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

Home > 기능성
Home > SSG DAILY/PRESS
노브랜드, 중진공과 함께 12일(수) 국내 우수 중소기업 상품 품평회 진행, 42개사 53개 상품 대상
노브랜드, 중소기업 상생 행보 잇는다
#이마트


이마트 노브랜드가 중소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과 손잡고 우수 중소기업 상품 발굴 및 판로 확보에 나선다.


노브랜드는 오는 12일(수) 14시 선릉역 ‘더모임’에서 국내 우수 중소기업 상품에 대한 품평회를 진행한다. 

참석자는 중진공 관계자, 노브랜드 바이어 10명이다.


대상 기업은 총 42개사(53개 상품)로, 노브랜드와 중진공은 앞선 11월 250여개 중소기업으로부터 참가 신청을 받았다.


이번 품평회는 노브랜드 핵심 가치인 '스마트한 소비'에 적합하고 라이프스타일에 밀접한 신규 상품들을 발굴하기 위한 목적이다.


상품 개발과 관련된 컨설팅과 동시에 우수 상품에 대해 상품 개발 가능성도 함께 검토함으로써,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성장플랫폼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10명의 노브랜드 바이어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은 각 중소기업 대표자와 1:1 형식으로 품평회와 컨설팅을 진행한다.


창의성, 기능성, 가격경쟁력 등에 대한 다면평가를 통해 추후 테스트 판매 가능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더불어 바이어가 직접 나서 중소기업의 상품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 HACCP 인증 등 상품 제조, 유통을 위해 필요한 제반 조건과 상품 구성, 패키징 등 유통망 확대를 위해 검토해야 할 세부사항에 대해 컨설팅한다.


이번 품평회는 주방/생활, 이미용/헤어, 패션의류, 화장품/향수, 식품 총 5개 분류 53개 상품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주방/생활 27개, 이미용/헤어 4개, 패션의류 4개, 화장품/향수 3개, 식품 15개 상품이다.


특히 53개 상품 중 70%인 38개 상품이 비식품으로,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에 맞는 ‘아이디어 상품’들이 품평회 리스트에 대거 오른 것이 특징이다.


이번 품평회를 통해 노브랜드는 중소기업과의 상생 수준을 한층 더 높이고, 스타상품인 ‘체다치즈볼’, ‘물티슈’를 탄생시킨 ‘산들촌’, ‘한울생약’ 등과 같은 핵심 파트너 발굴에 적극 힘 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브랜드는 중소기업과의 상생 외에도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를 통해 전통시장, 소상공인과의 상생에도 힘 쓰고 있다. 


지난 2016년 8월 당진 전통시장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6개의 상생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송만준 노브랜드 사업부 담당은 "이번 품평회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이 가진 경쟁력 있는 상품을 다수 접할 수 있었고 그들이 가진 경쟁력에 다시 한번 놀랐다"며,


"앞으로도 노브랜드는 중소기업들의 우수한 상품들을 발굴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탄탄한 성장발판과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2018.12.12 (수)

Home > SSG DAILY/PRESS
자주, 색상 고정관념 깬 고무장갑 출시 7개월 만에 10만개 판매 돌파
이제는 고무장갑도 인테리어 시대!
#신세계인터내셔날


고무장갑도 인테리어에 맞춰 고르는 시대가 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브랜드 자주(JAJU)는 지난 1월 출시한 ‘자주 쓰는 고무장갑(가격 3,900원)’이 출시 7개월 만에 누적판매 10만개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고무장갑은 빨갛다’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그레이 색상과 톤다운 된 세련된 레드 색상으로 제작됐다. 


자주(JAJU)는 최근 작은 소품을 이용해 분위기를 손쉽게 바꾸는 집 꾸미기가 유행하자 인테리어 효과를 주면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고무장갑을 기획했다. 


가정에서 직접 김치를 담가먹던 과거에는 고춧가루에 물들어도 티가 안나는 빨간색 고무장갑이 실용적이었지만, 김치를 담가먹는 가정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더 이상 고무장갑이 빨간색이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어디에 두어도 튀지 않고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는 모던한 그레이 색상과 은은한 레드 색상으로 고무장갑을 제작하기로 결정했다.


자주(JAJU)는 색상의 차별화와 함께 기능성에도 집중했다. 


고무장갑의 사이즈를 스몰(30cm: 10월 출시 예정), 미디움(37cm), 라지(39cm)로 세분화하고, 사이즈에 따라 2단 혹은 3단으로 단단한 밴딩 처리를 해 어떤 옷을 입고 착용해도 흘러내림이나 내부에 물 튐이 없도록 했다.


여기에 고무장갑 끝부분에 고리를 부착해 사용 후 식기건조대 등에 걸어서 깔끔하게 건조시키고 정리할 수 있도록 했다.


색상의 고정관념을 깬 고무장갑은 출시되자마자 입소문을 타고 판매량이 급증해 7개월만에 10만개를 넘어섰다.


자주(JAJU)는 고무장갑 누적 판매 10만개 돌파를 기념해 좀 더 알뜰한 가격의 2개입, 3개입 번들 기획 세트를 출시한다. 색상, 사이즈에 따라 다양한 구성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5,900원~7,900원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JAJU) 생활담당 MD는 “한국인의 생활 패턴을 분석해 고무장갑, 좌식 리클라이너, 남녀 구분 욕실화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자주만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09.19 (수)



Home > SSG DAILY/PRESS
자유롭고 편안한 기본형 수영복이 대세
올 여름 수영복도 복고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패션업계 복고 열풍에 수영복도 예외가 아니다. 수영복 하면 노출을 떠올리게 됐던 과거와 달리 올 여름 수영복은 기본으로 돌아갔다. 지난해까지 비키니, 모노키니 등 몸매를 한껏 드러낸 디자인이나 기능성 위주의 래시가드가 유행이었다면, 올해는 활동하기 편안하면서 동시에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이 대세로 자리잡았다.

 

이번 시즌 수영복은 기본 디자인에 다채로운 색상, 프린트, 장식 등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원피스 스타일이 다수 출시됐으며, 비키니 스타일도 안정감을 주는 하이웨이스트 형태로 변화했다.

 

기본형 수영복은 일상복과 매치해 여름 휴양지에서 다양하게 활용하기 좋은 것도 특징이다. 수영복 위에 티셔츠를 비롯해 여름 셔츠, 로브(robe, 느슨한 가운) 등을 걸치면 뜨거운 햇살을 막아줄 뿐만 아니라 색다른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이번 시즌 원피스부터 비키니에 이르기까지 수영복 종류를 다양화했다. 모든 스타일이 실용성 높은 형태로 출시돼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

 

‘도트 스캘롭 비키니’는 하의가 하이웨이스트 스타일이며 상의의 어깨 끈 부분도 넓게 제작해 활동성을 높였다. 카키, 아이보리 두 가지 색상이며 전체적으로 도트 패턴을 반영해 감각적이다. ‘멀티 컬러 플레어 비키니’는 복고풍의 기하학적인 패턴, 러플 장식이 반영돼 화사하고 여성스럽다.

 

‘러플 원피스 수영복’은 심플함이 돋보이는 기본형 스타일로 어깨 끈 부분에 러플 장식을 적용해 여성미를 더했다. 등 부분은 깊게 파여 섹시한 느낌을 동시에 선사한다. 깔끔한 네이비, 화사한 오렌지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는 캐주얼한 스타일의 기본 원피스형 수영복을 출시했다. 블랙, 브라운 두 가지로 출시된 심플한 단색 수영복으로 앞 부분에 ‘HARLEQUIN(할리퀸)’ 영문 레터링이 화이트 색상으로 적용돼 감각적이다. 어깨 끈 부분의 길이 조절도 가능해 실용적이다. 시즌 인기 요소인 체크 패턴이 적용된 기본 스타일의 비키니 수영복도 함께 선보였는데 홀터넥 끈이 여성미를 더한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소비자들이 실용성과 개성을 중시하면서 수영복에서도 디자인과 착용감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기본 스타일은 일상복과 매치해 다양한 연출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으며, 자신만의 스타일도 뽐낼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준다”고 말했다.


2018.7.27(금)

Home > SSG DAILY/PRESS
가격은 낮추고 기능은 높인 캐시밍크 머플러
데이즈 캐시밍크 머플러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가격은 낮추고 기능성은 높인 캐시밍크(Cashmink) 머플러를 23,800원에 선보인다. 캐시밍크란 독일의 브이프라스(V.FRAAS)사에서 개발한 첨단 소재로 캐시미어보다 20%정도 더 가늘어 부드럽고 가벼우며 따듯하다. 


또한 캐시밍크는 저자극성 소재로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확률을 최소화 했으며, 발수 가공 처리를 통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항상 부드러움과 따듯함을 유지한다. 원사를 만들 때 아크릴로 원사를 뽑은 후 물에 넣어 급속 냉각 시켰던 것이 일반적이라면 캐시밍크는 공기 중에 서서히 건조시켜 시간이 오래 걸리는 대신 표면이 매끄럽고 자극이 적다.

패션 가성비의 대명사 데이즈는 이번 겨울 시즌을 맞아 캐시밍크 머플러 20여종을 선보인다.


2017.11.29 (수)


Home > SSG DAILY/PRESS
긴 기장과 중간 기장 두 가지 스타일, 오리털과 라쿤퍼로 보온성 높여
톰키드 다운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자녀를 위한 패딩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에서 운영하는 아동복 브랜드 톰키드(TOMKID)는 보온성과 기능성을 겸비한 다운 컬렉션을 출시한다. 톰키드의 다운 컬렉션은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긴 기장과 엉덩이를 살짝 덮는 중간 기장 두 종류로 선보인다. 


무릎까지 오는 긴 기장의 ‘스노우 다운점퍼’는 충전재가 오리 솜털 80%, 깃털 20% 비율로 함유되어 있으며, 모자에 리얼 라쿤퍼가 달려 있어 보온성이 뛰어나다.코팅원단을 사용해 생활방수가 가능하며, 마찰에 강해 오래 입을 수 있다. 가슴부분에 카드, 핸드폰 등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는 히든 포켓이 달려 있으며, 손목 안쪽 부분이 니트로 되어 있어 바람이 들어가는 것을 막아준다. 화이트, 블루, 블랙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23만 7300원. 


함께 출시되는 ‘슬로프 다운점퍼’는 엉덩이를 살짝 덮는 중간 기장으로 기능성 소재를 사용한 4포켓 캐주얼 점퍼다. 생활방수가 가능하며, 오리 솜털 80%, 깃털 20% 비율의 충전재와 모자에 달려 있는 리얼 라쿤 퍼로 보온성이 우수하다. 


앞 부분에 달린 네 개의 주머니 외에 가슴과 소매 부분에도 주머니가 달려 있어 실용적이다. 남아용과 여아용으로 출시되며, 남아용은 점퍼 뒷판에 3M에서 나온 빛 반사 소재를 사용해 어두운 곳에서도 아동의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가격은 16만 9000원. 


정해정 톰키드 마케팅 담당 과장은 “올 겨울 이른 추위가 시작되면서 보온성이 우수한 다운재킷을 주력 판매 제품으로 선정했다”면서 “최근에는 성인 옷의 트렌드가 아동복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올해는 롱패딩이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7.11.22 (수)

Home > SSG DAILY/PRESS


코디 걱정 덜어주는 O.M.M.D. 제품 출시
코모도처럼 입으면 나도 패셔니스타!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에서 운영하는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COMODO)가 남성들의 ‘옷 입는 걱정’을 확 덜어줄 새로운 방식의 제품을 출시한다.

코모도는 이번 시즌 새로운 기획인 O.M.M.D. 방식으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했다.


O.M.M.D.(One Material Multi Design)는 하나의 통일된 소재로 재킷, 팬츠, 트렌치코트, 점퍼, 반바지, 티셔츠 등 여러 가지 제품을 만드는 것으로 이번시즌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꾸준하게 선보이게 될 코모도의 주요 컨셉이다. O.M.M.D.의 최대 장점은 남성들의 고민 중 하나인 ‘옷입기’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는데 있다.

재킷과 팬츠를 함께 입으면 슈트처럼 입을 수 있고, 재킷을 같은 소재의 반바지와 함께 입으면 시원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재킷, 바지, 반바지 등을 다른 옷과 입으면 전혀 새로운 느낌의 캐주얼한 스타일을 만들 수 있다. 정장 따로 캐주얼 따로 구입할 필요 없이 O.M.M.D. 제품 몇 가지만 구입하면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하면서 패션 센스를 드러낼 수 있다.


코모도는 O.M.M.D. 방식의 제품을 기획하면서 소재에 공을 들였다. 코모도가 추구하는 기능성(Fuction), 편안함(Comfortable), 가벼움(Lightness)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가벼우면서도 시원하고 구김이 적은 기능성 원단을 사용했다.  특히, 트렌치코트나 재킷 같은 겉옷의 경우 가볍지만 형태감이 살아있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옷감에 심지를 넣는 대신 경량소재를 두 겹으로 사용해 가벼운 겉옷을 만들어 냈다.


이번에 출시된 재킷과 팬츠는 베이직한 스타일로 초경량이면서 신축성이 좋은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활동하기에 편하다. 팬츠는 긴 바지와 반바지 두 가지로 출시돼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상하의 모두 블랙, 그레이, 블루 색상으로 출시됐다. 반팔 셔츠의 경우 심플한 디자인의 칼라형과 라운드형으로 출시됐는데, 재킷과 같은 소재로 제작돼 아우터 대용으로 입을 수 있다. 또한 회색, 곤색 외에 핑크색으로도 출시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점퍼의 경우 긴 트렌치와 짧은 스타일 두 가지로 출시됐는데, 티셔츠와 같은 얇고 가벼운 소재로 여름에 가볍게 걸치기 좋다. 후드를 달거나 다채로운 무늬를 프린팅한 디자인도 선보여 같은 프린트와 소재의 팬츠와 함께 입으면 세트로 입은 듯 깔끔한 연출이 가능하다. 이번 제품들은 가격 면에서도 합리적이다. 재킷 20만원대, 팬츠와 티셔츠 모두 10만원대의 부담없는 가격으로 우수한 기능성을 갖춘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코모도 민정호 디자인실 실장은 “이번에 O.M.M.D. 방식으로 출시된 제품들은 기능성 소재와 세련된 디자인, 합리적인 가격까지 갖췄다”면서 “코모도가 추구하는 ‘기능성 소재로 만든 가볍고 편안한 디자인’으로 남성복 시장의 리딩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코모도의 O.M.M.D. 제품은 전국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5.29(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