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

Home > MOU
Home > SSG DAILY/PRESS

 

일본 영양치료 선두기업 ‘뉴트리’, 케어푸드 소재 공급 ‘한국미쓰이물산’ 3자 MOU 체결
신세계푸드, 케어푸드 시장 진출한다!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대표 최성재)가 차세대 유망 식품으로 각광 받고 있는 케어푸드 시장에 진출한다.

신세계푸드는 22일 일본 영양치료 선두기업 ‘뉴트리(NUTRI)’, 케어푸드 제조에 들어갈 소재 공급을 맡을 ‘한국미쓰이물산’과 한국형 케어푸드의 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뉴트리는 케어푸드 제조에 주로 사용하는 점도증진제(식품의 점도를 조절하는 소재) 분야에 있어 일본 내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는 영양요법 식품제조 전문기업으로 케어푸드 제조에 관련한 기술과 노하우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신세계푸드와 뉴트리는 케어푸드 제품의 공동개발과 생산을 위한 기술 협력을, 한국미쓰이물산은 케어푸드 제조에 필요한 소재 공급과 물류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신세계푸드는 뉴트리, 한국미쓰이물산과 함께 지난해부터 자체적으로 개발해 온 케어푸드 제품의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특히 내년 상반기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를 론칭하고 병원식 중심의 기업 간 거래(B2B)를 넘어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을 선보이며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일본 케어푸드 선두기업인 뉴트리가 그동안 연구해 온 신세계푸드의 케어푸드 개발성과와 향후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기에 이번 협약체결이 가능했다”며, 

“가정간편식 제조와 병원식을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를 접목해 신세계푸드만의 차별화 된 케어푸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케어푸드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미국, 일본 등 해외 선진국에서는 이미 수십 조 원대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미국은 환자, 고령자, 영유아, 다이어터 등 다양한 연령층을 중심으로 식사대용식, 메디푸드, 드링크 등 케어푸드 관련 시장이 26조원 규모로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2020년에는 30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영양보충식, 부드러운 음식 등이 단계별로 세분화돼 있는 수준까지 발달해 있다.  


2018.11.22 (목)


Home > SSG DAILY/LIVE
[11월 14일 신세계그룹 뉴스PICK]
미래형 점포에 한 발짝 더 다가가다



이마트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미래형 마트로 진화하는 이마트가 스마트 카트 상용화 준비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고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기능에 집중해

카트가 고객을 따라 스스로 이동하게끔 하는 

고객 추종 기능 개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하는데요.


이마트의 놀라운 진화, 앞으로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Home > SSG DAILY/PRESS
2023년 매출 10조, 국내 ‘온라인 1위 기업’ 발판 마련
신세계그룹, 온라인 사업 1조 투자 유치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이 31일(수) 해외 투자운용사 ‘어피니티(Affinity)’, ‘비알브이(BRV)’ 등 2곳과 온라인 사업을 위한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

이날 열린 ‘온라인 신설 법인 신주 인수 계약 체결 발표식’에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이철주 어피니티 부회장, 윤관 비알브이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을 통한 투자금액은 총 1조원, 온라인 신설 법인 출범 시 7천억원이 1차적으로 단행되고, 이후 3천억원이 추가적으로 투자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온라인 사업 육성을 위한 디딤돌을 마련한 신세계그룹은 올 연말까지 ㈜신세계와 ㈜이마트로부터 온라인 사업을 각각 물적 분할한 후, 내년 1분기 이 두 법인을 합병해 새로운 온라인 법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오는 12월, 분할계획서 승인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신설 법인은 출범과 동시에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핵심 기업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통합 플랫폼 SSG.COM 내 핵심 콘텐츠인 신세계몰과 이마트몰의 완전 통합 체계가 완성돼 통합 투자, 단일화된 의사 결정, 전문성 강화 등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 신설 법인의 물류 및 배송인프라와 상품경쟁력, IT기술 향상에 1조 7천억을 투자, 2023년까지 매출 10조원을 달성해 국내 온라인 1위 기업으로의 도약대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또, 시장상황 등을 면밀히 살펴 고속 성장을 위해 필요할 경우 M&A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이중 온라인 사업의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물류 및 배송 인프라 확대에 투자를 우선적으로 집중키로 했다.

보정과 김포에 운영중인 대규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NE.O)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점포 내 운영 중인 P.P센터 역시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김포에 신설 중인 최첨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NE.O 003’은 약 30%의 공정율로,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을 시작, 온라인 사업 성장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또, 이마트 전략상품과 신세계백화점의 프리미엄 상품은 물론, SSG.COM만의 온라인 전용상품을 대폭 확대해 상품 경쟁력을 높이고, 이커머스 관련 IT기술력 개발에도 투자를 집중, 상품 선택부터 결제까지 최적화된 쇼핑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금까지 신세계그룹의 성장을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담당해 왔다면, 앞으로의 성장은 신설되는 온라인 신설 법인이 이끌게 될 것”이라며,

“그룹의 핵심 역량을 모두 집중해 온라인 사업을 백화점과 이마트를 능가하는 핵심 유통 채널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그룹이 1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하게 된 배경은, 해외투자자들이 신세계그룹 온라인 사업의 성장세와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2014년, SSG.COM으로 그룹 내 온라인 사업을 통합한 이후, 지난해 매출 2조원을 돌파하는 등 해마다 20~30%의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이번 투자 유치에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굿모닝 쓱배송 등 업계를 선도하는 새로운 서비스,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한 장보기 전용몰로서의 높은 경쟁력, ▲신세계몰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등 역시 투자를 이끌어내는데 보탬이 됐다는 분석이다.


* 신세계그룹 온라인 신설법인 진행 일정

2018년 1월        신세계그룹-투자사, 온라인 사업 투자 관련 MOU 체결
2018년 10월        신세계그룹-투자사, 온라인 신설 법인 신주 인수 계약 체결
2018년 12월        분할 승인을 위한 주주총회 개최
2018년 12월        양사 온라인 사업부 물적분할 완료
2019년 1분기        신세계그룹 통합 온라인 신설 법인 출범

       
2018.10.31 (수)


Home > SSG DAILY/PRESS
챗봇, 인공지능, 머신러닝 기술 기반 서비스 사업 협력에 나선다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백화점,
구글과 MOU 체결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가 신세계백화점, 구글 3사와 MOU를 체결하고, 챗봇, 인공지능, 머신러닝 기술 기반 서비스 사업에 협력한다. 

이번 MOU 체결식은 20일(목)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진행되며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IT사업부 상무, 조우성 신세계백화점 디지털이노베이션 담당 상무, 캐시 리(Kathy Lee) 구글 클라우드 아태지역 북아시아 총괄이 참석한다.

우선 신세계아이앤씨와 신세계백화점은 구글 클라우드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신세계백화점 내 구글 기술 기반의 챗봇 서비스를 시작으로 기계학습, 인공지능 기반의 AI분석 서비스, 다양한 쇼핑채널과 연계한 스마트 장치 등에 대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IT사업부 상무는 “구글 기술을 통해 텍스트, 음성 등 다양한 인터페이스를 활용한 새로운 쇼핑 서비스를 기획하고 개발할 예정이다”며,

“대내외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2018.09.20 (목)


Home > SSG DAILY/PRESS
화상회의 및 교육 플랫폼 구축해 화상 협업 서비스 시장 진출
신세계아이앤씨, ‘구루미’와  MOU체결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가 스타트업 기업 ‘주식회사 구루미’(이하 구루미)와 MOU를 체결하고, 화상회의 및 교육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17일(금)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영상통신 플랫폼 기업 ‘구루미’와 화상 협업 서비스 사업 관련 MOU협약식을 진행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세계아이앤씨는 ‘구루미’와 기술 제휴를 맺고,화상회의 • 교육 플랫폼을 구축해 화상 협업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별도 장비나 프로그램 없이 PC나 스마트폰으로 임직원 및 협력사와 언제 어디서나 화상협업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면대면 (Face to Face)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 정확하고 신속한 의사결정과 정보공유가 가능하고, 본사와 현장 간 실시간 교육도 지원한다.

 

우선 신세계 그룹 임직원이 사용하는 사내 인트라넷 ‘블라섬’(Blossom)및 교육 플랫폼 ‘SSG EDU’와 연동해 화상 시스템을 구축한다.회의, 보고 등은 물론이고, 본사와 매장 간 실시간 교육도 가능해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구루미’는 영상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개발 기업으로 2015년 설립된 스타트업 기업이다.국제 비영리 웹표준화단체 월드와이드웹컨소시엄(W3C) 회원사로,최근 공공기관 및 군(軍)교육기관 ‘웹RTC기반 실시간 온라인 교육플랫폼 구축사업’을 수주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정아름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ITO1담당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세계아이앤씨는 클라우드 웹 기반 화상회의 • 교육 플랫폼을 구축해 화상 협업 서비스 시장에 새롭게 진출할 계획이다”며

 

“웹 기반 화상회의• 교육 플랫폼은 시간,공간적 제한이 없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 근로시간 단축 등 다양한 변화를 맞은 기업들에게 좋은 솔루션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8.8.17 (금)

Home > SSG DAILY/PRESS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관련 국내·외 비즈니스 협력 진행
신세계아이앤씨, ‘드림라인㈜’와 MOU 체결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가 정보통신 기업 드림라인 주식회사(이하 드림라인)와 MOU를 체결하고, 국내•외 인터넷데이터센터(IDC)사업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지난 7일(화)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드림라인 본사에서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관련 MOU 협약식을 진행했다. 정아름 신세계아이앤씨 상무, 박기영 드림라인 부사장 등 양사 임원 및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신세계아이앤씨와 드림라인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관련 국내•외 비즈니스를 수행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각 사가 보유한 IDC 관련 시설, 기술력, 영업 인프라를 활용한 국내외 공동 사업과 기술 제휴를 진행할 계획이다. 


드림라인은 정보통신 기업으로 전용회선 서비스, 공용화기지국 사업, 통신장비 NI (Network Integration • 네트워크 통합) / SI (System integration • 시스템 통합) 사업 등을 진행 중이며, 최근 IoT사업에 진출해 비즈니스모델을 다각화하고 있다. 


정아름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ITO1 담당 상무는 “이번 MOU를 통해 양사가 가진 강점을 공유해 IDC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세계아이앤씨의 IDC 사업 강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IDC를 구축, 운영하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아이앤씨는 현재 경기도 김포 한강 신도시에 글로벌 수준의 클라우드 지향데이터센터를 신축 중이다. 2019년 상반기 완공 예정인 김포 데이터센터에는 최첨단 설비 기술과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능한 IT 인프라를 적용해 고객에게 유연하고, 혁신적이며 경쟁력 있는 IT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018.8.8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