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필수품

Home > 겨울필수품
Home > SSG DAILY/PRESS
히터를 켠 듯 피부에 따뜻함을 켠다!
자주, 브랜드 첫 발열내의 ‘자주온(溫)’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난 여름 ‘접촉 냉감 시리즈’로 큰 히트를 친 자주(JAJU)가 이번에는 뛰어난 가성비와 기능성을 내세운 발열내의로 겨울 매출 잡기에 나선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는 이달 흡습발열, 보온, 항균 기능의 발열내의 ‘자주온(溫)’을 출시한다. 자주온은 입었을 때 히터를 켠 듯 피부를 따뜻하게 감싸주며, 부드럽고 가벼운 착용감을 선사하는 자주의 첫 발열내의다. 


몸에서 발생하는 땀과 수분을 흡수해 열에너지로 방출하는 흡습발열 기능의 제품으로, 캐시미어보다 얇고 섬세한 원사가 사이사이로 들어온 열에너지를 오랜 시간 머금어 보온을 극대화시켜 준다. 마이크로 원사로 만들어진 얇은 극세 섬유는 부드럽게 피부를 감싸 민감하고 여린 피부도 안심하고 착용이 가능하다. 이 마이크로 원사는 섬유의 굵기를 측정하는 단위인 ‘1데니어’보다 얇아 여러 번의 세탁 후에도 매끈한 표면을 유지시켜준다. 


또한 자주온에 사용된 특수 섬유는 항균 기능이 뛰어난 키토산 성분을 함유해 세균의 번식을 억제한다. 땀을 많이 흘려도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주온은 남성과 여성, 키즈 라인을 통해 총 9가지 제품을 선보인다. U넥 티셔츠, 라운드 티셔츠, 터틀넥, 레깅스뿐만 아니라 자주 언더웨어 상품군의 베스트셀러인 브라 런닝으로도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다. 특히 아동용 제품의 경우 기존 시판되고 있는 발열내의 대비 면 함유량이 높아 안심하고 착용할 수 있다. 가격은 단품 당 성인 19,900원, 아동은 13,900원으로 뛰어난 가성비를 자랑한다.



자주는 발열내의 ‘자주온’과 함께 접촉 발열 소재를 사용한 침구류 ‘접촉 온감’ 시리즈도 출시한다. 특수 발열 원단이 온기를 더해주며, 몸에 닿는 겉감이 몸에서 발산되는 수분을 열로 바꿔 즉각적으로 온도를 높여주는 제품이다. 


자주는 접촉 온감 시리즈를 기획하며 온도 변화에 대한 자체 실험을 진행했다. 동일한 조건에서 습도를 높인 뒤 6분이 지나자 접촉 온감의 온도가 일반 원단보다 1.3도 높게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여기에 접촉 온감 시리즈의 차렵 이불과 패드, 베개 패드에는 보온 효과가 탁월한 숯 소재의 충전재를 사용했다. 이 충전재는 열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가두고 높아진 온도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효과가 뛰어나다. 침구류 외에도 반려 동물을 위한 애견 방석, 바닥에 온기를 더해 줄 러그, 거실화, 메모리폼 방석 등도 접촉 온감 소재로 제작해 판매한다. 


자주는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에서 이달 10일까지 자주온과 접촉 온감 시리즈를 10% 할인 판매한다. 발열 내의와 접촉 온감 소재를 사용한 침구류, 생활용품이 모두 포함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관계자는 “겨울철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발열내의를 좀 더 건강하면서도 안심하고 입을 수 있도록 1년여 간의 기획과 개발 단계를 거쳐 선보이게 됐다”면서 “뛰어난 기능성은 물론 자주 특유의 편안함과 세련된 디자인, 좋은 가격까지 갖춘 만큼 좋은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이라고 말했다.


2019년 11월 6일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11월 한 달간 ‘난방 용품 특가전’
난방비 아끼는 이색 방한용품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온열 마우스

 

갑작스레 떨어진 기온에 방한용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해마다 가을은 짧아지고 겨울이 빨라지는 추세에 유통업계도 재빠르게 월동준비에 나섰다.

 

올 겨울은 예년보다 더 혹독한 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기매트, 난로, 내의 등 난방비를 아껴줄 방한용품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기상청은 앞서 올해 라니냐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춥고 강수량이 적어 더 일찍 매서운 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제로 신세계몰 매출 실적을 분석해본 결과 최근 3주간 전기매트는 전년 대비 12% 신장률을 보였다. 신세계몰은 합리적 가격으로 전기매트, 찜질기, 반신욕기, 난방텐트 등 다양한 제품을 만날 수 있는 ‘겨울나기 필수품 기획전’도 진행한다.

 

특히 온라인에선 휴대성과 간편함을 갖추면서도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이색 방한용품 반응이 뜨겁다. 신세계몰 김준태 바이어는 “시즌 초반부터 고객들의 문의가 계속 이어져 겨울 난방용품 입고 물량을 2배 정도 늘렸다”며 “겨울철 난방비 폭탄을 막기 위한 실용적이면서도 트렌디한 제품이 인기”라고 말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먼저 겨울철에 따뜻하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귀마개 헤드셋’이 있다. 언뜻 보면 털 귀마개처럼 보이지만 음악도 들을 수 있고 통화도 가능한 헤드셋이다. 블루투스가 지원되기 때문에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을 연결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19만9000원.

 

귀마개 헤드셋

 

면역력이 약한 아기들의 체온을 지켜줄 수 있는 ‘온열 유모차 시트’도 나왔다. 난방이 약한 실내나 야외활동을 위해 유모차에 부착하면 따끈하게 온도가 유지된다. 3단계 온도 조절이 가능하고, 원단과 원단 사이에 열선을 장착해 화상 위험도 없다.

 

아이들의 피부를 위해 향균 솜을 사용했고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아 더욱 안전하다. 유모차나 카시트 기종에 상관없이 모두 사용 가능하다. 신세계몰에서 8만9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1~2인 가구가 최근 핫한 이슈로 떠오르면서 관련 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적은 전력으로도 쉽게 따뜻해지는 ‘난방 테이블’ 일명 ‘코타츠’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매출이 상승세다. 탁자 밑에 온열 기구가 부착되어 있기 때문에 방 전체에 난방을 돌리지 않더라도 체감온도 3~4도 상승효과를 볼 수 있다. 가격은 15만원대.

 

수족냉증으로 고생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도 있다. 사무실에서 손이 시린 사람들을 위한 ‘발열 마우스 패드’. USB로 연결하면 마우스패드 안쪽에 있는 히팅 패드가 작동해, 일할 때도 따뜻하게 컴퓨터를 이용할 수 있다. 8000원대로 가격도 저렴하다.
 

난방 테이블


전기료를 아끼고 싶은 소비자를 위한 ‘양초 난로’도 나왔다. 양초 1~2개로도 충분히 따뜻해지고 가방에도 넣을 수 있어 휴대와 보관이 편리하다. 캠핑이나 낚시 등 야외활동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6만원대에 구입 가능하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시즌 초반부터 고객들의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 난방용품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전 점포에서 진행하며 다양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세계백화점 강남점은 11월 한달 내내 ‘겨울 난방용품 제안전’을 기획했다. 9층 특설매장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선 84만원대 다이슨 공기청정냉온풍기를 79만원대에 판매한다. 다이슨 가습기, 린나이 전기매트, 플러스마이너스제로 히터 등 인기 난방용품도 최대 30% 할인된 한정 특가로 준비했다.

 

영등포점에서도 11월을 맞아 ‘난방 가전 특가전’이 열린다. B관 6층 행사장에서 진행되며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전기매트, 전기요, 히터, 가습기 등을 구매할 수 있다.
본점은 17일부터 23일까지 5층 이벤트홀에서 난방용품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린나이, 다이슨 등 유명 브랜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2017.11.8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