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TV

Home > 대형TV
Home > SSG DAILY/PRESS
트레이더스, 가전트렌드의 표본 TV! 65형 THE UHD TV 50만원대 출시
초대형TV ‘반 값’ 시대
#이마트


TV의 ‘대대익선(大大益善)’ 흐름에 따라, 트레이더스가 65형 초대형TV를 출시한다.

트레이더스는 오는 5일(월) 65형 'THE UHD TV 65'를 출시하고 16개 트레이더스 전점에서 판매한다.

트레이더스가 지난해 10월 40만 원대에 출시한 55형 대형TV ‘THE UHD TV 55’보다 더 커진 사이즈다. 

특히, 55형 TV의 초기 물량 500대가 출시 3주 만에 완판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어, 이번 65형 신제품은 초기 물량을 2배 늘려 1천대 준비했다.

가격은 고객이 직접 배송할 시 57만8천 원(배송비 포함가 64만8천 원/벽걸이형 배송 및 설치 69만8천 원)으로, 비슷한 사양을 가진 국내 주요 TV브랜드의 UHD급 TV 가격의 절반 수준이다.

‘THE UHD TV 65’는 트레이더스가 국내 IT/가전 전문기업과 공동으로 기획해 중국 가전 OEM 전문기업을 통해 생산한다.

전작인 55형 TV보다 화면이 클 뿐 아니라, 커진 화면에 맞도록 색재현율을 93%에서 97%로 높여 선명함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유/무선 인터넷을 지원하는 스마트TV로써, ‘필수 스트리밍 어플’로 자리잡은 유튜브, 넷플릭스를 탑재했다. 

또한, 스마트폰/노트북의 콘텐츠를 무선으로 TV에 전송하는 미라캐스트(Miracast) 기능도 갖춰 대형 화면으로 실감나는 영상 감상이 가능하다.

사후 서비스는 루컴즈서비스를 통해 1년간 무상으로 가능하다. 

특히 TV패널의 경우에는 구매 후 2년 간 무상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처럼 트레이더스가 65형 기획TV를 출시한 배경은,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기존 수백만원을 호가했던 초대형 TV의 가격이 대폭 낮아져 대중화됨에 따른 것이다.

실제, 트레이더스가 TV 매출을 분석한 결과 65형 이상 TV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2017년 25% 수준에서 2018년 50%, 2019년(1~7월) 65%로 치솟으며 초대형TV의 대중화를 뒷받침했다.

또한, 최근 TV가 스마트 기능을 탑재해 다재다능한 ‘콘텐츠 허브’로서의 역할을 함에 따라, 대형 화면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진 것도 하나의 이유다.

과거에는 단순히 방송사가 송출한 프로그램을 수동적으로 시청했던 것과 달리, 현재의 TV는 유튜브/넷플릭스 등 온라인 영상 스트리밍을 비롯해 리모콘으로 쇼핑하는 T-커머스, 사운드바를 활용한 쥬크박스 기능 등 확장성이 광활해 종합 미디어 허브로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형TV와 시너지를 내는 영상주변기기 매출 역시도 동반 신장하고 있다. 

사운드바, HDMI 케이블, 벽걸이 스탠드 등 영상주변기기의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018년 37.5%, 2019년 38.5%로 지속 신장하는 추세다.

트레이더스 성기종 가전 바이어는 "2년 전만 해도 대형 화면에 대한 수요가 크지 않았지만, 지난해부터 눈에 띄게 나타난 가전 ‘대대익선’ 트렌드로 65형 이상 초대형 TV가 대중화됐다”며,

“합리적인 가격과 스마트 TV의 주요 기능을 갖춘 트레이더스의 초대형 65형 TV를 통해 고객들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2019.08.05 (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올해(1~3월) 65인치 이상 대형 TV 매출 비중 처음으로 60% 넘어
더위를 이기는 방법! 시원하게 혹은 뜨겁게
 
#이마트


1,100만원 TV, 570만 원 에어컨, 250만 원 세탁기, 이마트 영등포점 일렉트로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주요 프리미엄 가전이다. 


고가의 프리미엄 가전이 뜨고 있다. 크기가 크거나 기능이 다양한 프리미엄 제품들이 가전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


‘홈족’, ‘홈루덴스족’ 등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고관여 상품에 대한 ‘가치소비’ 성향이 강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이끌고 있는 대표 상품은 TV다. 


‘크면 클수록 좋다’는 ‘대대익선’ 트렌드에 따라,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에 달하는 고가 대형 TV가 일반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마트가 최근 3년간 TV 매출을 분석한 결과, 65인치 이상 TV 매출 비중이 올해 처음으로 6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30% 수준에 불과하던 65인치 이상 TV 비중은 지난해 41%로 증가하더니, 올해(1월~3월) 처음으로 60%를 넘어섰다.


크기뿐만이 아니다. 화질, 스마트 기능 등 기능적인 측면을 내세운 프리미엄 TV의 성장세 또한 주목할만하다.


색 재현율을 높여 최상급의 화질을 구현한 ‘올레드’, ‘QLED’의 판매 비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의 ‘올레드’, ‘QLED’ TV 매출은 지난해 280%에 이어 올해(1월~3월) 103% 성장했다.


이로 인해 매출 비중도 2017년 13%에서 지난해 40%로 3배 이상 훌쩍 상승하더니 올해는 50%를 넘어섰다.


이러한 프리미엄 트렌드는 가전 매장 진열도 바꿨다. 


2년 전까지만 해도 65인치 이상 TV와 ‘올레드’, ‘QLED’ TV는 TV 매장에서 40% 수준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70%를 차지하고 있다.


‘대대익선’ 트렌드는 건조기에도 나타났다.


매해 새롭게 출시되는 대용량 건조기가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해 건조기가 ‘필수 가전’이 되면서 ‘16kg 초대용량 건조기’가 출시되기도 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16kg 대용량 건조기가 건조기 전체 매출의 60%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건조기 매출의 99.8%가 9kg 건조기였고, 지난해에는 65%가 14kg 제품이었다. 매년 더 커진 용량으로 건조기 트렌드가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대용량 건조기가 개발됨에 따라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매출 10위권에 포함된 제품 중 200만 원대 건조기는 2개뿐이었지만, 현재는 6개로 늘어났다.


의류관리기 또한 보관할 수 있는 의류(상의 기준)가 기존 3벌에서 5벌로 늘어난 대용량 제품 성장이 두드러진다. 한 번에 더 많은 옷을 관리하고자 하는 고객이 많아진 것이다.


5벌까지 보관이 가능한 대형 의류관리기는 지난해 이마트 의류관리기 매출 중 45%를 차지한 데에 이어, 올해 3월까지는 10배 이상 신장하며 매출 비중 80%로 급증하며 ‘대세’를 입증했다.


2~300만원을 초과하는 초고가 의류관리기(5벌)의 경우 지난해까지 2%에 불과했던 매출 비중이 올해 10배 이상 성장한 20%대로 진입했다.


이 외에도 2개 이상의 이(異)종 가전들이 가진 기능을 결합한 ‘컨버전스 가전’ 또한 고가 프리미엄 가전 시장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사계절 가전이 된 에어컨이 대표적이다. 에어컨은 전통적인 기능인 냉방 기능에 더해 공기청정 기능 등 다른 가전에서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한 제품이 인기다.


2017년 매출 비중이 22%에 불과했던 공기청정 기능 에어컨은 지난해 35%로 확대됐고 올해는 70%로 대폭 늘어났다.


또한 제조업체들은 기존 거실에 설치하는 스탠드형 에어컨에만 적용되던 공기청정 기능을 벽걸이 에어컨에까지 확대 적용해 프리미엄 제품 대중화에 속도를 높였다.


이에 더해 소형 가전에서도 고급화 추세는 뚜렷하게 나타난다. 다이슨 V시리즈, LG 퓨리케어 등 100만 원을 상회하는 고가 소형 가전 제품들의 매출 신장세가 돋보인다. 


100만원 이상의 고가 청소기는 지난해 38.8% 신장한데 이어 올해 3월까지 55.1% 신장했다. 


이에 따라 매출 비중 또한 2017년 16%, 2018년 17% 수준에서 올해 26%까지 늘었다.


공기청정기도 마찬가지다. 지난해까지 100만원 이상 제품이 매출의 11% 수준에 머물렀지만, 올해 253% 신장하며 매출 비중 또한 22.6%로 2배 이상 커졌다.


김선혁 이마트 대형가전 팀장은 “2016년까지만 해도 TV 매출에서 40인치대 TV 매출비중이 가장 컸지만, 3년이 지난 현재 65인치 이상 TV가 ‘대세’로 자리매김했다”며,


“크기가 크거나 멀티 기능을 가진 프리미엄 제품들이 괄목할만한 성장을 하고 있고 앞으로 이러한 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2019.04.08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