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대전

Home > 김장대전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16일부터 22일까지 1주일간 김장대전 열고 각종 김장재료 판매
기능성배추로 김장소비 활성화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지난해 처음 선보인 기능성 배추인 베타후레쉬 배추를 통해 김장소비 활성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6일 목요일부터 22일 수요일까지 일주일간 전국 이마트 및 온라인몰을 통해 김장재료를 저렴하게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김장용 베타후레쉬배추와 일반 배추를 행사카드 구매시 각각 정상가에서 30% 에누리한 4,200원(3입/망), 3,570원(3입/망)에 판매한다. (※행사카드: 이마트e카드/삼성카드/KB국민카드/신한카드/현대카드/NH농협카드/우리카드/롯데카드) 이외에도 빨간배추는 1480원/통에 준비했으며, 다발무는 3,980원(5~6입/봉), 칼라무는 980원/개에 만나볼 수 있다.
 
올 김장대전에서 눈에 띄는 점은 기존 배추와 무에 비해 특화 작물의 준비물량을 크게 늘린 점이다. 우선, 대표적인 특화 품종인 베타후레쉬 배추의 경우 작년 기준 배추 내에서 차지하는 매출구성비가 30% 수준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기획물량을 대폭 늘려 전체 배추 100만통 중 50만통 가량을 베타후레쉬 배추로 준비했다.
 
또한 차세대 베타후레쉬 배추로 각광받고 있는 빨간배추, 칼라무 등 올 김장철에는 총 6종에 달하는 기능성 작물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이마트가 이렇듯 신품종 배추와 무를 대폭 강화하는 이유는 기능성 및 색상을 중시하는 최근의 소비 트렌드를 적극 반영하는 동시에 침체된 김장소비를 촉진하기 위함이다.
 
베타후레쉬 배추는 노화방지와 비타민A 생성에 도움을 주는 베타카로틴 성분을 일반 배추보다 140배 많이 함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작년 한 해에만 15억원의 매출액을 올리는 등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마트는 올해 그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고창지역 생산농가 10곳과 계약재배를 통해 4만평 규모의 농지에서 안정적인 베타후레쉬 배추 생산체계를 갖췄으며, 농가소득 증진에 기여하는 효과도 누리게 되었다.
 
기능성 작물이 김장철은 물론 전반적인 배추 매출상승을 견인한다는 사실은 이미 밝혀진 바 있다. 실제로 이마트 배추 매출은 2012년 39억원, 2013년 33억원, 2014년 26억원 등 감소세를 보였으나, 기능성 배추의 판매가 본격적으로 이뤄진 2015년에는 32억으로 반등했고 작년에는 근래 들어 최고치인 54억을 기록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매년 11월 발표하는 ‘김장 의향’ 자료에 따르면 시판김치를 구매해 먹겠다는 응답은 2014년 이래로 3년 연속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신품종 배추, 무 등에 대한 선호 현상으로 이를 극복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시판 김치 구매 의향도: 8.1%(2014)→8.5%(2015) →11.0%(2016) →13.1%(2017)
 
한편, 김장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각종 재료 가격 잡기에도 힘썼다. 일반 배추의 경우 행사가 구매시 3,570원(3입/망)으로 11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기준 평균 도매가 4,280원(3입/망)보다 15% 이상 저렴하다. 시세가 10kg당 20,000원에서 37,500원으로 대폭 상승한 생강은 사전 계약재배를 통해 4,980원(800g/봉)에 준비했으며, 작황 부진에 따른 생산량 감소로 시세가 2배 폭등한 고춧가루 역시 사전 물량 확보를 통해 가격인상폭을 최소화했다.
 
또 이마트 로컬푸드 농가가 직접 생산해 선도가 우수하고 믿을 수 있는 ‘무안 깐쪽파’를 최초로 선보여 3,480원(400g/봉)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이외에도 배출 소비를 활성화하고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11월 16일부터 29일까지 2주간 김장배추 매출액의 5%를 독거노인지원센터에 기부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곽대환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간편식의 확대와 1•2인 가구의 증가로 인해 위축되던 김장시장이 기능성 작물이라는 돌파구를 통해 살아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며 “향후 경쟁력 있는 신품종 작물을 적극 도입해 종자 경쟁력을 제고하는 한편 농가 판로 확대와 소득향상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7.11.13 (월)

Home > SSG DAILY/PRESS
김장 배추 60만 포기 가락시장 경매 가격 대비 최대 30% 저렴하게
도매가보다 싼 배추가 나타났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도매가보다 저렴한 배추를 필두로 김장 물가 잡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배추(3입/망)를 가락시장 배추 도매가 11월 평균인 7,114원(11/1~16)보다 약 30% 저렴한 5,040원(1통 1,680원)에 판매한다. 노화방지와 비타민A 생성에 도움을 주는베타후레쉬 김장배추(3입/망)도 정상가 8,040원에서 30% 가까이 할인 된 5,940원(1통 1,980원)에 선보인다. (※ 상기 두 품목 모두 KB, 삼성, 우리, SC 이마트 카드 구매 시)


이마트는 올해 배추 수확량이 줄어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여 대량 매입을 통해 작년 수준의 배추 60만 포기를 저렴한 가격에 미리 확보했다. 가락시장 기준 올해 들어(1~11月)두 배 가까이 높게 유지되고 있는 배추 값으로 인하여 이마트 배추 구매 객수(10~11月)도 작년보다 2만명 감소했다. 이마트는 김장대전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에서 김장 주 재료인 무 역시 도매가보다 저렴하게 만날 수 있다. 이마트는 다발무(5kg/단)를 5,480원에 판매하며 이는 올해 11월 가락시장 도매 가격 평균 5,929원(11/1~16)보다 400원이상 더 저렴하다. 더불어, 이마트는 배추와 무 외에도 각종 김장 양념 재료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청정원 소금(5kg)은 정상가 대비 30% 저렴한 9,450원에, 하선정 멸치액젓(2,469ml)은 20% 할인한 11,900원에 판매하며 두 상품을 무/배추와 동시 구매 시 10%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깐마늘(200g)은 정상가보다 500원 저렴한 2,480원에 판매하며, 김장철 기획 상품으로 출시한 고춧가루(1kg)는 16,800원에 판매한다.


한편, 11월 배추 도매 가격 평균은 7,114원(11/1~16)으로 작년 11월 평균 가격인 4,583원에 비해 55% 올랐으며, 연 평균 가격은 10,074원(1~11월)으로 지난해 5,290원 대비 90%이상 높게 유지되고 있다. 배추 주산지인 전남 해남의 경우 9월 중순 이후 평년의 5배가 넘는 비가 내려 배추의 30%가 상품성을 잃는 등의 피해로 인해 가을배추 생산량은 7~12% 감소하고 높은 가격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 역시 올해 11월 평균 가격이 작년에 비해 약 66% 증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8월 가뭄과 9~10월 부족한 일조량으로 11~12월 무 출하량이 13~1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가락시장 11월 무 도매 가격도 약 66% 증가했다. 배추, 무 가격 상승에 따라 소비자들이 체감하는김장 비용은 4인가족 기준 작년 220,778원에 비해 올해는 272,720원으로 20%이상 올랐다. (이마트 정상 판매가 기준, 할인 미적용)


이마트 곽대환 바이어는 “3달 전인 8월 배추 파종 때부터 물량을 기획하고 사전에 대량으로 계약을 맺어 소비자들이 현 시세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에 배추를 구매할 수 있다.”며 “김장 비용이 크게 늘었지만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물가 상승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김장 대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發 ‘K-세일데이’ 1탄. 김장대전, 난방대전 등 다양한 행사 마련
더욱 강해진 이마트 창립 22주년 행사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창립축제가 ‘K-세일데이’를 만나 더욱 강력해졌습니다.

 

이마트는 마지막주차에 접어든 개점 22주년 창립행사(10월 29일~11월 25일/총 4주차)를 유통산업연합회가 주관하는 ‘K-세일데이’ 행사로 더욱 크게 확대해 내수 소비 활성화에 힘을 불어넣을 방침입니다.

 

우선 유통산업연합회의 공식 일정보다 하루 앞선 11월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간 진행되는 이마트의 K세일데이 행사 1탄에서는 ‘제주물산전’, ‘김장대전’, ‘난방대전’, ‘단 하루 특가 상품전’ 등을 벌이며, 초겨울 시즌에 소비자가 많이 찾는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합니다.

 

우선 제주시와 함께 제주도의 신선한 먹거리를 한 데 모은 ‘제주물산전’에서는 고당도 감귤(3.4kg/박스)을 9900원, 활광어회(200g내외/팩)를 9800원, 활소라(100g)를 980원, 참조기(소/마리)를 마리당 1180원에 판매합니다.

 

제주도의 신선한 농수산물을 알리기 위해 20일(금)에는 이마트 성수점에서 제주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고객 시식 행사 등 홍보 행사도 가질 예정입니다.

 

또 김장철을 맞아 벌이는 ‘김장대전’에서는 국내산 제철 배추와 무, 신안 천일염 등 고급 원재료와 조선호텔 특제 소스를 사용해 만든 피코크 조선호텔 포기김치(8kg)를 4만4800원, 절임배추(10kg/박스, 삼성 신한카드로 구매시 10% 추가할인)를 2만1800원, 배추(통)를 980원, 깐마늘(500g/봉)을 4850원, 영양 햇 고춧가루(1kg/봉)를 1만9800원 등에 판매합니다. 또 관련용품으로 필립스 중형믹서를 5만9000원, 락앤락 대용량 김치통(16L+16L)을 2만5900원에 판매합니다.

 

겨울 추위가 다가오는 가운데 여는 ‘난방대전’에서는 러빙홈 세라믹히터(소비전력 810W)를 3만9800원, 러빙홈 세모세모 뽁뽁이(4.4m)를 6900원, 신우 전기요(싱글/더블)를 각각 3만4800원과 3만9800원에 판매합니다. 러빙홈 극세사 차렵이불(3종)은 2만9000원에 판매합니다.

 

 

단 하루 특가, SSG페이 5% 할인 프로모션 등 가계절약 혜택 


‘단 하루 특가 상품전’도 마련해 가계절약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19일(목)에는 컬러 윈도우박스, 원목 빗살의자, 럭스 등받이 접이의자 등 생활가구용품을 50%, 아이키즈 홍삼젤리(20포)와 단열벽지(2.5m)를 40% 할인해 판매합니다.

 

20일(금)에는 짜먹는 홍삼정(280g)을 50% 할인해 판매합니다. 21일(토)에는 테이스터스 초이스 모카(250입)를 20%, 22일(일)에는 영해초(단)를 20%, 23일(월)에는 유기농 바나나(봉/페루산)를 30%, 24일(화)에는 원기소(500g/2입)를 10%, 25일(수)에는 친환경 감자(800g/봉)를 30% 할인해 판매합니다.

 

또한 SSG PAY 프로모션도 마련했습니다. 신세계그룹의 간편 결재 서비스인 SSG페이로 기간 내 결재시 구입 상품에 대해 5% 할인하는 서비스도 벌입니다. (*기간내 1인 1회 한정, 주류 담배 봉투 임대매장 제외)

 

한편 ‘K-세일데이’는 유통 관련 기업과 단체들이 모인 유통산업연합회가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여는 초대형 할인행사입니다. 백화점, 대형마트는 물론 전통시장도 참여합니다. 정부 주도로 지난달 1~14일 연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에 이은 소비 진작 이벤트 제2탄입니다.

 

이마트 장영진 마케팅 담당은 “이번 마지막주차 22주년 창립행사는 K세일데이를 테마로 내수 소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을 준비했다”며 “단하루 특가, SSG페이 프로모션 등도 챙겨 소비자들이 가계절약 혜택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