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격

Home > 국민가격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국산 갈치보다 2배 두툼한 초대형 모로코 통갈치 1만 5,800원에 판매
“모로코에서 왔어요”
#이마트



초대형 모로코산 갈치가 대서양과 인도양을 건너 국내 식탁에 상륙했다. 

  

원물 크기는 국산 갈치로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1m에 이르지만 가격은 1만원대 중반에 불과하다.

  

이마트는 7월 국민가격 상품으로 국내산 갈치보다 2배 가량 두툼한 모로코산 ‘한 마리 통갈치’ 1만마리(10톤)를 4일(목)부터 10일(수)까지 1만 5,800원에 판매한다.

  

원물의 1마리 당 길이는 1m, 무게 1kg에 달하며, 이마트는 머리/내장/꼬리 등을 제거한 후 먹기 좋은 6토막 크기로 잘라 판매한다. 


손질 후 상품 길이는 70cm 가량, 중량은 740g(내외)에 이른다. 기존 이마트의 주력 국산 갈치 크기는 300~400g 가량이다.


이마트가 이처럼 모로코산 초대형 통갈치를 판매하는 이유는, 모로코산 갈치가 다른 수입산 갈치에 비해 맛과 향이 국내산 갈치와 유사하고 살밥이 도톰해 식감이 풍성할 뿐만 아니라, 생물 갈치 못지않게 촉촉할 정도로 품질이 좋기 때문이다.


또한, 모로코산 갈치는 ‘채낚 방식(낚시 조업의 일종)’으로 조업하고 다른 수입산 갈치와는 달리 모로코 현지에서 절단 작업까지 마친 후 냉동 상태로 수입되기 때문에, 수입산 중에서도 비늘의 은색 빛깔이 살아 있어 국내산 은갈치와 가장 비슷하다.

  

이외에도, 1kg 가량의 초대형 갈치의 경우 국내 해역에서는 어획량이 5% 미만으로 극히 적어 일반적으로 1마리당 8~10만원(백화점 기준) 가량으로 고가여서, 소비자들이 좀처럼 맛보기 어려운 것 또한 이마트가 모로코산 초대형 갈치를 판매하는 요인이다.


이마트는 기존에도 세네갈 갈치를 판매해왔었지만, 세네갈 갈치는 중국 내 갈치 수요가 증가한데다 최근 어족자원 고갈로 어획량이 급감해 지난해부터 대체산지 찾기에 골몰해왔다.

  

그 결과 올해부터 베네수엘라 갈치를 들여와 운영했지만, 국제 정세상 수급이 불안정한 베네수엘라 산지와 함께 보다 안정적인 수산 대국인 모로코를 찾아 갈치를 수입하기에 이르렀다.

  

비교적 갈치 어획량이 풍부했던 지난해 이마트의 수입 갈치 비중이 전체 갈치의 8% 가량을 차지한 가운데, 올해는 수입갈치 비중이 15~20% 선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현재 베네수엘라 90%, 모로코 10% 가량인 수입갈치의 산지 비중은 연말에 이르러 베네수엘라 60%, 모로코 40% 가량으로, 모로코산 갈치가 크게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 대륙에서 나이지리아 다음으로 수산 자원이 풍족한 수산대국인 모로코는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에 갈치를 공급하기 시작했으며, 연간 한국의 모로코산 갈치 수입량은 2015년 1,123톤, 2016년 2,550톤, 2017년 4,169톤으로 지속 증가 추세다.

  

이홍덕 이마트 수산 팀장은 “두툼한 살집에 국산 갈치와 맛이 유사한 초대형 모로코산 갈치를 저렴하게 판매해 소비자들이 풍성한 식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라며,

  

“갈치는 국민 생선인데다 국산물의 어획량이 들쭉날쭉한 만큼 모로코산 갈치가 향후 노르웨이의 연어/고등어처럼 국내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수입 수산물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와 함께 이마트는 같은 기간 동안 7월 수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해 가성비 높은 '황제 수산물' 3종도 국민가격 상품으로 선보인다.

  

우선 부시리, 민어, 농어, 우럭, 참숭어, 강도다리 세꼬시, 광어, 연어 등 대중 횟감과 고급횟감 8종으로 구성한 '8종 모둠회(480g 내외)'를 38,800원에 기획했다.

  

직화 용기에 3~4인 분량을 푸짐하게 담아 가정이나 야외에서 물만 붓고 끓이면 바로먹을 수 있는 '황제 해물탕'과 '황제 찜조개'도 각각 19,800원, 14,800원에 선보인다.

  

‘황제 해물탕’은 기존 이마트에서 판매했던 알탕, 동태탕과 차별화를 위해 통오징어, 전복 등 다양한 재료로 구성했고, ‘황제 찜조개’는 3마리 이상의 전복, 참소라, 가리비, 왕바지락 등 인기 조개를 담았다.

  

모로코산 한마리 통갈치를 비롯해 '황제 수산물' 3종 모두 KB국민카드로 구매시 10%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단, KB국민BC카드 제외)




2019.07.03 (수)

Home > SSG DAILY/PRESS
주말 저녁은 이마트! ‘가성비’ 상품으로 소고기, 키위, 갈치 최대 40% 할인
주말 먹거리 ‘가성비’ 상품 대전!
 
#이마트

이마트가 주말 온 가족 먹거리로 ‘가성비’ 상품들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19일(수)까지 국민 가격 상품으로 가성비가 뛰어난 미국산 소고기, 칠레산 골드키위, 베네수엘라산 절단갈치 등을 최대 4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 


우선 이마트는 미국산 냉장 소고기 전 품목을 신세계 포인트 적립 고객 대상으로 30% 할인 판매하며, KB국민카드 결제시 10% 추가 할인을 통해 최대 4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따라서 신세계포인트 적립과 KB국민카드 결제를 통해 40% 할인 적용시 대표 품목인 프라임척아이롤(미국산/100g)은 1,380원에 프라임탑블레이드(미국산, 100g)는 1,56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새콤달콤한 맛으로 여름철 입맛을 돋구는 칠레산 골드키위를 30% 이상 할인해 판매한다.


이마트는 ‘다다익선’ 골드키위와 그린키위(팩/칠레산/각)’ 2.1kg을 각각 정상가 대비 약 30% 가량 할인된 8,980원, 6,980원에 판매한다.


칠레산 키위는 일반적으로 뉴질랜드 키위보다 당도는 1~2brix가량 낮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이 반 값 수준으로 저렴해 가성비가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이 밖에도 이마트는 베네수엘라산 절단갈치(1마리, 해동)를 특대사이즈(700~900g)는 9,800원에, 왕사이즈(1kg 이상)는 1만5,800원에 판매한다. 


또한 KB국민카드 결제시 10% 할인이 가능하며, 이마트e카드 구매시 4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기존에 수입 갈치로 세네갈산을 주로 운영했으나 지난해 11월 이후 판매를 중단했다. 


어획량 감소 및 중국 내 갈치 수요 증가로 세네갈 갈치 가격이 대폭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대체산지로 베네수엘라를 개발해 세네갈산보다 약 20% 더 저렴한 가성비 상품을 기획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마트는 호주산 마카다미아(160g/2입)를 기존 1만4,990원에서 신세계 포인트 적립시 약 33% 가량 할인한 9.990원에 판매하며, 이마트 피코크 인기 상품인 ‘피코크 새우볶음밥(4+2 기획팩)’을 8,500원에 판매한다.


마지막으로 ‘햇브로콜리(2입/봉/500g내외)’는 기존 정상가(3,980원)대비 약 28% 가량 할인한 2,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 이종훈 마케팅 팀장은 “날씨가 더워지는 6월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성비’ 상품 할인을 기획했다”며, 


“올해도 더운 여름이 예상되는 만큼, 기운을 복 돋아주는 다양한 먹거리 할인전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2019.06.14 (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캐나다 활랍스터 6~7만 마리 대량 직소싱하는 기획 통해 13일(목)부터 19일(수)까지 9,900원 판매
활랍스터 1마리가 9,900원!
 
#이마트


"랍스터, 이렇게 싸졌다"

활랍스터 1마리에 1만원 1장.
  
9,990원짜리(행사카드 결제시) 랍스터가 나왔다. 이마트가 13일(목)부터 19일(수)까지 캐나다산 활랍스터를 대량 기획을 통해 1만원 미만으로 판매한다.
  
이 상품은 성인 남성 손바닥 길이 정도에 해당하는 小자 사이즈(360g 내외)로 정상가는 1만 900원이다. 

그러나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1천원을 할인 받아 9,900원에 구매할 수 있어 1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
행사카드 : 이마트e/삼성/KB국민/현대/NH농협/우리카드 (단, KB국민BC/ NH농협BC카드는 제외)

이마트는 나들이철을 맞아 고급 갑각류로 인식되었던 랍스터를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해 상품을 기획했다. 

특히 상품 입고 1달 전부터 직소싱 사전 기획과 6~7만 마리 대량 발주(약 7억원)를 통해 1만원 안팎의 저렴한 가격을 실현했다.
  
또한 이 사이즈의 랍스터는 캐나다의 랍스터 조업이 '쿼터제'로 운영되는 가운데 캐나다 동부 연안에서 5~6월 딱 2달 동안만 잡을 수 있는 시즌 갑각류다.
  
'스프링 시즌 랍스터'로 불리며 최상의 품질을 지니고 있다. 

이 시즌 랍스터들은 껍질이 단단해 살 보전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사이즈가 작은 대신 살이 들어 차 있는 '비만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어린 랍스터 특성상 육질이 부드러운 것이 장점이다.
  
또한 바다에 덫을 놓아 채취를 하고 사이즈를 선별해 항공 배송 및 통관을 거쳐 이마트 매장에 입고하기까지의 과정이 단 열흘 안에 이뤄지는 '항공직송' 상품이어서 신선도 또한 뛰어나다.
  
한편 고급 갑각류인 랍스터 1마리에 1만원이 갖는 상징성은 매우 크다. 

지난해 6월에도 이마트는 같은 크기의 랍스터를 1만원 안팎에 기획해 일주일 동안 5만여 마리를 판매하며 소비자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던 바 있다.
  
이에 이마트는 올해는 물량을 20% 이상 확대해 2009년 이래로 시작된 랍스터 대중화의 방점을 찍을 방침이다.
  
대한민국의 랍스터 수입 역사는 200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마트 등 대형마트가 본격 '직소싱' 시대를 열면서 이색 수입 상품으로 국내 대중 시장에 데뷔했다. 
  
이후 한미FTA가 발효(2012년 3월)되면서 관세 혜택으로 수입량이 점차 증가하고, 소비자들의 입맛 역시 빠르게 서구화하면서 2013년에는 '반값 랍스터'가 대형마트의 전략 직소싱 상품으로 떠올랐다.
  
이후 랍스터를 주재료로 활용한 랍스터 스낵과 견과류 등 가공식품을 비롯해 활랍스터 뿐만 아니라 자숙 형태의 랍스터 집게발/꼬리 등 부위별로 상품화가 다양하게 이뤄지면서 이제는 친숙한 식재료가 되었다.
  
정기영 이마트 수산바이어는 "중간 유통과정을 없앤 대량 직소싱을 통해 저렴한 가격을 실현했다"며 "작지만 수율이 높아 알찬 봄 시즌 랍스터를 통해 식탁이 풍성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2019.06.12 (수)


Home > SSG DAILY/PRESS
나들이철인 6월 구이 육류 소비 증가, 상반기 최대 규모 ‘한우 위크’ 열어
이마트, “肉월, 고기파티 연다”
 
#이마트



“유월은 肉월”, 이마트 한우/삼겹살 파티가 계속된다.

  

본격 나들이와 모임철인 6월, 이마트가 구이용 육류 소비 급증에 따라 5일(수)까지 한우 전 품목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한우 위크’와 브랜드 삼겹살을 최대 40% 할인하는 ‘브랜드 돈육 위크’ 행사를 연다(KB국민카드 결제시).

  

특히 이번 한우 행사의 경우 할인폭을 최대로 키워 가격이 올해 들어 가장 저렴한데다 한우 전 품목이 행사에 포함되는 등 물량을 대폭 확대한 것이 큰 특징이다. (KB국민카드 결제 기준)

  

우선 ‘한우 위크’는 브랜드 한우 전 품목과 냉동 곰거리(사골/잡뼈/꼬리반골 등)를 행사카드로 결제시 40% 할인하며, 그 외 한우 전 품목(EDLP 품목인 웻에이징 등심은 제외)은 30% 할인한다.

  

여기에 KB국민카드로 결제 시 10% 추가 할인이 붙어 브랜드 한우 등의 경우 총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행사카드: 이마트e, 삼성, KB국민, 현대, NH농협, 우리, 씨티카드 (단, KB국민BC/NH농협BC/씨티BC카드 제외)

  

대표 상품으로는 브랜드 한우 등심 1+등급이 7,680원(100g)이며, 한우 국거리/불고기 1등급이 각각 3,500원(100g)이다.

  

이와 함께 구이 육류 콤비인 돈육도 행사에 참여했다. 


‘브랜드 돈육 위크’ 일환으로 브랜드 삼겹살과 목살을 행사 카드로 구매시 30% 할인(KB국민카드는 총 40%) 받을 수 있다.(제주점, 신제주점, 서귀포점 제외)

  

한편 전통적으로 날씨가 더워지는 6월은 건강을 챙기는 수요와 더불어 나들이/모임 증가로 인해 한우 뿐만 아니라 삼겹살, 수입육 등 구이용 육류 소비가 급증하는 시기다.

  

실제 한우의 예로 살펴보면, 명절, 개점기념행사, 연말연시 등이 끼어있는 달을 제외하면 6월 매출이 가장 높게 나타난다. 


전후 달인 5월과 7월에 비해서는 30% 가량 높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올해 들어 한우 소비가 활성화함에 따라 올해 ‘한우 위크’에는 총 120톤, 한우 두수로는 600두로 물량 규모를 2배 가량 키워 대대적인 소비 활성화에 나설 방침이다.

  

█ 야외에서 입맛 돋우는 ‘어메이징’ 먹거리 풍성


한편 최근 들어 화창한 날씨 속에 전국 최고 기온이 30도씨를 넘나들고, 야간에도 15도씨를 웃돌아 캠핑/여행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이마트는 야외에서 입맛을 돋울 수 있는 ‘어메이징’ 먹거리 시리즈 4종도 함께 선보인다.

  

우선 불에 바로 올릴 수 있는 직화 용기에 물만 부어 간편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어메이징 즉석 떡볶이’를 9,980원(1.4kg)에 판매한다.

  

이 상품은 떡/만두/어묵/메추리알/소스 등의 재료를 푸짐하게 담았으며, 물을 넣고 2분간 끓여내면 2인 분량의 즉석 떡볶이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치킨 기획상품도 저렴하게 준비했다. 


국내산 치킨(10호/950~1050g) 1마리와 치즈볼 5개를 한 박스로 구성한 ‘어메이징 치킨박스’를 12일(수)까지 9,980원에 한정판매한다.

  

이 밖에도 기존 버전에서 맛과 함께 먹기 편하게 모양을 컵케이크 형태로 업그레이드한 ‘NEW치즈몽땅’을 5,980원에 판매한다.

  

또한 ‘어메이징 스모크 델리 4종(오리/삼겹/치킨/목심)’을 7,980원(각 500g)에 판매하며, 12일(수)까지 2개 이상 구매 시 각 5,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 나들이의 화룡점정(畵龍點睛)은 와인!


이와 함께 이마트는 국내 유명 소믈리에 블라인드 테이스팅에서 각 테마별 1등을 거머쥔 ‘국민와인’ 5/6탄도 각각 선보인다.

  

기존에 선보였던 국민와인의 산지들이 호주와 칠레산 위주였다면, 이번에는 미국/뉴질랜드산으로 선정했다. 


또한 더운 여름철 산뜻하게 즐길 수 있도록 화이트 와인도 새롭게 선정했다.

  

5탄 국민와인은 ‘세븐폴스 까버네 소비뇽(Seven Falls Cabernet Sauvignon/1만 9,800원)’으로 미국 워싱턴주에서 가장 건조하고 따뜻한 지역으로 꼽히는 ‘왈루케 슬로프(Wahluke Slope)’ 지역에서 재배한 포도로 양조해 바디감이 묵직하고 진해 한식과 마리아쥬(marriage)가 좋은 것이 특징이다.

  

6탄 국민와인은 ‘아와테레 소비뇽 블랑(Awatere Sauvignon Blanc/1만 5,800원)’ 화이트 와인으로 뉴질랜드의 말보로(Marlbourough) 지역에서 양조했다. 


소비뇽 블랑 특유의 경쾌하고 풍부한 아로마 풍미가 특징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이마트는 각 주차별 계절감 있는 먹거리들을 저렴하게 준비해 가계부담을 줄이는 데 힘쓰고 있다”며, 


“이번 한우 위크를 통해 품질 좋은 브랜드 한우와 와인들로 초여름의 나른함을 떨쳐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23일(목)부터 1주일간 베네수엘라산 수입 갈치 40% 할인 행사
이마트, 베네수엘라 갈치 수입하는 이유는?
 
#이마트


이마트가 기존 주요 갈치 수입국가인 세네갈 대신 베네수엘라 갈치 판매에 나선다.


이마트는 23일(목)부터 29일(수)까지 1주일간 베네수엘라산 수입 갈치(해동)를 마리 당 왕 사이즈는 1만5,800원에, 특대 사이즈는 9,800원에 판매한다. 삼성카드로 구매 시 40% 할인한 9,480원/5,8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가 주요 갈치 수입국가를 세네갈에서 베네수엘라로 바꾼 이유는 어획량 감소 및 중국 내 갈치 수요 증가로 세네갈 갈치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이마트는 지난해 11월 이후 세네갈 갈치 판매를 중단했으며, 올해 1분기 국내 세네갈 갈치 수입량도 지난해 1분기의 1/5 수준으로 급감했다.


반면, 베네수엘라 갈치의 경우 매년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현재 세네갈 갈치보다 20% 이상 저렴한 시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이마트는 올해 4월 베네수엘라 갈치를 처음으로 테스트 판매했으며,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아 23일부터 1주일간 7억원 물량의 베네수엘라 갈치 행사를 선보인다.


한편, 4~5월은 국산 갈치 시세가 가장 높아 수입 갈치 판매량이 대폭 증가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갈치는 연안 수온이 18도 이상이면 어획량이 증가하며 25도 이상에서 풍어를 이루는 대표적인 난류성 어종이다.


이에 연중 소비되는 국산 갈치는 대부분 여름철에 어획이 이루어진다. 


여름에 잡은 갈치는 냉동상태로 연중 유통되는데 물량이 소진되면서 겨울부터 시세가 높아지기 시작한다.


특히 여름 직전인 4~5월의 경우 전년도에 비축한 물량도 가장 적고, 수온이 낮아 갈치 어획량도 매우 적기 때문에 국산 갈치 시세가 최고조에 이른다.


실제로 2018년 국산 갈치 시세를 살펴보면 4~5월 평균 경매단가가 7~9월에 비해 약 50%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이처럼 4~5월에는 국산 갈치의 시세가 매우 높게 형성되어 대체재인 수입 갈치의 소비가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이마트가 대규모 수입 갈치 행사를 기획했다.


이마트 이홍덕 수산팀장은 “수산물의 경우 어종별로 매년 산지 시세가 변하기 때문에 저렴하면서도 좋은 품질의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수산물 수입 산지를 다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05.23 (목)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에어프라이어의 진화
10L 오븐형 에어프라이어 나왔다 
 
#이마트


이마트가 용량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기능을 강화한 ‘일렉트로맨 오븐 에어프라이어’를 출시한다.


일렉트로맨 오븐 에어프라이어는 총 용량 10L, 바스켓 용량 4.2L의 사이즈이며 가격은 13만8천원이다.


일렉트로맨 오븐 에어프라이어는 전면 투명창과 내부 조명을 설치해 조리 과정 확인이 가능하며, 2단으로 재료를 조리할 수 있는 트레이와 360도 회전하는 통돌이(로티세리)등이 동봉되어 있다.



2019.05.23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