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Home > 간편식
Home > SSG LIFE/ISSUE
이제 차례상도 간편식이 트렌드다
비용도 시간도 절감하는
이마트 피코크 추석 차례상
신세계그룹 홈페이지



예년보다 이른 추석, 게다가 기간이 짧은 이번 연휴에 괜스레 마음만 분주해지는 요즘. 올해도 어김없이 추석 차례상 차리기 고민이 시작됐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추석 전에 장을 보고 오랜 시간에 걸쳐 많은 양을 만들어야 하는 명절 음식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특히,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등 사회구조 변화에 따라 명절 간소화와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선호도 증가하고 있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을 만들고 준비하며 생기는 스트레스가 줄어드니 가족 간의 불화도 적어지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효과도 있다.





시간, 비용, 맛 모두를 잡았다, 대세가 된 제수용 가정 간편식



실제로 가정간편식 소비는 매해 늘고 있다. 이러한 소비 증가는 맞벌이 가정의 증가와 간편식 메뉴의 다양화와 고급화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이마트 피코크는 이러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 피코크는 2014년 6종에 불과하던 제수용 가정간편식을 40종으로 확대하여, 송편부터 잡채, 식혜, 떡갈비, 각종 전까지 피코크 상품들로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군을 갖췄다. 


또한, 과거 한끼를 간편하게 때우는 가정간편식이 아닌 조선호텔 출신 쉐프가 개발한 레시피를 사용했다. 전류의 경우 수작업을 통해 상품을 제조해 차례상에 올려도 손색이 없는 맛과 품질로 전문 레스토랑이나 소문난 맛집의 맛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고급화를 꾀했다. 긴 재료 손질 시간과 음식을 완성하기까지 걸리는 제수 음식의 노동시간을 고려했을 때 최근 가정간편식의 인기는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실제로 피코크의 매출은 2014년 추석 대비 2018년 3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그 성장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놀라운 가정간편식 효과, 비용은 1/2 시간은 1/10


가정간편식, 실제로 얼마나 절약이 될까? 명절 대표 음식이 오색 꼬지전으로 비교해봤다. 비교 대상은 피코크 오색 꼬지전과 직접 재료를 구매해 동일한 양의 음식을 만들었을 때 드는 비용과 시간 차이는 극명했다.



피코크 봉지 하나(6개) 기준으로, 쇠고기, 햄, 게맛살, 우엉, 쪽파, 계란, 새송이 버섯, 부침가루, 산적꽂이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지난 8월 27일 기준 1만 3,271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6,291원이 비쌌다. 비교 물가에 기본 양념을 제외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은 반값, 가격은 1/10로 차이가 났다. 특히, 조리 시간을 비교했을 때 피코크가 압도적으로 짧았다.


직접 만들 때와 피코크를 쓸 때, 재료 준비와 손질 과정에서도 차이가 난다.


완제품인 피코크는 별도의 해동 없이 프라이팬에 넣고 굽기만 하면 되니 요리 초보자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고, 조리 시간도 3~4분 정도면 된다. 직접 재료를 구매해 만들 경우, 고기를 재우고 재료를 크기에 맞춰 손질하고 산적꽂이에 하나하나 끼운 다음, 밀가루와 계란 순서로 입힌 후에야 프라이팬에 조리할 수 있다. 약 30~40분 정도 시간이 걸리고, 고기를 재우는 시간까지 더한다면 1시간이 훌쩍 넘는다. 


직접 만들 경우 손이 더 갈 수밖에 없다. 부침 가루가 바닥에 많이 떨어져 있다.
그에 비해 피코크 오색꼬지전은 봉지에서 꺼내 노릇노릇하게 구워 내기만 하면 된다



피코크 오색꼬지전과 직접 만든 꼬지전을 비교해봤다. 비주얼적으로도 먹음직스럽고 만든 것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오색 꼬지전과 더불어 대표 추석 차례 음식인 고기 동그랑땡 장바구니 물가도 비교해봤다.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 봉지 하나(21개) 기준으로, 돼지고기, 두부, 새송이버섯, 대파, 당근, 깻잎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1만 2,722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5,742원이 비쌌다. 오색꼬지전 비교와 비슷하게 직접 만들 경우 재료비가 2배 가까이 들었다. 마찬가지로 비교 물가에서 기본 양념은 제외했다.


특히,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은 국내산 돼지고기와 국내산 야채를 큼직하게 썰어 만들었다. 크기도 큼직하고 두툼해서 식감과 맛이 뛰어나 명절용뿐만 아니라 간식용, 도시락용으로도 인기 있는 제품이다.




고객이 직접 만들어봤다! 피코크 제수 음식


이마트 고객을 대상으로 피코크 제품을 직접 조리해보도록 한 뒤 그들의 의견을 들어보았다.





추석 준비는 재료부터 다른 피코크로!


가정간편식이 일상의 식탁은 물론, 추석 차례상 풍경도 바꾸고 있다. 맛은 물론 건강까지 챙긴 피코크 가정간편식으로 명절 증후군을 피해보는 것 어떨까?



SSG 닷컴에서는 추석 음식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한 에누리 행사를 진행한다. 9월 18일(수)까지 피코크 제수용품 2만원 이상 구매시, 3천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Home > SSG DAILY/PRESS
피코크 제수음식으로 추석 준비하세요!
추석 차례상 ‘간편식’이 대세
#이마트


이마트가 간편한 명절 준비를 위해 오는 5일(목)부터 18일(수)까지 피코크 제수음식 행사에 나선다. 피코크 제수음식 약 40여종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2만원 이상 구매 시 3천원 상품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일반적으로 명절 음식은 요리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피코크 제수 음식은 전자레인지나 프라이팬을 통해 간단하게 조리가 가능하다.

 

대표 상품으로는 ‘피코크 모싯잎/흰 송편(600g, 6,280원)’, ‘피코크 순희네빈대떡(400g, 7,480원)’, ‘피코크 모듬전(470g, 8,880원)’, ‘피코크 고기동그랑땡 기획(385g*2, 6,980원)’, ‘피코크 100% 국내산 당면(400g, 4,980원)’ 등을 판매한다.


2019년 09월 05일(목)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24, 손 많이 가는 생선구이 이제는 간편하게 한끼 뚝딱!
생선구이! 이제 이마트24에서 만나자


이마트24는 12일(월)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소포장 생선구이 상품인, ‘간편구이 가자미’와 ‘간편구이 고등어’(각 4,900원)를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하는 소포장 생선구이 2종은 근거리 쇼핑을 선호하는 1~2인 가구의 증가에 따라, 편의점에서 김치, 반찬 등 간편 식사거리를 찾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출시하게 됐다.

실제로 이마트24가 김치, 반찬 등 간편식품의 매출을 확인한 결과, 전년대비 2018년에는 15%로, 큰 폭의 증가를 보였으며, 올해(1월~ 7월) 역시 24%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포장 생선구이 2종은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 용기에, 한 사람이 먹기 적당한 양(100g)의 생선 토막 구이가 포장되어 있다. 

친환경 알루미늄 용기와 특수필름을 사용해 용기 그대로 가스레인지, 전자레인지, 인덕션 등 모든 방법으로 2분 내 간편 조리가 가능해, 냄새와 연기 걱정 없이 간편하게 생선구이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와인숙성으로 생선구이의 비린내를 잡고, 허브솔트 토핑을 얹어 증숙기로 구워 영양손실을 최소화하고 촉촉한 육즙이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24는 생선구이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이번 상품이 1~2인 가구 고객들의 큰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선구이 2종과 함께, 1인 가구를 위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여름 별식 ‘도토리묵사발’(4,500원)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시원한 동치미육수에 탱글탱글 한 식감의 도토리묵과 참깨, 김고명으로 구성되어, 무더위에 입맛을 돋을 수 있는 여름 별식이다. 

도토리묵사발을 구입하면, 상시 소포장 김치를 증정한다. 

이마트24 데일리팀 이정웅 팀장은 “소가족 또는 1인가구 소비행태의 변화에 맞춰, 번거로운 조리과정 없이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생선구이 간편식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1인가구의 니즈에 맞춘 차별화된 간편식 제품을 지속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2019.08.12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보양 간편식으로 마지막 더위 잡으세요!” 

마지막 더위는 올반으로 잡자!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여름철 보양 가정간편식으로 선보인 ‘올반 삼계탕’과 ‘올반 오리불고기’가 뜨거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8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올반 삼계탕’의 판매량은 21만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12만개) 대비 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건강 육류로 오리고기를 선호하는 중장년층을 위해 홈쇼핑 전용제품으로 선보인 ‘올반 오리불고기’도 두 달 만에 20만개가 팔리며 앵콜방송이 진행되고 있다.

이 같은 인기는 그 동안 주로 전문점에서나 즐길 수 있었던 보양식을 합리적인 가격과 간편한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는 보양 가정간편식의 장점이 소비자들 사이에 확산되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실제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서울지역 외식 매장에서 판매하는 삼계탕의 평균가격은 1만 4,385원이다. 

반면 ‘올반 삼계탕’은 9480~9680원, ‘올반 오리불고기’는 17인분 (200gX17팩)이 5만 9,900원으로 합리적이다. 


또 ‘올반 삼계탕’은 상온 간편식으로 만들어져 온라인 주문 및 장기간 실온보관이 가능하고, 끓는 물에 포장된 상태로 15분만 가열하면 돼 조리도 편하다. 


‘올반 오리불고기’는 소포장 되어 있어 보관이 편리하고, 조리법도 해동 후 프라이팬에 5분만 조리하면 돼 간단하다. 

신세계푸드는 보양 가정간편식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10일까지 이마트 트레이더스 주요 매장에서 ‘올반 삼계탕’의 시식행사도 펼친다. 

14일까지 전국 이마트와 에브리데이 매장에서는 ‘올반 삼계탕’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올반 오리불고기’도 마지막 무더위 특수를 잡기 위해 8월 말까지 홈쇼핑 방송 횟수를 대폭 늘려 판매할 계획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보양 가정간편식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맛과 영양을 챙기려는 원하는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매년 성장세가 가파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보양 재료를 활용한 간편식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2019.08.08 (목)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본격적인 무더위 시작으로 올반 삼계탕 판매량 2배 증가, 흑마늘 삼계탕도 한 달 만에 3만개 팔려 

삼계탕 간편식 인기도 ‘앗 뜨거!’
#신세계푸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신세계푸드가 보양 가정간편식으로 선보인 올반 삼계탕이 뜨거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8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지난 5~6월 올반 삼계탕은 6만 5,000개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 2만 8,000개에 비해 2배 이상(132% 증가)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달 출시한 올반 흑마늘 삼계탕도 예상보다 2배 많은 3만개가 한 달 만에 판매되며 호조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이 같은 올반 삼계탕의 인기는 전문점에 비해 맛에 있어 손색없는 삼계탕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에 따르면 4월 서울지역 외식 매장에서 판매하는 삼계탕의 평균가격은 1만 4,385원이다. 반면 올반 삼계탕은 9,680원이다.


또한 올반 삼계탕은 상온 가정간편식으로 만들어져 온라인 주문 및 장기간 실온 보관이 가능하고, 끓는 물에 포장된 상태로 15분만 가열하면 돼 조리도 간편하다는 점이 소비자에게 호응을 얻는 이유로 꼽았다.


신세계푸드는 보양 간편식의 성수기인 초복을 맞아 올반 삼계탕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10일부터 한식뷔페 올반 매장에서 성인 2명 이상 식사 시 카카오플러스친구 전용 쿠폰을 제시하면 올반 삼계탕 1개를 증정하는 행사를 펼친다. 


또한 전국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매장에서 판촉행사도 펼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보양 가정간편식을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 것으로 예상해 지난해보다 삼계탕 간편식의 생산량을 60% 높였다”며, 


“올해 출시한 흑마늘 삼계탕을 비롯해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과 간편한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보양 가정간편식을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2019.07.08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올반 바짝 오리불고기’ 간편식 올반 오리 간장불고기, 고추장불고기 2가지 맛 선봬
‘올반 바짝 오리불고기’ 간편식 선보여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대표적 보양음식인 오리불고기를 가정간편식으로 선보인다. 


신세계푸드는 대표적인 건강 육류로 꼽히는 오리고기에 주목했다. 


오리고기는 인체에 유익한 불포화지방산과 비타민A가 풍부해 체내 면역력을 높이고 더운 여름 기력 보충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계절에 상관없이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 배출에 오리고기가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리고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신세계푸드는 맛과 영양을 모두 고려하는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오리불고기를 어디서나 손쉽게 즐길 수 있는 가정간편식으로 만들어 선보이게 됐다.


이번에 출시된 올반 바짝 오리불고기는 ‘오리 간장불고기’와 ‘오리 고추장불고기’ 2가지 맛으로 구성됐다. 


웰빙 사료를 먹고 자란 국내산 1등급 무항생제 오리고기에 높은 항산화력을 가진 흑마늘을 가미해 더욱 건강하게 만들어 낸 보양 간편식이다. 


또한 사과, 배, 키위, 양파, 마늘, 생강 등을 배합한 특제 양념에 재워내 잡내를 없애고 깔끔한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바짝 오리 간장불고기는 엄선한 양조간장과 프리미엄 진간장을 넣어 깊고 진한 풍미가 특징이며, 바짝 오리 고추장불고기는 고추장과 고춧가루를 황금비율로 넣어 감칠맛 풍부한 매운 맛을 느낄 수 있다. 


특히 1~2인 분량으로 소포장 되어 있어 다양한 요리에 활용하기도 쉽고, 조리 후 남은 고기를 보관해야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것이 장점이다. 


조리법도 간단하다. 충분히 해동한 오리불고기 제품을 기름을 살짝 두른 프라이팬에 놓은 후 중불로 약 5~7분간 잘 저어가며 조리하면 된다.  


올반 바짝 오리불고기 2종은 오는 19일 신세계TV쇼핑 방송을 통해 첫 선을 보이며 쿠팡, G마켓, 11번가 등 온라인몰에서도 판매된다. 


가격은 총 17팩(간장맛 200g x 9팩, 고추장맛 200g x 8팩)으로 구성된 세트가 5만 9,900원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무더운 여름철을 맞아 맛과 영양을 모두 챙길 수 있는 건강 음식으로 오리불고기 가정간편식을 선보이게 됐다”며,


“휴가철 여행지에서 손쉽게 구워먹을 수 있는 양념육 제품인만큼 고객들의 많은 이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2019.06.17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