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면세점

Home > 남대문 면세점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 서울 시내 면세점
5월 개점 위한 리뉴얼 공사 돌입
신세계 면세점
#신세계면세점


신세계百, 2월 1일부터 면세점 개점 위한 신세계 본점 리뉴얼 공사 돌입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오는 2월 1일, 시내면세점 개점을 위한 리뉴얼 공사에 나섭니다. 신세계는 시내 면세점 사업권 확보에 따라 본점 신관 8층부터 12층까지 5개층을 영업면적 4,200여평(13,884㎡) 규모의 면세점으로 바꿉니다. 또 백화점 사무실로 쓰던 16층과 17층 900여평(2,975㎡)을 상품 창고로 활용해, 총 5,100여평(16,860㎡) 의 면세점을 품게 됩니다.


신세계 본점은 신관이 면세점으로 변신함에 따라, 본관 명품관과 함께 서울을 대표하는 쇼핑과 관광의 글로벌 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신세계 본점장 김정식 상무는 “면세점과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브랜드 중심으로 통합 • 압축 구성해, 본점을 찾는 국내외 소비자들이 최신 트렌드의 장르별 대표 브랜드들을 보다 쉽게 만나볼 수 있도록 재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먼저 장르별 층간 이동을 최소화해 기존 고객들의 불편을 줄일 예정입니다. 면세점이 시작되는 8층과 9층의 아동과 생활 장르는 7층으로, 7층에 있던 남성패션과 골프는 5층으로 이동해 아웃도어와 함께 꾸려집니다. 또 컨템포러리 의류가 있던 4층에는 스포츠와 영캐주얼이 압축해 들어서며, 4층의 컨템포러리 브랜드들은 3층 여성캐주얼과 함께 선보일 예정입니다. 명품관인 본관 5층과 6층에는 신관 10층에 있던 전문식당 매장들이 옮겨오며, 5층의 명품 브랜드들은 4층으로 압축 이동합니다.


이 외에 신관 1층의 명품과 화장품, 2층 여성정장, 핸드백, 6층 럭셔리 남성전문관은 고객 편의를 위해 그대로 유지됩니다.


신세계 본점은 면세점 입점으로 4천여평의 매장 면적을 잃었지만 면적 손실 대비 브랜드 수는 최대한 유지해 매장 효율을 끌어올립니다. 종전 1만 7,200평 규모 영업면적의 4분의 1가량이 줄어든 셈이지만, 브랜드 수는 610여개 브랜드에서 14% 정도만 줄어 520여개가 남는 것입니다. 여기에, 줄어든 영업면적에도 불구 신관 4층에만 운영되던 의류 매장 카페를 신관 2층과 6층에도 추가 신설해 고객편의는 더욱 높입니다.


2월 1일부터 시작되는 리뉴얼 공사는, 면세점이 들어서는 8층부터 12층까지 전면 통제가 되고(8~10층은 2월 16일부터 시작), 장르별 이동이 있는 매장들은 한달 가량을 간격으로 5월 중순까지 릴레이 공사를 펼친다. 한편 본점은 공사 기간 중 비상 영업 체제를 가동하고 고객 이탈과 매출 손실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브랜드별 서로 다른 장르에서도 임시매장을 꾸리고, 비교적 넓은 매장을 소유한 브랜드를 중심으로 다른 브랜드를 함께 운영하는 등 영업공백을 줄일 예정입니다.* 임시 매장은 홈페이지 통해 공지 예정.


또 오프라인 매장의 손실을 온라인에서 만회할 수 있도록 온라인 영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입니다. 신세계백화점 장재영 사장은 “신세계 본점은 면세점 입점을 통해 보다 짜임새 있는 대한민국 대표 패션 백화점으로 재탄생하게 될 것이다. 특히 글로벌 백화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외 패션 브랜드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국내 패션 브랜드들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신세계 본점은 면세점 – 백화점 – 남대문전통시장을 잇는 관광벨트 시너지를 통해 명실공히 대한민국 서울을 대표하는 쇼핑과 관광의 명소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