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Home > 남해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제철 맞은 남해안 생굴 할인 및 여수산 굴 1봉 3,980원 최초판매 
남해안 생굴과 여수 굴, 저렴하게 선보여
#이마트



이마트가 25주년 기념 ‘블랙이오’ 행사를 맞아 제철을 맞은 ‘남해안 생굴 1봉(250g)’을 작년 행사가 대비 약 23% 저렴한 4,580원에 판매한다. 


특히, 처음으로 여수산 생굴을 10톤 규모로 준비, 오는 22일(목)부터 28일(수)까지 일주일간 ‘여수 돌산 굴 1봉(135g)’을 3,980원에 판매할 계획이다.


여수 지역은 다도해와 인접해 있어 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이로 인해 다른 지역에 비해 3~4도 정도 수온이 낮게 형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이 지역 굴은 노로바이러스나 패류독소 등의 위험성이 낮고, 크기가 먹기에 적당하며 향이 깊다는 장점이 있다. 


이마트는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낮춰 굴 소비를 활성화하고, 산지 다변화를 통해 작년과 비교해 가격이 상승한 굴을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계속된 가뭄으로 인해 굴의 주 먹이인 플랑크톤이 부족했고, 올해 폭염 여파로 바다 수온 역시 함께 상승해 굴 성장에 영향을 미치면서 굴 가격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통영 굴 수협의 굴 경매 수량 및 가격 동향을 살펴보면 10월 말 기준 굴 경매량은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37.9% 감소한 반면, 가격은 52.5% 오른 박스당 88,000원을 기록했으며, 11월 셋째 주에는 경매량은 14.5% 줄어든 가운데 가격은 4% 저렴해졌다. 


작년 동기간과 비교하면 가격은 오히려 낮아졌으나 작년 이 기간은 굴 수요가 높아져 가격이 오르는 김장철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굴 가격은 전년 대비 20%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굴(상품, 1kg)의 소매가격은 17,515원(16일 기준)인데, 이는 1년전 대비 4.7%, 평년대비는 2.5% 높은 가격이다. 


김승태 이마트 수산 바이어는 “굴 수요가 높아지는 김장철 및 겨울을 앞두고 여수 및 남해안 생굴 행사를 준비했다”며, 


“올해 굴의 성장 부진으로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행사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굴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8.11.20 (화)



Home > SSG DAILY/PRESS
오는 22일부터 국산 개발 종자 양배추 1통당 1,480원 판매
종자 로열티 없는 우리품종 양배추 판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국산의 힘 프로젝트가 국산 종자 농산물 육성을 위한 두번째 상품으로 국산 개발 종자 양배추를 선보입니다.

 

이마트는 국산의 힘 프로젝트 일환으로 지난 6월 농식품부, 농진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산 우수 종자 농산물이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지 않고 조기에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이마트 유통망 지원에 나서고 있는데요. 이번에 이마트가 선보이는 무안 양배추 역시 종자 로열티가 없는 국내 개발 종자입니다.

 

이마트가 지난 7월 국산 종자 양파에 이어 국산 종자 두번째 상품으로 양배추를 선택한 이유는, 주요 채소임에도 국내 유통되는 양배추의 85% 이상이 일본산 종자가 차지하고 있는 대표적인 수입 종자 상품이기 때문입니다.

 

이마트는 양배추 시장에서 국산 종자 확대를 위해 지난 6월부터 전남 무안 일대 농가에 15만통 물량의 양배추를 계약 재배했으며, 오는 22일부터 기존에 판매 중인 양배추 대비 약 25% 저렴한 1통당(1.5kg이상) 1,480원에 판매합니다.

 

이마트는 계약재배와 산지직송을 통한 유통 비용 절감, 국산 종자 판매 확대를 위한 자체 마진 축소 등으로 가격을 낮췄습니다.

 

국산 종자 양배추는 종자가격이 약 30% 저렴한데다, 재배 단계에서는 수입 종자에 비해 양배추가 크게 자라는 비율이 높으며, 활용할 때는 잎이 부드러워 주스나 샐러드 등 생식용으로도 먹을 수 있는 점이 장점입니다.

 

 

제주 햇귤, 남해안 생굴 등 국산의 힘 신규상품 함께 선보여


이마트는 국내 종자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 국산 종자 양배추에 이어 향후에도 경쟁력 있는 국내 개발 종자를 농식품부와 함께 선정해 판로 제공을 지속할 계획입니다.

 

한편, 이마트는 22일부터 국산 종자인 무안 양배추(대표 생산자:장순배 파트너)와 함께, 제주 조생 햇귤(생산자:강시록 파트너), 남해안 생굴(생산자:장욱 파트너) 등을 국산의 힘 프로젝트 신규 상품으로 선보입니다.

 

최성재 이마트 식품본부장은 “국내 개발 종자의 경우 우수 품질 종자가 많지만 농가에서 판로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기존 종자를 고집하는 점이 신규 개발 국산 종자가 쉽게 확대되지 못하는 이유이다”라며, 종자 산업은 농산물 경쟁력의 핵심인 만큼, 이마트는 농식품부와 함께 주요 농산물 중 수입 종자 비중이 높은 상품을 중심으로 국산 종자 비중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