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즙

Home > 과즙
Home > SSG DAILY/PRESS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당도와 신선도에서 최고의 여름 제철과일 수박과 청포도를 이용해 무더위를 식혀줄 빙수 출시
여름 디저트 라운지 & 바 ‘빙수, 파르페’ 출시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의 '라운지 & 바(Lounge & Bar)’에서는 무더위를 식혀 줄 빙수와 파르페로 여름 디저트를 출시, 5월 13일(월)부터 8월 31일(토)까지 판매한다. 


빙수에 들어가는 과일은 여름 제철 대표 과일 ‘수박’과 ‘청포도’ 등으로 당도와 신선도에서 월등한 국내 최고 제품을 선별해 시원한 맛을 제공한다. 


수박 빙수는 마치 수박을 통째로 먹는 듯한 시원한 느낌이 드는 수박 껍질에 담겨 나오는 것이 특징이다. 


갈증을 해소해주는데 탁월한 수박의 달콤한 과즙을 얼음으로 얼려 소복하게 올리고, 수박 씨는 초콜렛으로 올려 표현했다.


빙수 속에는 수박이 쏙 쏙 담겨 있어 찾아 먹는 재미도 있다. 


경상북도 고령군 우곡 지역에서 가야산 지류의 맑은 물과 낙동강변의 사질양토의 비옥한 토질에서 자란 수박을 이용해 12브릭스로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청포도 빙수는 달콤한 과즙이 풍부한 청포도를 갈아내 3일동안 얼려 부드러운 빙수 얼음으로 소복하게 올려낸 후 빙수 속에 청포도를 가득 담아놓았다. 가격은 모두 3만 6천 원이다. (세금,봉사료 포함)


여름 이색 디저트로는 적포도 파르페를 선보인다. 


부드러운 생크림에 라운지 & 바에서 직접 만든 적포도 아이스크림과 다양한 토핑을 층층이 쌓아내 화려한 비주얼이 특징이다. 


적포도 셔벳, 달콤한 꿀, 오렌지 소스, 이탈리아식 푸딩인 피나코타 등을 넣어 달콤함을 더하며 바삭한 휘유타쥬 과자를 올려냈다. 가격은 2만 7천 원이다. (세금, 봉사료 포함) 


빙수와 파르페를 개발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유재덕 조리팀장은 “지난 4월 낮 최고기온이 20℃까지 기록하는 등 이른 더위가 찾아와 여름 디저트 출시를 전년에 비해 한달 가량 앞당겼다”며, 


갑자기 더워진 갈증해소에 포인트를 두고 여름 제철 과일인 수박과 청포도를 이용해 빙수를 개발해 작년보다 판매량이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2019.05.08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