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2월 14일부터 국민가격 4차 대패 삼겹살, 시금치, 딸기 등 선보여
이마트 880 대패 삼겹살 선보인다  
#이마트


이마트가 2월 14일부터 일주일간 ‘국민가격’ 4차 상품으로 대패 삼겹살, 시금치, 딸기 등을 선보이며 ‘국민가격’ 흥행을 이어나간다.


특히 ‘880 대패 삼겹살’은 수입산 냉동 대패 삼겹살 1kg을 8,800원이란 초저가에 판매하며 6월 30일까지 상반기 내내 가격을 동결할 계획이다.


냉동 대패 삼겹살의 시중 가격은 1kg에 1만1천원~1만2천원 정도로 ‘880 대패 삼겹살’은 이에 비해 20%가량 저렴하다.


이마트는 연초 Wet에이징 한우 등심을 33% 할인된 가격으로 동결한 결과 1월3일부터 2월11일까지 Wet에이징을 포함한 등심 전체 매출이 전년대비 56% 신장하며 등심 대중화에 성과를 보였다.


이에 이마트는 과거 서민 대표 먹거리였던 삼겹살이 수년간 높은 시세를 유지하는 것에서 착안, 저렴한 가격의 대체재인 대패 삼겹살을 초저가로 준비해 상반기 동안 가격을 동결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특히, 최근 방송에서 관련 레시피가 소개되면서 대패 삼겹살은 가성비가 높은 식재료로 수요가 늘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가 대패 삼겹살을 이처럼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수입 국가 다변화와 대량 매입 때문에 가능했다.


이마트는 기존 스페인 위주였던 수입 국가를 독일, 벨기에, 덴마크, 미국, 멕시코로 다변화해 국제 시세에 따라 보다 저렴한 국가의 삼겹살을 공수하는 한편, 대량 매입을 통해 초저가를 실현할 수 있었다.


시금치와 딸기도 도매가격 수준으로 일주일간 선보인다.


신선식품의 경우 수요가 몰리는 명절 전 시세가 오르고, 명절 직후 수요가 줄면서 시세가 하락한다.


이마트는 명절 직후 시세 하락 시기를 예측, 산지와의 사전 협의에 따른 대량매입과 비축을 통해 신선식품을 도매가격 수준으로 선보일 수 있었다.


겨울 시금치 주 산지인 영덕/남해의 시금치는 기존보다 36%가량 저렴한 1단에 1,580원에 준비했다.


가락시장 도매가격을 살펴보면 시금치의 경우 설 명절 전 1단에 2,702원(2/4일 기준)까지 상승했던 시세가 명절 후 1,551원(2/11 기준)으로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2단 딸기 1.1kg은 9,900원에 판매하며 행사카드로 구매 시 1천원을 추가로 할인한 8,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행사카드: 이마트e카드, 삼성, KB국민, 현대, NH농협, 우리, IBK기업, 씨티


가락시장 딸기 설향(특) 1kg 평균 도매가격을 살펴보면 설 명절 전 16,600원(2/4일 기준)이었던 시세가 명절 후 8,124원(2/12일 기준)까지 하락했다.


국민가격 시금치와 딸기 가격을 명절 후 도매가격과 비교하면, 시금치는 도매가와 29원, 딸기는 행사카드 적용 시 776원 밖에 차이가 안나는 가격이다.


이마트는 명절 직후에 대량으로 원물을 매입해 저렴하게 상품을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한편, 농가는 넘쳐나는 물량을 소진해 시세 폭락을 막을 수 있었다.


이런 측면에서 이번 국민가격 행사는 대형마트와 농가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고 볼 수 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한우에 이어 이번엔 대패 삼겹살을 초저가로 준비해 가격을 동결했다”며,


“이마트는 앞으로도 국민 가계살림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소비자들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국민가격 상품으로 지속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2019.02.14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