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퀘어드2

Home > 디스퀘어드2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휴가지를 빛내줄 바캉스 룩 출시
올 여름은 편안한 
바캉스 패션이 대세!
#신세계인터내셔날

본격적인 휴가 시즌이 다가오면서 휴양지 패션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최근 남에게 보이기 위한 옷이 아닌 ‘나를 위한 패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올 여름 바캉스 룩도 편안하면서 트렌디한 스타일이 주목 받고 있다. 

실제로 이번 시즌 여행지 특유의 여유로움이 돋보일 뿐만 아니라 나만의 감각적인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는 의류, 소품들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편안하고 화사한 휴양지 커플룩

올 여름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맞춰 입는 커플룩 대신 비슷한 디자인에 유사한 톤과 패턴을 섞어 입거나 차별화된 프린트로 통일감을 준 고급스럽고 색다른 커플룩이 인기다.

영국 정통 패션 브랜드리스(REISS)는 이번 시즌 브랜드를 대표하는 화려하면서도 독특한 플라워 패턴의 남녀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은은한 핑크, 밝은 블루 플라워 패턴 등이 돋보이는 플레어 원피스는 여성스러움과 경쾌한 느낌을 모두 갖고 있어 휴양지에서도 안성맞춤이다. 

남성은 여기에 오렌지 색상의 화려한 하와이안 셔츠를 입어 티셔츠 하나만으로도 포인트가 되는 바캉스 룩을 완성할 수 있으며, 각자의 개성은 유지하면서도 은은하게 어울리는 새로운 개념의 커플룩을 연출할 수 있다.

스위스 럭셔리 브랜드 필립플레인(Philipp Plein)도 남녀가 커플로 입을 수 있는 화이트 반팔 티셔츠를 선보였다. 

여름철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는 화이트 티셔츠에 필립플레인만의 매력이 돋보이는 프린트와 장식으로 특색을 더했다.

남성용에는 브랜드의 상징인 해골 프린트와 큐빅 장식, 로고 레터링으로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현했으며, 여성용 티셔츠에는 이국적이면서도 로맨틱한 휴양지 느낌의 야자수와 석양을 그렸다. 

필립플레인은 서로 다른 남녀 프린트에 브랜드명과 로고 디자인, 보석 장식 등을 통해 통일감을 줘 완벽한 커플룩을 완성시켰다.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특색 있는 가방들!

여행지에서는 소지품과 여분의 옷 등을 넣을 수 있는 커다란 크기의 가방부터 간단한 소지품을 넣을 소형 백까지 여러 개의 가방이 필요하다. 

각 패션 브랜드는 특유의 디테일을 넣어 포인트를 줬으며 용도에 따라 다르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가방을 선보였다.

크리스찬 루부탱은 그의 영감의 원천이라고 할 수 있는 포르투갈을 기념해 넉넉한 수납공간의 ‘포르투가바 토트백’을 선보였다. 

포르투갈의 따스한 풍경과 풍부한 역사를 생생하게 떠올리게 하는 디자인이 특징으로, 비즈와 프린지 장식 대담한 색상 등의 정교한 디테일이 고급스러움을 더하며 여행지에서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이상적인 여름 토트 백이다.

‘알렉산더왕’은 이번 시즌 스트리트 감성이 물씬 풍기는 감각적인 소형 백을 다수 선보였다. 

알렉산더왕의 대표 가방인 ‘마르티’의 미니 버전 크로스백은 화이트로 출시돼 여름철에 제격이며 작지만 내부에 넉넉하고 실용적인 수납공간을 갖춰 휴대폰, 여권, 지갑 등 필수 소지품을 넣기에 좋다. 

트렌드로 자리잡은 ‘페니팩(벨트백, 힙색)’도 다양한 색상, 스타일로 출시했다.

‘디스퀘어드2’의 페니팩은 앞부분에 플랩 포켓과 지퍼 로고 장식이 캐주얼한 느낌을 주는 제품으로 블랙과 레드의 색상조합으로 어떤 옷차림에도 포인트를 줄 수 있다.





■편안하면서 개성 넘치는 슈즈 총출동!

여행지에서는 장시간 이동 시 편안하며 특색 있는 디자인의 슈즈도 필수품이다. 

각 브랜드는 여행을 테마로 한다거나 로고를 포인트로 디자인한 슈즈를 다양하게 선보였다. 

격식 있는 로퍼부터 샌들, 슬리퍼까지 여행시 시간과 장소에 따라 선택해 착용할 수 있다.  

크리스찬 루부탱은 여행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남성 슬립온을 선보였다. 

COLLAGE(콜라쥬) 컬렉션 제품 중 하나로, 주로 여행에서 영감을 받아 제품을 디자인하는 크리스찬 루부탱이 그가 좋아하는 여행지, 어렸을 때의 추억이 담긴 여행지 사진 등을 콜라주 작품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숙소, 여행지에서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슬리퍼 류도 다양하게 출시됐다.

디스퀘어드2는 스트랩 부분에 ‘ICON(아이콘)’ 레터링과 브랜드 로고가 함께 디자인된 캐주얼한 스타일의 블랙 슬리퍼부터, 스트랩 부분에 블랙 색상 로고가 입체적으로 표현된 화이트 색상 쪼리도 출시했다. 

모두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기본 슬리퍼 형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해외 브랜드 마케팅 담당자는 “장거리 여행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가까운 곳으로 훌쩍 떠나는 여행객들이 늘어나면서 여행 패션은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번 시즌에는 일상에서뿐만 아니라 여행지에서도 편안하게 활용할 수 있는 여유롭고 편안한 스타일, 고급스러운 프린트와 디테일의 의류, 소품들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2019.07.05 (금)



Home > SSG DAILY/PRESS
디스퀘어드2, 세계적인 포토그래퍼 듀오 ‘머트 앤 마커스 1994’ 협업 컬렉션 출시
90년대 감성이 돌아왔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 판매하는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 디스퀘어드2(Dsquared2)가 이달 28일 포토그래퍼 듀오 ‘머트 앤 마커스’와 협업해 90년대 감성을 담은 한정판 캡슐 컬렉션을 출시한다.


머트 앤 마커스(Mert & Marcus)는 디스퀘어드2를 비롯한 유명 패션 브랜드와 매거진의 캠페인 촬영을 맡아 온 영향력 있는 포토그래퍼 듀오다. 


영국패션협회가 주최한 2018 패션어워즈에서 패션 혁신가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디스퀘어드2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딘 앤 댄 케이튼’은 오랜 기간 캠페인 화보 제작을 함께했던 ‘머트 앤 마커스’와 이번 시즌에는 특별한 컬렉션을 제작했다.


이번 컬렉션은 창조적인 두 명의 포토그래퍼 머트 앤 마커스가 파트너십을 맺고 활동하기 시작한 중요한 순간인 1994년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1990년대는 패션이 곧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이었던 시대이자 제약 없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생각이 팽배했던 시기였고, 특히 1994년은 그러한 자유를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냈던 해로서 상징성이 크다.


실제로 이번 컬렉션은 90년대의 자유분방하고 쿨한 감성을 잘 보여준다. 


넓은 어깨선의 상의와 땅에 끌리듯 길게 떨어지는 하의로 대표되는 오버사이즈, 좌우가 다른 비대칭 디자인, 레드, 블루 등 밝고 강렬한 색상이 전체적으로 사용됐다.


또한 컬렉션 전반에 머트 앤 마커스의 대표적인 사진 작품들이 적용돼 특별함을 선사한다. 


세계적인 패션 모델 케이트 모스의 분위기 있는 사진을 비롯해 유명인들의 사진이 점프슈트, 셔츠 등에 프린트됐다. 


화보집이나 갤러리에서 볼 수 있던 사진들이 각 제품에 프린트돼 예술 작품처럼 가치 있는 컬렉션이 만들어졌다.


이번 컬렉션은 소재 면에서도 대담함을 엿볼 수 있다. 


원단에 방수 방풍 기능을 극대화하는 라미네이트를 코팅하거나 고무 처리한 천, 종이 등으로 의류를 제작해 독특한 느낌을 주며 절제되면서 동시에 현대적인 감각을 선사한다.


이번 컬렉션은 오버올(Overalls, 작업복 스타일의 의상), 봄버 재킷, 탱크 톱, 후디, 오버사이즈 티셔츠, 비대칭 형태의 시프트 드레스(직선적인 심플한 드레스) 등의 남녀 의상으로 출시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디스퀘어드2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과거의 것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뉴트로’가 열풍을 일으키면서 패션 브랜드에서도 이를 반영한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다”며,


“디스퀘어드2는 특유의 독창성과 대담한 디자인에 자유로웠던 90년대의 시대상과 감성을 담아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1990년대의 자유분방함과 쿨한 감성이 돋보이는 디스퀘어드2의 머트 앤 마커스 1994 협업 한정판 컬렉션은 3월 28일부터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판매되며 4월 12일부터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센텀시티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3.21 (목)

Home > SSG DAILY/PRESS
2016년 10월 파트너십 맺고 유니폼, 공식 클럽 수트 등 제작
맨체스터 시티 클럽 수트 독점 제작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현대적 이탈리안 테일러링을 보여주는 디스퀘어드2는 영국의 대표 축구 클럽 맨체스터 시티(Manchester City)의 새로운 공식 클럽 수트를 독점적으로 디자인한다고 밝혔다.


디스퀘어드2와 멘체스터 시티는 작년 10월 파트너십을 발표한 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맨체스터 시티의 선수들과 코칭 스탭들은 UEFA 챔피언스 리그 게임(UEFA Champions League game)에서 디스퀘어드2가 제작한 유니폼을 입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수트는 재킷, 조끼, 바지로 구성됐으며, 이탈리아의 재봉 기술과 디스퀘어드2의 현대적인 재단 기술이 혼합되어 완성됐다. 현대적이고 슬림한 착용감을 위해 맞춤 제작된 3버튼 재킷은 이중 공기 구멍(dual vents)와 피크 라펠(peak lapel∙ 아래 깃의 각도를 크게 위로 올린 양복 깃)이 특징적이다.


디스퀘어드2의 창립자이자 디자이너인 딘&댄 케이튼은 “우리는 선수들이 이 수트를 입었을 때 팀복을 입었을 때와 같은 자신감을 느끼길 원했다. 새로운 수트에는 디스퀘어드2의 현대적이고 세련된 재단 기술이 담겨 있다. 이탈리아의 세련된 울 소재와 재단 기술, 현대적인 조화는 남성적인 고상함을 선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