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호식품

Home > 기호식품
Home > SSG DAILY/PRESS
농업시장을 이끌어 갈 청년 농부들을 위한 장
신세계百, 미래를 캐는 ‘청년 농부’ 돕는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청년 농부들의 농산물ㆍ특산물 선보이는 ‘청년 농부의 꿈 프로젝트’ 펼쳐





신세계백화점이 우리나라 농업 시장을 이끌어 갈 ‘청년 농부’들을 위한 장을 마련합니다.


신세계는 오는 30일부터 7월 6일까지 7일간 본점 지하 1층 식품행사장에서 전국 각지의 청년 농부들이 자신만의 노하우로 정성 들여 생산한 농산물과 특산물을 선보이는 ‘청년 농부의 꿈 프로젝트’를 펼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청정지역 땅끝 해남 수미다정 농장에서 김대슬씨가 만든 뽕잎차, 돼지감자차, 우엉차를 비롯해, 경남 합천에서 권준혁씨가 400m 고랭지의 첨단 온실에서 생산한 신선한 파프리카 지리산 처녀 이장으로 유명한 김미선씨가 선보이는 고로쇠 된장, 냄새 없는 청국장, 장아찌 등 다양한 전통장, 충남 예산에서 김바우씨가 단 하나의 첨가물ㆍ보존료 없이 사과ㆍ배만 통째로 갈아 짜낸 과일 주스, 전남 완도에서 정만균씨가 자연 해풍과 유용미생물을 이용한 EM농법으로 정성껏 재배한 찹쌀, 현미, 찰보리, 흑미 등 전국 각지에서 15명의 청년 농부들이 직접 재배ㆍ가공한 다양한 농산물과 특산물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신세계백화점 조태호 농산 바이어는 “전국의 많은 농가를 다니면서 열정이 넘치고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가득 찬 청년 농부들을 만나 판로를 제공하게 되었다.”며, “많이 키워 이익을 내기보다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자는 확고한 신념을 가진 청년 농부들의 노력을 많은 소비자들에게 소개하고 싶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판로 확보 어려움 겪는 청년 농부들에 판로제공은 물론 최저 수수료까지


신세계는 이렇다 할 판로가 없던 청년 농부들을 위해 백화점이라는 다양한 고객을 가진 우수한 판로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수수료를 기존보다 낮게 책정해 판매이익이 청년 농부들에게 많이 갈 수 있도록 하는 등 이번 행사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전남 해남에서 여행사를 운영하다 고향으로 다시 돌아와 직접 키운 다양한 재료로 차를 재배하는 김대슬(31)씨는 “현재는 직접 운영하는 홈페이지 또는 해남 인근 직거래 장터에서만 장사를 해 왔다.”며, “차는 기호식품이기 때문에 한번 마셔보고 입맛에 맞아야 구매로 이어지기 때문에 많은 백화점 고객들에게 내가 직접 만든 차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생각해서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은퇴 후 도시 생활에 지친 나이든 퇴직자가 주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던 귀농이 최근 젊은 층 사이에 급격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30대 이하 귀농 귀촌 가구는 2012년 4,661가구에서 2013년 5,060가구에 이어 2014년에는 7,743가구로 3년만에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청년 농부가 급격히 늘고 있는 이유는 취업이 계속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젊은이들이 회사 취업만을 생각하지 않고 자신이 하고 싶은 장사나 6차 산업으로 다시 각광받고 있는 농업에 눈길을 돌려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신세계는 급격히 늘고 있는 청년 농부들의 우수한 농산물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차별화된 상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임은 물론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청년농부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이번 행사를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정례화된 프로젝트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신세계 식품담당 김선진 상무는 “전국 각지에서 우수한 농산물ㆍ가공품을 선보이고 있는 청년 농부들이 꿈을 이뤄가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이러한 장을 마련했다.”며, “이번 행사를 정례화된 프로젝트로 만들어 청년 농부들이 판로 걱정 없이 상품개발에만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노브랜드’ 성공을 이어가다
이마트, 노브랜드 콜라 본격판매
이마트
#이마트
#노브랜드


오는 7일(화)부터, 이마트 노브랜드 콜라 2,580원(355ml*6캔)에 본격 판매 시작





감자칩, 초콜릿에 이어 이번엔 콜라입니다.


이마트가 ‘노브랜드 콜라(355ml*6캔)’를 개발해 오는 7일(화)부터 전점에서 2,580원에 본격 판매에 돌입합니다. 이는 타 브랜드 캔 콜라 보다 최대 49% 저렴한 가격으로, 이마트는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일반적인 캔 사이즈(250ml)보다 용량을 늘린 대용량 캔(355ml)으로 기획해 단위 가격을 최저 수준으로 낮췄습니다. 이외에도 이마트는 품질 경쟁력을 갖춘 전문 제조사를 발굴하고 해외 직소싱을 통해 상품 원가를 낮췄습니다.


노브랜드 콜라는 세계적인 음료 전문 OEM 제조사인 미국 ‘코트(Cott)’社에서 대량 생산해 가격은 저렴하지만 우수한 맛과 품질에 대한 높은 신뢰도까지 갖춘 것이 특징입니다. 이마트는 노브랜드 콜라의 높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미 스타 상품의 반열에 오른 ‘노브랜드 감자칩’과 ‘노브랜드 초콜릿’의 성공을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노브랜드 감자칩과 초콜릿은 브랜드 충성도에 따른 구매 비중이 높은 기호식품임에도 불구하고 가격 대비 높은 품질로 고객들의 입소문을 타며 유명 브랜드를 제치고 동일 상품군 내 매출 1위를 지키고 있는 상품입니다.


이마트는 까다로운 소비자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수 차례의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한국인이 선호하는 콜라 맛을 찾고 천연 콜라 열매향을 사용하는 등 품질 향상에 만전을 기했습니다. 실제 4월 말부터 진행한 시험 판매 결과, 판매 시작 첫 주에만 약 8만캔 이 판매됐고, 4주만에 준비물량 24만캔이 동이 나는 등 소비자로부터 기대 이상의 호응을 이끌었습니다. 이마트는 여름 시즌을 앞두고 노브랜드 콜라 50만캔을 추가 생산해 본격적인 판매 활성화에 나섰습니다.


또한, 6월 말에는 콜라에 이어 사이다와 과일향 탄산음료 3종 (포도/오렌지/ 파인애플)을 추가로 론칭해 ‘노브랜드 탄산음료’ 라인을 완성할 예정입니다. 노병간 노브랜드 개발팀장은 “최적의 소재와 제조방법을 찾아 가장 최저의 가격대의 상품을 만드는 것이 노브랜드의 개발 철학”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입장에서 고객의 숨겨진 니즈와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소비자 선택권을 다양화 하는데 정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