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션

Home > 컬렉션
Home > SSG DAILY/PRESS
아크네 스튜디오, 2018 가을겨울 데님 팬츠 컬렉션 출시
브랜드 최초 청바지의 현대적 재탄생!
#신세계인터내셔날


복고 패션의 진수를 보여주다!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데님 컬렉션 블라콘스트(Bla Konst)를 통해 올 가을 다양한 디자인의 복고풍 데님 팬츠를 출시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작년 봄 데님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매 시즌 진화된 디자인의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블라콘스트 컬렉션을 출시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모든 데님 제품은 블라콘스트만의 개성 강한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하이 웨이스트, 루즈 핏 등 복고 요소가 돋보이는 다양한 데님 팬츠를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아크네 스튜디오가 1996년과 1997년 처음 출시한 청바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디자인한 1997, 1996 청바지다.


‘1997’ 청바지는 허리 선이 높게 잡혀있는 하이 웨이스트(High Waist) 형의 스트레이트 핏 여성 팬츠로 셔츠, 맨투맨 등 다양한 상의에 매치할 수 있는 기본 디자인이다. 


‘1996’ 청바지는 1997의 남성 버전이다. 다크 블루부터 미드 블루, 라이트 블루 등 빈티지한 색상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하이 웨이스트 형으로 위쪽은 여유있고 아래쪽으로 갈수록 통이 좁아지는 테이퍼드(Tapered) 진과 몸에 타이트하게 붙는 스키니(Skinny) 진이 출시되며, 루즈 핏으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디자인도 만나볼 수 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데님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슈퍼 모델 ‘신디 크로포드(Cindy Crawford)’를 주인공으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미국 남부 텍사스주를 대표하는 예술품 ‘캐딜락 랜치(Cadillac Ranch)’를 배경으로 미국 풍경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샘 아벨이 촬영했다. 캐딜락 랜치는 미국의 66번 국도 옆에 열 대의 캐딜락이 땅에 반쯤 묻혀 있는 형태의 설치 미술 작품이다.


신디 크로포드는 이번 캠페인에서 1997년 출시된 아크네 스튜디오의 첫 데님 팬츠를 착용했다. 그녀는 광활한 대지와 하늘, 그리고 아크네 스튜디오가 새롭게 페인트칠을 한 캐딜락 랜치를 배경으로 자유롭고 감각적인 멋을 뽐냈다.


이번 캠페인 화보는 지난 9월 파리 패션위크 기간 특별 전시회를 통해 대중에 공개됐다. 작품을 프린트한 화보집, MD 상품 등은 갤러리와 온라인에서 한정 판매됐으며 전 수익금은 WWF(세계자연기금) 프랑스 지사에 기부됐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을 제대로 표현해보고자 했다”며, 


“이를 위해 세계적인 사진가, 세계를 풍미하는 모델, 미국을 대표하는 장소와 아크네 스튜디오를 대표하는 데님 팬츠를 연결시켜 멋진 캠페인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8 가을겨울 시즌 블라콘스트 데님 컬렉션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0.10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쁘띠 바또 팬티 탄생 100주년 기념 전시 개최
세계 최초의 팬티가 한국에 온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세계 최초의 팬티가 한국에 상륙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프랑스 대표 유아동복 쁘띠 바또(Petit Bateau)는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팬티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프랑스어로 ‘작은 배’를 뜻하는 쁘띠 바또는 편안하면서 고급스러운 소재, 엄격한 제품 관리 시스템으로 사랑 받는 브랜드다. 특히 125년 전통에 걸맞은 뛰어난 품질과 어린이에게 기쁨과 자유, 진심을 전한다는 브랜드 철학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1918년 쁘띠 바또의 창업자 에티앙 발튼은 당시 발목까지 오는 긴바지형 속옷이 불편하고 비위생적이라고 판단해 다리 부분을 가위로 자른 ‘다리가 없는 팬티’를 만들었고, 이것이 팬티의 시초가 됐다.

그 후 100년 간 쁘띠 바또 팬티는 혁신적인 소재와 착용감이 편한 디자인으로 진화되면서 브랜드의 대표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쁘띠 바또는 올해 팬티 탄생 100주년을 맞아 전 세계를 돌며 특별 전시회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10층 리틀신세계 팝업부스에서 전시회가 열린다. 

쁘띠 바또는 이번 전시를 위해 ‘세계 최초의 팬티’와 그 당시 사용했던 ‘재단 가위’를 프랑스에서 직접 공수해 왔다. 

전시회에서는 팬티의 역사와 100년 동안 진행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쁘띠 바또의 다양한 언더웨어 컬렉션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부스를 방문하는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포토월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뒤 #팬티100주년, #쁘띠바또, #petitbateau의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의 SNS 계정에 업로드 하면 즉석에서 쁘띠 바또 토트백을 제공한다. 행사 종료 후 베스트 인증샷에 뽑힌 고객에게는 추가로 푸짐한 상품을 증정한다. 

이 외에도 전시 첫날 부스를 방문하는 모든 고객에게 타투 프린팅 서비스를 제공하며, 주말에는 쁘띠 바또 스탬프를 찍어 DIY 노트를 만드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매장 방문 구매시 2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일부 품목 제외)


2018.10.04 (목)


Home > SSG DAILY/PRESS
SI 갭, 사라 제시카 파커와 두 번째 한정판 협업 컬렉션 출시
나의 이야기를 담은 옷을 물려준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아메리칸 캐주얼 브랜드 갭(Gap)이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 유명한 미국 유명 배우 사라 제시카 파커(Sarah Jessica Parker)와 협업해 가을 한정판 컬렉션을 출시한다.


갭과 사라 제시카 파커의 협업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동안 여러 차례 갭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며 브랜드와 깊은 인연을 쌓아 온 사라 제시카 파커는 올해 봄여름 시즌에 이어 가을에도 직접 특별 컬렉션 제작에 참여했다.


이번 컬렉션에는 사라 제시카 파커만의 특별한 스토리가 담겼다. 파커 가족 대대로 내려오는 가보에 대한 그녀의 애착과 그녀가 어린 시절 좋아했던 물려받은 옷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모든 제품은 아이들이 갭의 제품을 함께 입고, 옷을 입으며 생긴 자신의 특별한 이야기를 담아 또 다른 어린이에게 물려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디자인됐다. 


아동, 유아용으로 제작됐으며 클래식한 블랙 워치(Black Watch)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 물방을 무늬, 꽃 장식, 개성있는 프린트 등 시간이 지나도 어린이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디자인이 적용됐다.


여아를 위한 상품은 화사한 플라워 패턴 디자인이 주를 이룬다. 퀼트 원단 초록 꽃무늬 소매 데님 재킷, 핑크 플라워 칼라 셔츠 드레스, 플라워와 도트 패턴이 결합된 데님 팬츠, 플라워 자수가 놓여진 체크 패턴 원피스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남아용으로는 그린, 네이비 스트라이프 패턴 럭비 티셔츠, 체크 무늬 안감의 양면 집업 스웻셔츠, 헤드폰 프린트가 적용된 풀오버 후드 티셔츠 등이 출시된다. 


가격대는 아우터 109,000원, 티셔츠 35,000원, 팬츠 69,000원, 원피스 59,000~69,000원이다.


사라 제시카 파커는 “갭 디자인 팀과 다시 한 번 함께한 작업은 더할 나위 없이 멋진 과정이었다”면서, 


“특히 이번 컬렉션은 잘 만들어진 매력적인 제품을 다른 이에게 물려준다는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디자인돼 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갭의 부회장이자 제품의 최고 책임자인 웬디 골드만(Wendi Goldman)은 “사라 제시카 파커와 두 번째 협업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가을 시즌에 제격인 갭의 클래식한 스타일에 격자 무늬, 과감한 프린트 등을 더해 어린 시절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시간이 지나도 사랑받을 수 있는 참신한 디자인이 완성됐다”고 말했다.  


갭과 사라 제시카 파커 한정판 컬렉션은 전국 갭키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0.04 (목)

Home > SSG DAILY/PRESS
1960~70년대를 대표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요소들을 접목한 디자인
크리스찬 루부탱, 슈즈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은 이번 가을겨울 시즌 인테리어 디자인을 주제로 한 새로운 컬렉션을 출시한다.


다양한 창조적 디자인을 선보여 온 크리스찬 루부탱은 이번 시즌 1960~70년대에 유행하던 인테리어 디자인 요소들을 접목해 재미있고 독특한 형태의 슈즈 디자인을 완성했다.


이번 컬렉션은 다채로운 색상, 소재, 형태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완벽한 ‘믹스 앤 매치(Mix & Match)’ 스타일을 보여주며 다양한 장식적 효과가 두드러진다. 


과감한 색상 활용과 샤프한 형태는 디자이너의 정체성을 보여주며 제품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이번 컬렉션을 대표하는 엘리옛(Elyette) 슈즈는 블랙 색상의 기본형 구두에 곡선미가 돋보이는 골드 색상 굽이 더해져 새롭고 우아하다. 


일반적인 굽의 형태에서 벗어난 과감한 디자인은 마치 하나의 조각 같은 느낌을 준다. 바닥 부분에는 브랜드를 상징하는 레드 솔(Red Sole, 빨간 밑창)이 적용돼 포인트로 작용한다. 


브랜드의 대표 디자인 중 하나인 루이스 주니어(Louis Junior) 스니커즈는 이번 인테리어 컬렉션을 통해 더욱 새로워졌다. 입체감이 돋보이는 정육각형 형태의 기하학적 프린트는 ‘트롱프뢰유(Trompe l'oeil, 속임수 패션)’ 효과를 준다. 


신발 앞부분에는 골드와 실버 색상의 스파이크 장식이 부착돼 화려한 멋을 더한다.


크리스찬 루부탱은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슈즈를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바꿔 놓았을 뿐만 아니라 실루엣의 건축가라고 할 만큼 대담하고 진일보한 디자인을 선보였다는 평을 받았다. 


크리스찬 루부탱의 가을겨울 시즌 인테리어 디자인 컬렉션은 크리스찬 루부탱 청담 전문점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구입할 수 있다.  



2018.09.21 (금)

Home > SSG LIFE/COLUMN
신세계갤러리, 클레토 무나리 국내 최초 개인전 개최
경쾌하고 파격적인 컬러의 향연
Post

우리에겐 다소 낯선 클레토 무나리와 그가 설립한 회사 클레토 무나리 컴퍼니에 대해 이야기하려면, 먼저 회사가 자리한 이탈리아 북동부 도시 비첸차Vicenza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대부분의 이탈리아 건축가와 디자이너, 그리고 디자인 스튜디오가 그렇듯, 위대한 르네상스의 유산과 그들의 작업 세계를 분리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비첸차는 이탈리아 사람들이 ‘친퀘첸토Cinquecento’라고 부르며 자랑스러워하는 시기, 즉 위대한 1500년대를 빛낸 도시인 피렌체, 베네치아, 로마와 함께 빠질 수 없는 도시다. 르네상스의 수많은 위대한 천재 중에서 건축가로서 후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안드레아 팔라디오가 1500년대에 이 도시의 정체성을 만들었다. 유네스코는 세계유산 사이트에 비첸차를 ‘팔라디오의 도시’라고 표기했을 정도. 이런 강력한 문화유산은 20세기로 이어져 또 한 명의 위대한 거장을 낳았다. 그는 바로 이탈리아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건축가 중 한 명인 카를로 스카르파다. 클레토 무나리는 1973년에 카를로 스카르파와 운명적으로 만났다. 무나리는 스카르파의 조언에 따라 회사를 비첸차에 설립했고, 자신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만들어갔다. 클레토 무나리는 현재 ‘비첸차의 자존심’으로 불리면서 팔라디오와 스카르파라는 이 도시의 거대한 유산을 잇고 있다.

카를로 스카르파는 합리주의를 우선시하는 엄격한 모더니즘으로부터 탈피한 건축으로 유명하다. 단조로움과 규칙성이 지배하는 모던 건축이 아니라 불규칙성, 예상치 못한 변화를 만들어내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신체를 일깨운다. 다시 말해, 너무 편안해서 무의식적으로 움직이게 하는 것이 아니라 변화무쌍한 환경을 창조해 신체와 의식을 깨운다. 이런 스카르파의 디자인 철학은 클레토 무나리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무나리가 회사를 설립한 1970년대는 전 세계에서 변화가 소용돌이치는 시기였다. 풍요로운 경제가 끝나고 위기가 찾아왔다. 보수화한 모더니즘은 디자인을 기업의 이윤 창출을 위한 도구로만 여겼고, 이에 따라 디자이너의 창의력은 억압당했다. 무나리는 디자이너들에게 다시 창조적 힘을 되돌려주어야 한다고 믿었다. 에토레 소트사스, 알레산드로 멘디니 같은 기업에 비타협적인 디자이너들이 안티디자인 운동을 벌이던 시기이기도 하다. 이른바 포스트모더니즘이 발흥하는 시기였다. 무나리는 이들의 정신을 적극적으로 수용했다. 그렇게 해서 창조적 열정으로 가득한 건축가, 디자이너, 예술가들과 협업하는 클레토 무나리 컬렉션이 탄생했다.

대구신세계 8층 신세계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클레토 무나리 전시회 전경 (9.1~9.30)

클레토 무나리는 자사의 디자인 정체성을 만들던 1970~80년대에 ‘디자인’이 갖는 의미에 회의적이었다. 그는 “디자인이 기술과 너무 깊이 연관되어있다”고 말했다. 디자인이 이성의 힘에 종속돼 지나치게 건조하고 딱딱하다고 비판한 것이다. 무나리의 첫 번째 제품 라인인 실버 컬렉션은 오랜 시간 투자해 1978년에 첫 제품이 탄생했다. 그의 정신적 지주인 카를로 스카르파의 주전자다. 이 주전자는 매우 단순한 원통형이다. 하지만 주둥이와 손잡이로 인해 대단히 독창적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원래 단순할수록 그것을 제조하는 것은 어렵기 마련이다. 이 제품은 비첸차가 위치한 베네토Veneto주의 전통적 장인들과 협업함으로써 가능할 수 있었다. 이 디자인을 생산하기까지 4년이 걸렸다고 하니 그들의 열정과 노고가 얼마나 컸는지 짐작되고도 남는다. 이 주전자는 지금까지도 무나리가 가장 좋아하는 제품 중 하나다. 스카르파의 주전자에 이어 가에 아울렌티, 마리오 벨리니, 에토레 소트사스, 한스 홀라인, 알레산드로 멘디니, 루이지 콜라니 등 당대 최고의 건축가와 디자이너 제품이 추가되면서 실버 컬렉션은 더욱 풍성해졌다. 1980년대까지 이어진 실버 컬렉션 제품은 뉴욕의 현대미술관(MoMA)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소장품이 될 정도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이처럼 당대의 뛰어난 창조자와 장인들을 연결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제품을 생산하는 ‘재능의 연결자’로서 클레토 무나리의 능력은 최고조에 이른다. 다양한 건축가, 디자이너와 협업해 하나의 제품 라인을 만들어내는 것은 클레토 무나리가 개척한 것이고, 이런 제품은 ‘신국제 양식New International Style’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1982년에 알레시가 발표한 ‘차와 커피 피아자’라는 협업 프로젝트가 대표적인 신국제 양식의 사례로 언급되는데, 이는 사실 클레토 무나리 실버 컬렉션의 뒤를 이은 것이다. 다양한 크리에이터와 협업하는 것은 제품 라인에 무수히 많은 문화적 유전자를 담는 결과를 낳는다. 실버 컬렉션에 이어 1985년에는 150점의 액세서리로 구성된 주얼리 컬렉션을 발표했다. 이 컬렉션에도 전 세계의 뛰어난 건축가와 디자이너들이 참여했고, 주얼리는 각각의 건축가와 디자이너 스타일과 문화적 정체성을 담고 있다. 예를 들어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의 반지는 그의 대표작 칼톤 책장을 닮았고, 화가 산드로 키아의 반지 역시 그가 그리는 그림 속 인물과 닮아 있다. 그런가 하면 1987년에 발표한 시계 컬렉션 중 건축가 한스 홀라인이 디자인한 손목시계는 고전 건축물처럼 생겼다. 포스트모더니즘 건축가인 한스 홀라인은 1970년대에 고전 건축물의 형식을 본뜬 건축 작품으로 유명했는데, 자신의 그런 건축적 모티프를 시계에 그대로 가져왔다.

1990년대 들어 클레토 무나리는 새로운 장르로 컬렉션 라인을 확장했다. 1990년대 초반 무나리는 유리 공예 산업으로 유명한 무라노Murano의 유리에 흠뻑 빠져 글라스 컬렉션이 탄생한다. 무라노 역시 비첸차와 같이 베네토주에 속한 섬이다. 글라스 컬렉션은 21세기까지 이어져 2002년에 베로나 글라스 컬렉션을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마테오 툰, 마리오 보타, 보렉 시펙, 리처드 마이어 같은 세계적 건축가와 함께 클레토 무나리의 작품이 포함되어 있다. 검은색 표면 위에 흰색 선으로 사람 눈이 그려진 유리 오브제다. 이 눈은 마치 예리하게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자신의 역할을 표현한 것처럼 보인다. 2004년에는 무나리 자신을 포함해 5명의 건축가가 노벨 문학상 수상자에게 바치는 ‘5개의 펜 컬렉션’을 발표했다. 무나리는 아프리카인 최초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 월레 소잉카에게 헌정하는 만년필을 디자인했다. 그는 평소 종이에 옮긴 글은 낭만과 따뜻함을 운반하는 힘을 지녔다고 확신했고, 이러한 믿음에서 영감을 받아 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컬렉션에는 클레토 무나리 컴퍼니에서 출판한 책이 포함되어 있고, 이 책에는 작가들의 친필 글자가 인쇄되어 있다. 이러한 작업에서 클레토 무나리 컬렉션의 특징을 엿볼 수 있다. 클레토 무나리의 컬렉션은 기본적으로 매우 고가의 럭셔리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하지만 단지 고급 재료와 화려한 디자인만으로 그런 럭셔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다. 디자이너의 재치와 유머 감각, 문화적 향기를 불어넣는 것이다. 그는 사업적 한계, 예를 들어 시장의 눈높이와 대중성 같은 것을 변명 삼아 디자이너의 창의력을 제안하지 않는다. 그는 누구보다 디자인의 혁신에 관대하다. 그러면서도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보기 드문 사업가다. 아마도 그 스스로가 창조적인 디자이너이기 때문일 것이다. 아울러 뛰어난 크리에이터들과의 친분과 적절한 선정, 베네토주의 장인 기술, 비첸차의 문화유산, 시대적 흐름 같은 것을 적절히 결합하고 연결해 오늘에 이르렀다.

2000년대에 클레토 무나리는 가구, 카펫, 세라믹 등으로 컬렉션의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장했다. 2016년에는 주얼리 컬렉션을 발표했다. 그의 나이 86세 때의 프로젝트다. 1973년, 43세의 나이에 카를로 스카르파와 운명적 만남을 갖고 회사를 설립한 뒤 이제 45년째 접어든 클레토 무나리 컴퍼니의 제품은 여전히 젊고 활기차고 생생하며,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다. 평생을 아름다움의 수집가, 감성의 발명가, 예술가들의 친구로 살아온 클레토 무나리의 천진난만하고 지칠 줄 모르는 열정이 그대로 반영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신세계백화점 E카탈로그
9월호에서 다시보기


Home > SSG DAILY/PRESS
지컷, ‘가을의 성’ 컬렉션 출시
프랑스의 낭만 담은 2018 FW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여성복 지컷(g-cut)이 올 가을 프랑스 파리의 고성을 배경으로 한 가을의 성(Chateau d’Automne) 컬렉션을 출시한다.

지컷은 이번 컬렉션에 고성에서의 낭만적인 하루를 담아냈다. 광고 캠페인 또한 프랑스 파리의 웅장하면서도 우아한 성을 배경으로 촬영해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세계적인 모델인 줄리 후만스(Julie Hoomans)와 줄리안(Julianne)은 마치 귀족이 된 듯 웅장한 성 곳곳을 누비며 지컷의 이번 가을겨울 컬렉션 신제품을 선보였다.

지컷의 로맨틱하고 세련된 의상들은 우아한 프랑스 고성과 정원, 완연한 가을의 정취를 담은 숲과 잘 어우러졌다는 평이다.

로맨틱한 파리 고성을 담은 가을의 성 컬렉션은 긴 기장의 아우터와 다양한 레이어드(겹쳐 입기)로 실용적이면서도 우아한, 그리고 여성스러운 가을 패션을 보여준다.

먼저 다양한 소재와 색상의 아우터를 대거 선보인다. 아이보리, 카멜, 더스티 핑크 등 여성스러운 색상의 롱 코트는 자칫 칙칙해질 수 있는 가을 옷장에 화사함을 더해줄 수 있는 제품이다. 흐르는 듯한 긴 기장으로 스타일은 살리면서도 코디가 쉬워 활용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체크패턴이 포인트인 양면 트렌치코트를 비롯해 포근함이 느껴지는 다운 점퍼, 럭셔리한 무스탕까지 올 가을겨울을 세련되게 보낼 수 있는 다양한 아우터를 함께 출시한다.

특히 추운 날씨에는 활용하기 힘들었던 트위드 재킷과 야상 점퍼 안에 각각 누빔과 다운 패딩을 접목시켜 겨울에도 입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지컷은 이번 컬렉션에서 패딩 재킷 위에 야상 재킷을 겹쳐 입는 식의 다양한 레이어드 룩도 선보인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 컬렉션은 여성스러우면서도 섬세한 지컷의 스타일에 프랑스 고성의 우아한 분위기가 잘 접목됐다”면서, 

“무채색이 가득한 가을겨울 옷장에 지컷의 로맨틱하고 화사한 아우터가 생기를 더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출시된 지컷의 2018 FW ‘가을의 성’ 컬렉션은 이달부터 전국 지컷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 몰 SI 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09.03 (월)