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용 장바구니

Home > 대여용 장바구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환경부와 함께 장바구니 재사용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 적극 확대 
이마트 장바구니, 전통시장과 공유 나선다 
 
#이마트



“찢어지지 않고 튼튼한 장바구니, 전통시장에서도 사용하세요!”

   

이마트가 전통시장과의 상생, 친환경 실천의 일환으로 이마트 대여용 장바구니를 공유하는 ‘국민 장바구니 프로젝트’를 통해 친환경 소비문화에 적극 나선다.

   

이마트는 5월 13일(월)부터 전국 1,480개 전통시장(중기부 등록 시장 및 지자체 인정 시장)을 대상으로 '국민 장바구니’를 구매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접수를 시작한다.

   

전통시장이 구매할 수 있는 단위는 500장부터(개당 500원)이며, 상인회장이나 시장매니저를 통해 이마트 매장과 홈페이지(www.emart.com)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마트는 최초 구매 전통시장에 국민 장바구니 500장을 무상 증정하고 전통시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국민 장바구니 캠페인 X배너(엑스배너)를 지원한다. 


또한 현수막과 스티커등 홍보 제작물 디자인도 지원할 예정이다. 

   

환경부가 올해 1월 1일부터 ‘비닐봉투 사용억제를 위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실시함에 따라 165㎡(50평) 이상 규모의 슈퍼마켓에서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되어 최근 전통시장에서도 장바구니 사용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는 추세다.

   

그러나 전통시장이 자체 장바구니를 제작해 보급하려 해도 대량 제작을 하기 어려워 높은 개당 단가 문제로 선뜻 나서기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를 계기로 이마트는 상생/친환경 실천의 일환으로 대여용 장바구니를 희망하는 전통시장에도 공유하기로 결정했다.

   

이마트의 ‘대여용 장바구니’는 깔끔한 디자인에 튼튼한 내구성, 다양한 활용도로 입소문이 나면서 이마트 매장에서뿐만 아니라 유치원 소풍, 지하철, 길거리 등에서도 흔히 접할 수 있는 '국민 장바구니'가 됐다.


특히 최근 친환경 실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실제 대여(1장당 500원) 건수가 2017년 9백40만여 개에서 2018년 1천70만여 개(13%p ↑)로 늘어났다.

   

이에 앞서 이마트는 지난 1월부터 대여용 장바구니를 도입을 희망하는 전통시장을 통해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시범운영한 부산 사상시장의 경우 지난 1~2월에 걸쳐 총 6천장을 구매해 사상시장 내 개인슈퍼 4곳과 개인상가 1곳에서 사용하고 있다.

   

또한 노브랜드 상생스토어가 입점한 대구 월배시장은 지난 3월 총 2천장을 구입해 현재 월배시장 내 개인상가 7곳에 사용하고 있다.

   

이는 전통시장 상인회 중심으로 장바구니를 ‘리사이클’ 하고 재사용이 불가능한 장바구니는 모아 두었다가 인근 이마트에 가져오면 새장바구니로 교환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렇게 회수한 장바구니를 선별해 다시 재사용 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함께 클리닝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국민 장바구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소비자들에게 더욱 친숙하고 다양한 활용도의 장바구니를 개발하기 위해 올 하반기 중 ‘국민 장바구니 디자인 공모전’을 열 계획이다.

   

이마트는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디자인을 활용해 ‘한정판 장바구니’를 선보이고 일상 속에서의 장바구니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마트의 대여용 장바구니는 올해로 10주년을 맞는다.

   

2009년 2월 이마트가 업계 최초로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시범운영을 시작하면서 쇼핑백 대용으로 처음 제작, 보급하기 시작했다. 


쇼핑백 대용 종량제 봉투가 등장한 것도 이 때다.

   

이후 크기와 디자인별로 몇차례 변화를 거쳐 2016년부터 튼튼한 부직포 재질의 현재 장바구니 형태로 정착됐다.

   

김맹 이마트 CSR담당 상무는 “이마트는 친환경 선도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적극 실천해 나가고 있다”면서,


“이번 국민장바구니 캠페인이 정착 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함께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9.05.13 (월)

Home > SSG DAILY/PRESS
재사용 가능한 부직포 쇼핑백으로 단계적 교체
이마트, 일회용 종이 쇼핑백 없앤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일회용 종이 쇼핑백을 단계적으로 없앤다.


이마트는 오는 10월 1일부터 전국 점포에서 일회용 종이 쇼핑백을 대체하기 위한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부직포 쇼핑백은 500원의 판매 보증금을 지불하면 대여가 가능하며, 대여점에 상관없이 사용 후 전국 이마트 고객만족센터로 반납시 보증금 전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일회용 종이 쇼핑백과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당분간 병행 운영해 고객들에게 대여용 쇼핑백을 알린 후 최종적으로 종이 쇼핑백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가 종이 쇼핑백을 없애고,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도입하는 이유는, 쇼핑백 성능 개선을 통해 고객 편의를 높이고,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환경보호에 앞장서기 위해서이다.


먼저, 기존 종이쇼핑백은 재질 특성상 비가 오는 날 사용하거나 냉장•냉동식품 등 물기가 있는 상품을 담으면 내구성이 떨어지는가 하면, 쇼핑한 상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바닥이 찢어지기도 해 고객들의 개선 요구가 있었다. 이마트는 이러한 고객 요청을 반영하고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종이쇼핑백과 동일한 크기에 강도를 개선한 부직포 쇼핑백을 도입하게 된 것이다.


다음으로는 지속사용 가능한 부직포 쇼핑백을 통해 종이 소비와 일회용 사용을 줄여 환경 보호 효과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마트에서 연간 판매되는 종이 쇼핑백은 약 1,250만개로, 종이 쇼핑백 사용을 중단할 경우 종이백 원료인 펄프 소비를 약 500톤 가량 줄일 수 있다. 


이마트는 전점 운영에 앞서, 이미 제주 지역 점포에서의 테스트 운영을 통해 새로 도입하는 부직포 쇼핑백에 대한 소비자들의 호응을 확인했다. 지난 9월 19일부터 제주권역 3개 점포에 대해 부직포 쇼핑백 제도를 사전 시행했으며, 부직포 쇼핑백이 일 평균 500~700건 정도 대여되는 등 제주지역은 이미 부직포 쇼핑백 사용이 원활한 정착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피범희 이마트 구매지원팀장은“환경보호는 물론, 고객들의 편리한 쇼핑을 돕기 위해 종이쇼핑백의 편의성과 대여용 장바구니의 내구성을 결합한 부직포 쇼핑백을 개발해 도입하게 되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귀기울이고 쇼핑 현장에 반영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마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