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제품

Home > 가전제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2019년 상반기 매출 결산, 2019년은 ‘가전제품 전성시대’
이마트, ‘가전제품 전성시대’
 
#이마트


이마트가 2019년 상반기 매출(1/1~6/13)을 분석한 결과 가전제품들의 순위가 대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작년 처음 10위에 올랐던 세탁가전(세탁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은 올해 5위로 무려 5계단이나 올랐다. 작년 19위였던 에어컨도 10위에 안착했다.


또한 에어프라이어가 포함된 ‘주방소형가전’과 공기청정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역시 올해 처음으로 상반기 매출 Top 50에 진입하는 등 가전제품들이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삶의 질’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생활 방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기존 가전제품의 강자였던 TV나 냉장고 등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하락한 반면 의류관리기, 에어프라이어, 공기청정기 등 새로운 라이프스 타일을 반영한 가전제품들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가전제품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인 것은 바로 ‘의류관리기’다.


의류관리기의 인기에 2018년 상반기 매출 순위 10위였던 세탁가전은 올해 5계단 점프해 TV와 노트북을 넘어서 처음으로 가전제품 전체 매출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마트 상반기 매출 기준 세탁기와 건조기 등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기록한 반면, 의류관리기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89.6% 증가하며 세탁가전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이로써 의류관리기는 하나의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은 모양새다.


스타일러, 에어드레서 등으로 불리는 의류관리기는 100만 원이 훌쩍 넘는 고가가전임에도 불구하고 1~2년새 혼수 최고 인기 상품으로 손꼽힐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공기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크게 증가한 점도 의류관리기 인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9위였던 에어컨은 올해 10위로 순위를 9계단 끌어올렸다.


특히 올해에는 공기청정 기능이 포함된 에어컨이 핵심 상품으로 떠오르면서 올 상반기 이마트 에어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1% 증가했다.


미세먼지가 연중 극성을 부리면서 공기청정 기능을 갖춘 ‘올인원 에어컨’이 사계절 가전으로 떠오른 것이다.


또한 올해 여름이 작년에 비해 더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작년 여름 ‘에어컨 대란’에 대한 학습 효과로 인해 여름 에어컨 수요가 상반기로 일부 분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삶을 더 편하게 만들어주는 소형가전 제품들도 대거 상승세를 보였다.


전년 동기간 대비 공기청정기와 스킨케어기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매출은 60.7% 증가하면서 작년 53위였던 순위를 27위까지 26계단이나 끌어올렸다.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매출이 전년 대비 85.9% 증가했으며, 최근 뷰티시장 트렌드 상품으로 떠오른 스킨케어기기도 64%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에어프라이어의 인기에 힘입어 주방소형가전도 전년 대비 37.1% 신장하며 17계단 상승한 50위에 안착했다.


이마트는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 등 가성비 높은 에어프라이어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에어프라이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에 에어프라이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대비 무려 401% 증가하며 주방소형가전 매출 전체를 견인했다.


이 외에도 핸디청소기와 로봇청소기 인기에 힘입어 청소기 매출 역시 전년 대비 14.5% 증가해 작년 대비 17계단 상승한 30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와인의 인기가 증가하면서 작년 1위였던 맥주는 올해 2위로 내려오고 1위 자리는 라면이 차지했다.


2017년 상반기 매출 순위 33위에 그쳤던 와인은 지난해 20위에 이어 올해는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1만 원대 저가 와인을 위주로 와인의 대중화가 이뤄지면서 5월 주류매출 점유율 중 와인이 처음으로 수입맥주를 제치는 등 와인의 점유율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2017년 이마트 주류 매출 중 26.2%를 기록했던 수입맥주는 지난해 25.5%를 기록하고 지난 5월에는 22.8%까지 감소했다. 


그 사이 와인은 18.3%에서 23.3%까지 치고 올라오면서 수입맥주를 앞질렀다.


이는 이마트가 소비자들의 부담을 낮추고자 저가 와인 경쟁력 강화에 나선 것에 대한 결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이마트가 5월 16일부터 1주일간 진행한 ‘와인장터’에서 1만 원 이하 및 1만원대 와인 매출은 지난해보다 30% 가량 증가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삶의 질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편리함’을 제공하는 다양한 가전 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에어컨 수요가 더욱 증가하는 등 가전제품의 강세는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2019.06.17 (월)

Home > SSG DAILY/PRESS
포스트 설 마케팅, 명절 피로에 지친 주부 힐링 가전제품 행사 선보여
이마트, 130억 규모 가전 행사
#이마트


포스트 설 마케팅, 명절 피로에 지친 주부 힐링 가전제품 행사 선보여

이마트, 130억 규모 가전 행사



이마트가 신학기, 봄맞이 가전과 명절 피로에 지친 주부 힐링 가전제품 행사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7일(목)부터 13일(수)까지 노트북, 게임기,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가전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먼저 학생들을 위한 삼성, LG 노트북은 구매 금액대별 최대 10% 상품권 증정행사를 진행하며, 애플의 '맥북 프로 13형'은 10만원 할인한다. 


닌텐도 스위치와 플레이스테이션4도 각각 할인 판매한다.


황사 시즌을 앞두고 샤오미 '미에어 2S' 공청기를 19만 9,000원에 판매하는 등 다양한 공기청정기를 할인 판매하며, 명절에 지친 주부들의 피부 미용을 위한 LG 프라엘(Pra.L) 세트는 27만원 추가 할인 및 상품권 증정 행사를 기획했다.


이마트는 가격부담이 큰 가전제품을 저렴하게 마련할 수 있도록 명절에 지친 주부들 및 새학기를 앞둔 학생들을 위해 다양한 가전제품 할인 행사를 준비했다.



2019.02.07 (목)

Home > SSG DAILY/PRESS
‘미세먼지 공습’에 이마트 1월 공기청정기 순위 17년 22위서 올해 8위 등극
삼한사미가 가전 매출 순위 바꿨다!
#이마트


미세먼지가 대형마트 가전제품 매출 지형도를 바꿨다.


이마트가 최근 3년간 가전제품 매출을 분석해 본 결과, 미세먼지 관련 가전의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하며 가전 순위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대표적으로 공기청정기의 경우 올해 1월 들어(~20일) 전체 가전제품 가운데 매출 8위를 기록했다. 


1월 기준으로 공기청정기 매출 순위가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2016년만 해도 30위 권 밖이던 공기청정기 매출이 2017년 22위에서 2018년 13위를 거쳐 올해 1월에는 공기청정기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8위까지 수직 상승한 것이다.


이는 지난 12일부터 시작된 ‘미세먼지 공습’으로, 올해 1월(~20일) 이마트 공기청정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80% 가량 증가하였기 때문이다. 


구매 객수 또한 2배 이상 늘면서 이미 지난해 1월 한 달 매출의 95%를 달성한 것이다.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의류관련 가전 매출도 덩달아 증가세다.


옷에 묻은 미세먼지를 털어 관리해주는 의류관리기 매출은 1월(~20일)기준 작년 동기 대비 107.6% 늘며 지난해 1월 20위에서 올해는 10위로 10계단 상승했다. 


건조기 매출 역시 1월 들어서만 35.7% 증가했고, 매출 순위도 7위에서 6위로 한 단계 올라섰다.


비단 1월 매출뿐만 아니라 연간 매출을 살펴봐도 공기청정기를 필두로 분류되는 ‘홈케어 가전’은 지난해부터 미세먼지가 이슈화되면서 가전시장의 주류로 성장 중이다.


공기청정기는 가전 매출에서 2016년 이전만 하더라도 20위 밖에 머무르다 2017년 11위로 올랐고 지난해는 75.2% 신장하며 9위에 올라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하였다.


건조기 또한 2017년 8위에 머무르다 115.6% 신장하며 지난해 7위로 1단계 상승했다. 


의류관리기는 2017년까지 20위권 밖에 있다가 지난해 매출이 109.5% 증가하며 18위에 올라 20위권에 처음 들어섰다.


이러한 영향으로 2018년 처음으로 건조기 매출이 세탁기 매출을 넘는 기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즉, ‘틈새가전’, ‘가치소비’라고 여겨지던 홈케어가전 제품들이 지난해부터 가전시장에서 ‘필수가전’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이처럼 공기청정기 등 미세먼지 관련 가전제품이 특수를 누리는 원인으로 연중 지속되고 있는 미세먼지 공습을 꼽았다.


특히 올해는 ‘삼한사온’에서 파생된 ‘삼한사미(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다)’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다.


한국환경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가 20일 지난 가운데, 전국 미세먼지(PM2.5, 초미세먼지) 주의보, 경보 발령은 147회로 이미 지난해 316회의 45% 수준에 달했다.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지난 8월 정부는 미세먼지(PM2.5) 주의보, 경보 기준을 기존 단위면적(㎥)당 90/180㎍(마이크로그램)에서 75/150㎍으로 조정하는 등 대대적으로 미세먼지 환경기준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양태경 이마트 소형생활가전 팀장은 “지난해부터 미세먼지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소비자들이 공기청정기 등 미세먼지 관련 제품들을 필수가전이라고 인식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공기청정기는 방마다 1대씩 두는 추세이고, 건조기, 의류관리기는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가전임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01.22 (화)

Home > SSG DAILY/PRESS
자주, 생활 속에 필요한 소형 가전 제품군 강화
보면서 요리하는 에어프라이어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가 생활 속에 필요한 소형 가전 제품군을 강화한다.


자주는 올해 여름 ‘조용한 바람 선풍기’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토스터기, 컴퓨커 관련 액세서리, 인덕션(1구) 등 생활에 필요한 소형 가전 제품의 종류를 늘려가고 있다.


이번에 자주에서 새롭게 출시하는 제품은 최근 주방 가전의 필수품으로 떠오른 에어프라이어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에어프라이어의 단점을 보완해 주부들이 꼭 원하는 기능만을 담았다.


자주의 제품은 뚜껑에 투명창이 달려 있는 ‘보면서 요리하는 에어프라이어’다. 뚜껑을 열지 않고 조리 과정을 보고 싶어하는 주부들의 마음을 제품에 반영했다. 


주기적으로 내부의 램프가 켜지기 때문에 열어보지 않고도 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버튼만 한번 누르면 뚜껑이 완전하게 열리는 형태로 조리 후 조리용 바구니를 제거하거나 내부 세척을 할 때 매우 편리하다. 


또한 6.5L의 초 대용량으로 한번에 많은 양을 조리할 수 있다.


특히, ‘보면서 요리하는 에어프라이어’에는 타사 제품에서는 볼 수 없는 ‘자동 저어주기’ 기능이 있다. 


에어프라이어로 감자튀김, 너겟, 막창 같은 요리를 할 때 일일이 뒤집어주거나 섞어줘야 하는데 자주의 에어프라이어에는 기기 중간에 주걱이 달려있어 버튼을 누르면 조리 중에 자동으로 제품을 섞어준다.


기름때에 대한 고민도 해결했다. 제품을 조리할 때 사용하는 망을 따로 분리해 세척할 수 있고, 제품 상단에 기름때 방지망을 부착해 발열 코일에 기름때가 묻는 것을 막아줘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보면서 요리하는 에어프라이어’는 이달 8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판매를 시작하며, 11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5만 9,000원이다.


자주는 에어프라이어 출시를 기념해 이달 8일부터 17일까지 SI빌리지와 자주 매장에서 특별가격인 13만 9,000원에 판매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담당자는 “가정에서 자주 쓰는 제품들을 선별해 꼭 필요한 기능만을 담은 좋은 제품을 기획해 출시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한국인의 생활에 대한 관찰과 분석, 고민을 바탕으로 가정에서 자주 쓰는 제품들의 최상(最上)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2018.10.08 (월)


Home > SSG DAILY/PRESS
구매 고객 대상 이마트앱 경품 행사도 진행
이마트, 연중 최저가 다이슨 선보인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2주간 인기 가전 브랜드 ‘다이슨’ 제품을 연중 최저가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26일(목)부터 오는 8월 8일(수)까지 다이슨 전품목 행사를 통해 무선 청소기 ‘V8 앱솔루트’와 ‘V10 플러피 플러스’를 각 568,000원/828,000원, 유선청소기 ‘DC48TH’는 298,000원, 헤어 드라이어 ‘슈퍼소닉’은 416,000원에 선보인다. (삼성/KB국민/신한/BC/NH농협/우리/IBK기업은행 카드로 구매 시-KB국민BC/신한BC/NH농협BC카드 제외)

 

최근 무선 가전제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이마트는 무선 가전 최고 인기 브랜드인 다이슨 제품을 연중 최저가로 판매하는 행사를 기획했다.

 

또한 다이슨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V10 청소기, 슈퍼소닉 드라이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교환권 등을 증정하는 이마트앱 경품 행사도 진행한다.



2018.7.27 (금)

Home > SSG DAILY/PRESS
일주일간 하남, 송림점서 브랜드 가전행사
트레이더스 여름맞이 가전 최대 40% 할인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의 열린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에서 23일(월)부터 29일(일)까지 일주일간 여름맞이 가전 브랜드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트레이더스 하남점과 트레이더스 송림점 두 곳에서 진행되는 행사로, 하남점에서는 ‘대유위니아’의 브랜드 위크를, 송림점에서는 신일산업의 소형가전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하남점에서는 대유위니아의 대표 브랜드인 딤채, 위니아, 클라쎄 등을 포함 전 상품을 최대 40% 할인된 가격으로 준비했다. 


이와 함께, 습한 여름철을 맞아 제습기와 딤채쿡 밥솥을 선착순 50명 대상 특별할인가로 판매하며, 행사장을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세제세트를 1,000개 한정으로 나눠주는 혜택도 마련했다. 


송림점에서는 계절가전으로 유명한 ‘신일산업’의 선풍기, 서큘레이터 등 여름가전과 난방가전, 청소기부터 주방가전까지 소형가전을 총 망라한 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최근 인기 가전으로 떠오르고 있는 ‘안마의자’와 1000만 펫팸족을 위한 ‘펫가전’도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18년 신형 ‘신일 35cm 기계식 초 미풍 선풍기’를 59,000원에, ‘써큘레이터’를 129,000원에 준비했으며, ‘롤링스턴 무선 물걸레 청소기’는 110,000원, ‘안마의자’는 1,690,000원에 판매한다. 



또, ‘펫 공기청정 온풍기’를 194,000원에, ‘로봇형 급식기’를 255,000원에 판매하는 것을 포함, 펫 전용 드라이기, 레이저 장난감 등 다양한 펫 전용 가전도 구매 할 수 있다. 


트레이더스는 라이프스타일과 생활환경 등의 변화로 ‘가전 르네상스’로 불릴 만큼 전체적으로 가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대규모 가전행사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안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실제, 트레이더스에서도 올해(~7월 15일) 대형가전은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38%, 소형가전은 96.5% 신장하는 등 높은 매출 성장률을 보였다. 


트레이더스 성하용 가전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대형가전부터 소형가전까지 필수 가전을 다양하게 준비했다”며,


“특히, 무더위가 작년보다 빨리 찾아온만큼, 에어컨, 선풍기 등을 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7일(금)부터 8월 5일(일)까지 트레이더스 구성점에서 삼성전자와 삼성카드가 함께하는 ‘상반기 총 결산 BEST 가전 기획전’을 진행한다. 


QLED TV, 14kg 대용량 건조기 등 삼성전자의 대표 상품을 준비했으며, 삼성카드로 구매할 경우 행사가격에 추가 5%를 할인해주는 혜택도 준비했다. 



2018.7.23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