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화

Home > 다양화
Home > SSG DAILY/PRESS
12일(목)부터 소비 트랜드 반영한 신품종 배추 5종 선보여
대한민국 배추 품종이 바뀐다!
이마트
#이마트




 

대한민국 배추 품종이 바뀝니다.

 

이마트는 12일(목)부터 신품종 배추 5종을 처음으로 판매합니다. 이마트가 이번에 선보이는 신품종 배추 5종은 종자 강국 실현을 위한 이마트 ‘국산의 힘 프로젝트’ 일환으로 농진청이 개발하고 이마트가 계약 재배한 상품입니다.


이마트 신품종 배추 5종은 현대인 소비 트랜드를 반영해 개발한 품종들로,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글루코시놀레이트 함량을 3배 높인 기능성 배추를 비롯해 1~2인 가족용 소형배추, 재배 기간을 단축시킨 텃밭용 배추, 뿌리까지 먹을 수 있는 배추 2종입니다. 신품종 배추의 판매가격은 품종에 상관없이 5종 모두 일반 배추에 비해 1.5배 수준인 1,480원(1통)입니다. 신품종 작물의 경우, 개발 이후 시장에 선보이기까지 3년이상이 소요되지만, 이번 이마트 계약재배를 통해 경쟁력 있는 신품종 배추들이 개발 1년만에 시장에 선보일 수 있게 됐습니다.

 

이처럼 이마트가 신품종 배추들을 개발해 선보이는 이유는 종자 경쟁력을 키우는 것은 물론, 소비 트랜드에 맞게 배추 품종을 다양화해 줄어드는 배추 소비를 살리기 위해서입니다. 실제 직접 김장 담그는 가구수 감소로 이마트에서 배추 소비는 매년 두자리수 이상 줄어들고 있지만, 기능성 채소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기능성 배추 판매는 크게 늘고 있습니다.

 

 

베타카로틴 높인 기능성배추, 지난해 대비 비중 2배 높아져 


최근 몇 년간 이러한 배추 소비 감소에도 이마트가 지난해 말 선보인 기능성 배추인 ‘베타후레쉬 배추’의 경우, 판매 기간동안 이마트 배추 전체 매출의 15%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러한 인기에 이마트는 올해 베타후레쉬 배추 물량을 지난해 대비 3배 준비했으며, 다시 선보인 지난 10월부터 현재까지 지난해 대비 비중이 두배인 배추 전체 매출의 30%를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베타후레쉬 배추의 경우, 노화방지와 비타민A 생성에 도움을 주는 베타카로틴 성분이 일반 배추보다 150배 더 함유된 기능성 배추로 크기도 작고 단맛이 많이 나는 점이 특징입니다.

 

기능성 배추의 경우 농가 소득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되는 것 또한 이마트가 기능성 배추 계약재배 확대에 나서는 이유입니다. 베타후레쉬 배추 재배 농가의 경우, 일반 배추를 심었을 때보다 농가 소득이 50% 이상 높아졌으며, 이번 신품종 배추 5종의 경우에도 최소 30% 이상 소득 증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마트 이갑수 대표는 “수입산 저가김치 공세와 작황에 따른 시세 등락으로 농가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이마트가 국산의 힘 프로젝트를 통해 농진청과 함께 신규 배추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신품종 배추를 선보인다”며, “이마트는 경쟁력 잇는 신품종 작물에 대한 계약재배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국가적으로는 종자 경쟁력을 키우는데 일조하고, 농가에는 판로 제공은 물론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될 수 있게 할 것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12일(목)부터 일주간, 개점 22주년 기념 ‘직소싱 수산전’ 열어
대중 수산물, 해외 산지지도 다시 그리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완전히 새로운 대중 수산물 산지 발굴에 도전합니다.

 

이마트는 개점 22주년 기념 행사의 일환으로 12일(목)부터 일주간 이마트 전점에서 새우, 갈치를 비롯해 킹크랩 등 다양한 대중 수산물을 해외 산지를 신규로 개발해 ‘직소싱 수산물전’을 펼칩니다.

 

이번 직소싱 수산물전을 통해 이마트는 대형마트 최초로 아르헨티나에서 들여온 자연산 홍새우(15마리/팩)를 7,800원에, 인도네시아산 갈치(마리)는 제주 갈치 대비 50% 저렴한 3,330원에, 러시아산 활 킹크랩(특대, 2kg 내외)은 79,800원에 선보입니다.

 

이마트가 이처럼 새로운 수산물 산지를 찾아 전 세계를 찾아 헤매는 배경에는 소비자 기호가 다양해짐에 따라 수입 수산물 매출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2008년 수입 수산물 매출은 전체 수산물의 15% 수준이었으나 작년에는 48%까지 늘어나며 매출 구성비가 6년만에 3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특히, 이상기온,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등으로 인한 어족자원이 고갈이 현실화되자 이마트는 2008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산물의 수입산지를 다양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실제 이마트의 경우 2008년에는 일본, 중국, 미국, 태국 등 4개국에 불과하던 소싱산지는 올해 들어 UAE(아랍에미리트)와 아르헨티나까지 확대된 상황입니다.

 

우선, 연중 국내 생산이 어려워 수입 의존도가 높은 새우의 경우 태국부터베트남과 같은 동남아 산지에 이어 지난해는 인도산 ‘블랙타이거 새우’를 새롭게 소개하고, 올해는 아르헨티나까지 산지 발굴에 성공했습니다.

 

아르헨티나 새우는 동남아시아의 주력 품종인 ‘흰다리새우’와 다른 ‘홍새우’ 품종으로 더 달고, 쫄깃한 식감이 특징인 프리미엄 품종입니다.

 

또, 국내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생선인 ‘갈치’는 어족자원 고갈로 국내산 몸값이 2~3년 사이 약 두배가량 뛰자 아프리카에서 조업한 세네갈산 갈치가 국내 밥상에 흔히 오르는가 하면, 외형마저 국산과 흡사한 갈치를 찾아 새로운 산지개발이 시작된 사례입니다.

 

대표적으로 올해 10월 선보인 UAE 생 갈치는 항공 직송을 통해 얼리지 않은 생물 상태로 들여왔으며, 11월에는 인도네시아산 갈치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특히 인도네시아산 갈치는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한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맛과 외형이 가장 국산갈치와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은 우수 산지 갈치로, 제주갈치와 동일한 주낙방식 조업으로 은빛 비늘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개별 급속냉동처리를 거쳐 품질의 손상의 최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선박으로 배송이 가능해 항공배송대비 15% 이상 비용을 줄여 국산 갈치의 반값 수준으로 선보입니다.

 

한편, 이마트는 대중수산물 뿐만 아니라 구색 수산물 역시 해외 직소싱을 통해 다양한 산지에서 수입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12년부터 이마트에서 판매한 모리타니아산 문어, 올해부터 판매를 시작한 미국산 홍어에 이어 인도산 병어, 미국산 은대구, 태국산 한치 등 소비자 기호에 따라 선택권의 폭을 넓혀 제공하고 있습니다.

 

박장대 이마트 수산팀장은 “과거 흔히 접하던 대중 수산물들이 어족자원 고갈과 이상기온 탓에 조업량이 줄어들자 수입 수산물이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규산지 발굴을 통해 소비자들의 입맛과 장바구니 가격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