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급등

Home > 가격급등
Home > SSG DAILY/PRESS
15일(목)부터 7일간, 오징어, 양파 등 가격급등 신선식품 최대 45% 저렴
가격 급등한 신선식품 물가 잡기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가뭄 등으로 빨간불이 켜진 밥상 물가 안정화에 발벗고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15일(목)부터 21일(수)까지 일주간 오징어와 양파 등 최근 가격이 급등한 신선식품 총 600톤을 긴급 공수해 기존 가격대비 최대 45%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 행사기간 동안 이마트는 최근 공급이 어려운 국산 오징어보다 45% 저렴한 마리당 1,870원에 원양산 오징어를 판매하고, 가뭄의 영향으로 시세가 오른 양파는 기존가격 대비 21% 가격을 낮춰 1.8 kg 한 망을 2,980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함께 최근 가격이 오름세인 감자는 29% 가격을 낮춘 100g당 248원에, 무는 개당 1000원에 판매해 기존대비 37% 가격을 낮춘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원양산 오징어 100여톤을 공수하는 동시에 신선채소의 경우 자체 후레쉬센터 사전 비축분량에 산지직거래 물량까지 더해 500톤을 행사물량으로 준비했다. 특히 양파의 경우 새로운 산지를 발굴을 통해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사전 비축한 것은 물론 자동 포장 작업까지 자체 후레쉬센터에서 진행해 비용 구조를 최소화해 가격을 더욱 낮췄다.
 
오징어는 고등어 갈치와 함께 국민수산물로 꼽히는 품목으로, 해수온도 상승과 어족자원 고갈로 인한 어획량 감소의 영향을 받아 도매 시세가 크게 뛰었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6월 평균 물오징어(중품/1kg)의 도매가격은 9,029원으로 2016년 연평균 도매가격(5,503원)의 1.6배 수준까지 치솟았다.

해수온도 상승으로 과거 오징어의 국내 주산지인 동해바다의 조업량이 크게 감소하며 원양산 오징어가 대체제가 된 상황이며, 이마저도 최근 원양산 오징어를 실은 운반선이 침몰하는 악재가 겹쳐 오징어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한국해양수산 개발원 통계연보에 따르면 대한민국에 오징어 생산량은 지난 16년 급격하게 감소, 15년 309,085톤의 절반 이하의 생산량을 기록하며 올해까지도 어획량 감소 현상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징어 이외에도 가뭄의 영향으로 채소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파, 마늘과 함께 요리에 빠지지 않고 사용되는 양파는 재배면적이 지난해 보다 5~10% 줄어든 상황에서 5월 가뭄으로 생육마저 더뎌 공급량 감소로 인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 실제 가락시장 도매시세를 보면, 양파(상품, 1kg) 의 도매시세는 지난해 6월 평균 679원이던 것이 올해 6월 들어서는 1,098원으로 작년 대비 대략 60% 가량 껑충 뛰었다. 이외에도 수미감자와 무 역시 6월 평균 도매가가 상승세를 보이며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담당상무는 “신선식품의 경우 가장 1차적인 먹거리로 물가의 바로미터와도 같다”며, “가뭄 등의 영향으로 일부 신선식품의 가격이 급등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비축 물량 방출 및 대체 신선식품의 적극적인 공급을 통해 가계부담을 낮추는데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7.6.15(목)

Home > SSG DAILY/PRESS
金꽃게 된 봄꽃게
전년比 40% 시세올라, 물량 확보 전쟁
이마트
#이마트

7일부터 일주일 간 전년比 40% 시세오른 봄꽃게 3,850원(100g) 판매




 

이마트가 최근 4년 사이 최고가를 기록하며, 지난해보다 40% 이상 비싸진 봄 꽃게 가격 잡기에 나섭니다. 이마트는 오는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 간 제철을 맞은 봄 꽃게를 정상가(4,980원) 대비 23% 할인한 100g당 3,850원(삼성/현대/신한 카드 결제시, 타카드결제시 4,28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봄 꽃게는 4월부터 5월까지가 제철이지만 올해는 우리나라 꽃게 생산량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서해 지역에서 어획량이 줄어들어 현재 산지 경매 시세가 전년 대비 평균 40% 가량 오른 상태입니다.

   

꽃게 물량 확보 위해 기존 대천해역에서 진도, 인천까지 산지 확대해

이마트는 이처럼 꽃게 가격이 급등하고 기존 산지인 대천 해역만으로는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에 올해는 수산팀 바이어들을 진도해역은 물론 인천해역 등 서해안의 주요 꽃게 산지에 급파해 산지 확대와 물량 확보에 나섰으며, 산지별 대량 배입을 통해 가격 인상을 최소화했습니다.

실제 이마트는 올해 봄꽃게 물량을 작년 4~5월 판매 물량인 22톤 수준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며, 국내 주요 꽃게 산지 소매 판매가격보다 저렴하게 선보일 계획입니다.

 

설봉석 이마트 수산팀 바이어는 “물량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서해안 주요 꽃게 산지의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고 꽃게 조업선과의 직거래 및 대량 매입을 통해 가격 상승폭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는 꽃게의 자원량, 유생 분포밀도, 척당 어획량, 수온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 올해 꽃게 어획량이 지난해보다 최소 10%에서 최대 30%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 연구소 임양재 연구원은 “수온은 올해 겨울이 지난해보다 1.4도 가량 더 높게 형성되며 꽃게 생육에 알맞은 조건을 보였으나, 꽃게 자원의 지속적인 감소와 과도한 어획이 진행되면서 최근 5년 사이에 꽃게 생산량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2011년 2만6천톤에 달하던 국내 꽃게 생산량은 지난해 1만6천톤 수준으로 40% 가량 감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