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지킴이

Home > 동물지킴이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무등산국립공원과 함께 멸종위기 동물보호 활동 전개
"스타벅스 멸종위기 동물 지킴이로 나선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가 광주 무등산국립공원과 함께 멸종위기 동물보호를 위해 동물 서식지 개선과 생태 통로 설치를 통한 자연 복원 활동에 앞장선다.
 
이를 위해 스타벅스는 3월 7일 스타벅스 광주무등산점에서 스타벅스 광주 지역 파트너와 무등산국립공원 정장훈 소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멸종위기 동물보호 기금 2,000만원을 전달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이 날 전달한 기금은 2016년 9월 스타벅스가 대한민국 멸종위기 1급 야생동물로 지정된 동물 반달가슴곰, 사향노루, 대륙사슴, 늑대 등4종의 동물을 주제로 출시한 머그, 텀블러 등 총 12종과 스타벅스 카드 4종에 대한 판매 수익금을 통해 마련되었다.
 
향후 스타벅스는 무등산국립공원과 함께 올무, 덫 등 불법포획 장치를 제거하며, 로드킬 방지를 위한 생태 통로를 설치하고 멸종위기 동물 서식지를 복원하는 개선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전달식에 이어서 참석자들은 여름 철새로 멸종위기 2급 야생동물인 흰목물떼새 서식지인 무등산국립공원 제1수원지로 이동해 서식지 보호를 위한 환경 정화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흰목물떼새는 봄ㆍ가을에 우리나라를 지나가는 야생조류로 전 세계적으로 개체수가 적어 멸종위기에 처한 종으로 지난 2014년 무등산에서 서식지가 확인되었다.
 
스타벅스 광주무등산점은 국립공원 내 첫 매장으로 2014년 1월 22일 오픈했으며, 스타벅스 임직원들이 오픈을 기념해 매장 인근에 단풍나무를 식재하는 등 향후 지속적인 무등산 자연보호 활동 전개를 다짐한 바 있다. 현재까지 150 여명의 스타벅스 광주 지역 파트너가 무등산 탐방로 환경 정화를 위해 550시간이 넘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석구 대표이사는 “국내 멸종위기 동물이 소중하고 아름다운 생명체로서 지속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며 “우리 주변의 환경과 동물 보호 실천에 대해서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무등산은 2013년 3월 4일 국립공원 제21호로 지정되었으며, 전체면적 75.425㎢로 광주광역시(북구•동구)와 전라남도(담양•화순군)에 위치하고 있다. 무등산국립공원에는 생태계의 핵심종으로 건강한 수생태계의 지표종으로 이용되고 있는 수달을 비롯해 구렁이, 삵, 노란독도리담비, 하늘다람쥐 등 지정 멸종위기종, 천연기념물, 국내 미기록종, 한반도 고유종, 희귀종을 포함해 총 3,691종의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