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어

Home > 고등어
Home > SSG DAILY/PRESS
고등어, 갈치 가격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5%, 37% 할인한 1,800, 3,780원 판매
수온 상승에 몸값 낮춘 국민생선
#이마트


이마트가 대표 국민 생선인 고등어와 갈치 할인 행사에 나선다.


이마트는 1월 10일(목)부터 1월 16일(수)까지 국산 생고등어(대/마리, 국산) 제주 은갈치(대/해동/마리, 국산)를 각각 1,800원/3,780원에 판매한다. 


이는 고등어의 경우 기존 정상가 2,780원 대비 35%, 갈치는 기존 가격 4800원 대비 21% 가량 할인된 가격이다. 


전년 동기간 이마트 판매 가격과 비교해도 각각 55%, 37% 가량 저렴하다. 

*18년 1월 2주차 생고등어(대, 3,980원)/제주은갈치(대/해동, 5,980원)


특히 갈치의 경우 17년초에 7,980원, 고등어의 경우 17년말 3,980원으로 높은 가격이어서 금갈치, 금고등어라고 불리기도 하였다. 

 

이마트가 이처럼 가격을 낮출 수 있었던 이유는 수온 상승으로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와 갈치 어획량이 크게 늘었고, 이마트 수산 바이어들이 직접 산지를 찾아다니며 사전에 물량을 비축하였기 때문이다.


실제 한반도 전 해역의 평균 수온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한반도 전 해역의 7월 평균 수온은 2010년부터 매년 0.34도씩 증가했다.


수온이 증가하자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와 갈치의 어획량도 늘어났다. 특히 고등어의 어획량이 크게 증가했다. 


해양수산부 수산정보포털이 제공한 18년 1월부터 11월까지 고등어 어획량은 130,444톤으로 17년 동기간 어획량인 68,716톤 대비 90% 가량 늘어났다.


어획량이 늘자 고등어 도매가격도 낮아졌다. 농산물유통정보(ATKAMIS) 자료에 따르면 18년 고등어 연간 도매가는 17년 대비 11.5% 가량 저렴해졌다. 


올해 초 고등어 도매가 역시 전년 대비 12% 가량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갈치 역시 마찬가지다. 제주 서귀포 수협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 갈치 연간 위판량은 16년 4,020톤 수준이었지만 17년 7,618톤, 18년에는 8,421톤으로 증가했다. 


마리당 판매가 역시 17년 9,325원에서 18년 7,523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한편 이마트는 마리당 500g 내외인 설 선물 세트용 갈치 어획량이 증가함에 따라 세트가격도 전년보다 낮췄다. 


이마트는 1월 23일(수)까지 진행되는 사전예약 행사에서 대표 갈치 선물세트인 ‘제주 은갈치(1.3kg)’를 정상가 14만8천원에 작년 10% 카드 할인 행사했던 것을 올해는 20%로 할인율을 10%p 높였다.


이마트 김상민 수산 바이어는 “최근 생필품들의 가격이 오르며 물가 안정을 위협하는 가운데 대표 수산물인 고등어, 갈치 등의 시세가 낮아진 만큼 이마트 판매가 역시 합리적인 가격으로 낮춰 물가 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2019.01.09 (수)

Home > SSG DAILY/PRESS
5월은 고등어 휴어기
낚시로 잡은 고등어 맛보세요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휴어기인 5월에도 고등어를 싱싱한 고등어를 맛볼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27일부터 일주일간 본점, 강남점 등 주요점포 식품관에서 제주에서 낚시 바늘로 한 마리씩 어획하는 고등어를 선보인다.

 

국내 고등어의 90% 이상이 유통되는 부산공동 어시장이 휴어기에 들어감에 따라 신세계는 제주 성산포항에서 그물로 잡는 방식이 아닌 낚시바늘로 한 마리씩 어획한 고등어를 항공으로 직송해 판매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고등어는 어체가 상하는 그물 잡이 방식이 아닌 낚시로 잡기 때문에 신선도가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2018.5.28 (월)

Home > SSG DAILY/PRESS
갈치, 고등어, 바지락 수산물 3종
수산물 3종 6개월간 특가 판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창립 25주년을 맞아 수산물 3개 품목을 6개월간 특가에 판매하는 행사를 실시한다.

 

이마트는 갈치(300g내외/마리)를 3,980원, 자반고등어(1손/노르웨이산)를 3,980원, 바지락(100g/국산)을 790원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소비자 물가안정을 위해 수요가 많은 수산물 3종을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간 동일한 가격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이 수산물 시세 등락에 상관없이 동일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2018.1.30 (화)

Home > SSG DAILY/PRESS
우럭, 고등어, 도루묵 등 활용한 엮거리세트 선보여
몸 귀하신 참조기, ‘엮거리’로 대신한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엮거리 선물세트


이마트가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참조기를 대신할 ‘엮거리’ 확대에 나선다.


이마트는 설 선물세트 본판매가 시작되는 2월 초부터 다양한 어종의 엮거리 선물세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엮거리: 생선을 반건조 후 두릅으로 엮어 판매하는 방식


대표 상품으로는 우럭 엮거리세트(6미), 고등어 엮거리세트(6미)를 각각 36,900원, 16,900원에 판매하며 도루묵 엮거리세트(20미)는 14,900원에, 명태 엮거리세트(5미)는 7,990원에 준비했다. 


이마트가 이렇듯 다양한 엮거리 수산물 선물세트를 내놓게 된 배경으로는 참조기 어획량 감소에 따른 시세 급등이 꼽힌다. 지난해 11월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연근해어업 생산량 자료를 살펴보면, 17년 1월부터 9월까지 참조기 생산량은 5,169t으로 7,812t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33.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평균 1~9월 연근해 참조기 어획량이 11,149t임을 감안하면 하락폭은 더욱 커진다. 이는 고스란히 시세 상승으로 연결돼 서귀포 수협의 경우 참조기 1박스(12.5kg/160미) 위판가가 2015년 14만원에서 올 들어 18만원으로 3년 새 30% 가까이 올랐다.


가격이 오르자 참조기를 찾는 소비자들의 발걸음도 뜸해지는 추세이다. 이마트의 2017년 참굴비 매출은 전년보다 10.4% 감소했고 굴비세트 매출신장률도 0.2%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수산물 선물세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참조기를 대체할 품목 발굴에 나서게 됐다.


사실, 이러한 노력이 과거에도 없었던 것은 아니다. 이마트는 이미 수입산 조기로 만들어 가격대가 저렴한 부세굴비 선물세트를 마련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바가 있다. 또, 작년 설에는 민어를 활용해 가격을 5만원 아래로 낮춘 ‘민어굴비 세트’를 선보이며 연간 2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그러나 참조기가 ‘금조기’라 불릴 정도로 가격 상승이 장기화•심화되고 기존 대체품만으로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부족하다는 판단 하에 엮거리 선물세트 추가 개발에 착수하게 된 것이다.


이를 위해 우선, 참조기와 비슷한 형태와 크기를 지닌 원료를 선별하고 실제 굴비처럼 말리는 반건조 작업을 진행했다. 그 과정에서 비린내가 심하거나 몸통이 뒤틀어지는 어종은 제외한 결과 우력, 고등어, 도루묵, 명태 등이 엮거리 선물세트 적임 생선으로 선정됐다. 이렇게 탄생한 엮거리 선물세트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할 뿐 아니라 기존 굴비와는 다른 고유의 맛과 모양새를 자랑하기 때문에, 색다른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들을 중심으로 판매가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훈 이마트 수산물 바이어는 “이상 수온과 중국 어선들의 남획 등으로 참조기 시세가 매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어 그 대안으로 엮거리를 본격적으로 확대하게 됐다”며 “향후 ‘엮거리 선물세트’가 명절을 대표하는 수산 선물세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상품성을 높이고 품목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8.1.29 (월)

Home > SSG DAILY/PRESS
반값 참굴비, 생대구, 문어 등 신년 파격가 판매
이마트 ‘새해 진귀한 수산물 모음전’ 연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새해를 맞아 국내 어장에서 잡아올린 진귀한 수산물을 한 데 모은 '새해 진귀한 수산물 모음전'을 전점에서 1일부터 10일(수)까지 벌인다.


평소에는 마트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흑산도 참홍어를 비롯해 동해안 活해삼, 王피조개 등 프리미엄 수산물을 사전기획을 통해 가격을 대폭 낮추어 판매하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흑산도 참홍어는 흑산도수협으로 부터 원산지 증명코드를 부여받은 ‘정품’ 흑산도 홍어다. 평소 마트에서는 아르헨티나산 등 수입 홍어를 판매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에는 새해를 맞아 이례적으로 ‘홍어 원조’인 흑산도 홍어를 들여와 판매한다. 삭히지 않은 생홍어로 아예 삭히지 않고 탕요리 등을 하거나, 기호에 따라 집안 베란다 등에서 원하는 만큼 삭혀 먹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원물의 경우 100g당 7,980원에 미리 주문하면 구매할 수 있으며, 그 외에는 손질해서 판매한다. 손질 참홍어는 24,800원(180g), 탕찜용참홍어는 9,800원(300g)이다.


이어 동해안 활해삼은 이번에 이마트에서 아예 처음 선보이는 어종이다. 해삼은 주로 물량이 풍부한 남해안 해삼을 운영해왔다. 가격은 1봉에 9800원이다. 머구리(잠수부)가 직접 잠수해 손으로 잡아올린 것이 특징으로, 수심이 깊고 수온이 낮은 동해안에서 자라 붉은 색택이 뛰어나고 씹는 식감이 좋은 것이 특징이다. 왕피조개는 일본 수출용 사이즈인 1개당 100g 중량의 큰 사이즈 조개만을 선별해 피조개 특유의 쫄깃한 씹는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1박스(1.8kg)에 9,990원이다. 또한 대하 제철을 맞아 자연산 대하를 6,980원(100g)에 판매한다. 1kg당 12미 내외의 큰 사이즈 대하를 선별했다.


이 밖에도 신년맞이 할인전으로 식탁에 자주 오르는 주요 인기 수산물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먼저 국내산 수산물로 기획 반값 참굴비는 18,800원(10미/1.2kg), 손질 제주 은갈치(소)는 8,880원(6마리)에 판매한다. 또한 생대구는 신세계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40% 인하해 1kg 내외 상품을 10,800원에서 할인한 6,480원에 판매하고, 3kg 내외 상품은 39,800원에서 할인한 23,880원에 판매한다. 이어 생 바다장어는 8,700원(3미), 남해 생홍합은 1,880원(1kg), 국산 문어(소)는 10,000원(1마리)에 판매한다.


수입 수산물로는 손질한 노르웨이 고등어를 16,800원(1.8kg), 미국산 분홍새우살 1+1 상품을 16,800원, 대만산 오징어(대)를 1,880원(1마리)에 판매한다. 이 밖에도 이마트는 신년 볼거리로 개복치, 상어, 가오리 등 대형 수산물을 18개 매장에 벌크 진열을 하고 눈길을 끌 예정이다.


국내 어족자원 감소로 수산업계가 지속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매주 수요일을 ‘수산물 먹는 날’로 지정해 할인행사를 벌이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


이마트 염이용 수산 바이어는 “이번 신년 행사도 수산물에 대해 사람들의 관심을 환기시키고 소비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차원”이라며 “올해도 특산 어종을 중심으로 다양한 신규MD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7.1.1 (화)

Home > SSG DAILY/PRESS
햇오징어가 돌아왔습니다!
금어기 효과로 돌아온 오징어
이마트
#이마트


어족 자원 보호로 올해 오징어 어획량 늘어날 전망





이마트는 6월 9일(목)부터 1주일간 햇 생오징어 50톤을 준비해 마리당 1,240원에 선보입니다. 갈치, 고등어와 함께 대표 국민 수산물인 오징어는 6월부터 본격적으로 조업이 시작되는 어종으로, 이마트는 햇오징어 물량 확보를 위해 5월부터 속초, 주문진, 구룡포 등 동해안 주요 산지를 바이어가 직접 방문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올해 오징어는 어획량이 예년에 비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전년보다 오징어를 저렴하게 맛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2014년 오징어 금어기를 첫 실시한 이후 3년째를 맞이한 올해, 그 동안의 금어기가 효과를 나타내며 오징어 어획량이 증가해 시세가 안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강원도와 경상도 주요 포구의 5월 25일부터 6월3일까지 열흘간 오징어 물량은 14만 박스(1박스 20마리 기준)로, 작년 금어기 해제 후 열흘간의 물량인 7만박스 보다 2배가량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평균 시세도 1박스당 20,950원으로, 31,100원 이었던 작년보다 41.8% 가량 내렸습니다.


해양수산부 수산자원 포탈에 따르면 12년 18만톤에 달하던 오징어 생산량은 중국 쌍끌이 어선의 무분별한 남획과, 동해 연안의 냉수해로 13년 15만톤까지 감소하며 전년비 15%가량 줄었습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장기적인 오징어 산업의 보호를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섰고, 어가와 협력해 2014년부터 오징어 산란기인 4~5월 2달간을 금어기로 지정했으며, 금어기를 도입한 2014년부터는 오징어 어획량이 일정 수준을 유지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올해는 금어기를 4월 한달로 단축하는 대신 12cm 미만의 오징어는 잡지 않도록 하는 12cm룰을 새롭게 만들어, 어민의 안정적인 수입과 수산자원 보존이 모두 가능할 수 있도록 수산자원 관리법을 개정하였습니다.


이마트 이홍덕 수산팀장은 “어족 자원 보호 노력으로 2014년부터 오징어에도 금어기가 시행 되면서, 6월 초 어획량을 살펴봤을 때 올해는 오징어 풍어가 예상된다.”면서 “이마트는 5월부터 동해안 오징어 산지를 방문해 물량을 준비했으며, 대규모 매입을 통해 전년보다 저렴한 가격에 햇오징어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