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과류

Home > 견과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8월 26일부터 추석 선물 세트 본판매 시작
추석 선물 세트 본판매 시작!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작년 추석 총 물량보다 10% 정도 늘어난 총 33만 세트를 앞세워 26일부터 모든 점포에 추석 특설매장을 열고 본격적인 추석선물 판매에 나선다.


전년보다 열흘 가량 빠른 추석으로 인해 본판매 기간 선물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지난 해에 이어 ‘사전 배송 접수 데스크’를 운영한다.


사전 배송 접수 데스크란, 본판매 기간 주소 입력과 확인절차 등으로 접수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자 선보이는 서비스로, 신세계백화점 홈페이지 내 사전 배송 접수란을 이용, 배송하고자 하는 곳의 주소를 미리 입력 후 전용 접수 창구에서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선물세트도 고객의 소비 트렌드에 맞춰 다양하게 준비했다.


명절 선물도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지는 만큼 5성급 프리미엄 제품과 10만 원 이하 제품을 동시에 강화했다.


하나를 먹더라도 제대로 먹겠다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프리미엄급 제품은 지난 설에 비해 20% 더 늘었다.


신세계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5스타 육포는 1++ 등급 한우로 만들었다. 


다른 육포를 앞다리살로 제작하는 것과 달리 이번에 채끝과 우둔 부위를 썼다. 


기존에 비해 부드럽고 풍미가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80g 단위로 소량 진공 포장 했으며 10팩으로 구성했다. 가격은 40만 원.


견과에서도 프리미엄이 돋보인다. 국산 잣, 호두를 상위 1%로 선별했으며 우도 땅콩으로 차별화를 했다. 가격은 15만 원이다.


곶감 역시 기계가 아닌 사람 손으로 일일이 깎아서 준비했다. 알당 120g의 특대봉 곶감으로 3.6kg에 25만 원이다.


10만 원 이하 선물은 작년 추석에 18% 신장률을 선보이며 인기를 끌었다. 


올해 추석 물량 역시 30% 가량 늘린 13만 세트를 준비했다.


올해는 처음으로 간장 양념이 된 ‘광양식 한우 불고기’를 200g씩 나눈 선물세트를 판매한다. 


가격은 9만 원. 특히 찜보다는 구이를 선호하는 젊은 세대의 취향을 반영해 구이용 고기를 30% 더 늘렸다.


연어, 고등어, 새우, 관자를 각각 소포장한 ‘간편 수산물 세트’도 확대했다. 


100세트 한정으로 준비했다. 올해 설에서 완판한 제품으로 인기에 힘입어 재출시 한 제품이다. 가격은 10만 원.


청과의 경우 이른 추석을 맞아 산지 추가 확보에 힘썼다. 


명품 사과, 배는 물론 제주 명인이 생산한 명품 왕망고, 멜론 등을 판매한다. 


브라질 애플망고 세트. 태국 프리미엄 망고 등 다양한 수입산 과일도 처음으로 만날 수 있다. 가격은 모두 시세기준.


또 젊은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이색 상품도 명절 선물세트로 첫 선을 보인다.


신세계백화점은 전통주를 찾는 1~2인 가구와 젊은 세대를 겨냥한 ‘DIY 막걸리 세트’를 준비했다. 


막걸리 분말에 물을 섞어 이틀간 숙성 시키는 제품으로 필요할 때마다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수제 맥주처럼 집에서 소비자가 직접 만들어 먹는 막걸리로 재미까지 더했다. 4병 1세트로 구성했으며 5만 원이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고객들을 위해 ‘동결 건조 견/묘 세트’ 간식도 특별기획 했다. 


민물장어, 홍합 등 다양한 수산물을 재료로 프리미엄급으로 제작했다. 개와 고양이용으로 판매하며 각각 7만 원.


앞으로 ‘펫팸족’(Pet+Family)이 점점 더 늘어남에 따라 반려동물과 관련된 선물 세트 등 품목을 더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재사용 및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했다. 


최근 우리 사회에서 대두되고 있는 탈(脫)플라스틱 운동 등 환경에 대한 관심이 명절 선물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다.


우선 그 동안 냉장 정육 등에 사용하던 스티로폼을 없애고 종이 박스를 도입했다.


신세계만의 품격을 드러낼 수 있는 색깔과 질감은 그대로 유지하되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크다.


선물 세트의 신선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하던 보냉재도 달라졌다.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친환경 아이스팩은 외부 포장재를 종이로 만들어 재활용이 가능하다. 


방수 코팅을 했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재사용할 수도 있어 경제적이다.


뿐만 아니라 내부 충전재는 물로 채웠기 때문에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던 비닐 아이스팩은 일반 폐기물로 분류되어 재활용이 불가능했다.


재사용이 가능한 보냉 가방도 새롭게 선보인다. 전복, 굴비 등에 주로 사용하던 부직포 가방이나 스티로폼 박스 대신 천 재질의 ‘쿨러백’을 만들어 선물세트를 담는다. 


보냉 효과가 뛰어난 제품으로 여름철 나들이에도 아이스박스 대신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 손문국 부사장은 "이번 추석부터 선물세트에 종이박스와 종이 포장재를 도입하면 2만 5,000 개의 플라스틱 포장재를 줄이게 된다"며,


“환경 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백화점부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2019.08.14 (수)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블랙빈 라이스바’, 최고의 쌀제품 TOP10 선정
3년 연속 최고의 쌀 가공품 TOP 10에 선정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 ‘블랙빈 라이스바’, 최고의 쌀제품 TOP10 선정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블랙빈 라이스바’(미듬영농조합법인 제조)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21일 주최한 <2015년 쌀 가공품 품평회>에서 맛• 품질• 상품성을 고루 갖춘 최고의 쌀 제품 TOP 10에 선정됐습니다.

 

이로써 국내산 쌀을 활용해 만든 스타벅스의 푸드 상품은 3년 연속으로 <쌀 가공품 TOP 10>에 선정되는 영예를 차지했는데요. 2013년에는 ‘바삭바삭 건강한 넛&칩’, 2014년에는 ‘넛츠 라이스 바’가 <쌀 가공품 TOP 10>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쌀 가공품 품평회’는 쌀 가공품의 품질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농식품부가 주최하는 행사입니다. 원료 쌀 함량이 30% 이상인 푸드 상품 중에서 소비자와 전문가 평가로 품질, 소비자 선호도, 위생 부문의 3단계 심사를 통해 우수 제품 10개를 선발해 시상합니다.

 

올해 <쌀 가공품 TOP 10>에 선정된 스타벅스의 ‘블랙빈 라이스바’는 국내산 유기농 현미와 검은콩을 이용한 라이스바로 균형 잡힌 영양이 돋보이는 쌀 가공식품입니다. 2014년에 선정된 ‘넛츠 라이스 바’는 친환경 경기미와 견과로 만든 균형 있는 간식이고, 2013년에 수상한 ‘바삭바삭 건강한 넛&칩’은 라이스 칩에 구운 단호박과 고구마 그리고 견과류가 어우러진 바른 먹거리 상품입니다.

 

이 외에도 스타벅스는 경기도 내 농업법인인 미듬영농조합법인과 함께 건강한 쌀 가공 식품을 다양하게 개발해 선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올해 3월에는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과 자원 재활용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커피박을 활용한 친환경 비료를 무상 공급하는 한편 우리 농식품 판매 활성화에 적극 협력하고 있습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은정 카테고리 푸드팀장은 “농림축산식품부가 매년 주최하는 <쌀 가공품 품평회>에서 스타벅스 푸드 상품이 3년 연속으로 선정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하고 맛도 좋은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푸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