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품

Home > 간편식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막바지 여름철 먹거리 행사 나선다! 뒤늦은 무더위에 여름상품 매출 급증
이마트, 여름철 먹거리 행사!
#이마트


뒤늦게 찾아온 무더위에 여름 상품 매출이 8월에 급증하기 시작했다.

지난 7월 장마가 끝나고도 국지성 호우가 전국적으로 이어지면서 여름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으나, 8월 들어서는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더위가 지속되면서 8월 1일부터 8일까지 이마트 전체 매출이 7월 동기간(7/4~11) 대비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주전인 7월 18일부터 25일까지 매출과 비교해도 8월 매출은 15.3% 증가했다.

이는 더위가 찾아오면서 대형마트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여름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뒤늦게 증가하면서 전체 실적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1일부터 8일까지 여름 관련 상품들의 매출은 전월 동기간 대비 48.9% 증가했다. 

대표적인 여름 관련 상품인 에어컨은 71.9%, 선풍기는 64.1% 매출이 증가했으며 나들이 및 바캉스 수요가 늘어나면서 물놀이용품과 캠핑용품도 각각 152.2%, 179% 증가했다.

또한 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먹거리들의 매출도 크게 증가했다. 아이스크림은 46.2%, 맥주는 36.1%, 냉동과일은 21% 증가했다.

8월 중순까지 무더위가 예보되어 있어 여름 상품 매출은 당분간 높은 신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2일(월)부터 19일(월)까지 서울 낮 최고기온은 31도에서 33도 사이로 예상되며, 이 외에도 전국이 최고기온 30도 이상의 무더운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마트는 오는 15일(목)부터 21일(수)까지 다양한 여름 먹거리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휴가지 대표적인 먹거리 품목인 ‘브랜드 삼겹살’은 행사 카드로 구매 시 20% 할인한 100g당 2,120원에 판매하며, ‘Wet 에이징 한우등심’ 1+/1등급은 KB국민카드로 결제 시 10% 할인해 각 7,020원/5,850원에 선보인다.

영양/봉화에서 기른 ‘산수박’은 7~10kg 1통에 1만2,500원에, 과즙이 가득한 ‘국내산 거봉’은 2kg 1박스 9,800원에, 아삭한 식감이 특징인 ‘초록사과’는 3kg 1봉에 8,800원에 판매한다.

8월 국민가격 상품으로 저렴하게 선보이는 ‘참돔회’는 200g내외 1팩에 1만5,800원, 300g내외 1팩에 2만3,800원에 판매하며, ‘국산 생새우’는 100g 당 2,780원에 준비했다.

더운 여름 간편히 먹을 수 있는 피코크 상품은 28일(수)까지 2주간 행사를 진행한다.

부대찌개, 육개장 등 ‘피코크 서울요리원’ 5종은 3,180원~3,980원에 판매하며 2개 구매 시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피코크의 스테디셀러 ‘피코크 티라미수 케이크’는 3,980원에 판매하며 1+1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가족 먹거리 ‘어메이징 피자’는 15일(목)부터 단 1주일간 점포별 25~40판 한정으로 피자 1판당 5,980원에 판매하며, ‘어메이징 쪽갈비’는 100g당 2,480원에 선보인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장마가 지나고 국지성 호우가 지속되면서 예년보다 늦게 여름 관련 상품 매출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지속되는 무더위에 여름철 먹거리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2019.08.12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보양 간편식으로 마지막 더위 잡으세요!” 

마지막 더위는 올반으로 잡자!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여름철 보양 가정간편식으로 선보인 ‘올반 삼계탕’과 ‘올반 오리불고기’가 뜨거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8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올반 삼계탕’의 판매량은 21만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12만개) 대비 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건강 육류로 오리고기를 선호하는 중장년층을 위해 홈쇼핑 전용제품으로 선보인 ‘올반 오리불고기’도 두 달 만에 20만개가 팔리며 앵콜방송이 진행되고 있다.

이 같은 인기는 그 동안 주로 전문점에서나 즐길 수 있었던 보양식을 합리적인 가격과 간편한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는 보양 가정간편식의 장점이 소비자들 사이에 확산되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실제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서울지역 외식 매장에서 판매하는 삼계탕의 평균가격은 1만 4,385원이다. 

반면 ‘올반 삼계탕’은 9480~9680원, ‘올반 오리불고기’는 17인분 (200gX17팩)이 5만 9,900원으로 합리적이다. 


또 ‘올반 삼계탕’은 상온 간편식으로 만들어져 온라인 주문 및 장기간 실온보관이 가능하고, 끓는 물에 포장된 상태로 15분만 가열하면 돼 조리도 편하다. 


‘올반 오리불고기’는 소포장 되어 있어 보관이 편리하고, 조리법도 해동 후 프라이팬에 5분만 조리하면 돼 간단하다. 

신세계푸드는 보양 가정간편식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10일까지 이마트 트레이더스 주요 매장에서 ‘올반 삼계탕’의 시식행사도 펼친다. 

14일까지 전국 이마트와 에브리데이 매장에서는 ‘올반 삼계탕’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올반 오리불고기’도 마지막 무더위 특수를 잡기 위해 8월 말까지 홈쇼핑 방송 횟수를 대폭 늘려 판매할 계획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보양 가정간편식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맛과 영양을 챙기려는 원하는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매년 성장세가 가파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보양 재료를 활용한 간편식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2019.08.08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