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밥

Home > 냉동밥
Home > SSG DAILY/PRESS
피코크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 입소문 타고 출시 한 달 만에 5만개 팔려
피코크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 출시
#이마트


‘급속 냉동을 통해 한 차원 높은 신선함을 담은 냉동 국밥이 등장했다.’


피코크가 정통 국밥 ‘토렴’의 맛을 재현한 ‘냉동 국밥’을 선보이며, 성장하고 있는 상온 국밥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토렴: 밥이나 국수에 여러 차례 뜨거운 국물을 부었다 따랐다 하여 덥게 하는 방법. 쌀밥 낱알마다 국물이 배어들어 밥 자체가 맛있어지는 장점이 있다.


이마트는 대중적인 한식 국밥 메뉴인 육개장 국밥, 소고기 설렁탕 국밥 등 9종의 탕반(湯飯, 국밥)을 상품화 함으로써 피코크의 새로운 한식 브랜드인 ‘서울요리원’의 국밥 라인업을 갖췄다고 밝혔다. 


‘피코크 서울요리원’은 정통 한식을 재해석해 냉동/상온 간편식으로 상품화한 새로운 간편 한식 브랜드로, 피코크의 다양한 하위 브랜드 중 하나다.


지난 1월 출시 이후 서울요리원 국밥은 한 달 만에 5만 개 이상 판매되며 입소문을 타고 순항 중이다. 


기존의 피코크 국/탕류와 달리 국에 밥을 말아 낸 국밥 형태로, 1인분씩 개별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 바로 먹을 수 있는 간편 용기형 제품(210g/3,180원)과 용기를 생략한 파우치형 제품(210g*2입/5,980원)으로 출시해 고객 선택권을 넓혔다. 


특히 이번 서울요리원 국밥은 ‘급속 냉동 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인스턴트 상온 국밥과 비교해 밥 맛이나 원재료의 식감 등을 더 잘 느낄 수 있도록 기획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즉, 품질은 물론 가격과 편의성까지 삼박자를 두루 갖췄다. 


우선, 서울요리원은 국밥은 토렴한 국밥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급속 냉동 기술을 도입했다.


밥알, 채소, 고기 등 원물 재료에 농축된 국물(엑기스)을 섞어 코팅한 후, 국물이 재료에 침투하기 직전에 급속 냉동시킴으로써, 뜨거운 물을 부으면 정통 국밥에서 밥을 갓 말았을 때 맛 볼 수 있는 '토렴'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기존의 인스턴트 상온 국밥은 양념 블록과 즉석밥을 조합한 상품이다. 


수분을 제거해 건조시키거나, 수분이 있는 상태에서 멸균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식감이 파괴되고 진한 국물 맛이 부족하다는 점과 비교해 확연한 맛의 차이를 뒀다는 설명이다.


또한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은 밥 함량을 최대 1/3(33%) 수준으로 대폭 낮추고 대신 소고기, 고명 등 밥 외의 재료들을 풍성하게 담아 깊은 국물 맛을 냈다. 


간편식이 일상식이 된 지금,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으로 바쁜 현대인에게 간편하면서도 ‘제대로 된 포만감’까지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집밥 수준의 품질과 식감을 구현하는 동시에 기존의 인스턴트 상온 국밥류와 유사한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부담 없는 가격대로 선보였다.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용기 기준)은 3천 원대 초반으로 기존 2천 원대 중, 후반대인 인스턴트 상온 국밥류와 큰 차이를 두지 않았다. 


간편성도 높였다. 원재료에 국물이 코팅돼있기 때문에 물만 부어 전자레인지에 3분만 돌리면 한 끼 식사가 가능하다. 


용기 상품의 경우에는 전자레인지 조리가 가능한 용기로 개발해 캠핑 등 야외활동에 특히 적합하다.


이처럼 피코크가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을 기획하게 된 배경에는 냉동식품의 무서운 성장세가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냉동식품 시장 규모는 2012년 1조 4,261억원에서 2017년 2조원(추정)으로 불과 5년만에 40% 고신장했다. 


특히 2014년 210억 규모였던 냉동밥 시장은 지난해 1,000억 원 대로 4년 사이 5배 가량 성장했다.


이마트 냉동 대용식 매출도 지난해 5.3% 증가한 데에 이어, 올해는 현재(~2/17)까지 51.3% 신장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김재률 이마트 피코크 바이어는 “사실 ‘냉동’이 재료의 맛과 식감을 살리는 데에 가장 좋은 기법인 만큼, 피코크는 급속 냉동 기술을 도입해 한 차원 높은 신선함을 담은 냉동 국밥을 준비했다”며,


“피코크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은 풍성한 고명, 밥알의 식감, 짧고 간편한 조리를 내세워 즉석밥 시장에서 상온 국밥과 어깨를 나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요리원 냉동 국밥은 오는 27일(수)까지 행사카드(이마트e, KB국민, 현대, NH농협, 우리, IBK, 씨티카드) 결제시 4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설렁탕국밥(210g)은 1,908원, 평양온반(420g)과 육개장국밥(420g)은 3,588원에 구매 가능하다.



2019.02.21 (목)

Home > SSG DAILY/PRESS
냉동 즉석밥 ‘밥맛 좋은 밥’ 출시
이마트, 4000억 즉석밥 시장 잡는다
이마트
#이마트



4000억 즉석밥 시장, 밥맛 경쟁이 시작됐다.

이마트가 밥을 짓고 냉동하는 번거로움을 해결해줄 ‘밥맛 좋은 밥(쌀밥/현미밥/흑미밥/귀리밥/11곡밥/알콩밥/초밥)’ 7종을 선보인다.

밥맛 좋은 쌀밥 210g 1팩은 990원, 4팩은 3,290원에 판매하며, 현미밥 등 잡곡밥류는 180g 3팩 묶음으로 3,490원에서 4,990원에 판매한다.

또한, 밥과 반찬을 반반씩 넣어주는 주꾸미/낙지/오삼불고기 볶음덮밥 3종도 각 300g 1팩 4,990원에 함께 출시한다.

특히 출시를 기념해 오는 5일(목)부터 18일(수)까지 2주간 밥맛 좋은 쌀밥 4팩은 300원 할인한 2,990원에, 오삼불고기 볶음덮밥은 1,000원 저렴한 3,990원에 판매한다.

밥맛 좋은 쌀밥은 갓 지은 밥을 급속 냉동했기 때문에 해동 시 식감과 수분 보존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가마솥에 지은 밥을 바로 용기에 소분하고 포장한 후 CAS냉동기로 급속 냉동한다.

※CAS(Cell Alive System) : 영하 40~50도의 초 저온에서 대상물을 세포 파괴 없이 동결하는 시스템


특히 밥맛 좋은 쌀밥은 100% 햇곡만을 사용하며, 도정한지 7일 이내의 경기도산 상 등급 이상의 추청미만 사용해 최상의 밥맛을 구현했다.

잡곡밥 상품군은 구색을 다양화하고 품질을 높였다.

수요가 큰 흑미밥, 11곡밥은 물론 기존 즉석밥에서 찾아 볼 수 없던 귀리밥, 알콩밥까지 상품을 다양화했다.

또한 밥맛 좋은 잡곡밥류는 곡물 특성에 따라 물의 양, 불림 시간, 뜸 시간을 모두 다르게 설정해 곡물 본연의 식감을 살렸다. 특히 일반 잡곡이 아닌 96시간 이상 숙성한 잡곡만 사용해 식감이 부드럽고 풍미가 깊다.

이마트가 이처럼 냉동밥 상품을 새롭게 출시하는 이유는 맞벌이 부부, 1~2인 가구의 증가에 따라 간편식을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2014년 210억원 규모였던 냉동밥 시장은 2017년 700억원 규모로 3년만에 3배 이상 성장했으며, 2018년에는 1,0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업계에서 추정하고 있다.

즉석밥 시장에서 차지하는 냉동밥의 비중 역시 점차 커지고 있다. 

2014년 약 10%에 불과했던 즉석밥 중 냉동밥 시장 규모는 2017년 약 20%로 2배 가량 증가했다.

1인당 쌀 소비량이 매년 줄어들고 있는 반면 냉동밥 및 즉석밥 시장 규모는 매년 두자릿 수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마트 매출도 순항중이다. 2017년 냉동밥 매출은 전년대비 13.2% 증가했으며, 2018년도 6월까지 5.4% 증가했다. 즉석밥 또한 2017년 16.8%, 2018년 6월까지 8.9% 전년대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마트는 더 편리하게 더 맛있는 밥을 먹을 수 있도록 냉동 즉석밥을 선보이게 됐다.

1~2인 가구 확산, 맞벌이 확산으로 인해 가족들이 모두 밥 먹는 시간도 달라지고 집에 있는 시간이 줄어들면서 과거에 비해 집에서 밥을 짓기가 번거로워졌다.

하지만 매 끼니마다 상온 즉석밥을 먹기는 부담스러워서 밥을 다량으로 지어 냉동해 먹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마트는 이에 착안해 가정에서 밥을 짓고 냉동시키는 수고로움 없이 갓 지은 듯한 밥을 먹을 수 있도록 냉동 즉석밥인 밥맛 좋은 밥을 개발했다.

이마트 류해령 양곡 바이어는 “쌀 소비를 증가시킬 수 있는 새로운 상품에 대한 고민 끝에 밥맛 좋은 밥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 소비자들이 쌀을 더 쉽게 소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들을 선보일 계획” 이라고 말했다.



2018.7.4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