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전문관

Home > 남성전문관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중국' 노동절, 신세계百 유커 매출 31.8% 신장 올해 가장 높은 신장률 보여
백화점 유커들의 쇼핑목록이 변했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이번 중국 ‘노동절’기간 모처럼 유커 매출에서 웃음을 띈 가운데 유커들의 쇼핑목록이 달라져 눈길을 끌고 있다.


노동절 연휴가 시작된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2일까지 신세계백화점 중국인 매출이 31.8%를 기록했다. 


이는 오랜만에 두자릿 수 신장율이자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이번 노동절 기간 유커들이 구매한 상품 장르를 살펴보니 예전과 다른 변화가 나타났다.


주요 장르별 신장률을 살펴보면 올해의 경우 여성패션이 86.0%를 기록하며 전체 신장률 1위를 기록 그동안 쇼핑목록 상위권을 지켜온 명품(43.3%)과 화장품(2.4%) 신장률을 제친 것이다.


이는 2016년 노동절 기간과 비교해서 살펴보면 유커들의 장바구니의 변화가 더욱 확실하게 보인다.


불과 3년전만해도 유커들의 쇼핑목록 1순위는 명품이 독보적이었고 뒤이어 화장품 장르가 뒤를 이었으나 올해는 여성의류가 가장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고 럭셔리 남성 장르가 처음으로 3위를 기록했다.


이는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구매할 품목을 구분해 쇼핑을 하는 스마트 유커들이 늘어나며 생겨난 변화로 볼 수 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 담당은 “2016년을 기점으로 시내면세점이 늘며 유커들이 화장품은 가격 경쟁력이 높은 면세점에서 구매하고 여성, 남성 의류는 보다 다양한 브랜드를 만날 수 있는 백화점에서 구매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다”며, 


“명품의 경우 면세점은 가격이 낮은 반면 신상품 및 한정판은 찾기 어렵기 때문에 여전히 개별관광객을 중심으로 백화점을 찾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에 매출 신장률 1위를 기록한 여성패션의 경우 예전에 한류 스타의 화장법이 인기를 끌며 한국 화장품의 매출이 늘었던 것과 같이 최근 한류 스타들의 패션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늘며 매출이 급 상승했다.


3~4년전까지만 해도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화려한 컬러감의 의류가 인기가 많았다면 최근에는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감각을 내보일 수 있는 컨템포러리 패션이 각광받고 있다.


실제 이번 노동절 기간 여성패션 중에서 영 캐주얼 패션은 15% 신장한 반면 컨템포러리 의류는 90.6%의 매출 신장률을 나타내며 여성패션 전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올해 처음으로 유커들의 쇼핑목록 상위에 오른 럭셔리 남성의 약진도 눈에 띈다.


유커들이 많이 찾는 명동에 위치한 신세계백화점 본점의 경우 6층 남성전문관에 지난해 6월과 7월 구찌 맨즈와 디올 옴므를 선보이는 등 럭셔리 브랜드를 강화했는데 반응이 좋다.


이번 노동절 기간 본점 남성전문관의 중국인 매출은 전년 대비 61.5% 신장해 유커들의 관심을 증명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외국인 고객이 많이 찾는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에서 5월 말까지 중국인 고객 마케팅을 이어가며 노동절 이후 한국을 찾는 유커 수요를 공략할 예정이다.


우선 오는 10일까지 은련카드로 50/100만 원 이상 구매하는 중국인 고객들에게 10% 신세계백화점 상품권을 제공하고 20만 원 이상 구매 시에는 30일까지 5%에 해당하는 상품권을 증정한다.


또한 온라인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로 패션, 화장품 장르에서 20만 원 이상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도 오는 10일까지 구매금액의 10%에 해당하는 상품권을 증정한다.



2019.05.07 (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의류 아닌 케어제품 앞세워 봄날 남심 잡는다
‘관리하는 남자’가 대세!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남성 고객들의 춘심(春心) 잡기에 나선다.


오는 12일부터 열흘간 선보이는 2019 신세계 멘즈위크에서 패션 의류에 더해 남성 그루밍 케어제품을 엄선, 중점적으로 선보이는 것.


해마다 가장 트렌디한 남성들의 스타일을 제안했던 ‘신세계 멘즈위크’가 이처럼 케어 제품을 앞세운 데에는 ‘관리’에 대한 남성들의 관심이 매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고 싶어하는 남성 고객들의 경우 의류는 물론 구두, 기초 화장품, 파운데이션, 두피 에센스, 면도기까지 관심 영역을 넓혀 여성 고객 못지 않은 섬세함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3월과 4월, 패션 장르의 남성고객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지난 2015년 매출 비중이 처음으로 30%를 돌파, 지난해에는 40% 가까이 육박하며 매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남성 그루밍 상품도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 몰에서 남성 전용 스킨/로션, 포마드, 향수, 등 남성 그루밍과 관련한 상품을 분석한 결과 2017년 37%, 지난해에는 21%라는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며 ‘꾸미는 남성’이 대세임을 입증했다.


외모를 가꾸는데 관심이 많은 남성 고객들의 관리 영역도 넓어지고 있다.


기초 화장품을 통해 피부를 가꾸는 것을 넘어 두피, 눈썹 등을 관리하는 남성 고객들이 늘어난 것.


시코르 강남역점이 프랑스 프리미엄 헤어&두피 케어 전문 브랜드 ‘케라스타즈’와 손잡고 선보이는 <케라스타즈 퀵 헤드스파>는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남성 고객 방문율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증가했으며, 두피 마사지 머리 빗과 마사지기, 눈썹 파우더 등 기초 화장품 외에 남성 전용 상품 문의도 전년보다 늘어나고 있다.


좋은 상품을 잘 관리하는 것에 관심을 갖는 남성 고객들도 늘어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남성 전문관 내 슈케어(Shoe Care) 브랜드 ‘리슈(RESH)’가 대표적인 사례다.


‘리페어 슈즈(Repair Shoes)’의 약자인 리슈 매장은 남성 구두 전용 솔과 가죽 크림 등을 다양하게 판매하며 구두 전용 스파(Spa)의 개념인 ‘슈 케어(Shoe Care)’까지 원 스톱으로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지난 한 해에만 12.4% 신장률을 기록한 리슈는 좋은 구두를 잘 관리하고 싶어하는 남성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하기도 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멘즈위크 행사에서 처음으로 ‘가꾸는 남성’ 고객들을 겨냥, 화장품부터 구두 관리 용품까지 ‘남성 케어’ 관련 상품을 온·오프라인에 전진 배치해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깔끔한 눈썹 모양을 연출할 톰포드 젤 타입 아이 브로우 6만 3천 원, 랩 시리즈 올인원 스킨/로션 3만 9천 원, 보이 드 샤넬 남성용 파운데이션 9만 7천 원, 브레오 두피 마사지기 16만 9천 원 등이 있다.


최대 50% 할인된 봄 인기 상품들도 대거 준비됐다.


캠브리지 남성 정장 39만 원, 갤럭시 라이프 스타일 봄 재킷 28만 7천 원, 프랑코 페라로 남방 5만 9천 원, 웅가로 커프스 5만 6천 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박순민 상무는 “여성 못지 않은 패션 감각과 나를 가꾸는 데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남성들이 백화점의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어 ‘관리 용품’을 앞세운 멘즈위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남성들의 트렌디한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MD와 프로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9.04.11 (목)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7월 넷째주
SCS 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SCS뉴스 입니다.
 
2016년 7월 넷째주 SCS뉴스 이슈&트렌드, 하남시와 함께한 신세계그룹의 지역상생형 채용박람회 개최 소식과 국산 종자 보급에 앞장서는 이마트의 ‘국산의 힘’ 프로젝트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그리고 4-50대 남성들을 사로잡은 신세계백화점의 남성전문관, 5성등급을 획득한 부산 웨스틴조선호텔, 국내 최대 주류전문매장 ‘Wine&More’ 한남점을 오픈한 신세계L&B 까지 한 주간의 다양한 신세계그룹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