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Home > 가락시장
Home > SSG DAILY/PRESS
김장 배추 60만 포기 가락시장 경매 가격 대비 최대 30% 저렴하게
도매가보다 싼 배추가 나타났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도매가보다 저렴한 배추를 필두로 김장 물가 잡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배추(3입/망)를 가락시장 배추 도매가 11월 평균인 7,114원(11/1~16)보다 약 30% 저렴한 5,040원(1통 1,680원)에 판매한다. 노화방지와 비타민A 생성에 도움을 주는베타후레쉬 김장배추(3입/망)도 정상가 8,040원에서 30% 가까이 할인 된 5,940원(1통 1,980원)에 선보인다. (※ 상기 두 품목 모두 KB, 삼성, 우리, SC 이마트 카드 구매 시)


이마트는 올해 배추 수확량이 줄어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여 대량 매입을 통해 작년 수준의 배추 60만 포기를 저렴한 가격에 미리 확보했다. 가락시장 기준 올해 들어(1~11月)두 배 가까이 높게 유지되고 있는 배추 값으로 인하여 이마트 배추 구매 객수(10~11月)도 작년보다 2만명 감소했다. 이마트는 김장대전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에서 김장 주 재료인 무 역시 도매가보다 저렴하게 만날 수 있다. 이마트는 다발무(5kg/단)를 5,480원에 판매하며 이는 올해 11월 가락시장 도매 가격 평균 5,929원(11/1~16)보다 400원이상 더 저렴하다. 더불어, 이마트는 배추와 무 외에도 각종 김장 양념 재료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청정원 소금(5kg)은 정상가 대비 30% 저렴한 9,450원에, 하선정 멸치액젓(2,469ml)은 20% 할인한 11,900원에 판매하며 두 상품을 무/배추와 동시 구매 시 10%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깐마늘(200g)은 정상가보다 500원 저렴한 2,480원에 판매하며, 김장철 기획 상품으로 출시한 고춧가루(1kg)는 16,800원에 판매한다.


한편, 11월 배추 도매 가격 평균은 7,114원(11/1~16)으로 작년 11월 평균 가격인 4,583원에 비해 55% 올랐으며, 연 평균 가격은 10,074원(1~11월)으로 지난해 5,290원 대비 90%이상 높게 유지되고 있다. 배추 주산지인 전남 해남의 경우 9월 중순 이후 평년의 5배가 넘는 비가 내려 배추의 30%가 상품성을 잃는 등의 피해로 인해 가을배추 생산량은 7~12% 감소하고 높은 가격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 역시 올해 11월 평균 가격이 작년에 비해 약 66% 증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8월 가뭄과 9~10월 부족한 일조량으로 11~12월 무 출하량이 13~1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가락시장 11월 무 도매 가격도 약 66% 증가했다. 배추, 무 가격 상승에 따라 소비자들이 체감하는김장 비용은 4인가족 기준 작년 220,778원에 비해 올해는 272,720원으로 20%이상 올랐다. (이마트 정상 판매가 기준, 할인 미적용)


이마트 곽대환 바이어는 “3달 전인 8월 배추 파종 때부터 물량을 기획하고 사전에 대량으로 계약을 맺어 소비자들이 현 시세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에 배추를 구매할 수 있다.”며 “김장 비용이 크게 늘었지만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물가 상승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김장 대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제주감귤 할인판매 실시
제주감귤 농가 돕기 위해 판매 촉진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일주일 간 제주감귤 6.5kg을 10,800원에 할인판매 실시





이마트가 2002년 이후 위기에 처한 제주 감귤 구하기에 나섭니다. 이마트는 이상기후로 인하여 제때 수확하지 못해 가격이 크게 하락한 제주 감귤을 오는 7일(목)부터 13일(수)까지 일주일 간 20% 할인한 6.5kg 한 상자에 10,80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가락 시장 최근 5개년 감귤(특/5kg) 도매 가격을 살펴보면, 2011년과 비교하면 20% 하락했으며 작년 12월과 비교해도 10% 가까이 하락한 수준입니다.


일반적으로 제주도 지역 기준 귤 수확 시기는 11월10일부터 12월15일 사이인데, 전체 36일 중 절반에 가까운 17일이나 비가 와서 감귤 재배 농민들이 제때 수확하기 힘들었습니다. 이 기간 일부 감귤 재배 농민들이 비상품 감귤을 광범위하게 시장에 유통시켜 상품 신뢰도 하락으로 가격 하락 폭이 커졌으며, 날씨가 좋은 1월 들어서 수확이 본격화 되며 감귤 물량이 쏟아지고 있으나 시장의 반응이 냉랭한 상황입니다.


12월 제주도는 상품성이 떨어지는 감귤 4만톤을 시장에서 격리시키는 조치를 전격 실시했으나, 농민들은 2002년 이후 13년만에 처음 실시하는 감귤 산지 폐기 사업에 적극 지원하여 사업 계획량의 1.9배 이상 신청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마트에서도 올해 들어 감귤 가격이 작년 12월보다 11% 하락했으나,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판매는 크게 늘지 않아 12월 매출이 전년 대비 6.7% 떨어졌습니다. 이처럼 제주도 지역에서 감귤 재배 농민들이 수확을 포기하고 폐기를 신청하는 등 다량의 귤이 버려질 상황에 이르자, 이마트는 일주일 간 총 720톤 규모의 감귤을 제주도 현지에서 직접 구매해서 판매할 계획입니다.


특히, 이마트는 판매 물량 전량을 모두 ‘당도 선별기’로 상품을 선별해서 품질 신뢰도를 높여 국산 딸기나 황금향, 천혜향 등 이색 감귤에 빼앗긴 고객 마음 잡기에 나섭니다. 실제로 작년 12월 이마트에서 일반 감귤은 6.7% 매출이 떨어졌으나 황금향, 천혜향, 레드향 등 이색 만감류 매출은 12.9% 늘어나 대조를 이뤘습니다. 최지윤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1월 들어 제주 지역에 기상 조건이 좋아지면서 수확이 본격 재개 되어 미처 수확하지 못했던 제주 감귤 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으며, “전량 당도선별을 통해 품질이 좋은 제주 감귤을 엄선해서 농민과 소비자를 저렴한 가격으로 이어주는 행사를 적극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