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LIFE/PEOPLE
숙취의 새로운 구세주가 나타났다!
이마트24 라면의 神(신)
이마트24
#이마트24 #신세계인의 손


때로는 저렴한 한 끼 식사로, 때로는 허한 배를 채워주는 간식으로 언제나 일당백의 역할을 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라면. 특히, 과음한 다음 날은 이런 라면의 능력이 더욱 빛을 발하는 때입니다. 숙취에 쓰린 속을 달래주는 빨간 국물 한 모금, 허한 속을 채우는 면발 한입 호로록 이면 '아, 이제 살 것 같다!'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데요.


더 이상 인스턴트라고 무시하지 마라! 라면의 슈퍼 해장 파워를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이마트24 식품팀 김운겸 파트너가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시원하게 속 풀고, 든든하게 속 채우며 속 타게 맛있는, 이마트24 '속' 라면 시리즈 기획자의 이야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라면 덕후의 '라면, 너는 내 운명'



한국 사람 중 정말 라면 싫어하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요, 하하. 저는 어렸을 때부터 정말 라면을 좋아했어요. 편의점 컵라면 신상이란 신상은 모두 꿰뚫고 있을 정도였죠. 특히, 자취하면서부터 컵라면은 거의 제 주식이었던 것 같아요. 자취생 혼밥족들에게 편의점과 라면은 생활의 필수 요소잖아요.


그래서일까요, 이마트24에 입사하고 식품팀에서 컵라면 카테고리 업무를 맡게 된 이 모든 과정이 저에게는 마치 운명 같았어요! 라면을 연구하고 제작하고 출시하는 모든 일이 저에게는 피곤한 업무가 아닌 즐거움이었으니까요. 물론, 조금의 문제는 있었죠. 컵라면 업무를 담당하고 몇 달 만에 몸무게가 12kg이나 늘었더라고요! 상품 분석 때문에 라면 맛집도 많이 찾아다녔고 또 연구차 한 번에 라면 50개를 늘어놓고 맛본 적도 있으니, 안 찌고 배기겠어요? 하하.



이마트24에는 특별한 컵라면이 있다!



편의점 전용상품은 일반적인 상품 기획에 더해 편의점이라는 판매 환경에 대한 추가적인 고민이 필요해요. 평균 15~20평 정도의 한정된 공간 안에서 고객에게 꼭 필요한 상품으로만 매장을 채워야 하기 때문이죠. 라면도 마찬가지예요. 고객에게 정말 필요한 라면이 무엇인지 더욱 치열하게 고민했어요.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이마트24의 해장 특화 용기라면, '속' 라면 시리즈예요. 편의점은 유통업계 중에서도 주류 매출 비중이 굉장히 높은 곳이에요. 그만큼 숙취 해소 상품에 대한 니즈도 높죠. '속' 라면의 첫 주자인 일명 '해장의 신(神)', 속풀 라면은 이 포인트를 정확하게 겨냥했어요. 헛개나무열매 추출물과 강황 성분을 함유한 완벽한 숙취 해소용 아이템이거든요. 이런 콘셉트 덕분에 고객 반응도 굉장히 좋았어요. 출시하고 8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64만 개를 돌파할 정도였으니까요.




'속' 라면 시리즈, 이마트24의 대표 라면이 되다


사실, 속풀 라면의 성공이 속타는 라면과 속찬 라면을 탄생시켰다 해도 과언은 아니에요. 라면 카테고리를 담당하며 가장 처음 떠올렸던 아이디어가 바로 속풀 라면을 필두로 이마트24를 대표하는 하나의 브랜드를 만들어보자는 것이었거든요.


숙취 해소 기능을 우선적으로 강조했던 속풀 라면과는 달리 후속 주자들은 고객들의 다양한 입맛과 취향까지 맞출 수 있도록 조금씩 차별화 요소를 주었어요. 속타는 라면은 매운맛을 즐기는 분들을 위해 매운맛을 강화했어요. 청양 고춧가루가 팍팍 들어간 덕에 속부터 뜨거워지는 신선한 매운맛을 경험할 수 있죠. 속찬 라면은 진한 고깃국물과 푸짐한 건더기가 일품인데요. 시중의 해물 짬뽕 라면과는 다른 고기 베이스의 짬뽕 맛을 새롭게 구현했어요. 이름처럼 한 끼 식사로도 손색없는 든든함도 매력적이죠.



기획자's Special Pick, 최애 '속' 라면


입사 후 가장 보람을 느꼈던 순간을 꼽으라면 단연 속타는 라면과 속찬 라면이 출시되었던 순간이예요. 속풀 라면을 시리즈 화 하겠다고 호기롭게 출사표를 던진 후, 많은 분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고민하고 연구하고 발로 뛰었거든요. 그래서 저한테는 그 의미가 남달라요. 한마디로 자식 같은 느낌이랄까요?


그래서 '속' 라면 하나하나 모두 저에겐 소중해요. 모두 먹을 때마다 항상 맛있기도 하고요, 하하. 그래도 그중에서 가장 애정하는 상품을 하나 꼽으라면 저는 <속타는 라면>을 꼽고 싶어요! 제가 매운 음식 마니아인데요. 속타는 라면은 기획단계에서부터 매운 음식 마니아를 겨냥하고 만든 상품이에요. 깊은 맛을 내는 액상스프와 매운맛을 더하는 분말스프의 하모니가 궁극의 매운맛을 만들어내죠. 저 같이 매운맛을 즐기시는 분들께 강력 추천합니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속' 라면 속 이야기


제가 정말 라면을 좋아해서 그랬을까요? 지금까지 다양한 편의점 상품 기획을 맡았지만, 라면 기획은 확실히 다른 느낌이었어요. 일상에서도 오로지 라면 생각만 할 정도로 라면 바보로 살았던 것 같아요, 하하. 제 입으로 말하기 조금 민망하지만, 정말 아이디어 뱅크였어요!


한번은 친구들과 주꾸미를 먹으러 갔다가 먹물 터지는 모습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은 적이 있어요. 그래서 '속까만 라면'이라는 이름으로 먹물 라면을 기획하려고 했죠. 여러 업체와 미팅까지 했었는데, 먹물 수급이 쉽지 않아서 포기해야 했지만요. 속타는 라면은 원래 짜글이 콘셉트였어요. 농도를 맞추기 위한 테스트까지 여러 차례 진행했었는데, 상품화까지는 조금 한계가 있어 국물 라면 콘셉트로 과감히 변경했었죠.



'속' 라면 시리즈, 이마트24를 넘어!



현재, '속' 라면 시리즈 3개 상품 모두 전체 매장 판매 상위권에 랭크되며 인기를 얻고 있어요. 특히, 현장을 지키는 경영주분들이 이마트24를 대표하는 상품이라 많이 좋아해 주세요. 외부적으로도 좋은 피드백을 받고 있어요. 다른 관계사 쪽에서 '속' 시리즈를 수출하고 싶다는 요청이 들어와 해외 진출까지 준비하고 있답니다.


앞으로 '속' 라면 시리즈를 계속 이어갈지, 아니면 새로운 라면을 만들지는 아직도 고민이에요. 북엇국이나 콩나물국처럼 하얀 국물 라면이 될 수도 있고 요즘 트렌드인 me코노미*, YOLO족**을 겨냥한 프리미엄 용기면이 될 수도 있겠죠? 여전히 아이디어는 무궁무진해요. 물론, 먼저 나온 '속' 시리즈가 계속해서 많은 사랑을 받는 것이 가장 먼저겠지만요!


*me코노미 : 'Me'와 'Economy'의 합성어로 수동적인 소비자였던 '내'가 능동적인 경제 주체로서 '나' 중심의 경제활동을 하는 것.

**YOLO족 : 'You Only Live Once' (한 번뿐인 인생, 현재를 즐기자)의 약자인 YOLO를 추구하며 남보다 자신, 미래보다 현재의 행복을 중시하는 태도를 가진 사람들.





속속들이 알려주는 '속' 라면 비법 레시피


진정한 고수라면 라면을 그냥 먹어선 안되죠. 라면을 베이스로 다양한 요리까지 마스터해야 진짜 라면 고수! '속' 라면 시리즈 기획자가 알려주는 꿀 조합 스페셜 레시피, 믿고 도전해보세요.




라면 카테고리 업무를 담당한 후, 일상의 사소한 순간에서도 라면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올라요. 외식할 때도, 장을 보러 갔을 때도, 친구와 대화를 할 때도... 그럴 때마다 잊어버리지 않게 노트를 꺼내 기록해요. 노트를 다시 펼쳤을 때 종종 손발이 오그라들곤 하지만, 결국 이 아이디어가 모여 새로운 라면을 만드는 자양분이 되죠. 이렇게 '속' 라면 시리즈가 저에게 좋아하는 것을 업으로 하는 기쁨을 준 것처럼, '속' 라면을 통해 저의 마음을 더 많은 사람에게 나누어주고 싶어요. 단순히 한 끼 때우는 인스턴트 컵라면이 아니라, 즐거움과 행복을 줄 수 있는 소울푸드로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