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황도복숭아

Home > 그린황도복숭아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프리미엄 과일 수요 증가 트렌드 발맞춰 1% 수박 선보여, 350통 한정 판매
프리미엄 ‘1% 수박’ 선보인다
#이마트


이마트가 프리미엄 브랜드 ‘1% 수박’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과일 시장 저변 확대에 나선다.


이마트는 지난 13일(토)부터 성수점, 죽전점, 분당점 등 수도권 19개 점포를 중심으로 ‘1% 수박’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1% 수박은 사각사각한 과육, 달콤하고 진한 수박 향을 자랑하며 외관상으로는 껍질이 흑색을 띄고 수박 특유의 줄무늬가 없어 육안으로도 쉽게 구분이 가능하다.


또한 이름에 걸맞게 품종 차별화와 정밀한 생산관리를 통해 12 브릭스 이상의 고당도를 자랑하는 프리미엄 수박으로, 신규 품종의 수박을 테스트 재배 후 생산 물량 가운데 일부를 상품화한 것이다.


1% 수박은 국내 유통업체에서는 처음으로 출시하는 상품으로, 350통 한정 물량으로 선보이게 됐다. 가격은 24,800원(8kg 이상)이다.


1% 수박의 산지는 정읍이다.


수박 이외에도 망고, 포도 등 당도가 높은 수입과일이 인기를 끌며 여름 과일의 대명사인 수박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읍 조합공동사업법인은 다양한 신품종 수박을 도입해 시범재배에 나서며 경쟁력 확보 및 농가소득 증진에 매진해 왔다.


덕분에 오늘날 육묘파종부터 수확까지 세밀한 생산시스템을 갖춘 우수 산지로 자리잡을 수 있었고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2014년부터 일본으로 수박을 수출하고 있다. 


2015년에는 ‘농촌진흥청 주관 전국 탑과채 단지 종합평가’ 대통령상을 수상키도 했다.


이마트는 전국 유일의 수박 명인인 이석변 명인, 전국에 14명 뿐인 수박 장인 중 최명환, 권태정, 강길호 명인 등과 함께 정읍에서 1% 수박 계약생산에 돌입해 총 5개월 간의 시행착오를 걸친 끝에 첫 상품을 내놓게 됐다.


한편, 이마트가 이렇듯 1% 수박을 선보이게 된 것은 과일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다변화되면서 당도나 품질이 우수한 프리미엄 과일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017년 10월 발표한 ‘과일 소비트렌드 변화와 과일산업 대응방안’ 자료를 통해 1990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과일 소비지출액을 분석한 결과, 소득이 증가할수록 과일 소비의 다양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결론을 도출한 바 있다.


또, 소비자들이 과일류를 구입할 때 신선도와 가격 다음으로 당도를 우선 확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를 증명하듯 수박 제철인 지난해 5~8월, 이마트의 2만 원 이상 프리미엄 수박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311.2% 증가했다. 


프리미엄 포도의 대명사로 떠오른 고당도 ‘샤인머스캣’ 매출 역시 2018년 기준 2017년보다 588.5% 늘어났다.


올해는 품종 특성상 크기는 황도의 절반 정도로 작지만 황도의 진한 맛을 그대로 살린 ‘그린황도 복숭아’와 천도처럼 겉이 붉고 털이 없으며 속은 백도처럼 하얗고 부드러운 하이브리드형 신품종 ‘신비 복숭아’도 성공을 거뒀다.


6월 1일부터 7월 11일까지 그린황도 복숭아(4입/팩)와 신비 복숭아(800g/팩)는 각각 6억 원, 5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복숭아 매출 순위 1, 2위에 이름을 나란히 올렸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전체 복숭아 매출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23.8% 증가했다.


이범석 이마트 과일팀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1% 수박은 일본에서 매년 6월 행해지는 수박 경매에서 한 통당 최고 낙찰 금액이 수백만 원을 호가하는 ‘덴스케 수박’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최고급 과일”이라며,


“우수 생산자, 협력사와의 협력을 통한 노력 끝에 생산에 성공한 만큼 향후 1% 수박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07.15 (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생산량 적은 ‘1% 희귀’ 복숭아 2종 7월 3일까지 총 30톤 물량으로 판매
과일도 한정판 시대, 
“지금 아니면 없어요”
#이마트


과일도 한정판 시대다. 부드러운 복숭아가 아직 나오지 않는 제철 시즌 틈새를 겨냥한 신품종 복숭아가 나왔다.

소위'1%’의 희귀한 복숭아다. 생산량이 1%가 채 되지 않고 6월 하순경부터 단 2주 동안만 반짝 맛볼 수 있기 때문에 '1%'라는 타이틀이 붙었다.

겉은 천도, 속은 백도인 '신비한 천도복숭아(이하 ‘신비복숭아’로 통칭)'와 8~9월에나 먹을 수 있었던 황도를 6월에 맛볼 수 있도록 기획한 조생종 '그린황도 복숭아'다.

이마트는 7월 3일까지 '신비 복숭아'를 총 30톤 물량으로 1팩에 7,980원(800g), '그린황도 복숭아'를 총 30톤 물량으로 1팩에 9,980원(4입)과 8,980원(5~6입)에 각각 판매한다.

우선신비복숭아는 천도와 백도의 각기 다른 두 가지 장점을 하나로 합친 신품종 복숭아다.

표면이 미끈한 천도 복숭아는 '털 알러지' 등 복숭아 털을 싫어하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과일로 알러지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또한 출하시기도 복숭아 가운데 가장 빨라 6월 중하순부터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천도복숭아는 백도에 비해 과육이 단단하고 과즙이 적다. 반면 백도는 속이 부드럽고 과즙이 풍부하며 당도 또한 높은 것이 장점이지만, 주 출하시기가 장마가 지난 7월 중순 이후인 것이 단점이다.

따라서 이 둘의 장점을 살린 동시에 단점을 없앤 것이 바로 '하이브리드형' 신품종인 '신비 복숭아'다.

신비 복숭아는 천도처럼 겉이 붉고 털이 없으며, 속은 백도처럼 하얗고 부드럽다. 즙 또한 풍부하고 당도 역시도 10~13브릭스 가량으로 높은 편이다.

저장이 어려워 1년 중 단 2주만 먹을 수 있으며, 천도복숭아의 전국 총 생산량 7,000톤과 비교하면 신비 복숭아 생산량은 60톤으로 단 0.8%에 불과해 희귀성면에서도 가치가 높다.

주산지는 경북 경산/영천 지역으로 전체 물량의 90% 이상이 이 곳에서 나온다. 가격은 1kg 기준 천도복숭아 '신선' 품종이 6,600원 수준이고 신비 복숭아가 일반적으로 1만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50% 가량 높은 것이 특징이다.

신품종조생 황도인 '그린황도 복숭아'도 마찬가지다.

크게 무모계와 유모계로 나뉘는 복숭아는 무모계인 천도가 6월 중하순에 첫 출하 스타트를 끊는다. 

이어 유모계 백도가 장마 직후인 7월 초중순부터 성출하기를 맞는다. 이후 백도가 잦아들 즈음인8월부터는 황도가 뒤를 이어 받으며 9월까지 판매된다.

황도는 큰 편차 없이 진한 단맛과 말랑한 과육으로 남녀노소 큰 사랑을 받고 있지만, 출하기가 가장 늦어 소비자들은 8월까지 기다려야만 했다.

따라서 이시기적 틈새를 겨냥해 황도를 신품종으로 개발한 것이 '그린황도 복숭아'다.

품종 특성상 크기는 황도의 절반 정도로 작지만 황도의 진한 맛을 그대로 살렸다. 특히 휴지를 받치고 먹어야 할 정도로 과즙이 많아 복숭아 본연의 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그린황도는 2011년부터 본격 출하가 이뤄졌으며 최근 수년간 차츰 이름을 알려왔다. 특히 지난해 이마트에서는 2주간 1.5억원 가량이 판매돼 매출 호조세를 기록한 바 있다. 

비중으로는 이 기간 발생한 황도 복숭아 매출액의 30%에 이른다.

그린황도 복숭아 역시도 희귀성이 높은 과일로 생산 물량(300톤)이 일반 황도(6만톤)의 0.5%에 불과하다.

판매가는 8월 출하 황도가 1kg에 7천원 수준이라면, 7월말 그린황도가 1만4천원 수준으로 2배 가량 높다. 

산지는 전체 물량의 70% 이상을 생산하는 전북 남원 지역이다.

이 밖에도 이마트는여름 제철과일의 대명사인 자두(대석 품종)를 3kg 대용량으로 기획해 11,800원(1팩)에 판매한다.

이마트 이진표 과일 바이어는 "최근 새콤달콤한 맛을 선호하는 소비 경향에 따라 복숭아와 자두 수요가 지속 증가세"라며, 

"이를 고려해 이마트는 지금 이 때만 반짝 맛볼 수 있는 '희귀템' 복숭아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2019.06.27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