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탕

Home > 갈비탕
Home > SSG DAILY/PRESS
보양식에 ‘쓱’ 들어온 가정간편식, “날도 더운데 삼계탕도, 갈비탕도 간편하게 집에서 즐긴다”
쓱닷컴, 보양식과 신선식품 ‘경쟁’


온라인 장보기가 보편화되고, HMR(가정간편식) 제품 수준도 나날이 발전하면서 ‘여름 보양식’을 준비하는 문화가 조금씩 바뀌고 있다.

여름철 보양식으로 가정에서 삼계탕 등을 직접 조리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최근에는 HMR 상품을 구매하는 경우도 늘고 있는 것.

SSG닷컴이 초복을 앞두고 6월 4일부터 7월 3일까지 한 달 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삼계탕 갈비탕 장어요리 전복죽 등 보양식 HMR 매출이 전월 같은 기간에 비해 70% 이상 늘어났다고 4일 밝혔다.

특히 복날 대표 음식인 ‘삼계탕’이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으며, 해당 기간 동안 매출액은 3배 이상 증가했다. 

단일 상품으로는 ‘피코크 진한 삼계탕 900g’, ‘피코크 녹두삼계탕 2입기획(900g*2입)’이 압도적으로 판매량이 높았다. 

‘설렁탕’과 ‘곰탕’, ‘갈비탕’ HMR 상품군은 각각 전월 보다 50%, 30%, 26%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동안 생닭, 사골, 전복 등 ‘원물’ 식재료 매출 증가는 20%대에 머물러 대조를 이뤘다. 

이처럼 HMR은 조리가 간편하고 장기 보관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아침식사는 물론, 간식, 보양식, 캠핑, 집들이용 등으로 외연이 확장되고 있다. 

여기에 온라인으로 장을 보는 최근 소비 트렌드와 맞물려 지난해 약 3조 원까지 시장이 불어났다.

실제로 SSG닷컴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 간 매출을 집계한 결과, 전체식품 가운데 HMR이 차지하는 비중은 한자릿수에서 15%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신선식품 비중은 38%에서 40%로 2%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HMR 시장의 성장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브랜드의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며, 

“얼마 전 시작한 새벽배송에서도 여름철 보양식 HMR 상품이 순위권에 대거 포진했다”고 밝혔다.



2019.07.04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