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까스

Home > 돈까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만든 ‘에어프라이어 플러스’ 출시 4개월만에 1만대 판매
트레이더스 반값 에어프라이어 열풍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운영하는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가 개발한 에어프라이어 상품 ‘THE AIRFRYER PLUS(대용량)’가 점포 12곳에서 3일만에 3천대가 판매 되는 등 열풍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에어프라이어 : 기름 없이 뜨거운 공기로 바삭한 튀김 요리를 할 수 있는 가전제품)
 
이마트는 트레이더스 단독 자체 상품인 ‘에어프라이어 플러스’를 오는 11월 6일부터 전국 트레이더스 12개 점포에서만 2,500대 한정 물량으로 판매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7월15일 트레이더스가 자체 브랜드(PL) 상품으로 출시한 ‘에어프라이어 플러스(84,800원, 5.2리터)’는 초도 물량 7,000대가 출시 74일만인 9월 27일에 완판됐다.
 
이후 트레이더스는 추가 발주를 통해 지난 10월 26일부터 판매를 재개했으나, 26일~28일 3일만에 또 다시 추가 물량 3천대가 모두 소진되며 대(大)히트 상품으로 떠올랐다. 이 제품은 트레이더스 매장에서만 판매하는 단독 상품으로 지난 7월 처음 선보인 이후 10월말까지 4개월만에 총 1만대가 팔려 나갔다.
 
이번에 판매를 재개하는 ‘에어프라이어 플러스(대용량)’는 지난해 9월 트레이더스가 역시 자체브랜드 상품으로 선보인 ‘에어프라이어’(기본형)의 업그레이드 상품이다. 기존 제품인 ‘에어프라이어(기본형)’는 2.6리터 용량으로 가격이 69,800원으로 저렴해 소비자들에게 가성비 상품으로 입소문을 타며, 작년 9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4개월 동안 총 1만7천대가 판매됐다.
 
하지만 기본형 상품은 용량이 2.6리터로 적어 통닭을 만들 경우 닭 1마리가 통째로 들어가지 않고, 다이얼 방식으로 사용에 있어 다소 불편함이 있었다. 트레이더스 가전팀은 이러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하여 기본형 제품 출시 1년만에 용량은 5.2리터로 두배 늘리고, 다이얼 방식 대신 디지털 버튼식으로 개선한 ‘에어프라이어 플러스(대용량)’을 신규 출시했다. 상품 가격도 84,800원으로 기본형 상품과 가격 차이가 15,000원에 불과하고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대용량 에어프라이어 상품이 20만원~30만원 선인 것을 감안하면 반값 수준인 가성비 가전제품이다.
 
이처럼, 트레이더스가 고품질의 상품을 반값 수준으로 소개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간 쌓아온 해외소싱 노하우를 접목시켰기 때문에 가능했다. 트레이더스는 해외 현지업체와 직접 계약을 통해 별도의 유통 단계 없이 직소싱함으로써 비용을 최소화하는 한편, 대량 주문(1차 물량 7천개)을 통해 소비자 판매 가격을 최대한 낮춰 8만원 대 대용량 에어프라이어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또한, 다른 NB제품들이 ‘예약’, ‘레시피’, ‘보온’ 등 부가적인 기능이 다양하게 있는 것과 달리 에어프라이어 본연의 기능인 공기로 음식을 튀기는 기능에만 집중해서 가격을 더욱 낮출 수 있었다. 이마트의 트레이더스와 함께 반값 에어프라이어를 개발, 생산한 파트너사는 중국의 ‘제후이(Zehui)’ 사(社)다. 이 회사는 연간 1백만대의 에어프라이어를 생산해 해외 브랜드에 납품하는 업체로 미국, 일본, 유럽 등 세계 전역에 상품을 공급하고 있는 글로벌 전자제품 생산기업이다.
 
트레이더스는 이번 반값 에어프라이어 생산을 위해 총 3년을 들일만큼 정성을 들였다. 글로벌 가전업체를 통해 2011년 에어프라이어 상품이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이후, 국내시장 규모가 첫 해 15억원에서 이듬해 60억원으로 급 성장할 만큼 에어프라이어의 국내 인기는 폭발적이다.
 
에어프라이어는 상품명 그대로 기름 없이 뜨거운 공기를 활용해 맛있는 튀김 요리를 손쉽게 즐길 수 있어, 젊은 주부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 1~2인 가구가 절반을 넘으면서, 소형 평수에 거주하는 젊은 층이 기름 냄새 없이 통닭, 감자튀김, 돈까스 등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트레이더스 가전팀은 이러한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2015년 자체 상품 개발에 착수했다. 특히, 트레이더스 가전팀은 글로벌기업 및 국내 대기업의 에어프라이어 제품이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한다는 점과 제품 생산단가와 실제 상품 판매 가격 간 큰 차이가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업체 발굴에 착수한 트레이더스 가전팀은 2016년 광저우 가전페어에서 연간 100만대의 에어프라이어를 생산해 글로벌 기업에 수출하는 ‘제후이(Zehui)’ 사(社)를 발견했다.
 
이후 트레이더스 가전팀은 원하는 기능과 디자인 등을 제후이 측에 먼저 제안하며 16년 9월, 핵심 기능에 집중한 에어프라이어(기본형)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어, 트레이더스와 제후이는 이듬해 7월에 통닭, 삼겹살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5.2리터 대용량의 에어프라이어 플러스를 잇따라 선보였다. 트레이더스는 올해 12월말까지 에어프라이어 플러스를 6,000대 추가 생산해 국내 에어프라이어 시장의 판을 뒤집는 ‘국민 에어프라이어’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트레이더스 가전팀 정재일 바이어는 “1~2인 가구 증가에 따라 소형 평수에 거주하는 고객이 늘면서, 좁은 공간에서도 기름 냄새 없이 튀김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으며, “에어프라이어 플러스는 최근에 고객들이 선호하는 가전 트렌드인 부가 기능을 빼고 용량, 튀김 기능 등 핵심적인 요소와 합리적인 가격에 집중한 상품으로 SNS 등 입소문을 타며 더욱 인기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상품을 개발한 트레이더스 가전팀 정재일 바이어는 오는 11월 10일 이마트 창립 행사 때 ‘2017년을 빛낸 이마트인’으로 선정되어 수상할 예정이다.

 

 

2017.11.6 (월)

Home > SSG DAILY/PRESS
24일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오픈 기념 행사 진행
신세계사이먼, 여주 퍼블릭 마켓 오픈
신세계사이먼
#신세계사이먼프리미엄아울렛





신세계사이먼과 여주시가 24일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국내 아울렛 최대 규모의 상생형 매장인 ‘여주 퍼블릭 마켓(YEOJU PUBLIC MARKET)’ 오픈 행사를 개최합니다.

 

기업과 지역사회가 함께 새로운 상생의 길을 시작하는 이번 행사에는 원경희 여주시장, 이환설 여주시의회 의장, 조병하 신세계사이먼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아울렛인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2007년 오픈)을 시작으로 파주(2011년)와 부산(2013년)에 매장을 오픈하며 국내 프리미엄 아울렛 산업을 선도해 온 신세계사이먼은 각 프리미엄 아울렛의 오픈 초기부터 해당 지역 농특산물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농특산물 전용 매장’을 운영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왔습니다.

 

특히 올해 2월 두배 규모로 확장하며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하고 있는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 새롭게 여주 퍼블릭 마켓을 조성하고 여주시에 제공함으로써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있어서도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전망입니다.

 

여주 퍼블릭 마켓은 ▲국내 아울렛의 농특산물 판매 매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 체험형 시설과 먹거리로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을 방문한 고객에게 엔터테인먼트적 요소를 더욱 다양화 할 뿐만 아니라 ▲ ‘동주(同州)도시(별첨) 특산물 판매관’을 통해 상생의 범위를 확대한 것이 특징입니다.

 

우선, 여주 퍼블릭 마켓은 영업면적 약 1,830m2 (약 550평)으로 국내 아울렛에 입점된 농특산물 매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또한, 판매 범위를 확대해 ‘농특산물 판매 매장(Farmer’s Market)’ 뿐만 아니라, ‘도자기 판매 및 체험 매장(Pottery Market)’, ‘장터 맛집(Market Place) ’, ‘동주(同州)도시 특산물 판매관’ 등을 갖추었습니다.

 

특히, 체험형 시설과 다양한 먹거리를 더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도자 매장에서는 여주시에 위치한 70여 개 도자 공방의 제품을 판매할 뿐만 아니라 별도의 도자 체험장을 마련해 고객이 직접 도자기를 빚고 구워볼 수 있도록 함으로써 연인 및 가족 단위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더불어 돌솥밥 • 찌개 • 돈까스 • 분식 • 고구마츄러스 등 든든한 한 끼 식사부터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간식까지 여주시에서 생산하는 고품질의 농산물로 만드는 건강한 먹거리가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입니다.

 

 

‘동주(同州)도시 특산물 판매관’을 통해 지역 상생 범위 확대



 


이와 함께 ‘동주(同州)도시 특산물 판매관’을 조성해 지역 상생의 범위를 확대한 것도 주목해 볼 만 하다. 경주 민속 한과 • 상주 곶감 • 영주 풍기 인삼 • 원주 고추장 등 다양한 지역의 특산물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게 하여 여주시 뿐만 아니라 타 지역의 농가 소득 확대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세계사이먼 조병하 대표는 “국내 아울렛 최대 규모의 상생형 매장인 여주 퍼블릭 마켓 오픈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상생형 프리미엄 아울렛으로 성장할 것이며, 새로운 쇼핑 경험과 체험 요소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라이프 쉐어를 점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