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외투

Home > 겨울외투
Home > SSG DAILY/PRESS
"올 겨울 패션 대세 '나야 나'"
숏패딩, 롱패딩, 플리스 ‘삼파전’
SSG닷컴, 아우터 패션 제안
 
#SSG닷컴




본격적인 겨울철을 맞아 방한의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27일 SSG닷컴에 따르면, 서울에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지난 10일부터 26일까지 패딩, 점퍼 등 겨울 외투 매출의 하루 평균 신장률은 2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19일에는 전날보다 매출이 78% 늘며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는 길이와 스타일이 다양한 ‘숏패딩’, ‘롱패딩’, ‘플리스’ 등이 인기를 끌며 ‘삼파전’ 구도가 형성되고 있어 주목된다.


작년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롱패딩의 바통을 이어받아 올 겨울 트렌드는 짧은 기장의 숏패딩이 대세로 굳어졌다. 트렌드에 민감하고 활동성을 중시하는 소비자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다. 다양한 스타일 연출이 용이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SSG닷컴은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알칸 티볼 숏패딩’을 36% 할인해 12만원대에, 내셔널지오그래픽 ‘바이슨 RDS 숏패딩’은 15% 할인된 21만 9천원에 판매하며 고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러나 올해 겨울이 전반적으로 따뜻하지만 때때로 강추위가 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보온성과 실용성에 강점을 보이는 롱패딩의 인기도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SSG닷컴은 시기와 유행보다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를 겨냥해 할인 마케팅을 전면에 내세웠다. SSG닷컴은 최근 뉴발란스에서 출시한 여성용 ‘리버서블 구스 롱다운’을 25만원대로 낮춘 가격에 판매에 나섰다. 김연아가 모델로 나왔던 인기 상품이지만 정상가 39만 9천원에서 36%나 할인했다. 같은 브랜드로 ‘리버서블 구스 하프다운’도 동일 할인율로 판매하고 있다. 모두 SSG닷컴에서 단독으로 실시하는 할인행사로, 올해 패션 트렌드가 짧은 기장의 숏패딩으로 기울자 ‘틈새 공략’ 마케팅에 발빠르게 나선 것이다.


이 외에도 나이키 ‘스포츠웨어 다운 파카’를 36% 할인한 23만 7천원에, ‘조던 윙스 다운 파카’는 19만 2천원에 판매한다. ‘휠라(FILA)’ 헤비 벤치 롱다운은 20% 할인한 10만 4천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올해는 귀여운 느낌을 주는 플리스가 가을부터 인기를 끌며 겨울 패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플리스는 부담 없이 가볍게 걸칠 수 있어 2019 FW(가을/겨울) 시즌에 급속도로 인기를 얻은 상품이다. 


현재 SSG닷컴에서는 컬럼비아 ‘뽀글이 플리스 자켓’을 20% 할인해 8만원대에 판매 중이며 챔피온 ‘보아플리스 자켓’도 15% 할인된 17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명노현 SSG닷컴 트렌드상품 담당은 “올해 겨울철 패션 트렌드와 고객 구매 패턴을 고려해 다양한 상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2019년 11월 27일 (수)

Home > SSG DAILY/PRESS
추위에 방한의류 쇼핑나선 고객 발길 이어지며
사상 최대 겨울외투대전 열린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최근 기온이 뚝뚝 떨어지는 가운데 겨울 외투 매출이 급등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11월 외투 품목 매출을 살펴보니, 겨울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매년 고신장을 이어가던 프리미엄 패딩도 작년에 주춤했다가 올해 들어 다시 40% 이상 신장하고 있으며, 최근 3~4년간 매출이 좋지 않았던 아웃도어 브랜드도 올해는 젊어진 디자인의 대표 패딩들을 앞세워 좀처럼 보기 힘들던 매출신장세를 보이는 등 가파른 신장을 이어가고 있다. 또 여성 캐주얼과 좀처럼 힘을 내지 못하던 모피 역시 올해는 두 자릿수 이상씩 신장하며 올 겨울 반격을 노리는 모양새다


이런 외투 매출 신장은, 올 겨울이 예년보다 더 추울 것이란 전망과 함께 23일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의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접어들면서 외투를 구입하는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50% 가까운 매출 신장을 보인 아웃도어의 경우, 등산에서 라이프스타일로 방향을 바꾸면서 성인은 물론 중ㆍ고등학교 학생들에게도 다시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점 또한 매출에 한몫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전점포에서 오는 12월 1일부터 프리미엄 패딩을 비롯 여성캐주얼, 아웃도어, 모피, 아이들의 방한복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겨울 외투를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는 ‘원터 아우터 페어’를 펼친다.


먼저 겨울 방한 외투의 대표인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들이 인기 상품을 특가로 선보인다. 신세계에서는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 페이의 패딩 88만 9천원을 시작으로 노비스 여성 패딩점퍼 87만 5천원, 캐나다구스 파카 96만원, 몬테꼬레 패딩점퍼를 197만원에 판매한다. 이어 엠씨 오리털 점퍼 9만 9천원, 올리브데올리브 오리털 패딩29만 9천원, 아르마니진 다운점퍼 43만 8천원, 오일릴리 오리털 패딩, 마리끌레르 밍크다운 패딩 29만 9천원 등 여성 의류 브랜드들도 인기 외투를 특가로 내놓는다.


아웃도어와 남성 브랜드들도 이번 행사에 대거 참여한다. 노스페이스 여성 다운 재킷 17만 6천원, K2 거위털 헤비다운 27만 6천원, 디스커버리 다운사파리 22만 5천원,로가디스그린 구스다운 점퍼 21만원, 앤드지 구스다운 패딩코드를 27만 9천원에 선보인다. MLB키즈 오리털점퍼 14만 9천원, 에뜨와 패딩점퍼 14만 9천원 등 아이들을 위한 외투와 여성들의 겨울 외투로 가장 선호하는 모피 브랜드로 이번 행사를 위해 인기 상품들을 특가로 준비했다.


가격할인은 물론 사은행사까지 진행해 체감 가격까지 확 낮췄다. 패션장르에서 구매 시 금액대별 상품권 증정하고 20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는 전기를 쓰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천연가습기를 사은품으로 준비하는 등 다양한 쇼핑혜택도 누릴 수 있다. (30/60/100만원 구매 시 1만5천원/3만원/5만원 증정)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손문국 상무는 “11월들어 겨울 외투 수요가 몰리며 모처럼 의류 매출이 큰 신장세를 보이며 승승장구 하고 있다.”며 “올 겨울은 예년보다 더 추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12월 방한 외투 수요가 몰릴 것으로 보여 다양한 쇼핑 혜택을 제공하고자 모든 장르가 참여하는 대규모 외투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