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테일

Home > 디테일
Home > SSG DAILY/PRESS
“이제 과일도 ‘디테일’ 시대”
소비자 불편 해소한 간편형 과일 인기
이마트
#이마트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드세요".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녹여내 포장을 살짝 바꾸면서 소비자의 불편을 개선한 신선식품이 인기다.


이마트는 개별 후숙도가 달라 매일매일 최적의 숙도로 먹을 수 있는 ‘하루하나 바나나(6입/2,980원/에콰도르산)를 출시해 6일부터 전점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


1팩에 총 6개의 낱개 바나나로 구성된 이 상품은 각기 다른 후숙도(총 3단계)의 바나나를 배치해 매일 매일 일정한 후숙도로 먹을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 상품은 후숙 단계별로 낱개 2개씩 왼쪽부터 후숙도 <4.5~5번 / 3.5~4 / 2.5~3>로 구성했다. 


이는 바나나 1송이를 구매하면 처음에는 딱딱하고, 나중에는 너무 무른 바나나를 먹게되는 불편을 해결한 것이다. 아울러 꼭지를 잘라 포장해 날파리 꼬임도 방지했다.


후숙도는 1번부터 7번까지 있으며, 숫자가 높을수록 후숙이 잘 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즉시 섭취하는 후숙도는 6도 가량이다.



한편 최근 상품 기획 단계에서부터 소비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디테일(Detail)’에 심혈을 기울인 간편 신선상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코코넛’이 대표적이다. 코코넛은 최근 미용에 좋은 슈퍼푸드로 알려지며 매년 수요가 증가하지만 단단한 껍질로 둘러싸여 있어 섭취에 큰 불편을 겪었다. 


내부의 과육과 과즙을 먹기 위해 단단한 과피를 칼로 벗겨내야 하는 ‘노동’이 뒤따랐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이마트는 ‘바로먹는 코코넛(3,500원/1개/태국산)'을 출시하면서 이를 해결했다.


‘바로먹는 코코넛’은 진공 압축 포장을 벗기면 동봉된 펀칭기로 코코넛 표면에 구멍을 내 빨대를 꽂아 간편하게 마실 수 있게 고안했다.


이 상품 인기에 힘입어 코코넛 매출은 1~7월 전년 동기 대비 155.2% 신장했다.

위생 문제를 해결한 ‘조각 수박’도 마찬가지다.


1~2인 가구가 많아지면서 조각 수박은 수요가 점차 증가하는 가운데 랩을 씌워 판매함으로써 위생 문제가 지적되어 왔다. 망을 씌울 수 없어 들고 운반하기도 쉽지 않았다.


그러나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손잡이가 달린 조각 수박 전용 포장팩을 개발하면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이에 이진표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맛이 좋아도 코코넛처럼 먹기 어려운 상품은 쉽게 손이 가지 않는다”며 “평소 소비자들의 불편에 귀를 기울여 더욱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2018.8.6 (월)

Home > SSG DAILY/PRESS

 

올 여름 스포츠샌들이 다시 떠오른다!
아저씨들이 신던 스포츠샌들이 올 여름 인기 아이템으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편안한 착용감과 뛰어난 기능성으로 매년 남성들의 여름을 책임지던 스포츠샌들이 올 여름엔 여성들의 발끝을 책임질 예정입니다.


하이힐을 신기에는 부담스럽고, 플랫을 신자니 키가 작아 보일까 걱정인 여성들을 위해 이번 시즌 트렌드로 떠오른 아이템은 바로 스포티 플랫폼 슈즈. 스포츠샌들에서 진화한 스포티 플랫폼 슈즈는 편안하게 신으면서도 5~7cm의 통굽이 각선미와 스타일을 살려줄 수 있어 유명 명품 브랜드에서부터 국내 브랜드까지 앞다퉈 출시되고 있습니다. 특히 자칫 투박해 보일 수 있는 스포츠샌들 디자인에 섬세한 장식과 여성미가 돋보이는 디테일을 가미해 캐주얼이나 애슬레저룩에는 물론 원피스, 치마 등의 여성스러운 차림에도 잘 어울려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아저씨 스포츠샌들로 불리던 스포티 플랫폼 샌들 올 여름 돌풍



|왼쪽부터 마르니, 브루넬로 쿠치넬리, 스텔라 매카트니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는 발등 밴드 부분이 메쉬(구멍이 뚫린) 소재로 된 스포츠샌들을 선보입니다. 발목 스트랩 부분과 뒷꿈치에 반짝이는 스팽글 소재를 사용해 여성미를 가미했으며, 배색으로 포인트를 준 6cm의 굽은 키높이 역할도 톡톡히 해줍니다. 브루넬로 쿠치넬리(Brunello Cucinelli)의 플랫폼 샌들은 톤다운 된 베이지 색상을 사용해 모든 캐주얼 의상에 두루 잘 어울리는 제품입니다. 반짝이는 작은 구슬로 장식한 밴드 부분과 샌들의 내부와 바닥까지 맨살이 닿는 부분에는 모두 최고급 가죽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극대화 했으며, 운동화만큼이나 편안한 착화감을 주는 것이 특징입니다.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또한 브랜드의 개성을 잘 살린 스포티 플랫폼 샌들을 선보입니다. 블랙과 화이트를 사용해 깔끔한 디자인을 연출했으며, 물결 모양의 밑창이 독특함을 강조합니다. 이 제품은 디자이너의 신념에 따라 비동물성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져 그 의미가 더욱 깊으며, 7cm의 굽이 여성의 자신감까지 높여주고 있다. 특히 벨크로를 사용해 신고 벗기가 편하며 활동적인 것이 특징입니다.


브루넬로 쿠치넬리 허윤선 마케팅 담당자는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스포티즘 열풍에 편안함은 물론 전체적인 스타일까지 살릴 수 있는 굽 있는 스포츠샌들이 인기”라면서 “짧은 반바지나 청바지에 신어주면 스포티함을, 스커트나 원피스와 함께 코디하면 여성스러움을 연출할 수 있는 만능 아이템”이라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원피스, 정장 바지 등 일상복을 활용한 실패 없는 스타일링
일상복 활용한 연말 파티룩 제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출근할 때 입는 옷으로 연말 파티룩 연출해보세요~

 

각종 모임과 파티가 잦은 연말이 다가오면서 주인공처럼 돋보이면서도 간단하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파티룩이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연말 모임 때문에 평소에 입기 힘든 화려한 옷을 구입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원피스나 정장 바지처럼 활용도 높은 옷으로도 충분히 세련된 파티룩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의 블랙 원피스는 단정하고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어떻게 코디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한 아이템입니다.

 

짧지만 과하지 않은 길이의 블랙 미니 원피스에는 좀 더 긴 기장의 케이프(망토) 코트를 매치하면 우아한 파티룩을 완성할 수 있다. 여기에 골드 컬러의 귀걸이와 헤어핀, 골드 장식이 돋보이는 작은 클러치 등을 함께 매치하면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스타일에 포인트를 줄 수 있습니다.

 

과감한 노출이 부담스럽다면 무릎길이의 심플한 블랙 원피스에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컬러를 함께 사용하면 됩니다. 단정함이 느껴지는 바나나 리퍼블릭(Banana Republic)의 플리츠 원피스에는 밝은 레드 컬러의 하이힐과 클러치를 매치하면 매혹적이면서도 센스 있는 파티룩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는 파티에서는 꼭 스커트를 입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깬 팬츠를 활용한 파티룩을 선보입니다. 집에 있는 슬랙스나 정장 바지를 잘 매치하는 것 만으로도 연말 파티의 주인공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레이, 네이비 등 차분한 색상의 앵클 팬츠에 화려한 디테일의 재킷을 입으면 누구보다도 돋보일 수 있는 파티룩이 연출 가능합니다. 특히 그린, 레드 등 계절에 어울리는 과감한 색상과 자수, 스팽글, 수술 장식이 돋보이는 재킷은 독특하면서도 화려함을 강조할 수 있습니다.

 

마르니(Marni)는 베이지 색상의 팬츠와 소매 전체를 고급스러운 퍼 장식으로 덧댄 재킷으로 근사한 파티룩을 제안합니다. 이너웨어와 팬츠는 튀지 않는 베이지 색상으로 통일하되 퍼(fur) 재킷의 럭셔리함을 부각시켜 고급스러움을 자아냅니다.

 

 

포인트 액세서리 하나로 일상복에서 파티룩으로 변신 가능





연말 파티에서 누구보다 이목을 끌고 싶다면 절대 잊지 말아야 할 아이템은 바로 백과 액세서리입니다. 일상복 위에 별다른 코디 없이 포인트가 되는 액세서리 하나만 있어도 순식간에 멋진 파티룩으로 변신할 수 있습니다.

 

돌체앤가바나는 화려한 골드 샹들리에 귀걸이를 선보였습니다. 블랙 원피스나 심플한 정장차림에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제품으로, 세심한 디테일로 조각된 골드 귀걸이에 진주와 자개 장식을 달아 우아함과 함께 기품을 담아냈습니다.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는 겨울철의 특권인 퍼(fur)를 활용한 미니백을 선보입니다. 팔라벨라 퍼-프리-퍼(fur free fur: 모피 대체 소재) 미니백은 화사한 아이보리 색상에 다양한 뜨개질 패턴의 퍼(fur)가 혼합돼 포근함은 물론 화려함까지 전달합니다. 신데렐라의 구두처럼 투명한 돌체앤가바나의 하이힐과 크리스탈 장식 백도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빛나는 아이템입니다.

 

정혜령 돌체앤가바나 마케팅 담당자는, “각종 모임으로 분주해지는 연말이 돌아오면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고민하고 부담스러워하는 여성들이 대부분”이라면서 화려한 옷을 선택하기보다는 심플한 의상에 화려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더 세련된 연출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이른 추위에 여성스럽고 심플한 코트가 다시 유행해
올 겨울 멋쟁이, 패딩 대신 코트!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올 겨울 멋쟁이가 되려면 두꺼운 패딩 대신 늘씬한 코트 챙기세요!

 

한동안 패딩에 밀려 인기가 주춤했던 코트가 올해는 주요 패션 트렌드로 다시 떠오르고 있습니다.

 

코트의 유행을 예상한 패션 업계에서는 올 겨울 주력상품으로 긴 기장의 코트를 앞다퉈 출시하고 있습니다. 여성복 브랜드들은 올 겨울 코트 물량을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늘렸으며, 패딩 스타일 수를 줄이고 코트 스타일 수는 더 늘려 기획할 정도로 코트에 큰 비중을 뒀습니다.

 

실제로 여성복 톰보이는 이번 시즌 출시한 코트 제품 대부분이 품절될 만큼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미 10월 한 달간 전년 대비 코트 판매 매출이 130% 이상 신장했으며, 매장에는 예약을 걸어 놓은 고객리스트까지 있을 정도입니다. 정해정 톰보이 마케팅 과장은 “올해는 코트가 브랜드 전체 매출을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전부터 코트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산뜻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의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톰보이(TOMBOY)는 브랜드 특유의 오버사이즈 코트에 여성미를 가미한 스타일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톰보이 고유의 깔끔한 디자인에 포근한 느낌의 양털을 칼라 부분에 덧댄 ‘퍼 칼라 코트’는 매장에 입고되자 마자 인기 제품으로 떠올랐습니다. 이 외에도 네오플랜, 부클 등의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코트와 여성스러움이 돋보이는 클래식한 코트 등도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지컷, 바나나 리퍼블릭도 코트로 매출잡기 나서



 


여성복 지컷(g-cut)은 옅은 그레이, 베이지, 블러쉬(blush: 베이비핑크) 등의 부드러우면서도 따뜻함을 전달하는 색상의 ‘누벨 메종’ 코트 컬렉션을 출시해 겨울 시즌 매출 잡기에 나섰습니다.

 

이 제품은 간결한 실루엣으로 여성스러운 느낌을 극대화시켰으며, 포켓 부분에 독특한 퍼(fur) 장식이나 무스탕 느낌이 나는 배색 디테일로 멋스러움을 더했습니다. 특히 지컷이 이번 시즌 대표 아이템으로 선보인 퍼(fur) 포켓 코트는 양쪽 주머니에 여우털로 포인트를 준 세련된 제품으로 70% 이상의 판매 진도율을 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바나나 리퍼블릭(Banana Republic)은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블러쉬 테일러드 코트’를 출시했습니다. 베이비핑크 색상을 사용해 여성스러움을 강조했으며, H라인의 심플한 디자인과 무릎 밑으로 내려오는 세련된 긴 기장으로 착용했을 때 날씬해 보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마케팅 담당자는, “겨울이 시작되기 전이기 때문에 기능성을 강조한 두껍고 어두운 패딩 대신 가볍고 따뜻한 코트가 인기를 얻고 있다”며, “올 겨울 코트 트렌드가 ‘여성미’인 만큼 퍼(fur)가 가미된 고급스럽고 따뜻한 느낌의 코트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심플한 디자인에 퍼(fur), 배색 등 고급스러운 디테일 가미
지컷, ‘누벨 메종’ 코트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올 겨울, 두터운 패딩 대신 여성스러운 코트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캐주얼 브랜드 지컷(g-cut)에서 이번 겨울을 위한 신제품 코트 컬렉션 ‘누벨 메종(Nouvelle Maison)’을 출시합니다.

 

‘누벨 메종’은 ‘새집’이라는 뜻의 프랑스어로, 지컷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나만의 새로운 공간을 갈망하는 자유롭고 독립적인 여성을 위한 코트를 선보입니다.

 

코트는 옅은 그레이, 베이지, 블러쉬(blush: 베이비핑크) 등의 부드러우면서도 따뜻함을 전달하는 색상을 사용했으며, 간결한 실루엣으로 여성스러운 느낌을 극대화시켰습니다. 또한 포켓 부분에 고급스러운 퍼(fur) 장식이나 무스탕 느낌의 배색 등 독특하고 다양한 디테일로 멋스러움을 더했습니다.

 

특히 심플한 디자인 속 지컷 특유의 섬세한 마감과 소재에서 느낄 수 있는 고급스러움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올 겨울 여성들의 스타일을 책임져줄 매력적인 겉옷으로 손색이 없습니다.

 

누벨 메종 컬렉션은 직접 입었을 때 그 진가를 더욱 발휘합니다. 세련돼 보일 수 있는 긴 길이의 기장으로 디자인해 스타일리시함을 강조했으며, 몸에 잰 듯 딱 떨어지는 맞춤복 같은 착용감을 선사합니다.

 

원피스, 팬츠, 청바지 등 어느 아이템과 매치해도 자연스럽고 스타일리시함을 연출할 수 있는 지컷의 누벨 메종 코트 컬렉션은 이달 말부터 지컷 전국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며, 컬렉션에 관한 좀 더 자세한 사항은 지컷 공식 홈페이지, 블로그, 페이스북을 통해 만나 볼 수 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고유의 디자인 유지한채 좀 더 심플하고 여성스럽게 변화
지방시, 뉴 나이팅게일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프랑스 명품 브랜드 지방시(GIVENCHY)는 2006년 첫 출시 이후부터 브랜드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로 자리잡은 나이팅게일 백(Nightingale Bag)을 새로운 모습으로 재출시합니다.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가 재작업해 선보이는 뉴 나이팅게일 백은 남성미와 여성미가 공존하는 기존 스타일은 유지한 채 좀 더 순수한 모습을 부각시킬 수 있도록 디자인 됐습니다.

 

기존 나이팅게일 백은 둥근 라인과 부드러운 가죽, 모던한 디자인 등으로 지방시의 다른 클래식한 가방들과 두드러지는 차이점을 간직한 가방입니다. 리카르도 티시는 이런 고유의 특징들은 강조하면서도 불필요한 장식을 덜어내 좀 더 모던하고 깔끔한 느낌이 나도록 했습니다.

 

나이팅게일 백 핸들을 장식하던 4개의 금속 G 문양 장식을 없애는 대신 작은 금박 로고 디테일을 가방 중앙에 더했으며, 가방을 4개의 섹션으로 나누던 T자 형의 스티치 라인을 없애 매끈함을 부각시켰습니다. 특히 반짝거리는 왁스 가공처리를 한 송아지 가죽을 사용해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가죽 재질만을 돋보이도록 한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기존 지퍼장식이 돋보이던 굵은 숄더 스트랩 대신 길이 조절과 탈부착이 가능한 얇은 스트랩을 채택해 실용성을 극대화한 것도 눈에 띄는 변화입니다.

 

뉴 나이팅게일 백을 재탄생시킨 리카르도 티시는 “지방시의 나이팅게일 백은 수년간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며 여성들의 아이콘백으로 자리잡아 왔다”며 “가방을 매일 들고 다니면서 애착을 갖고 아껴주는 고객들을 위해 특별한 작업을 하고 싶었고, 현대 여성들에게 가장 적합한 뉴 나이팅게일 백을 선보이게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방시 뉴 나이팅게일 백은 마이크로, 스몰, 미디움 등 다양한 사이즈와 블랙, 베이지, 딥블루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며, 이달 말부터 국내 지방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