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캠페인

Home > 광고 캠페인
Home > SSG DAILY/PRESS
특수효과나 조명 없는 자연스러운 스냅샷
돌체앤가바나, 2016 FW시즌 광고 캠페인 공개
신세계인터네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돌체앤가바나


특수효과나 조명 없이 자연스러운 스냅샷 형식으로 촬영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이탈리아 럭셔리 디자이너 브랜드 돌체앤가바나(Dolce & Gabbana)가 전쟁사진작가와 함께 촬영한 2016 FW 시즌 광고 캠페인을 공개합니다. 돌체앤가바나는 이번 광고 캠페인에서 나폴리의 실생활과 풍경을 생생하게 보여주기 위해 패션 전문 사진작가 대신 이탈리아의 유명한 전쟁 사진가 프랑코 파제티(Franco Pagetti)를 선택했습니다. 프랑코 파제티는 이라크, 아프카니스탄, 리비아 등지에서 활약중인 국제적인 전쟁 전문 사진작가로, 타임 매거진 등 저명한 주요 잡지의 커버를 장식하며 명성을 떨친 인물입니다.


이번 광고 캠페인은 자연스러운 거리 풍경 연출을 위해 특별한 조명이나 특수효과 사용은 모두 배제했으며, 전쟁신(scene)을 전문으로 찍는 독특한 작가의 시각을 통해 자연스러운 스냅샷의 형식으로 촬영되었습니다.





모델들 또한 각본에 의해 연출된 포즈 대신 나폴리 거리를 자유롭게 배회하며 지역 주민들과 거리의 예술가들, 카페 및 상점 주인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이와 같은 색다른 접근을 통해 탄생한 돌체앤가바나의 2016 FW 광고 캠페인은 꾸미지 않은 나폴리의 일상 속에 브랜드의 화려하고 개성 강한 의상들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졌다는 평입니다. 특히 나폴리라는 도시가 간직하고 있는 지역색과 아름다움, 열정, 그들만의 문화를 돌체앤가바나 특유의 고급스럽고 재치 있는 시각으로 잘 표현해냈습니다.


돌체앤가바나가 새롭게 시도한 2016 FW 광고 캠페인은 올해 하반기부터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지방시가 전하는 러브레터
2016 봄•여름 광고 캠페인 공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방시


지방시가 선망하는 도시, 뉴욕을 향한 러브레터 카드 형식으로 제작





프랑스 명품 브랜드 지방시(GIVENCHY)가 이번 시즌 사랑을 모티브로 한 특별한 광고 캠페인을 선보입니다.


지방시의 2016년 봄·여름 광고 캠페인은 뉴욕 맨하튼을 배경으로 촬영됐으며, 이 사진들은 브랜드가 선망하는 도시인 뉴욕을 향한 러브레터 형식으로 재해석돼 공개됐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토 티시가 강조하는 ‘사랑의 힘을 믿다(I believe in the Power of Love)’라는 슬로건처럼 사랑을 널리 퍼트리는 것을 주요 메시지로 담고 있습니다. 


특히 ‘사랑’의 러브레터를 위해 미란다 커,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캔디스 스와네포엘 등 기존 지방시와 함께 작업한 적이 있는 세계적인 톱 모델 27명이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끕니다. 


27명의 모델들은 블랙&화이트를 컨셉으로 맨하튼의 다양한 장소에서 지방시의 2016 S/S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으며, 사랑, 갱(gang), 가족 등의 이미지를 통해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여기에 가수 앤토니(Anohni)의 짤막하면서도 강렬한 ‘사랑’에 관한 시가 함께 더해져 메시지에 더욱 힘이 실렸습니다.  지방시의 ‘사랑’에 관한 특별한 메시지가 담긴 2016년 봄·여름 광고 캠페인은 지방시 공식 홈페이지(www.givenchy.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지방시는 지난해 9월 11일, ‘사랑과 나눔’을 주제로 911 테러의 희생자들을 가리기 위해 브랜드 사상 처음으로 파리가 아닌 뉴욕에서 2016 봄·여름 컬렉션 쇼을 공개한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