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주

Home > 경영주
Home > SSG DAILY/PRESS
최근 3개월간 점포 순증280점
이마트24, 출점 성장세 계속 이어간다!
이마트24
#이마트24


이마트24가 리브랜딩 이후 지속적으로 점포수를 늘려가고 있다.


2월말 현재 이마트24의 총 점포수는 2846점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월평균 93점 이상 꾸준히 순증을 기록하고 있다. 이렇게 이마트24가 업계의 치열한 출점 경쟁 속에서도 꾸준히 점포수를 늘려갈 수 있었던 것은 성공적인 ‘리브랜딩’과 경영주와의 ‘상생 정책’이 신규 경영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이마트24는 리브랜딩을 통해 기존 편의점의 ‘격(格)’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킴과 동시에 기존에 경험할 수 없었던 차별화된 매장을 오픈함으로써 이마트24에 대한 고객인지도를 향상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최근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편의점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경영주들에게 영업시간 자율 선택, 영업위약금 제로 등 상생을 기반으로 한 정책이 중요한 판단 기준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마트24는 이러한 출점 성장세를 지속하기 위해 기존 모델인 상생1형, 상생2형, 창업지원형 외에 ‘성과 공유형 모델’을 3월 중 추가 도입하여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경영주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나간다는 전략이다.


성과공유형 모델의 경우, 영업시간 자율선택, 영업위약금 제로 등 가맹점 영업에 대한 기본조건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지만, 경영주가 월회비 대신 상품 매입금액(담배,서비스상품,소모품,안전상비약 등 제외)의 15%를 월단위로 본부에 납입한다는방식에 차이가 있다. 또한, 본부에서 정산업무를 대신 처리해 줌으로써 경영주가 보다 효율적으로 점포 운영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오퍼레이션을 간소한 점이 특징이다. 


한편, 이마트24는 상품, 서비스, 프로모션을 더욱 강화하여 개별 점포의 영업력 활성화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먼저, 올해 1월부터 신규점의 집객력 강화를 위해 신규점 및 오픈 1주년 점포를 대상으로 최대 50%까지 상품을 할인하는 개점 기념행사를 업계 최초로 기획, 1년 내내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편의점 업태에 맞는 PL(자체개발상품) 개발 및 해외직소싱MD의 도입, 차별화된 FF 상품의 지속적인 출시를 통해 상품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갈 예정이다.


이마트24 김성영 대표는 “이마트24가 경기침체, 최저임금 인상 이슈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점포수를 늘려나갈 수 있었던 것은 기존 고정관념을 깨고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노력을 응원해주시는 경영주분들이 계셨기 때문이다”며, “앞으로도 진정성을 담아 실질적인 상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본사와 경영주가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3.9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