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DAILY/PRESS
김장 배추 60만 포기 가락시장 경매 가격 대비 최대 30% 저렴하게
도매가보다 싼 배추가 나타났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도매가보다 저렴한 배추를 필두로 김장 물가 잡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배추(3입/망)를 가락시장 배추 도매가 11월 평균인 7,114원(11/1~16)보다 약 30% 저렴한 5,040원(1통 1,680원)에 판매한다. 노화방지와 비타민A 생성에 도움을 주는베타후레쉬 김장배추(3입/망)도 정상가 8,040원에서 30% 가까이 할인 된 5,940원(1통 1,980원)에 선보인다. (※ 상기 두 품목 모두 KB, 삼성, 우리, SC 이마트 카드 구매 시)


이마트는 올해 배추 수확량이 줄어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여 대량 매입을 통해 작년 수준의 배추 60만 포기를 저렴한 가격에 미리 확보했다. 가락시장 기준 올해 들어(1~11月)두 배 가까이 높게 유지되고 있는 배추 값으로 인하여 이마트 배추 구매 객수(10~11月)도 작년보다 2만명 감소했다. 이마트는 김장대전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에서 김장 주 재료인 무 역시 도매가보다 저렴하게 만날 수 있다. 이마트는 다발무(5kg/단)를 5,480원에 판매하며 이는 올해 11월 가락시장 도매 가격 평균 5,929원(11/1~16)보다 400원이상 더 저렴하다. 더불어, 이마트는 배추와 무 외에도 각종 김장 양념 재료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청정원 소금(5kg)은 정상가 대비 30% 저렴한 9,450원에, 하선정 멸치액젓(2,469ml)은 20% 할인한 11,900원에 판매하며 두 상품을 무/배추와 동시 구매 시 10%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깐마늘(200g)은 정상가보다 500원 저렴한 2,480원에 판매하며, 김장철 기획 상품으로 출시한 고춧가루(1kg)는 16,800원에 판매한다.


한편, 11월 배추 도매 가격 평균은 7,114원(11/1~16)으로 작년 11월 평균 가격인 4,583원에 비해 55% 올랐으며, 연 평균 가격은 10,074원(1~11월)으로 지난해 5,290원 대비 90%이상 높게 유지되고 있다. 배추 주산지인 전남 해남의 경우 9월 중순 이후 평년의 5배가 넘는 비가 내려 배추의 30%가 상품성을 잃는 등의 피해로 인해 가을배추 생산량은 7~12% 감소하고 높은 가격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 역시 올해 11월 평균 가격이 작년에 비해 약 66% 증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8월 가뭄과 9~10월 부족한 일조량으로 11~12월 무 출하량이 13~1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가락시장 11월 무 도매 가격도 약 66% 증가했다. 배추, 무 가격 상승에 따라 소비자들이 체감하는김장 비용은 4인가족 기준 작년 220,778원에 비해 올해는 272,720원으로 20%이상 올랐다. (이마트 정상 판매가 기준, 할인 미적용)


이마트 곽대환 바이어는 “3달 전인 8월 배추 파종 때부터 물량을 기획하고 사전에 대량으로 계약을 맺어 소비자들이 현 시세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에 배추를 구매할 수 있다.”며 “김장 비용이 크게 늘었지만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물가 상승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김장 대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