향이 특징이었던 기존의 파출리 향이 한층 더 고급스럽게 변화됐다.


뗌포 향수에는 특별한 삽화가 디자인 됐는데,프랑스 삽화가이자 필름 메이커인 ‘사피아 우아레즈(Safia Ouares)’가 지구가 처음 탄생했을 때의 모습을 표현했다. 별과 플라즈마, 미네랄, 세포, 화석, 퇴적물, 동물과 식물 등의 요소를 통해 ‘하나의 자연’과 ‘시대의 출현’을 강렬한 색감과 라인으로 나타냈다.


딥티크의 50주년 기념 향수 2종은 전국 매장과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제품 용량은 75ml이며 각 19만 8천원에 판매된다.



2018.4.2(월)

Home > SSG DAILY/PRESS
예술적 감성과 유니크한 향이 어우러진 연말 최고의 선물
딥티크 한정판 홀리데이 캔들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정통 니치 퍼퓸 브랜드 '딥티크(diptyque)'가 다음달 1일 ‘2017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을 출시한다.

 

딥티크의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은 프랑스의 유명 예술가 필립 보들로크(Philippe Baudelocque)와의 공동작업으로 탄생했다. 필립 보들로크는 별을 이용해 동물을 표현하는 예술가로 이번 컬렉션을 위해 신화 속에 등장하는 동물들을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그려냈다.

 

딥티크의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은 총 세 가지 종류의 향초로 출시된다. 각각의 향초에는 필립 보들로크가 그린 피닉스, 드래곤, 유니콘의 별자리 그림이 있다. 이 그림들은 검은 바탕의 캔들 겉 유리면에 마이크로 스트럭처 프린트 기법으로 표현돼 입체감과 깊이를 더한다.

 

첫 번째 향초 ‘캔들 유니콘’은 2600광년 거리에 있는 유니콘 자리를 캔들 겉면에 담았다. 캔들 안쪽은 유니콘과 연관된 색상인 초록색을 사용해 ‘서리낀 숲’이라는 테마를 표현했다. 이 제품은 점점 사라져가는 중세 신화의 마법의 숲과 위풍당당한 침엽수의 생생한 향기를 담고자 했다.

 

두 번째 향초 ‘캔들 드래곤’은 생명과 풍요의 에너지인 뜨거운 불을 토해내는 신화 속 동물 드래곤을 표현했다. 이 제품은 불 속에 던져진 오렌지 껍질의 탁탁 뛰어오르는 소리와 부드러워진 숲향기에 대한 영감을 드래곤으로부터 받았다. 미적 감각이 특출난 이 제품은 금색과 붉은색, 검정색이 어우러져 불그스름한 하늘과 땅, 이른 아침의 선명함을 상기시킨다. 스모키한 숲향기에 이탈리아 씨트러스 향이 더해져 빛나는 햇살의 느낌을 준다.

 

인센스의 눈물방울이라는 테마로 제작된 세 번째 향초 ‘캔들 피닉스’는 신화 속의 새 피닉스에서 영감을 받았다. 오비디우스의 ‘변신이야기’에 따르면 피닉스는 과일이나 풀잎 대신 인센스(미국 서북부에 있는 큰 나무)의 송진과 희귀한 아로마 식물의 수액을 먹고 산다. 캔들의 파란 색상은 하늘과 함께 피닉스의 불멸을 상징하기도 한다. 뜨거운 계피향과 송진향을 느낄 수 있다.



이처럼 예술적 감성과 신화, 향기가 어우러지는 딥티크의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은 3종 세트 14만 5000원(각 70g), 24만 5천원(각 190g), 단품은 각 5만 2천원(70g), 8만 9천원(190g)에 판매된다. 캔들 외에도 다양한 미니어처 제품들을 즐길 수 있는 애드벤트 캘린더(Advent calendar), 향수 베스트셀러 5종 디스커버리 세트 등이 있다. 이 제품들은 전국 딥티크 매장과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구입할 수 있다.

신혜연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마케팅 담당자는 “홀리데이 컬렉션은 연말에만 한정판으로 출시되기 때문에 흔하지 않은 최고의 선물”이라면서 “특히 딥티크는 제품마다 특별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2017.11.29 (수)
Home > SSG LIFE/ISSUE
긴긴 추석 연휴에 뭐해요?
추석 연휴 가볼 만한 곳, 싱글 편
SSG블로그


Home > SSG DAILY/PRESS
합리적 가격으로 자신 표현할 수 있는 ‘향수’ 최근 나를위한 투자 1순위
‘향수’, 연인의 향기에서 나만의 향기로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과거 연인 또는 부부사이에서 선물품목 1순위로 꼽히던 향수가 나를 위한 선물품목 1순위로 변신했습니다.

 

최근 시선을 사로잡는 패션, 유명 맛집의 음식으로도 만족하지 못하는 소비자들의 욕구가 후각 시장까지 영향을 미치며 향수, 디퓨져, 방향제 등 ‘향기산업’이 각광을 받고 있는데요.

 

특히 과거 비즈니스 또는 일상생활에서 여자는 ‘가방’, 남자는 ‘시계’ 등 고가의 아이템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소비침체와 맞물려, 일상에서 은은한 향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것은 물론, 비즈니스에서도 좋은 첫 인상을 줄 수 있는 ‘향수’가 남·녀 모두에게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잇(it) 아이템으로 재조명 받고 있습니다.

 

더불어 90년대에는 ‘립스틱’이 2000년대에는 ‘짧은 치마’가 유행하며 낮은 비용으로도 맵시를 뽐낼 수 있는 ‘패션 아이템’이 여성들의 관심을 받았다면 2010년대에는 ‘향수’가 그 명맥을 이어가며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와같이 향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최근 몇년 사이 명품 브랜드 이름으로 생산되는 라이선스 향수(구찌, 버버리 등)보다 블로그, SNS를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프리미엄 향수의 인기가 높아져 조말론, 딥틱, 바이레도 등 흔치 않은 독특한 향기를 가진 고가의 ‘프리미엄 향수’의 매출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연도별 향수와 화장품 매출을 살펴봐도 프리미엄 향수는 매년 30%가까운 높은 매출 신장률을 보이고 있는 반면 일반 라이선스 향수와 화장품 전체 매출은 3년동안 신장률이 둔화되고 있어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연말 한 달여간 SSG닷컴의 회원대상 이메일을 통해 20~40대 남·여 고객 1,0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남·녀 모두 받고싶은 선물품목에 상위 5위안에 터줏대감 역할을 하던 ‘향수’는 없는 반면, 나를위해 선물하고 싶은 품목에서는 남·녀모두 ‘프리미엄 향수’가 각각 1, 3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와 관련 이태희 신세계백화점 화장품 바이어는 “과거 ‘향수는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이라는 인식아래 내돈 내고 사긴 아깝다.’는 생각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옷, 신발같이 자신에게 투자하는 패션아이템으로 인식이 바뀌었다.”고 분석했습니다.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들의, ‘월드 퍼퓸 페어’ 행사 개최 


이에 신세계백화점 본점은 오는 6일(화)까지 신관 1층 행사장 및 본매장에서 딥디크, 에르메스 퍼퓸, 조말론 등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 16개가 참여하는 ‘월드 퍼퓸 페어’ 행사를 펼칩니다.

 

이번 행사는 신세계에 입점되어 있는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는 물론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프레데릭 말, 아닉꾸딸 등 미입점 브랜드도 참여하여 상품권 증정, 브랜드별 사은품증정, 샘플증정 등 다양한 혜택을 총집결 했습니다.

 

우선 신세계 본점에서는 행사기간 중 향수제품 20/40만원 이상 구매시 구매금액의 5%에 해당하는 신세계상품권을 증정하고 10만원 이상 구매시에는 딘앤델루카 아메리카노 음료권(1인 1매 / 100매한)을 증정합니다.

 

브랜드 사은행사도 풍성하게 진행하여 산타 마리아 노벨라에서 20/40/60/100만원 이상구매시 역시 5% 상품권을 증정하고, 딥디크에서도 20/40/60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 상품권 1/2/3만원을 증정합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백화점과 브랜드에서 진행하는 상품권을 중복하여 수령할 수 있기 때문에 예를들어 40만원 이상 구매시에는 백화점에서 증정하는 상품권 2만원과 브랜드에서 증정하는 상품권 2만원을 동시에 수령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브랜드별로 샘플, 향초, 블루투스 스피커 등 다양한 사은품을 준비하여 행사기간 구매고객에세 2배의 혜택을 드릴 예정입니다.

 

신세계 해외잡화담당 김영섭 상무는 “최근 프리미엄 향수의 인기 비결은 가격이 10~50만원대로 일반 향수보다 5배 가량 비싸지만, 향기가 ‘정체성’이라는 인식의 확대로 나만의 시그니쳐 향을 찾고 비교적 적은 돈으로 누릴 수 있는 큰 만족감 때문이다.” 며, “이번 행사는 프리미엄 향수로 유명한 브랜드가 다수 참여하고 상품권, 사은품 등 다양한 혜택을 총집결 한 만큼 가을맞이 향수구매의 적기가 될 것이다.” 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