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션

Home > 컬렉션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2018 봄여름 시즌 패션 트렌드
화사해진 플라워 패턴, 봄 런웨이를 수놓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봄여름 시즌이 되면 어김없이 런웨이를 수놓는 플라워 패턴이 2018년 더 화사하고 대담해졌다.


봄이 찾아온 듯 핑크, 스카이블루 등 형형색색의 커다란 플라워 패턴이 셔츠, 스커트, 팬츠, 원피스부터 가방, 슈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적용됐다.


기존에는 작고 아기자기한 플라워 형태가 주를 이뤘다면, 이번 시즌에는 옷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주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패턴의 색상과 모양에 따라 의상의 소재와 디자인도 다양화 돼 색다른 느낌을 준다. 


사카이는 짙은 청색 바탕과 대비되는 레드, 옐로우, 그린, 화이트 색상의 아기자기한 플라워 프린트를 전체적으로 디자인해 강렬하면서 우아한 매력을 선사한다. 길게 떨어지는 쉬폰 블라우스에 집업 디테일을 더해 여성적인 매력과 캐주얼한 느낌을 혼합시켰다. 


폴 스미스는 옐로우 바탕에 블루, 바이올렛 등의 큼지막한 플라워 패턴이 전체를 수놓은 셔츠와 스커트를 선보였다. 


돌체 앤 가바나는 이번 컬렉션에서 플라워 프린트를 비롯한 다채로운 패턴을 통해 여성의 매력과 화려함, 개성을 돋보이게 했다. 은은한 색상의 드레스에 마치 하나의 정원을 연상시키듯 화사하고 다채로운 옐로우, 핑크, 레드 꽃 형태를 정교하게 표현했다. 


마르니는 독특하고 개성있는 디자인들을 한 데 합쳐 새로운 아름다움을 표현해냈는데, 반팔 피케 셔츠에 큼지막한 하늘색 플라워 프린트를 잎 모양까지 세세하게 표현하고 굵은 테두리선으로 윤곽을 살렸다. 같은 파스텔 톤의 컬러블록이 적용된 롱 플리츠 스커트와 하늘색 블라우스를 함께 매치해 밝은 느낌을 배가시켰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이번 시즌 옷감의 색상과 대비되는 한 가지 톤으로 표현한 플라워 패턴을 다양한 의상에 적용했다. 블랙 민소매 스커트에 화이트 플라워를 전체적으로 프린트 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은 발목까지 내려오는 화이트 색상 롱 민소매 원피스에 주홍색 플라워와 초록 줄기를 마치 수채화의 기법처럼 채색했는데, 우아하면서 여성스럽고 동시에 생생하고 밝은 느낌을 준다.

      


봄에는 플라워 프린트 가방이나 신발로 무채색 계열 복장이나 심플한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특히 밤낮으로 일교차가 큰 봄 시즌, 가벼운 옷차림에 스카프는 필수 아이템이면서 포인트 장식으로 활용가능하다. 고급스러운 실크부터 레이온, 면 등 소재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스카프들이 눈에 띈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화사하고 여성스러운 색상과 디자인의 ‘플라워 패턴 쁘띠 스카프’를 출시했다. 하늘색과 핑크색 두 가지로, 옐로, 블루, 그린, 화이트 등 색감이 돋보이는 플라워가 적용됐다. 끝 부분의 테슬 장식이 멋을 더하며 실크 소재로 고급스럽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이번 시즌 다채로운 색상, 소재의 플라워 프린트 스카프를 선보였다. ‘플라워 프린팅 실크 스카프’는 블루 색상 바탕에 정교하게 표현된 큼지막한 화이트 플라워가 전체적으로 적용돼 우아하면서 로맨틱한 느낌을 준다. 


이번 시즌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플라워 프린트 백팩도 선보였다. 블랙 바탕에 아기자기하고 화려한 플라워 패턴이 적용됐으며, 전면 포켓 부분에 골드 메탈 로고 장식이 브랜드 정체성을 부각시켰다.


돌체 앤 가바나는 가방부터 지갑, 스니커즈에 이르기까지 화이트 바탕에 화사한 핑크색 플라가 눈에 띄는 제품들을 선보였다. 소형 사이즈의 가방은 견고한 스퀘어 스타일로 긴 체인 스트랩이 고급스럽다. 동일한 패턴의 화이트 스니커즈 뒷 부분에는 금속 장식이 부착돼 더 화려하다.


폴 스미스는 화사한 핑크색 바탕에 마치 피어나는 듯한 그린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지갑을 출시했다. 짙은 청색에 하늘색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제품도 있다.




2018.4.6 (금)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보브, 소셜 미디어 맞춤형 컬렉션
‘#VOTD(VOV of the day)’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여성복 브랜드 보브(VOV)가 소셜 미디어 맞춤형 컬렉션을 출시한다.

패션업계에서 소셜 미디어가 가지는 영향력이 확대되자 신제품 이미지를 브랜드 계정에 업로드 하는 방식을 넘어서 컬렉션의 이름부터 소셜 미디어 방식으로 변경한 것. 보브는 이달 23일 ‘패션이 일상이 되는 순간, #VOTD’ 컬렉션을 출시한다. VOTD는 ‘VOV of the day’의 약어로 오늘 입은 자신의 옷을 촬영해 소셜 미디어에 게시할 때 사용하는 #OOTD(Outfit of the day)를 패러디 한 것이다. 

보브의 새로운 컬렉션을 일상복으로 입고 다른 사람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패션을 통해 즐거움을 얻으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VOTD 컬렉션 화보는 엘리베이터라는 친숙한 공간에서 촬영됐다. 엘리베이터는 ‘패션이 일상이 되는 순간’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장소로, 엘리베이터 거울에 비친 자신의 옷차림을 촬영해 소셜 미디어에 업로드하는 것이 일상인 밀레니얼 세대의 모습을 표현하고자 했다. 

뉴욕에서 촬영한 이번 화보는 글로벌 톱 모델뿐만 아니라 인종, 나이를 뛰어 넘는 다양한 개성을 지닌 모델들이 참여해 다양한 스타일을 보여준다. 트레이닝 팬츠와 함께 입은 모던한 느낌의 트렌치 코트, 바이커 재킷 안에 입은 클래식한 느낌의 블라우스와 비대칭 스커트, 스키니진과 잘 어우러지는 트위드 재킷 등 자신만의 스타일을 살려 함께 입기 좋은 다양한 제품들을 볼 수 있다. 

특히, 주니어 모델이 착용한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니트 등은 키즈 제품으로도 출시돼 패밀리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번 컬렉션은 보브 전국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 S.I.빌리지닷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볼 수 있다.

 
2018.2.26 (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올해 첫 아티스트 협업, 도자기 예술가와 컬렉션 제작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 협업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마르니(MARNI)가 올해 첫 아티스트 협업 컬렉션을 출시한다.

마르니는 오랜 시간 예술계와 밀접한 교류를 지속해 왔다. 예술은 마르니 디자인의 영감의 원천이자 브랜드 정체성을 이루는 주요 요소라 할 수 있을 만큼 마르니는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와 협업을 통해 매번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협업 컬렉션의 주인공은 베네수엘라 출신 예술가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MAGDALENA SUAREZ FRIMKESS)다. 마르니는 그녀의 솔직하고 개성 있는 디자인에 매료되어 올해 첫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 도자기 아트로 유명한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는 자신이 입양된 도시인 캘리포니아에서 남편이 만든 도자기 위에 다양한 그림을 그리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아이의 순수한 이미지, 광고의 슬로건, 가족의 초상화, 베니스의 해변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평범하지 않은 강한 상상력을 표현한다. 

마르니는 이번 컬렉션에서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의 작품이 디자인 된 쇼퍼백과 의류를 선보인다. 자연과 어우러진 평화로운 마을과 아이들의 모습이 담긴 그림이 가방과 의류에 프린트 되어 마치 하나의 예술 작품 같은 느낌을 준다. 전국 백화점 내 마르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2.13 (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이달 13일까지 운영할 예정
미국 뉴욕 커낼가에 ‘짝퉁’ 스토어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해외 유명 브랜드가 자신의 짝퉁을 직접 만들어 판매하는 일명 ‘짝퉁 매장’을 오픈해 화제다.

정해진 규칙과 관습에 순응하는 것을 거부하는 패션 브랜드 디젤(DIESEL)은 뉴욕 패션 위크 기간 중 짝퉁 시장으로 유명한 뉴욕 커낼 가(Canal Street)에 자신의 짝퉁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디젤은 사람들이 이 사실을 모르게 하기 위해 비밀리에 매장을 오픈했고, 커낼가의 평범한 짝퉁 매장처럼 보이고자 인테리어와 판매 방식 등 모든 요소들을 주변 가게들과 동일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이 모든 실험 과정을 영상으로 녹화함으로써 디자이너 브랜드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하고자 하는 세계적 열병의 본질을 포착했다.


디젤 본사에서 오픈한 매장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사람들이 구입한 가짜 ‘데이젤(DEISEL)’ 로고 제품들은 사실 디젤의 디자인 팀이 만들어낸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특별한 제품이다.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은 다시는 판매되지 않을 ‘레어템(희귀 제품)’을 구입한 셈이다. 디젤은 이달 13일까지 짝퉁 매장을 운영할 예정이며, 2월 13일부터 디젤 공식 온라인몰(Diesel.com)에서도 한정판 컬렉션으로 소량만 판매한다.

한편, 디젤은 최근 급격히 떠오르고 있는 로고 마니아 트렌드와 과한 브랜드 로고가 들어간 상품들로부터 점점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는 이 시기에 팬들에게 뭐든 입고 싶은 것을 입으라고 말한다. 맥클모어(Macklemore)와 라이언루이스(Ryan Lewis)가 노래하는 것처럼. 

”나 옷 좀 살거야 / 주머니에는 20달러밖에 없지만 / 뭔가 찾을 수 있겠지 / 완전 대박인걸로.” 
(gonna pop some tags, with only twenty dollars in my pocket, looking for a come-up that is fu****g awesome – ‘Thrift Shop’ 가사중) 


2018.2.9 (금)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세계 3대 패션 사진작가 스티븐 마이젤 촬영
끌로에, 2018 봄여름 시즌 광고 캠페인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é)가 세계적인 패션 사진작가 스티븐 마이젤과 함께 촬영한 2018 봄여름 시즌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끌로에의 이번 광고 캠페인은 현재의 순간이 과거의 기억으로 변하는 과정을 기록했다. 영상은 마치 일기장처럼 각 장면을 기록했으며 오랜 기간 잊어버린 것들과 그에 대한 향수를 표현한다.


촬영을 맡은 스티븐 마이젤(Steven Meisel)은 세계 3대 사진작가로 손꼽히는 인물로 보그 등 유명 매거진을 비롯해 많은 명품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해왔다. 패션 전공 후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했을 만큼 패션분야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는 대중에게 가장 사랑 받는 작가 중 한 명으로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스티븐 마이젤은 이번 광고캠페인에서 끌로에의 2018 여름 컬렉션 의상을 착용한 여성들의 즉흥적인 움직임을 카메라에 담았다. 자신감 넘치는 젊은 여성들의 아름다움과 끌로에의 컬렉션이 어우러져 순수함과 고유의 매력을 보여준다.


영상은 총 7개의 챕터로 구성됐다. 각 챕터는 등장인물들이 표현하는 자유, 그들이 맺는 일시적인 관계를 마치 꿈처럼 지나간 흔적으로 보이게 해 현실과 판타지를 넘나드는 듯한 느낌을 준다. 


이번 광고캠페인에서 공개된 끌로에의 여름 컬렉션은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나타샤 랑세레비(Natacha Ramsay-Levi)의 첫 작품이다. 여름 컬렉션은 자수 문양, 우아한 블라우스 형태 등이 조합된 완벽한 선의 빅토리안 드레스, 자유롭고 균형 있는 디자인이 돋보이는 플라워 패턴 드레스가 눈에 띈다. 마치 수녀복을 연상시키는 디자인, 레이스 장식, 실크 소재의 수트에서는 남성성과 여성성을 모두 느낄 수 있다. 



이번 컬렉션에서 화이트, 레드, 테라코타, 핑크, 골드, 실버 등 이집트의 자연경관을 표현한 색상이 주를 이루는데, 이는 브랜드 창립자인 이집트 태생의 가비 아기옹(Gaby Aghion)에게서 비롯됐다. 달, 가슴, 손 등 마치 부적과 같은 문양은 자연의 힘과 비옥함, 여신, 강한 여성을 표현한다. 반복적으로 보이는 동그라미 모양(O), 파이톤, 말 자수 문양, 금이 간 듯한 가죽, 부드러운 반짝임도 특징적이다.


한 편의 영화 같은 끌로에의 2018 봄여름 시즌 광고 캠페인은 끌로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2018.1.19 (금)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연말 파티에서 돋보일 수 있는 소품으로 구성된 한정 컬렉션
알렉산더왕 '애니멀 파티 팩' 캡슐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연말 파티를 위한 한정판 액세서리 컬렉션이 출시된다. 미국 컨템포러리 브랜드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은 홀리데이 시즌을 앞두고 파티를 주제로 한 ‘애니멀 파티 팩(Animal Party Pack)’ 캡슐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번 컬렉션은 파티에서 세련된 감각을 돋보이게 해 줄 액세서리 제품들로 구성됐다. 각 제품에는 알렉산더 왕이 매 시즌 선보이고 있는 레터링 문구가 다양한 방식으로 디자인돼 특유의 멋을 더한다.

 

액세서리는 브랜드만의 특징적인 메탈 체인과 가죽으로 제작된 목걸이, 팔찌, 열쇠고리 등으로 선보인다. 굵은 실버 체인이 화려한 느낌을 주는 목걸이에는 왕오버(Wangover) 레터링 글씨가 중앙에 디자인됐다. 알약 모양의 잠금 장치는 브랜드 특유의 위트와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두께감 있는 가죽 소재의 페스티벌 팔찌는 황동으로 만들어진 큼지막한 버클 장식이 특징적이다. 팔찌에도 왕오버 문구가 음각으로 새겨졌다. 작은 유리잔 모양의 메탈 열쇠고리는 쇠사슬 모양의 연결 부분과 샷(Shots) 레터링이 멋을 더한다. 이 제품들은 전세계적으로 소량만 생산돼 소장가치 또한 높다.

 

알렉산더 왕 마케팅 담당자는 “연말 모임과 파티 복장에는 과하지 않으면서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액세서리가 필수적”이라며 “알렉산더 왕의 이번 컬렉션은 브랜드 고유의 개성과 시즌 트렌드가 결합된 감각적인 제품들로 구성돼 좋은 반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애니멀 파티 팩 컬렉션 중 일부 액세서리 제품이 한정 판매된다. 왕오버 목걸이, 페스티벌 가죽 팔찌, 샷 글라스 열쇠고리를 전국 알렉산더 왕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11.23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