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축산 품질 강화! 돼지고기, 닭고기 1등급 이상 상품만 선별해 판매
이마트 축산물 품질 강화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가 축산물 품질 강화의 일환으로 지난 한 달간의 테스트를 거쳐 7월부터 본격적으로 1등급 이상 돼지고기와 닭고기를 선별 판매다.

이마트는 연중 내내 돼지고기 전 상품, 닭고기는 등급 판정이 불가능한 닭 부산물을 제외한 생닭 전 품목에 대해 1등급 상품만 선별해 판매한다. (단, 닭고기 수요가 급증하는 복날 행사 기간에 한해서는 전 등급의 생닭을 판매할 계획이다.)

돼지고기의 경우는 1+등급부터 2등급의 상품을 한번에 매입해 별도의 구분 없이 판매해왔으나 7월부터는 본격적으로 1+등급과 1등급 상품을 1등급 이상으로 분류해 판매한다.

또한, 이마트는 올해 7월 4일에 ‘동물복지닭’을 전국 점포에 선보이며 연내 닭고기에 ‘품질 실명제’를 실시하는 등 축산물 품질 강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동물복지닭은 닭에게 미치는 스트레스 등을 최소화해 청결한 환경에서 기른 닭이다. 

기존에 일부 점포에서 테스트 판매한 적은 있었으나 전국 점포에 상시 판매 상품으로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동물복지닭은 아직까지 시장 규모가 크지 않지만 소비자들의 선호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출시 초기엔 이마트 전체 계육 매출의 약 5% 가량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연내 10% 내외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축산물 품질 강화 일환으로 시행되는 ‘닭고기 품질 실명제’는 상품 패키지에 생산담당자명을 표기하는 제도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에게 상품에 대한 신뢰감을 주기 위해 연내 닭고기 품질 실명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마트가 이처럼 축산물 품질 강화에 앞장서는 이유는 소비자들에게 더욱 좋은 품질의 먹거리를 제공하고 상품에 대한 신뢰를 주고자 함이다.

실제로 동물복지 삼겹살, 동물복지 유정란 등 높은 품질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는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마트의 프리미엄 슈퍼마켓인 PK마켓(하남, 고양, 위례)에서 판매 중인 동물복지 인증 돼지 역시 2018년 20.9% 신장에 이어, 2019년 1~6월 29.5% 신장율을 기록하며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생닭, 계란 등의 2018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8% 증가했다. 

이 외에도 올해 1~6월 이마트에서 판매중인 동물복지 유정란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8.8% 증가했으며, 무항생제 오리 및 오골계 등 무항생제 축산물 매출은 6.7% 증가했다.

한편, 이마트는 오는 4일(목)부터 10일(수)까지 ‘1등급 이상으로 선별한 국내산 암퇘지 삼겹살/목심’을 2,280원(냉장/각 100g)에 판매한다.

진영호 이마트 신선식품담당은 “단순히 맛이나 가격만 보고 먹거리를 구매하던 시기를 지나 식품 안전과 동물 복지 등 소비자들의 먹거리 기준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마트는 선제적으로 돼지고기와 닭고기 등급 표시에 나서는 등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 제공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국내 유통 돼지고기, 닭고기 등급 현황

한편, 국내에 유통되는 한우의 경우 의무적으로 등급을 표기해 판매하게 되어있으나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등급 표시에 대한 의무가 없어 1+/1/2등급 및 등외 상품이 구분 없이 판매되어 왔다.

돼지고기의 경우 도체 중량과 등지방두께, 외관 및 육질 등을 따져서 등급을 판정한다. 등지방 두께가 얇을수록, 육질과 색이 고를수록 높은 등급을 받는다. 

닭고기 역시 비육 상태와 외관 및 신선도 등을 기준으로 등급을 평가한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1~6월 기준 등급 판정을 받은 전체 돼지 두수 중 1등급 이상의 비율은 65%인 것으로 나타났다.

닭고기의 지난해 등급 판정을 받은 닭의 마리수는 총 4,186만 1,829마리로 그 중 1+등급이 3.5%, 1등급이 96.4%, 2등급이 0.1%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국내 닭 사육 마리수는 총 7억 384만 6,195마리다. 

닭고기는 등급 판정이 의무사항이 아닌만큼 위 수치를 비교해 보면 등급 판정을 받은 닭보다 등급 판정을 받지 않고 소비되는 닭고기의 물량이 훨씬 많을 것으로 분석된다.



2019.07.01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