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DAILY/PRESS
주요 패션 트렌드인 ‘뉴트로’ 트렌드 반영한 컬렉션 기획
스튜디오 톰보이, 2019 봄, 여름 시즌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생생한 색감과 독특한 프린트로 눈길을 사로잡다!


(주)신세계톰보이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가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한 2019년 봄, 여름 시즌 컬렉션을 출시한다.


최근 패션업계를 주도하는 트렌드로 떠오른 ‘뉴트로(NEWTRO)’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의 합성어로, 과거를 단순하게 재현하는 데 그치지 않고 현재의 감성에 맞게 재해석하는 것을 의미한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이번 트렌드에 주목해 봄여름 컬렉션 전반에 뉴트로의 경향 중 팝아트적인 요소를 적용했다. ‘슈퍼마켓’과 ‘틴캔(tin can, 통조림통, 깡통)’의 색채와 형태에서 영감을 받아 톡톡 튀는 색감과 독특한 패턴, 프린트의 제품들을 다양하게 출시했다.


2019년 팬톤이 선정한 올해의 색 ‘리빙 코랄(Living Coral)’ 색상 블루종 점퍼는 편안하면서 자유분방한 스트리트 감성을 담아 더욱 멋스럽다. 


체크 패턴 셋업슈트는 옐로우와 레드, 브라운과 블랙 등 눈에 띄는 색상 조화로 화사한 느낌을 더했으며, 따로 또 같이 입을 수 있는 재킷, 팬츠, 스커트가 활용도를 높인다. 


강렬한 원색, 복고풍 프린트와 레터링이 적용된 티셔츠 및 원피스는 봄 시즌을 대표하는 트렌치 코트, 데님 재킷과 함께 새로운 스타일을 완성한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예술적이면서 90년대의 분위기를 표현한 캠페인 화보와 영상을 공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봄, 여름 컬렉션의 다채로운 색감과 어울리는 ‘아트 디스트릭트 인 LA(Art District in LA, LA 예술 지구)’에서 촬영돼 눈길을 끈다.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대표적인 공간에서 자신만의 색깔, 특유의 분위기로 주목 받고 있는 두 여성 모델이 이번 컬렉션 특유의 복고 느낌과 색깔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아크네 스튜디오, 루이비통, 생 로랑 등 세계적 패션 브랜드와 함께 작업해 온 사진작가 콜리어 쇼어(Collier Schorr)와 아날로그식 영상 촬영 전문가 테런스 코너(Terence Connors)가 제작에 참여해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스튜디오 톰보이 마케팅 담당자는 “스튜디오 톰보이는 매 시즌 브랜드 고유의 복고 감성과 최신 트렌드를 결합시킨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며,


“이번 시즌에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가장 주목 받고 있는 트렌드인 뉴트로를 주제로 한 컬렉션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2019.02.21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