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Home > 가상현실
Home > SSG DAILY/PRESS
BMW와 함께 일렉트로마트 VR 콘텐츠 체험 이벤트 진행
남자들의 놀이터, 이번에는 AR 넘어 VR
이마트
#이마트


지난해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게임을 선보인 이마트가 유통업계 최초로 자체 제작 캐릭터를 활용한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 동영상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오는 14일(목)부터 BMW와 손잡고 제작한 ‘일렉트로맨 추격 액션 VR’ 콘텐츠를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통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이번에 이마트가 BMW와 함께 만든 ‘일렉트로맨 추격 액션 VR’ 동영상 콘텐츠는 일렉트로마트의 캐릭터인 일렉트로맨과 BMW(社)의 전기차 i8이 함께 등장한다. VR콘텐츠의 주요 내용은 일렉트로맨이 악당을 추격하는 액션물로 하늘을 날아 악당을 추격하고, BMW 드라이빙 센터를 무대로 전기차 i8을 타고 악당을 쫓아 소탕하는 줄거리다.
 
이마트는 고객들이 ‘일렉트로마트 추격 액션 VR’을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14일부터 전국 16개 일렉트로마트 및 120여개 이마트 점포 가전매장에서 VR 글래스로 시연할 수 있는 ‘VR 체험존’을 마련하고 1월13일까지 한달 간 운영할 방침이다. 더불어, 16개 일렉트로마트에서는 14일부터 총 5천개 물량 재고 소진 시까지, 일렉트로마트에서 7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일렉트로마트 VR 글래스’를 증정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이마트는 VR을 즐기는 고객들이 20~30대 젊은 층인 점을 감안하여, 페이스북 VR 콘텐츠 공유 선물 이벤트도 진행한다.일렉트로마트 또는 BMW 드라이빙 센터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VR 콘텐츠’를 개인 페이스북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일렉트로마트 VR 글래스’, ‘BMW 드라이빙 센터 무료 바우처’, ‘스타벅스 기프티콘’ 등을 200명에게 증정한다고 이마트는 밝혔다.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도 ‘일렉트로마트 추격 액션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BMW는 다음 달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 내에 일렉트로맨 이미지로 랩핑한 i8을 전시하고, 차량 안에 VR 기기를 별도로 설치해 방문객들이 VR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작년 12월에도 대형마트 최초로 일렉트로마트에서 즐길 수 있는 AR(증강현실)게임 ‘터치어택’을 출시했으며, 올해 10월에는 이마트 매장과 연계한 AR 게임 ‘쥬라기 월드’를 잇따라 선보였다.
 
이처럼, 이마트가 ‘체험 마케팅’의 일환으로 AR•VR을 활용한 게임이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이유는 일렉트로마트와 이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을 즐겁고 신나는 체험 쇼핑 공간으로 바꿔 젊은 고객들의 발길을 돌리고 체류 시간을 늘리기 위해서다.이러한 체험 마케팅은 20~30대 젊은 고객의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터치어택 출시를 기념해 작년 12월16일부터 올해 1월15일까지 한달 간 행사기간 동안 게임 내 임무를 완수하는 참가자에게 경품을 증정한 결과, 일렉트로마트 내점 고객이 7.6% 증가했으며 신규 고객도 7.3% 늘어났다.

 

이 기간 터치어택 게임 이벤트 참여 고객 중 20~30대 비중은 52.7%로 젊은 고객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김성준 브랜드마케팅 팀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일렉트로마트맨  VR 콘텐츠는 고객들에게 차별화 된 일렉트로마트만의 브랜드 체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며,“향후에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모두 아우르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혼합현실(MR)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7.12.13 (수)

Home > SSG LIFE/TV
세계 난민의 날 기념
워터드랍 챌린지 릴레이 캠페인
신세계사이먼
#신세계사이먼프리미엄아울렛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이 세계 난민의 날을 기념하여 

유엔난민기구와 함께 시원한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O/X 게임에 참여만 해도 1,000원이 자동으로 기부! 

퀴즈를 풀며 난민들에게 생명의 물을 선물하세요.


그 외에도 난민촌 물나르기 체험, 가상현실(VR) 체험, 

난민 출산 보조용품 체험 등 다양한 컨텐츠들이 가득! 


지구촌 세계의 친구들을 피부로 느끼며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무더운 여름 주말을 더욱 시원하고 보람차게 보내세요!


Home > SSG LIFE/COLUMN
진짜 같은 거짓말? 거짓말 같은 진짜현실!
포켓몬 고(GO)와 장자의 사냥이야기
이선열

닌텐도 사(社)에서 출시한 최신게임 포켓몬 고가 지구촌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포켓몬 고가 기대 이상의 열풍으로 갖가지 화제를 뿌리면서 이른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에 대한 세간의 관심도 어느 때보다 높아졌는데요. 이제는 어지간히 알려진 것처럼, 증강현실은 현실세계와 가상의 정보를 합쳐 하나로 만드는 ‘겹쳐짐’을 특징으로 하는 기술입니다. 이 첨단 IT기술이 적용되면서 실제현실과 가상현실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새로운 차원의 게임이 가능해진 것이지요. 덕분에 게임 산업은 가짜 현실을 보다 진짜처럼 느껴지게 만드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되었습니다.





포켓몬 고의 진짜 성공요인은 진짜 같은 가짜?




예나 지금이나 영화와 게임 같은 영상매체는 어떻게 해야 좀더 현실적이고 실감나는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는지 골몰하는 분야입니다. 영화 <트랜스포머>는 만화에서만 봐왔던 거대 변신로봇을 실사영화에서 구현해 찬탄을 자아냈지요. 3D 영화의 신기원을 열었던 <아바타>는 또 어땠습니까? 3D 영화를 보다가 흩날리는 꽃송이를 향해 무심결에 손을 뻗어본 경험이 누구나 한 번쯤 있을 겁니다. 게임에서도 그 같은 리얼리티는 상품의 흥행을 좌우하는 본질적 요소라 할 수 있는데요.



| Pokémon GO – Get Up and Go!



포켓몬 고의 진짜 성공요인은 원작만화에 익숙한 세대를 겨냥한 감수성과 스토리텔링의 승리라는 분석이 있지요. 물론 옳은 지적입니다만, 만약 포켓몬 고가 인위적으로 설계된 가상공간 안에서 플레이되는 게임에 머물렀다면 이처럼 폭발적인 호응을 얻기 어려웠을 겁니다. 이용자들은 친숙한 콘텐츠 못지않게 원작만화의 포켓몬 사냥을 현실에서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는 점에 매료됩니다. 그러니 가상현실이든 증강현실이든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관심은 얼마나 ‘진짜 같은 가짜’를 만들어내느냐에 있기 마련이지요. 그런데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이 만화에서 현실로 튀어나온 포켓몬을 사냥하면서 신기한 현실감을 만끽하는 동안 게임을 만든 사람들 역시 발빠르게 이용자들을 사냥하며 돈을 법니다.

 

제작사에서는 이른바 ‘스폰서 장소’를 정해 협약 기업이 운영하는 공간에 포켓몬이 출현하게끔 하는 수익모델 계획을 발표했죠. 말하자면 게이머가 자신이 찾는 포켓몬을 잡으려면 ◯◯카페에 들어가 커피라도 한 잔 사먹지 않을 수 없게끔 만드는 겁니다. 어디 카페나 백화점만이겠습니까? 포켓몬 고가 만들어낸 세계에서는 온 세상이 다 게임판이나 다름없는걸요. 경제적인 관점에서 볼 때 포켓몬 고는 엄청난 수익을 창출하는 성공사업으로 평가되어 마땅합니다. 하지만 이용자 개인의 관점에서 보면 이처럼 뻔히 알면서도 낚일 수밖에 없는 강요된 소비자의 신세가 조금 언짢은 일이기도 하지요.



포켓몬 고를 통해 본 장자의 역설

포켓몬 고 신드롬을 지켜보다 보니 『장자(莊子)』 「산목(山木)」장에 실린 장자의 사냥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대강의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어느 날 장자가 밤나무 숲으로 사냥을 나갔다가 큰 날개와 눈을 가진 까치 한 마리가 삐뚤거리면서 날아와 엉거주춤 내려앉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장자는 그처럼 큰 날개와 눈을 가진 새가 왜 그렇게 어설프게 움직이는지 의아해 하며 조심스레 활시위를 겨눴지요. 그때 장자는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서 무아지경에 빠져 울고 있는 매미를 보게 됩니다. 그런데 그 곁을 보니 나뭇잎 뒤에 숨은 사마귀 한 마리가 매미를 잡을 요량으로 자신을 잊은 채 집중하고 있었습니다. 이상하게 행동한 까치는 바로 그 사마귀를 노리고 내려온 것이었어요. 사마귀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그처럼 엉거주춤 움직인 것이었죠. 그런데 까치 역시 눈앞의 사마귀에 정신이 팔려 제 몸이 위험에 처한 것을 전혀 살피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 모습을 본 장자는 등골이 오싹해졌습니다. “아, 모든 사물은 이렇게 서로 엮여 있구나. 먹이를 노리는 자는 다른 자의 먹이가 되고 이로움을 구하는 행동이 곧 해로움을 초래하는 것을….” 장자는 활과 화살을 내던지고 허겁지겁 밭에서 도망쳐 나왔습니다. 밤나무 밭을 지키는 사람이 장자가 도둑인줄 알고 서슬 퍼렇게 쫓아왔기 때문입니다. 이 일이 있은 후 장자가 석 달 동안 두문불출하자 제자가 그 까닭을 물었다지요. 그러자 장자가 대답했답니다. “나는 바깥사물에 마음을 빼앗겨 내 몸을 잊고 말았다네. 흙탕물을 들여다보느라 맑은물에 자신을 비춰보지 못한 것이지. 그처럼 자기를 살피지 못한 탓에 밭지기로부터 모욕을 당하고 말았으니 어디 부끄러워서 나갈 수 있겠나?” 『장자』라는 책에 등장하는 에피스드 대부분은 실제 있었던 사실의 기록이 아니라 우화의 형식을 취한 것이기에 이 이야기 역시 그렇게 이해하면 되겠습니다.



현대 문명 속에서 사냥감이 된 사냥꾼, 정신이 번쩍 들다
이 우화에서 장자는 바깥사물에 마음이 팔려 정작 자신이 처한 위험을 돌아보지 못하는 어리석은 세태를 풍자적으로 꼬집고 있습니다. 사냥감이 처한 물고 물리는 상황에 장자 자신도 똑같이 처해 있었던 걸 모르고 있었다는 우스꽝스런 사실에 이 이야기의 역설적인 유머가 있지요. 이처럼 남의 모습을 보긴 쉬워도 제 모습을 제대로 알기 어려운 것이 우리 인간의 실상입니다. 이 이야기에서 사냥은 바깥사물에 푹 빠져 제 한 몸을 살피지 못하는 미혹된 행동으로 그려지고 있는데요. 그러고 보면 지금도 사람의 마음을 어지럽히고 자기를 돌아보지 못하게 만드는 것은 역시 사냥이 아니던가요? 물론 오늘날의 사냥은 활과 화살이 아니라 현금과 신용카드라는 명중률 100%의 첨단무기를 사용한다는 차이가 있지만 말이죠. 현대 문명사회에서 우리가 ‘헌팅’이라고 부르는 것은 곧 ‘쇼핑’의 다른 말입니다.





야생성을 잃어버리고 문명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쇼핑만큼 짜릿한 흥분을 안겨주는 사냥이 또 있을라구요. 이것저것 헌팅하고 득템하는 맛에 잔뜩 취해 있다가 통장잔고가 바닥나고 카드한도액이 초과되면 정신이 번쩍 들겠죠. 아하, 누군가 나를 노리고 있었구나. 지금까지 내가 사냥꾼인줄 알고 있었는데 알고 보니 사냥감이었다는 자각이 뒤늦게 찾아옵니다. 그러다가 마침내 포켓몬이 상상의 세계에서 뛰쳐나와 현실세계에 출몰하기 시작했습니다. 공원에서, 강가에서, 내 집 부엌에서 한놈 한놈 사냥하는 재미가 쏠쏠할 수밖에요. 이건 지금껏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새로운 사냥감이니까 말입니다. 하지만 너무 사냥감에 정신이 팔려 누가 나를 노리는지도 모를 정도가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지요. 잘못하면 도랑에도 빠지거나 전봇대에도 부딪치거나 자동차 사고가 날 수도 있습니다.

 

누군가 포켓몬을 쫓다가 강도까지 당했다는 얘기, 들어본 적 있으시죠? 여기 저기 노리는 자들이 많습니다. 그러니까 진짜에 가까운 가짜일수록 진짜 가짜라는 것, 그런 진짜 가짜일수록 더 속기 쉽고 빠져들기 쉽다는 걸 잊어선 안되겠습니다. 가끔 사람들이 ‘진짜 같은 거짓말’에 쉽게 열광하는 것에 비해 얼마나 ‘거짓말 같은 진짜현실’에 둔감한지를 볼 적마다 참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어느 날 정신을 차려보니 통장이 거덜 나 있다거나 병원신세를 지고 있는 거짓말 같은 현실에 직면하지 않도록 자기자신은 스스로 잘 돌봐야겠지요. 제 얘기가 아니라 한번 당해본 적 있는 장자 선생님의 말씀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